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과 만사

강아지에게 인분 먹이는 주인, 이해할 수 없는 이유

by 광제 2011. 8. 5.
반응형





강아지에게 인분 먹이는 주인, 이해할 수 없는 이유

똥돼지와의 비교, 제주사람이 보기에도 황당하다

화장실에서 자신의 똥을 먹이면서 개를 키우는 사람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2일 SBS '생방송투데이' 마지막 자연인 코너에서 강원도 영월의 깊은 산속에서 가족과 떨어져 6년째 생활하고 있는 최모씨의 사는 이야기를 시청자들에게 소개하였는데요, 시선을 잡아끈 것은 바로 그가 매일같이 사용하는 화장실이었답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바로 화장실에서 개를 키우고 있다는 것이었지요. 제작진을 화장실로 안내한 주인공은 그 안에서 자신의 똥을 먹고 자라고 있는 어미 개와 새끼강아지들을 소개합니다. 난생 처음 보는 광경에 놀란 것은 제작진뿐만이 아니었지요. 어떻게 강아지에게 인분을 먹일 수 있냐며 수많은 시청자들이 SBS 게시판에 항의 글과 함께 다음아고라에 동물학대에 대해 처벌을 해야 한다며 청원을 하기에 이른 것이지요.

그런데 최모씨가 똥을 먹여 키우는 강아지를 소개하면서 거론한 것은 바로 제주도의 똥돼지입니다. 제작진이 "똥을 싸면 개가 먹느냐?"고 묻자 믿기지 않으면 한번 싸보라면서 제주도 똥돼지 처럼 버려지는 배설물도 없이 자연적인 순환을 강조하였습니다.



최모씨가 사용하는 화장실의 구조를 보면 우리가 옛날에 사용했던 재래식 화장실과 비슷한 구조였지만 배설물이 떨어지는 곳을 어미개가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만들어져 있고 쪼그리고 앉는 공간의 한켠에는 낳은 지 얼마 되지 않았는지 눈도 뜨지 않은 새끼강아지들이 키워지고 있었습니다. 주인공은 이를 두고 똥을 먹이고 키우는 제주도의 돼지와 같은 방식이라고 얘기를 하는 것이지요.

한마디로 말도 안 되는 비교라고 봅니다. 제주도의 똥돼지 풍습과 최모씨의 경우를 보면서 "똥돼지는 되고 똥강아지는 안 되는 경우가 어딨냐?"며 옹호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건 어디까지나 제주도의 생활풍습을 몰라서 하는 얘기입니다.  

제주도에서 나서 지금까지도 제주에 살고 있는 필자는 60년대 중반부터 80년대 초까지 20년 가까이 똥을 먹여 키우는 돗통시(제주도식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며 자랐습니다. 1~2평되는 돼지우리 안의 한쪽 모퉁이에 사람이 발을 걸치고 쪼그리고 앉아 용변을 보는 구조이지요.

똥돼지는 제주 농경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아주 중요한 부분이었습니다. 농작물에 필요했던 거름을 생산하기 위해 없어서는 안 될 시설이었다는 것이지요. 돼지우리 안에는 보통 보리짚으로 바닥을 깔아뒀습니다. 돼지가 이 위에서 생활하고 사람의 인분이 쌓이면서 자연스레 거름이 만들어지고 이 거름을 일 년에 한 번씩 걷어내어 텃밭 모퉁이에 쌓아두고는 양질의 거름으로 숙성시킨 뒤 밭에 뿌리곤 하였지요. 사람의 인분은 농작물에 가장 중요한 거름으로 재탄생하였다는 것입니다.

제주의 돼지가 인분을 먹긴 했지만 주식은 아니었다는 사실도 알아야 합니다. 똥돼지도 주식은 지금의 돼지와 다를 것 없이 사료를 먹고 자랐습니다. 쌀이 귀한 제주에는 예로부터 조와 보리가 많았는데, 여기서 나온 겨와 밥 지을 때 보관해둔 쌀뜨물과 섞어 '돗도고리' 라고 하는 전용 밥그릇에 부어주곤 했습니다. 물론 주인의 끼니때와 같이 하루 세 번씩 말입니다.



