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나짱 여행 최고의 묘미였던 
오토바이 투어

“베트남 속 진짜 베트남을 여행하는 법”

베트남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께 궁금한 것이 있는데요, 여러분들은 베트남에서 어떤 부분이 가장 인상에 남아있나요? 전혀 다른 기후와 생활 풍습은 어쩔 수 없이 다를 수밖에 없고, 우리에겐 이국적인 모습으로 비춰질 수밖에 없겠는데요, 또 무엇이 있을까요.

저에게 가장 인상이 남는 것은 교통문화였습니다. 수십, 수백 대의 오토바이들이 물 흐르듯이 우르르 밀려갔다 밀려오고, 교차로에선 약속이나 한 듯이 사이사이를 교묘하게 빠져 나가는 것을 보고는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는데요, 자동차에 익숙한 우리의 교통문화와 비교해 보면 볼 때마다 신비로움 그 자체였습니다.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오토바이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개인의 교통수단으로서 생활 깊숙이 일상화되어 있고,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방어운전이 습관화 되어 있어 별다른 통제 신호가 없어도 톱니바퀴처럼 착착 굴러갑니다.

우리와는 다르게 도로를 주름잡는 수단은 오토바이고, 오히려 자동차들이 오토바이 눈치를 보는 나라, 중국이나 동남아 국가들을 보면 이렇게 오토바이 문화가 자리 잡고 있는 나라가 많지만 유독 베트남은 그 중에서도 가장 두르러진 것 같습니다.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지요. 오토바이 운전을 안 해본 것도 아닌데, 어쩜 저렇게 현란(?)한 운전이 가능할까. 수백 대의 오토바이들이 한데 엉켜 일대 혼잡한 상황을 보이다가도 실타래처럼 스르르 풀려 나갑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베트남 현지인 말고도 외국인들도 상당수 눈에 띱니다.

처음에는 엄두도 안 나지만, 은근히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가슴깊이 요동칩니다. 저 무리들 속에 일부가 되어 한번 도로를 질주해 봐? 그런데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멀리 외국에 와서 오토바이를 타다가 만에 하나 사고라도 나면 어떡하나. 하지만 모험(?)심이 발동하는 건 주체할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도전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여기서 잠깐~!

제가 이 글에서 베트남 여행길 오토바이 투어를 소개한다고 하여 여러분들에게 강력히 추천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베트남의 이색적인 문화를 접해보기 위한 방법으로 이만한 것이 없었다는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일 뿐, 자신이 없는 분은 절대로 도전을 삼가시길 바랍니다. 그럼 지금부터 베트남 나짱에서의 오토바이 투어를 소개합니다.


트남에서 오토바이를 대여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도로를 걷다보면 오토바이를 대여한다는 안내문을 쉽게 볼 수 있고 심지어 사람들이 접근하기도 합니다. 베트남의 오토바이는 대부분 우리나라의 스쿠터라고 보면 됩니다. 오토바이는 상태별로 가격이 조금씩 다릅니다. 깨끗하고 출고한지 얼마 안 되는 오토바이는 조금 비싸지만 무리 없이 탈만한 것은 하루대여료로 8만동짜리면 충분합니다. 8만동이면 우리나라 돈으로 약4천원입니다. 단돈4천원에 오토바이를 대여한다는 것 진짜 저렴하긴 합니다.


요금을 지불하고 간단하게 계약을 마치면 오토바이가 지급되는데, 이곳의 오토바이 대여 방식은 조금 독특합니다. 돈을 지불하고 난 후 영업주가 어디론가 전화를 하면 오토바이를 몰고 다른 사람이 나타납니다. 일상생활에 사용하고 있던 오토바이를 연결해주면서 영업을 하고 있다는 걸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저렴하고 정식 대여업체가 아니라 그런 것 같은데, 오토바이 상태도 별로고 보험가입도 물론 안 되어 있습니다. 다음번에는 꼭 돈을 더 주더라도 꼼꼼히 살펴서 체계가 잡힌 업체로부터 대여를 받아야겠습니다.

