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동안 시장사람들 상대, 16년간 가격 올리지 않아

믿기지 않아, 소개하기 부담스러운 음식점

이곳은 내 집 같은 분위기속에서 어머니가 해주시는 소박한 가정집 밥상을 원하시는 분들에게 사랑받는 곳입니다. 근사한 맛집을 기대하셨던 분들께는 죄송합니다.

생선을 구입해볼까 하고 서귀포의 매일시장에 들렀을 때 아주 우연히 발견한 음식점입니다. 마침 점심시간이 끝나갈 무렵이라 한 무리의 일행이 이를 쑤시면서 조그마한 골목길을 빠져나오는 것이 보입니다.

서귀포 아케이트 상가 후문방향

찾기가 조금 어렵습니다. 서귀포 매일올레시장(아케이트 상가) 정문에서 들어가 두번째 사거리에서 왼쪽으로 턴, 40~50미터 정도 가면 왼쪽으로 조그마한 골목과 함께 간판이 보입니다. 

골목 안쪽을 자세히 보니 역시 예상한데로 음식점입니다.
안쪽에도 많은 사람들이 밥을 먹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대체 이런 시장 안에서 어떠한 메뉴를 취급하는 것인데 사람들이 이리 붐비는 것일까. 

그런데 식당 안을 들여다보고는 깜작 놀라고 말았습니다.
달랑 두 가지의 메뉴만 취급하는 것도 그렇지만 밥값이 달랑 3천원에 불과한 것입니다. 아니, 요즘처럼 고물가 시대에, 그것도 정식메뉴가 고작 3천원이라니, 설마, 밥하고 국만 나오는 건 아닐 테고, 직접 눈으로 확인을 해봐야 했습니다.

안쪽으로 주방이 있었지만 모든 음식은 바깥쪽에 배식대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식당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었습니다. 취급하는 메뉴에서 보듯이 주방에서 조리를 해야 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

밥과 국, 그리고 밑반찬들을 덜어 주기만 하는 시스템입니다.
아내와 둘이서 보리밥정식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물주전자가 아주 독특합니다.
잠시 목을 축이는 사이 주방 쪽을 보니, 접시에 반찬들을 하나하나 덜어내는 모습이 보입니다.

잠시 후, 우리가 주문한 보리밥 정식이 식탁위에 놓여 집니다.
이집의 주인으로 보이는 할머니, 나물하나하나를 내려놓으면서 설명도 빼 놓지 않습니다.

이렇게 해서 과연 재료비라도 건질 수 있을까요? 
이게 바로 보리밥 정식 3천 원짜리입니다.
 

야채 말고, 반찬만 세어보니 정확히 10가지입니다.

3천 원짜리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듬뿍 담아낸 보리밥이 인상적입니다.


나오는 반찬들은 대부분 건강식입니다.
다양한 야채들로 만들어낸 반찬들, 하나같이 자극적이지 않고 먹기 편한 음식들입니다.

특히 배추 잎에 싸먹는 보리밥은 딱 어릴 적 먹었던 그 맛입니다.


남아있는 반찬이 없습니다. 싹 비웠습니다.

이렇게 둘이서 먹고 지불한 돈은 달랑 6천원입니다.
만 원짜리 지불하고 잔돈 4천원 받기가 미안할 정도입니다. 이리 팔아서 남는 게 있냐고 여쭤보니, 돈 벌자고 했으면 벌써 가격을 올렸을 거라고 합니다.

 
사람들이 좋아서 끼니때만 되면 찾아와주는 시장 사람들이 좋아서 이러고 있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장사를 한지도 30년이 훌쩍 넘었다고 합니다.


처음에 장사를 시작할 때는 달랑 천원부터 시작했다는군요.
이후에 5백 원 단위로 조금씩 올리면서 3천원까지 이르렀지만 더 이상은 올리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합니다. 3천원을 받은 지도 어느새 16년째, 그저 주머니 걱정 없이 내 집 드나들듯 부담 없이 와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랍니다.

모든 방송요청 거절..맛집이 아닌, 밥집이고 싶어

수십 년 동안 한곳에서 장사를 하면서 신문사나 방송국에서 취재요청이 들어올 때마다 매번 거절을 했다고 합니다. 소문난 맛집이 부담스러운 것은 물론 찾아오는 단골들만 해도 벅차다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 흔한 맛집 액자 하나 걸려있질 않더군요.

보리밥정식이 3천 원, 사골국밥이 4천 원, 사골국밥은 날씨가 좀 더 쌀쌀해지면 내놓는다고 합니다.  

이곳은 우리가 쉽게 생각하는 그런 맛집은 아닙니다. 그저 소박한 가정식을 원하고 주머니 사정이 열악하신 분들이 지나시다 생각나면 한번쯤 들러 허기진 배를 채우고 가면 그만인 곳입니다. 