주인의 인분은 어디까지나 간식의 개념이라고 보면 됩니다. 사료를 먹고 배가 부른 돼지는 인분도 먹지 않고 잠만 잘 때가 많습니다. 이렇게 시간이 지난 인분은 돼지도 먹지 않기 때문에 그대로 쌓여 우리 안에 있는 거름과 섞이게 되는 것이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시간이 지난 인분에는 세균도 많았을 것 같네요.

농작물에 거름을 생산해 내기 위한 목적도 있었지만 잘 자라준 돼지는 생활의 밑천이 되기도 했습니다. 암퇘지가 새끼를 낳으면 장에 내다팔아 경제적인 도움을 얻기도 했지만 무엇보다도 집안의 대소사가 예정되어 있으면 수개월 전부터 양질의 자릿도새기(새끼돼지)를 장에서 사다가 키우기 시작합니다. 잔치에 고기로 쓰기 위해서지요.

아껴주지 못할 거면 처음부터 키우지 말았어야

이렇듯 제주도의 똥돼지는 옛날 제주도 사람들에겐 절대로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생활밑천이었지만, 개에게 인분을 먹이며 키우는 최모씨의 경우를 보면 자신의 인분을 개가 치워주는 역할, 그리고 개의 끼니를 더불어 해결해주는 역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듯 보였다는 것입니다. 절대로 이해할 수 없는 경우지요.

어린 시절에 똥돼지와 강아지도 같이 키워봤지만 개는 엄연히 애완의 목적이었습니다. 개나 고양이, 요즘시대에는 희귀한 동물들까지 집안에서 같이 생활하는 사람들은 같이 지내는 동물들을 가리켜 반려동물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끝까지 아껴주고 지켜주지 못할 거라면 차라리 처음부터 키우지 말라고 하였습니다. 첩첩산중에 혼자 지내기 적적하여 개를 키우는 것 같은데, 이것은 분명 반려의 목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신의 똥을 먹여 키우다니요. 자연의 순리? 순환? 한 사람의 가치관이라고 보기엔 말 못하는 어미 개와 아직 눈도 뜨지 않은 새끼 강아지들이 너무 불쌍합니다.

방송사의 편집된 내용만을 보고 판단하여 저의 생각을 글로 적다보니 다소 오해가 있을수 있는 글이라고 봅니다. 동물보호단체에서도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인분을 먹이는것이 방송에서 나온 그대로의 모습도 아니고 실제 개를 키우는 과정은 방송에서 상당부분 짤려나갔음을 직접 확인했다고 합니다. 저 또한 오해를 하여 쓴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본문을 삭제할까 생각했는데, 그것보다 오해한 부분을 링크 걸어 사실을 알았으면 하는 생각에서 그대로 살려두겠습니다..아래는 언론에 실린 오해부분에 대한 기사입니다.    


추천도 꾸욱~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95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라한 GO 2011.08.05 17:28 신고

    정말 이런포스팅 보면...정말 동물만도 못한 인간들이 정말 많은듯하네요...
    사료는 못주더라도...이러지는 말아야죠...
    이건 정말 아닌듯...
    답글

