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내 건망증(?) 때문에 업무방해로 몰린 사연


며칠 전 낮 시간, 긴하게 물어볼 말이 있어서 아내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두 번을 연속으로 해도 받지를 않자 조급해 지더군요. 세 번째에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아리따운 아내의 목소리가 들려야 정상인데, 들려오는 목소리는 웬 남정내의 목소리입니다.

전화를 잘못 걸었나?

한 번 더 살펴보니 아내의 번호가 틀림없습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단 한 번도 이런 적이 없었던 터라 어안이 벙벙합니다.
대체 누구냐고 물었지요.

"제 아내 휴대폰인데 실례지만 누구시죠?"

"누구인거는 상관없는데, 일 못할 지경이니 당장 가져가세요."

"저..죄송하지만 자초지종을 알아야 할 것 아닙니까. 거기 어딘가요?"

"00약국인데, 휴대폰을 놔두고 갔으면 얼른 갖고 가야지, 전화질만 하면 어떡합니까."

이 말을 듣고서야 대충 상황정리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감기기운이 있어 낮에 잠깐 병원에 들른다고 했던 아내입니다.
진찰 후 약국에 들렀다가 약만 받고는 휴대폰을 깜빡 잊고 그냥 나온 것이 분명합니다.
잘 보관해 달라고 하고는 부지런히 약국으로 달려갔지요.

"전화벨이 울려대는 바람에 도통 일을 할 수가 있어야지 말야!"

휴대폰을 건네주면서도 화가 단단히 나 있는 약사 아저씨, 잠깐의 실수로 약국의 업무를 방해한 죄인으로 몰린 기분이었지만 욕을 들어도 누굴 탓할 일은 아닙니다.
연거푸 허리를 조아리며 고맙다고 하고는 아내의 휴대폰을 받아들었습니다.



화끈거리는 얼굴을 하고는 약국 문을 나서면서 휴대폰을 보니, 걸려왔던 전화는 세 건, 모두 제가 걸었던 전화뿐이었습니다. 물론 그중에서 통화가 이뤄진 것은 한건, 조금은 모질다 생각이 들었지만 벨소리로 인해 영업방해를 한건 틀림없는 사실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별것 아닌 일로 남편 망신을 제대로 시키는구나 싶어 혼 좀 내야겠다고 생각하며 집으로 들어섰는데.....
이런...눈에 보이는 건 이불을 뒤집어쓴 채 잠이 들어 있는 아내의 모습.

이마에 손을 짚어보니 열이 불덩이입니다.
이렇게 많이 아팠던 걸까? 지독한 몸살이 걸린 것이었습니다.

몸 져 누운 줄도 모르고 혼내야겠다고 생각했던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기만 합니다.

어제는 아내가 온 집안을 뒤지며 무언가를 열심히 찾고 있더군요.
무얼 찾느냐고 물어보니 무선전화기를 찾는답니다. 아침까지 썼었는데 갑자기 사라진 전화기, 대체 어딜 간 걸까요. 심지어 냉장고 속까지 이 잡듯이 뒤져봐도 나오질 않았던 전화기, 과거에도 이런 적이 있어서 혹시? 하며 베란다 창문을 열고 1층 화단을 살펴보니 그곳에 있더군요. 이불을 털면서 같이 털어버린 겁니다. 성능에는 이상이 없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40대로 접어들면서 아내의 몸이 많이 고단해 한다는 느낌입니다.
특히 요즘 같은 겨울이면 손발이 저리는 등 부쩍 심해집니다. 애들 낳고 나서 산후조리를 제대로 못했던 것에 원인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20~30대에서는 상상조차도 할 수 없었던 건망증도 심심찮게 보여 지고 있는 아내, 늘 남편과 애들 보약만 챙기곤 했던 아내였습니다. 새해벽두에는 아내를 위해 한약방에라도 다녀와야 할 것 같습니다.

가는 해가 이틀 남았네요.

놓치고 있던 것은 없었는지 잠시 가까운 곳을 살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새해에는 바라는 소망 모두 이루시구요~~!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star39.tistory.com BlogIcon 별내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약국 다신 가지 마세요.그럴수도 있지 뭐3통 밖에 안온 전활가지고
    그런 심한 말을 하다니 .친절이 꽝이군요...

    2011.12.30 15:18 신고
  3. ㅊㅋㅊㅋㅊㅋㅂㄹ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일 같지만 요즘 모텔들이 늘어나도 가격은 예전에 비해 폭등 수준 입디다 ..............................


    아예 그려려니 하고 사는 사람 참 많을듯 합니다요 ............... 모텔들이 늘어나면 가격이 동결되던가

    줄어야 하는데 .... 모텔 찾는 아저씨 아줌마들이 아주 마니 늘어 났답니다 .

