한방에 무더위 쫒는 제주도의 피서지, 도두 오래물


단돈 1,500원에 섭씨 9도의 냉장고 같은 용천수에 풍덩~!

-한번 몸 담그고 나면 3일 동안 냉기가 사라지질 않아-


유난히 무더운 올여름입니다. 가만히 있기만 해도 땀줄기가 등을 타고 흘러내립니다. 한마디로 찜통 속에 들어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물놀이를 다녀와도 마찬가지고, 그렇다고 마냥 집안에서 에어컨을 틀고 있을 수만도 없습니다.

이쯤 되면 뭔가 기막힌 피서법이 없을까 고민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한방에 더위를 잡을 수 있는 기가 막힌 명소가 제주도에 있어서 이곳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멀리 계신 분들이야 어쩔 수 없지만 제주도를 여행하시는 분들이나 아직 이곳을 모르고 계신 제주도분들 계시면 눈여겨 봐주시기 바랍니다.


화산섬인 제주도는 지질 구조상 물이 흐르는 계곡을 쉽게 찾아볼 수가 없답니다. 뭐 아주 없는 것은 아니고요, 서귀포의 강정천이나 돈내코 등 몇 군데는 있지만, 대부분 평소에는 건천으로 있다가 비가 많이 오면 계곡물이 형성되곤 하는데요, 대부분의 물들은 계곡의 아래, 땅속을 타고 해변으로 흘러내린답니다.

이렇게 땅속을 타고 흘러 내려온 지하수는 해변 가까이 또는 바다 한가운데서 위로 솟아오릅니다. 이것을 용천수라고 하는데요, 이제는 많이 아시는 것 같더라고요. 이런 까닭에 지하수 개발이 힘들었던 옛날에는 제주도가 정말 물이 귀했답니다. 

지금은 이런 용천수의 일부는 지하수로 끌어 올려 상수도로 이용되고, 상당량의 지하수는 그냥 바다로 흘러서 내려가게 되는데요, 바다에 인접한 마을에 유독 물이 풍부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제주시에 있는 도두마을 또한 바다에 인접한 마을로서 예로부터 물이 아주 풍부했는데요, 풍부한 것 외에도 도두마을에서 솟아오르는 용천수는 유난히 물이 깨끗하고 차가워서 식수로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그곳이 바로 ‘오래물’입니다. 또한 도두오래물은 외도고망물, 애월하물, 아라금산물, 서홍지장샘, 중문천제연, 돈내코, 산방굴사약수와 더불어 제주도의 8대 명수에 속할 정도로 수질이 뛰어납니다.

1960년대, 마을사람들이 오래물에서 피서를 즐기는 모습


도두마을에 있는 오래물 소개는 이쯤 해두고요, 오래물이 과연 어떤 곳인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래물 공터에 가면 이렇게 수건을 말리고 있는 진풍경도 눈에 들어옵니다. 용천수 목욕탕인 오래물에서 사용했던 수건들을 세탁하여 말리는 광경입니다.


이름 하여 용천수 노천탕, 이곳은 마을의 공동 재산으로서 마을에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남탕의 입구입니다. 5년 전에는 단돈 500원, 3년 전에는 천원 받았었는데, 이제는 물가를 생각해서 1,500원으로 올랐습니다. 뭐 흘러내리는 물에 뭔 물가가 있겠냐마는 돈의 가치가 그리 됐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이곳은 여탕의 입구입니다. 내부의 사진을 찍으려고 보니 안에 여성 한분이 계시다고 해서......


목욕탕 입구에는 이렇게 마을 어르신들이 수건이나 목욕 용품을 대여해주고 돈을 받고 있습니다. 단돈 1,500원만 주면 수건은 기본으로 제공됩니다. 단 마을 사람들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1회용 칫솔은 500원, 면도기는 1,000원입니다.


안으로 들어가 보면 비교적 큰 규모의 탕이 시원스럽게 시야에 들어옵니다.