  • 선택의 문제 2011.08.05 17:30

    사진 몇장으로, 혹은 몇마디의 글로 모든것을 판단하고, 큰죄를 지은양 처벌하라는것에 동조하며, 열을 올리는 모습은 좋은모습이라 할 수 없는거 같습니다.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기준은 누구의 기준인지요? 거의 모든것은 다 사람의 기준이지 않나요?
    가난하다는 이유로 부모한테, 자식을 강제로 떼어놓고, 맛있는 음식에, 좋은환경을 제공해주었으니 이것이 전자보다 더 좋은것이다 단정지을 수 있나요?
    사진만으로 보면 개는 자유로이 왕래가 가능해 보입니다.
    개한테는 먹이감의 부족으로 인변을 선택하고 먹었을 수 있었던거 같습니다.
    물론 이는 정상적인 주인의 모습이라 볼수는 없지요. 이는 처벌의 문제가 아니라 지금의 상황에서 잘못된 점이 있다면 이것을 지도하고 개선하도록 하면 될뿐입니다..
    만약 이 개에게 지금에 상황에 더 좋은 먹이감을 주었다면, 일부 애견가라는 사람보다 훨씬 좋은 주인이 되었을텐데 말이죠..
    사람의 잣대로 동물을 생각하고, 위한다는 것이 조그만한 방에 거의 대부분을 갇혀지내며, 사람의 편의나 감정대로 개에게 행해지는 일부 애견가라는 사람의 모습이 과연 이보다 낫다 할 수 있을까? 반문해 보고 싶습니다.
    안타깝게도 이세상엔 당연히 처벌받아야 할 비양심적이며, 악의적인 사람들이 너무나 많이 있습니다.
    답글

  • 개가족들 2011.08.05 17:56

    개가족들이 여기서도...ㅋㅋㅋ 그 사람이 ..'아고라'에 글 올렸구만....방송편집으로 왜곡되었다고...이제와서 뒷북이야....애완, 반려동물...ㅋㅋㅋ..그 개가...가축 (식용)의 목적이 있었다는 것은 모르냐? 방송에 나오는것만이 모두 사실이고 진실일거라고 생각하지마라....
    답글

  • 몽이 아빠 2011.08.05 18:16

    지금 21세기맞냐ㅡ..ㅡ .....중요한건 같은인간이 저런모습을 보고 혐오감을 느낀다는게 중요한거지ㅠㅠ 사람똥을 개와강아지가 먹는다.!
    답글

  • 지나가는과객 2011.08.05 18:56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story/read?bbsId=S103&articleId=142129
    윗분 댓글 보고 찾아봤는데
    이게 그 남자분이 쓴 아고라 글 주소군요.
    일단 보고 판단을 하시는게 좋겠죠?
    답글

  • 시골 2011.08.05 21:30

    저도 시골서 소, 돼지, 개, 고양이 다 기르며 자랐습니다.
    그런데, 동물들 다 각자 할 일이 있지 않았나요?
    소는 밭 갈고 농삿일 돕고, 큰 일 있을 때는 소 팔아서 돈도 마련하는 듬직이,
    돼지는 주로 팔아서 푼돈벌이를 해 주고,
    개는 집 지키는 일,
    고양이는 쥐 잡는 일.
    닭은 알 낳는 일, 새벽에 꼬끼오 홰 치는 일.

    예전에 개를 그냥 귀여워서 키우는 집이 있었나요? 시골에선 집 지키고 낯선이의 방문을 알려주는 엄청난 역할을 도맡아 해 왔는데, 애완으로 키웠다구요?
    시골서는 개를 가슴팍에 넣어 뾰뽀해대며 귀여워하거나, 뭐로 만들어졌는 지는 모르지만, 하여간 비싼 사료를 먹이면서 키우진 않았지만, 성대를 제거해 짖지도 못하게 만들거나, 꼬리나 귀를 자르거나,강아지 못 낳게 수술을 시키는 일도 없었죠.
    저 티비 속 남자가 좀 심한 케이스이긴 한데, 과연 요즘 개를 방안에서 기르며, 인간 편한 대로 싹뚝 자르고 붙이고 해서, 장난감으로 만든 사람들이 과연 티비 속 남자보다 얼마나 더 인도적인가요?

    당신이 개라면 어느곳을 선택하실 건가요? 남는 찌끄래미 밥먹고 살지만, 마당이나 들판에서 뛰다니며, 집 지키는 개 하시겠어요? 목, 꼬리, 귀, 불임수술 당하지만, 사료먹고 주인님 뽀ㅃ 받으며 꼬까옷 입고 방안 뛰다니며 사시겠어요?
    답글