요금을 지불하면 반드시 받아야 할 것이 바로 오토바이 키와 함께 헬멧입니다. 안전상 반드시 필요한 용구이니 꼭 착용하고 운행을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인계가 되면 우선은 오토바이를 한번 살펴봐야합니다. 시동은 잘 걸리는지, 브레이크는 잘 작동하는지, 방향지시등은 잘 켜지는지, 그리고 주유 상태는 어느 정도인지 꼼꼼히 살펴봐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우리 일행 중에 한 사람이 상태가 좋지 않은 오토바이를 대여해 신호대기 중에 간헐적으로 시동이 꺼져서 아주 애를 먹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금이라도 길들이기 위해 주변을 한번 운행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아참, 중요한 것 하나가 바로, 자신의 오토바이 넘버를 외워두던가 사진을 찍어두시길 바랍니다. 투어를 다니다 보면 주차를 해둘 때가 있는데 잃어버리지는 말아야겠지요? 


오토바이를 한번이라도 운전해본 사람이라면 쉽게 알 수 있는데요, 그래도 혹시 모르니 사용법은 미리 익혀두시길 바랍니다. 속도를 내는 악셀은 오른쪽 손잡이를 당겨주면 되고요, 브레이크는 왼쪽 레버를 잡아주면 됩니다. 이 외에 게이지 보는 법, 방향지시등 위치, 시동을 거는 방법, 주차할 시에는 헬멧을 안장 아래 수납함에 보관해야 하는데, 안장을 여는 법도 익혀두면 좋습니다. 이런 형식의 스쿠터는 기어 조작이 없이 악셀만 당겨주면 나가고 브레이크만 잡으면 섭니다. 처음에 익숙하지 않을 수 있으니 천천히 조작을 하면서 익숙해지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아주 금방 익숙해집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지만 운전 중 가장 염두에 둬야할 것은 신호등입니다. 상당수는 신호등이 없는 곳이 많지만 교통흐름이 많은 곳에는 반드시 신호등이 설치되어 있으니 잘 지키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베트남 현지인들은 안 지키는 사람도 무지 많아요~^^)


워밍업을 끝낸 우리 일행 드디어 출발합니다. 앞에 보이는 두 대의 오토바이가 바로 일행인데요, 제 뒤로 한 대 더 있습니다. 도로구조가 1차선이면 상관없는데 2차선 도로라면 가능한 2차선으로 운행을 해야 합니다. 1차선은 자동차들이 다니는 차선이라 보면 됩니다.


가장 먼저 들른 곳은 주유소입니다. 한국과는 다르게 이곳 주유소는 대부분 오토바이들 천지입니다. 렌터카 빌릴 때와 마찬가지로 오토바이를 처음 전달 받을 때 주유 눈금을 익혀두고 반납할 때는 그 만큼 채워주면 됩니다.


여기서 주유를 어느 정도 해야 할지 궁금한 부분인데요, 우리나라 돈으로 2천 원 정도에 해당하는 4만동 어치만 넣으면 웬만한 곳은 다 다닐 수 있습니다. 처음 4만동 주유하고 다니다가 게이지 보면서 떨어지면 또 주유하면 됩니다. 하지만 4만동이면 하루 운행하는데 충분합니다.


이제 본격적인 오토바이 투어입니다. 앞서 언급한 부분이기도 하지만, 우르르 몰려와서 한데 엉키는 이곳 베트남의 오토바이 물결에 어떻게 적응할 것이냐가 가장 마음에 걸렸는데, 생각보다 빨리 적응합니다.

가장 조심해야 할 부분은 절대로 운전 중에는 딴 짓은 금물입니다. 구경한답시고 한눈을 팔아서도 안 되고 폰을 만지거나 운행 중 사진을 찍는 것도 위험합니다. 항상 정면을 응시하고 있어야 하며 다른 오토바이들의 흐름을 잘 타야하고 때론 이용해야합니다. 남들에게 양보를 하는 것도 미덕이 아니며, 흐름이 끊기지 않게 진행을 해줘야합니다. 아울러 이곳 사람들은 방어운전에 아주 익숙해져 있습니다. 내가 상대보다 앞서 있는 상태면 내가 먼저 빠져줘야 하고, 상대가 앞서 있으면 조금 속도를 늦춰줘야 합니다.(몇 번 하다보면 금방 익숙해집니다.)