눈을 돌리면 시원스럽게 떨어져 내는 용천수 물줄기를 발견할 수가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오래물입니다. 오래물은 여름철만 되면 마을 사람들의 목욕탕으로 유명했습니다. 용천수가 힘차게 솟아올라 흘러내리기 때문에 무더운 여름철만 되면 더위를 쫒으려고 사람들이 정말 많이 찾아옵니다. 이제야 유명한 것도 아니고 아주 오래전부터 마을 사람들로부터 사랑 받아온 마을의 오아시스와도 같은 곳입니다.


한쪽으로는 이렇게 옷을 벗어서 보관할 수 있는 바구니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탕에 물을 채우는 물줄기는 이렇게 관으로 유도를 하고 있습니다.


쉼 없이 흐르는 용천수의 물줄기의 방향만 바꾼 까닭에 물이 고여 있을 틈이 없이 바로 흘러내려갑니다. 때문에 물이 완전 차갑고 깨끗합니다.


흐르는 물줄기를 그대로 이용한 자연수압의 샤워기도 여러개 달려 있습니다.


제주도의 용천수의 온도는 일반적으로 알고 있기를 15도~17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항상 느껴왔던 거지만 생각보다 물이 차갑습니다. 제아무리 추위에 강한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3분은 고사하고 1분을 버티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제가 이곳 오래물 용천수의 온도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려고 수은주를 하나 준비했습니다. 현재 밖의 날씨는 32도입니다.


그런데 수은주를 용천수에 집어넣자마자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눈이 의심되어서 다시 꺼내어 자세히 봐도 처음 본 것이 맞습니다. 그동안 15도 안팎이겠거니 알고 있었던 이곳 오래물 용천수의 온도가 9도를 가리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철에 땅속을 타고 흘러내리는 물의 온도가 섭씨9도, 9도면 거의 냉장고의 온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물을 만져보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차갑습니다.


이래서 그랬던 것일까요? 이곳에서 샤워를 하고나면 3일 동안은 차가운 냉기가 가시질 않아 무더위에도 끄덕없다는 것입니다. 제아무리 찜통 같은 무더위라도 이곳 마을 사람들에게는 최고의 피서지인 셈입니다. 


이곳의 물을 온몸으로 맞으며 실제로 몇 분을 견딜 수 있을까, 아무리 차갑다 할지라도 1분이야 견디겠지 했는데, 이런 30초도 견디지 못하고 뛰쳐 나와야만 했습니다.


탕 속이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받아 놓은 물이 아니고 흐르는 용천수라 물의 온도는 마찬가지입니다. 가만히 앉아 있으려니 온몸이 쪼그라들고 뼛속까지 차가워지는 느낌에 심장이 멎을 것만 같습니다. 정말 준비 없이 이곳에 뛰어들었다가는 심장에 무리가 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곳에서도 30초를 못 버티고 일어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오래물을 나서서 길을 건너면 이처럼 야외 물놀이 시설도 눈에 띱니다. 이곳 또한 용천수를 그대로 이용해 즐길 수 있는 물놀이장으로 여름철만 되면 피서를 위해 찾는 사람들이 아주 많습니다.


요금의 구조는 조금 독특합니다. 어린이들 위주로 운영이 되기 때문입니다. 뭐 이 정도의 요금만 내고 하루 종일 즐길 수 있으니 가성비로 따지면 그리 비싼 것도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8월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오래물 축제도 열립니다. 축제보다는 오래물에서의 ‘한 방에 날려버리는 무더위’ 용천수에 한번 풍덩 빠져보시길 바랍니다.

#오래물 #용천수 #용천수노천탕 #도두모래물 #제주8대명수 #제주도피서지 #제주도명소 #피서지

페이스북 알림으로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세요~ 
페이스북 친구맺기+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5)
멋스런 제주 (315)
숨겨진 비경 (79)
명품 한라산 (84)
제 주 오 름 (32)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36)
제주도축제 (40)
캠핑&백패킹 (13)
여행 (28)
전국맛집 (24)
해외여행 (29)
생활의 지혜 (71)
세상과 만사 (509)
사는 이야기 (233)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2)
초 대 장 (8)
모든리뷰 (39)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내가 숨 쉬는 공간의 아름다움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파르르 
  • 44,434,518
  • 4483,490
파르르 '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