  • 관용 2011.08.05 21:48

    제가 어릴 적에 마당에 똥을 싼 적이 있는데, 먹지 말아고 해도 개가 무작정 달려들어서 먹으려 들더라구요. 나중에 누군가에게 들은 이야기인데, 인분에는 개에게 없는 소화세균 같은 것이 들어있어서 나쁜 것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언젠가 가본 하늘아래첫동네라는 산위에서도 화장실에서 키우면서, 돼지에게 인분을 먹이는 가족을 본 적이 있는데, 놀라기는 했지만, 나쁘게보이지는 않습디다. 왜냐면 나의 인분을 기다리는 돼지의 간절한^^ 눈빛을 보았거든요. 물론 나오려던 똥이 쏙들어가서 싸지는 못하고 나왔지만 말이죠.^^ 제주에 갔을 때에 똥돼지 이야기를 듣고서 더 먹어보고 싶다는 식욕이 끌리더라니까요.^^ 물론 맛있어서, 역시 인분이 최상의 사료인가보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었던 맛이었다는 것이 제 평가입니다. 각각의 선택을 좀 존중해주자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insu_sketch BlogIcon 음냐 2011.08.05 22:26

    반려동물이란 단어 자체가 아직 전 국민적 공감대나 이해가 없는 상황에서 개에 대한 기준으로 제시하는건 어불성설로 보여집니다.
    똥을 개에게 먹이는거 자체를 떠나.
    그 아저씨에겐 개는 반려동물도 아닌 가축일수 있는 거지요.

    현재로선 동물단체가 주장하는 것들의 근거는 편협한 파시즘에 가깝습니다.
    답글

  • 미친.. 2011.08.05 22:47

    돼지는 줘도 되고 개는 왜 안된다는 인간들은 앞으로 지 똥을 쳐먹어라. 아까운 음식먹지말고..
    답글

  • 음... 2011.08.06 00:39

    이 사건에 대해서 많은 수의 사람들이 "내가 어렸을 적엔... 옛날에는..."이라는 댓글을 달더군요.
    그런 글을 볼 때마다 21세기에 왜 사람도 먹을게 없어 굶어죽던 시절의 잣대를 써야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얼마나 옛날인지 모르지만 중년의 제가 어렸을 적에도 똥먹는 개가 거의
    없었습니다. 남은 밥찌거기를 먹일 지언정 일부러 사람똥을 먹여 키우진 않았었죠.
    그들이 말하는 그 옛날에는 내 자식 내손으로 들고 패도 죄가 되지 않았고, 학교에서 교사가 애한테
    심한 벌을 주었다고 해도 문제가 안되던 시절이었죠. 그런 것들이 지금도 유효합니까?
    하다못해 가축이라도 요새는 그렇게 키우질 않죠. 최종목적이 내다팔려는 가축을 기르시는 분들마저
    자식같이 소중한 동물들이라고 하던데요. 우린 아직도 길고 긴 변환기에 사나 봅니다.
    답글

    • ... 2011.08.06 20:09

      발전이나 진보가 항상 바람직한 방향으로만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고, 과거가 항상 변화시켜야만 하는 비가치도 아니듯이. 내가 어렸을 적, 옛날에, 그 기억들이 그 행위들이 모두 없애야만 하는 악습 비윤리도 아니라고 봅니다.
      인식이 나아지고, 발전하고, 이제는 밥찌꺼기는 주지도 않을 만큼 부자에, 애정을 엄청나게 쏟는 애견인들이 많아졌는데, 도시에서 만날 수 있는 알록달록한 외모의 애정듬뿍 받는 그 개들이 과연 진짜 그 옛날보다 더 나은 대우를 받는 것인가요? 21세기의 잣대로 수술되서 키워지는 개들이 왜 이케 불쌍하고 그 주인들이 무섭고 이기적으로 보일까요?