    2011.12.30 15:20
  4. 어신려울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르님 또 한해가 갑니다 내년엔 더 성숙된 모습으로 돌아 올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0 15:26
  5. 일남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해줍시다.

    2011.12.30 17:27
  6.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사분의 행동이 아쉽긴 하지만 스마트폰 잃어버리면 영원히 안녕~ 해야 하는 요즘이기에

    돌려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런 세상이라니~~

    2011.12.30 18:03
  7. 재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전 또 안좋은생각으로 열어봤더니만 꽁트네요 그거이 사는재미지요~~

    2011.12.30 18:08
  8. 라잇세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약국인지 참 모질고 야박한 곳이네요, 벨이 울렸다면 받을것이지요. 개인주의사회 진짜 요즘 너무들 합니다ㅉ

    2011.12.30 21:27
  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2.30 23:51
  10. ..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국 참 모지네요...
    전화만 울린다고해서 전 한 열댓번은 왔을줄 알았네요..
    딸랑3건갖고...헐...


    그리고 자꾸 깜빡거리는 것도 병원에 한번 가보시는게 좋아요ㅠㅠ
    그렇게 시작하는 병일 수도 있으니까요ㅠㅠ
    아니면 심리.정신적으로 힘들어서 그럴수도 있어요ㅠㅠ
    초반엔 약물치료로도 된데요ㅠㅠ

    40대들어서면 여태까지 힘들었던 속병들이 몸으로 겉으로 드러나더라구요..ㅠㅠ
    새해복많이받으세요

    2011.12.31 01:38
  11. 예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약사 참...
    요새 약사들 참 불친절합니다 .. 의사들이 대체불가한 약들만 처방해주고 약사들한테 어떤 이득을 취하는지 모르겠으나 환자들은 안중에도 없고 병원에만 친절한 약사들.... 아마 그런 부류가 아닌지...
    약국울 옮기려면 결국엔 병원을 옮겨야하는데......
    그저 몸 관리 잘해서 안아프기만 바래야지요...
    40대면 아직 늦은것은 아니니까, 다시 건강 찾으시길 바랍니다.

    참 저도 한약 좋아하는데요..한약방 재료들이 99% 중국산이랍니다 중금속 오염도 많구요.
    침이나 뜸정도만 권합니다. (몸이 기력이 없을때도 침, 뜸으로 치료합니다.)
    어쨌든 병원엔 한번 가보셔서 전체적으로 진단해보셔야 할듯 싶네요..
    과는.. 먼저 가정의학과로 가세요....그후에 전문과로 가야합니다.

    2011.12.31 06:14
  12.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의 건강이 조속히 회복되길 바랍니다.
    파르르님 올 한해도 수고 무지 많았습니다.
    내년엔 좋은 일만 있으시기 바랄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07:14
  13. Favicon of https://guichanist.com BlogIcon 아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 빠른 쾌유를 빌게요.
    요즘 세상이 참 각박해요 ^^;; 그쵸?
    파르르님 1년 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2012년에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11:51 신고
  14. 조범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르님~ 잘 지내셨죠??
    사모님은 이제 괜찮으신거죠??

    올 한해 고생 많으셨구요!
    2012년에도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17:12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둔데...
    확실히 한해한해가 다릅니다.
    저는 핸드폰을 집에다 놔두고 갖고 나가질 않아
    밖에서 잃어버리는 일은 거의 없네요 ㅋㅋㅋ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엔 기쁨 가득한 한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2011.12.31 18:34
  16. 강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인사를 빠뜨렷나봅니다.
    오늘 정신이 없어서....
    몇시간 남자 않아 새해가 다가옵니다.
    새해에는 더욱 더 활기찬 글을 보고 싶습니다.
    금년 한해 수고 많았습니다.
    행운과 행복이 가득차시길 기원드립니다,^^*

    2011.12.31 20:55
  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2.31 21:00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kya921 BlogIcon 왕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이 건망증이 심해 질려고 하는군요..
    사랑으로 잘 대해 주세요..
    올해도 마무리 잘 하시공..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21:30
  19.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BlogIcon 백전백승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사라면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만약 전화때문이라면 정말 신경질나게 하는 약사네요. 말하는 것에서는 예의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네요. 만약 약을 사러 갔다면 굽신했을 것 같습니다.

    2011.12.31 22:04 신고
  20. Favicon of https://qubix.tistory.com BlogIcon 큐빅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한 해 동안 제 블로그에 관심 가져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2011.12.31 22:37 신고
  21. Favicon of https://fruitfulife.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골 아니었나봐요.
    그래도 아내향한 파르르님 마음이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2.01.18 20:45 신고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5)
멋스런 제주 (434)
숨겨진 비경 (114)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9)
전국맛집 (26)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647,389
  • 8641,663
get rss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