위치정보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서귀동 275-30 금복식당(T.064-762-2243)

영업시간: 오전10시반~오후8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중앙동 | 금복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ustyle9.tistory.com BlogIcon Ustyle9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강남에도 저런 집하나 있으면 매일 고민하는 일은 없을 텐데요 ㅠ.ㅠ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날씨는 조금 쌀쌀 하지만 하늘은 가을 하늘이네요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1.10.25 15:40 신고
  3. blue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만 먹는 곳이 아니라 정성과 정을 함께 먹을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2011.10.25 15:53
  4. 콩단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tv에 나온 맛집이라고 간판 내걸고 확장해대면서 가격올리는 집이 부지기수던데..
    진정한 밥집 맞습니다...정성들여 내놓은 밥상은 먹는사람이 더 잘 안답니다..건강하게 오랫동안
    건강하고 맛난밥 나눠주시길...^^

    2011.10.25 16:02
  5.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먹는 장사가 많이 남는다지만..... 대단하네요.

    2011.10.25 16:32 신고
  6. @@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숨겨진 맛집이네요, 서울, 경기쪽인줄 알았는데 제주도네요, 제주도만 아니었음 당장 달려가서 단골이 되었을텐데... 나중에 제주도 가면 꼭 들려봐야 겠네요, 반찬이 와전 제 스탈입니다.

    근사합니다. GOOOOOOD~!!!

    2011.10.25 17:43
  7. 오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주인할머니의 마음이 아주 멋진 곳이네요~~
    이런 곳에까지 가서 반찬 마구 리필시켜놓고 남기고 오는 사람은 없겠지요?
    제주도라는게 참 안타깝습니다만~~너무 머어어어어얼다!

    2011.10.25 17:50
  8.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BlogIcon 누리나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벌기 보다는 시장상인들과의 정때문에 하시는 듯 하군요..^^
    요즘 쌀보다 비싼것이 보리입니다..대단한 가격입니다..^^

    2011.10.25 18:26 신고
  9. 너무한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 소유의 건물에서 그냥 취미삼아 즐거운 마음으로 장사하는 저런집 땜에
    비싼 임대료 물면서 장사하는 평범한 일반 자영업자들은 생계에 막대한 타격을 입는다.
    정상적인 가격이 아닌 저러한 덤핑이 바로 상거래 질서를 무너뜨리고, 선량한 자영업자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악질 장사꾼인 것이다.
    너무나 밉다. 그저 싸다고 헤벌레 하고 몰려가는 손님들도 너무나 한심하다.

    2011.10.25 19:11
  10.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0원으로 고급 밥상을 맞는 것 같으네요..
    딱 우리가 좋아하는 그런 정식입니다..^^
    역시 재래시장의 인심이 좋으네요..^^

    2011.10.25 21:26 신고
  11. Favicon of http://http://blog.daum.net/choch1004/ BlogIcon 맛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값이 착하고 진실한 집
    이런 곳이 진짜배기 맛집이지요.

    2011.10.25 21:56
  12. Favicon of http://djduck.tistory.com BlogIcon djduck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남는게 없겠네요

    2011.10.26 01:23 신고
  13. 루카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곳이 진짜 밥집이죠!

    2011.10.26 04:53
  14. 푸른봉황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진짜 맛집이죠.
    추천 쾅!
    제주도가 정말 살기 좋은 곳이구나.

    2011.10.26 05:30
  15.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밥집이 근처에 있다면 정말 좋을 텐데. 푸짐하게 집밥 같네요. 보리밥 정식 맛나보여요.
    요즘 짜장면도 4000원인데 ㅠ

    2011.10.26 05:34
  16. Favicon of http://facebook.com/chungnampolice BlogIcon 충남경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르르님께서 작성하시는 글은 자주 보고 있습니다..
    유익한 정보인것 같아서 페이스북에 링크를 걸을려고 했는데 제가 잘 할줄을 몰라
    URL을 복사해서 링크 걸어두었습니다..

    유익한 정보 감사드리며,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2011.10.26 07:32
  17. 김민용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리밥정식의 저렴하고 맛깔스런운것은 인정하고 가보고싶은데
    글쓴이의 제목이 거슬리네요.
    ""돈없는사람들만 가세요"" 거기가는사람들은 다 돈없는 사람들만 인가요?
    제주도라 가보고싶어도 못가지만 그림으로나마 눈요기하고갑니다

    2011.10.26 09:09
  18. Favicon of https://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0원.. 이런곳도 있군요.. 인스턴트도 아니고 요즘 점심먹으려고 해도 6~7000원은 기본인데...

    2011.10.26 09:51 신고
  19. Favicon of http://beer2day.com BlogIcon 비투지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하면서 맛있어 보이는 밥상입니다!
    직접 맛보고 싶은데 사진만 봐야 하는게 안타깝네요ㅠ.ㅜ

    2011.10.26 15:37
  20. Favicon of http://www.ayimpex.com/Feed-Milling-Machinery/Feed-Pellet-Mill.html BlogIcon feed mill machinery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날 멋진 모습을 보여주네요~

    2011.11.29 11:23
  21. BlogIcon 딸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 많은 사람도 꼭 가야할 곳! 정갈하신 주인 할머니를 닮은 정갈한 밥상 앞에서 나도 모르게 행복해지는 곳이에요

    2015.06.11 22:35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5)
멋스런 제주 (402)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2)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5)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329,103
  • 2,7292,983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