  • agch 2011.08.06 00:58

    댓글 읽다보니...그 인분먹여 키운다는 방송 출연한 사람도 오해였다고 하네요. 주식은 역시 따로 있는 거죠.화장실도 잘 안쓰는 화장실로 지저분하다고 하지 않네요. 왔다갔다 할수 있고.
    하긴 똥돼지건 개건....인분에 파묻혀서 인분만 먹고는 며칠 못살겠죠..영양흡수 이전에 독올라 죽을듯...
    거름으로 주는것도 '거름화'과정이 없으면 식물 다 죽잖아요. 동물똥보다 인분이 더 독하다고...
    암튼....실제로 동물을 이상하게 키우는 게 아니라고 하니 다행입니다.
    첨에는 정말 깜짝놀랐다는...
    답글

  • Favicon of http://www.slowalker.net BlogIcon 느림보 2011.08.06 01:04

    어휴~!! 정말...
    달리 할 말이 없습니다~!! T.T
    답글

  •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11.08.06 01:27 신고

    가두어 놓고 인분을.... 뭐라...
    답글

  • blue 2011.08.06 01:50

    나이도 그리 많지도 않은 개주인은 100살먹은 할아버지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는거 같은데... 똥을 먹이면서 키운다는거 보니 애완용으로 기른다곤 볼수 없네요.. 개를 안고 쓰다듬어주고 예뻐해주려하면 개가 혀로 핧으려고 할텐데 ......똥을 남이 먹이라고 해도 못할텐데...자기똥을 먹여 키운다는 애기는 식용을 위해서 키운다는 생각밖에 안드네요..ㅠㅠ 똥돼지 애기하는거 봐도 ...식용으로 개를 키울거라는 생각이 드네요ㅜㅜ 소고기보다 지방이 1.5배나많고 콜레스테롤도 다른고기에비해 높아서 혈관에 매우 않좋아 오히려 남자들에겐 발기부전의 위험이 높은데 ㅜㅜ
    답글

  • 이용희 2011.08.06 03:11

    가두어 놓은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개를 사람과 같이 생각들 하시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 개가 억지로 먹는건지 먹고 싶어서 먹는건지 그건 여기 계신 분들이 판단 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저도 시골에서 자랐지만 똥을 아무렇지 않게 먹을것으로 생각하며 먹는 개들이 많았습니다. 전 오히려 반려견이라 하며 거세 시키고 중절 수술하고... 온전히 자기들 편리함을 위해서겠죠. 그런 사람들이 오히려 개를 키울 자격이 없는게 아닌가 싶어 집니다. 자연의 섭리를 어기고 그리고 말못하는 짐승이라고... 인간들의 편리함 만을 위해서 그렇게 함부로들 하는데... 차라리 그럴 거라면 개를 키우지 않았으면 합니다. 정말 반려견으로 생각하고 인간과 같이 살아가는 동물로 여기시는 거라면 당신들의 편리함을 위해서가 아니라 한생명으로써의 권리도 생각해줘야 하는게 아닌가 합니다.
    답글

  • 글쎄다..나는 개빠들이 더 이상한데;; 2011.08.06 11:31

    반려동물이라는 미몀아래 사고 팔고 이리저리 가지고 노는거 또한 이해안가는데??
    답글

  • 소중한사람 2011.08.06 18:26

    편집과정에서 오해가 있었음이 다시금 언론을 통해 나오는군요..
    이런상황에서 이와 같은 글은 삭제해야하는게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답글

  • 수정을 하심이... 2011.08.06 18:50

    편집 과정에서 자극적으로 보이도록 조작했다고 그러던데
    그 방송분이 조작편집된게 맞다면 이 글은 삭제를 하시던지 잘못된 내용에 대한 수정을 하셔야 되지 않을까요?
    답글

  • 너무 성급하게 글쓴신거 같네요... 2011.08.06 21:16

    글내용은 나쁘지 않았지만 사실유무를 확인하고 쓰시던지 아니면 서두에 어떤말이라도 언급했으면
    괜찮을 글이 될수 있었는데 ... 아쉽내요 이번귀해에 반성하시고 사과글 쓰심이 어떤하시지요?
    글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fafagel.com BlogIcon 아도니스 2011.08.06 23:21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soc&arcid=0005229847&code=41121111&cp=nv1

    우리나라 사람들 감놔라 배놔라 하는 사람이 많은듯.

    무책임한 제작진의 편집덕분에 저리된것인데, 사실관계도 제대로 파악안하고 마녀사냥해대는 풍토가 씁쓸할 따름이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