우리 일행들 재밌게 투어를 다니는 모습입니다. 헌데 이쯤에서 길을 알아야 셀프 투어를 다닐 것 아니냐고 하시는 분 있을 텐데요, 요즘 구글 지도 아주 잘 나와 있습니다. 구글 지도를 통해 대충 현지의 지리를 익혀두고 실시간 이동 경로를 확인하면서 다니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우리가 오토바이를 직접 몰고 다닌 경로를 짚어보면, 가장 먼저 나짱비치, 나짱의 독특한 커피숍들, 참파왕국 유적지인 포나가르 사원, 현지의 길거리 음식들, 그리고 시내에서 멀리 벗어나 굉장히 낙후된 마을까지 이동을 했습니다.

가끔 길옆에 세워서 구글 지도를 열어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것도 좋습니다. 진행방향까지 확인이 가능하니 매우 편합니다.

오른쪽에 나짱 시내와 해변이 보이고, 우리가 이동한 거리와 위치가 구글 지도에 나타납니다. 오토바이로 쉬지 않고 40분정도를 달려온 거리입니다. 베트남의 색다른 볼거리인 농촌 풍경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나짱 외각에 있는 한 농촌마을로 들어섭니다. 들어보지도 못한 외진 곳입니다. 일행 중 아무도 이곳을 모릅니다. 하지만 이곳의 농촌 사람들은 아주 순박합니다. 불현듯 찾아온 손님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는 데에 전혀 인색하지가 않습니다.


나짱 외각의 농촌마을


나짱 외각 농촌마을의 풍경


나짱 외각 농촌마을의 여유로운 풍경


먼저 다가와 사진도 같이 찍자고 합니다.

얻은 것이 정말 많았던 베트남의 오토바이 투어, 패키지여행이라면 정해진 시간 때문에 불가능 할지 모르지만, 자유여행이라면 한번쯤은 도전해보면 어떨까합니다. 정해진 틀에서 이동을 하면서 틀에 박힌 곳들을 여행하는 것 보다는 베트남의 구석구석을 돌면서 새로운 풍습도 접해보고 온몸으로 부딪혀 보는 것도 너무 매력적인 경험이었습니다. 베트남 속 진짜 베트남 여행이 이것이 아닐까 합니다.

※혹시 오토바이 투어에 대해 관심이 많은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간추려서 요점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1. 오토바이투어 시 이동경로와 가야할 명소들을 구글 지도를 통해 체크해둘 것(새로운 풍경에 머물다 가는 일이 많으니 시간을 여유롭게 짤 것)
2. 오토바이 투어는 베트남의 강한 햇볕과 도로 먼지에 그대로 노출될 수 있으니, 선글라스, 워머(마스크), 썬토시(긴팔티)를 반드시 착용할 것
3. 오토바이 대여점을 찾아 계약을 할 것(20만동(한화 약1만원)이면 체계적이고 최신형의 오토바이를 대여 받을 수 있음)
4. 보험 등 계약사항을 확인하고 오토바이 상태(시동, 주행, 정지, 램프, 안전모, 주유상태 등)를 꼼꼼히 살필 것
5. 안전헬멧을 반드시 쓰고 주변 도로 시운전을 해볼 것
6. 주유소에 들러 주유를 할 것(4만동(2천원)이면 충분)
7. 2차선 이상의 도로구조라면 반드시 2차선 주행을 할 것
8. 한 눈 팔지 말고 정면응시 운전할 것(정면응시 안하면 충돌위험 큼)
9. 딴 짓은 반드시 오토바이 세워놓고 할 것)
10. 신호등은 반드시 지킬 것
11.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가 많으므로 진입 시에는 흐름을 잘 유지할 것(지체하거나 무리하게 끼어들지 말 것)
12. 주차를 해둘 때에는 반드시 시동을 끄고 열쇠를 챙길 것(헬멧은 갖고 가든가 안장 밑 보관함에 두고 잠글 것)
13. 정해진 시간에 반납하고 주유상태를 보고 처음보다 모자라면 보충할 것

페이스북 알림으로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세요~ 
페이스북 친구맺기+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11)
멋스런 제주 (320)
숨겨진 비경 (80)
명품 한라산 (84)
제 주 오 름 (32)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36)
제주도축제 (40)
캠핑&백패킹 (13)
여행 (28)
전국맛집 (24)
해외여행 (29)
생활의 지혜 (71)
세상과 만사 (509)
사는 이야기 (233)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2)
초 대 장 (8)
모든리뷰 (39)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내가 숨 쉬는 공간의 아름다움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파르르 
  • 44,558,922
  • 7445,296
파르르 '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