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병실바닥에서 코골며 잠든 아내가 사랑스런 이유

수술실에서 금방 나와서 그런지 뱃가죽이 심하게 땡기면서 통증이 느껴집니다. 진통제를 맞고 나서야 겨우 잠을 청할 수 있었습니다. 얼마를 자고난 뒤 깬 것일까. 시끄러워서 깬 것은 아니지만, 정신을 차려보니 코로롱 거리는 콧소리가 귓가를 간질이고 있더군요.

가늘게 진동하는 콧소리의 주인공은 다른 아닌 아내였습니다. 남편인 제가 잠드는 것을 보고는 피로가 몰려왔나 봅니다. 병실 바닥에 그대로 쓰러져 뒤늦은 잠을 청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긴장이 풀려서 더욱 곤하게 쓰러졌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평소에는 잘 골지도 않은 코까지 골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아내의 잠자는 모습이 너무나 측은합니다.



며칠 전이었지요. 아침에 눈을 떴는데, 전 같지 않은 배앓이가 시작되었습니다. 평상시 같으면 화장실 한번 다녀오고 나면 풀리곤 했었는데, 그날따라 나아지는 기미가 보이질 않습니다. 예사롭지 않다는 것을 육감으로 느낄 수 있었지요. 진찰 좀 받아봐야겠다고 하고는 동네의원으로 달려갔지요.

의원에서 증상을 본 결과, 급성맹장이 의심된다는 것이었습니다. 곧바로 종합병원 일반외과로 가보라는 것이었지요. 아내에게 사실을 말하고는 같이 종합병원으로 달렸습니다. 남들에게 들은 바, 맹장이라는 것이 별 것 아니기도 하지만 아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는 자체가 걱정이 되는 가 봅니다. 가는 도중에도 단순한 배앓이이기를 간절히 바라는 눈치였습니다.

종합병원의 응급실, 정말검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아내가 긴장을 하기 시작한 것은 이때부터였을 겁니다. 살짝살짝 스쳐 지나가는 아내의 표정에서 그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잠시  후 급성맹장이라는 확진이 내려지고 CT촬영 중에 체내에 직경 2cm 크기의 담석도 발견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같이 복강경 기법으로 수술을 하기로 하였지요.


수술시 보호자가 알아야할 사항들을 사전에 설명하는 과정에서 자칫 적은 확률이나마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고 수술과정 중에 개복수술로 전환할 수도 있다는 등 담당의사의 사전 설명은 보호자로서의 아내를 더더욱 긴장하게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수술시간이 잡혔습니다. 기다리는 사이 병실을 지정받고 마저 못한 수술준비를 하는 동안 점심시간도 훌쩍 지나버렸습니다. 환자의 입장에서야 배고픔은 아무런 상관이 없지만 옆에 있는 사람은 그게 아니지요. 아침부터 쫄딱 굶었으니 말입니다. 정작 본인은 괜찮다고 하지만 수술이 시작되려면 앞으로도 한 시간은 기다려야 합니다. 마침 시누까지 왔으니 둘이서 인근 음식점에서 가서 밥이나 먹고 오라며 간신히 등을 떠밀었지요.

하지만 수술을 기다리는 시간은 한 시간을 다 채워주질 않았습니다. 수술실로 가자며 간호사가 달려옵니다. 아내에게 급히 전화를 걸었지요. 시간이 앞당겨졌다고, 수술하고 나올 테니 걱정 말고 천천히 먹고 오라고요. 수술이 끝나고 난 다음 안 사실이지만 이 전화를 받고 음식이 목에 턱 하고 걸려버렸답니다. 밥이 넘어갈 리가 없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부랴부랴 달려온 아내는 그 후로도 두 시간이나 수술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비록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아내의 성격상 얼마나 마음을 졸이고 있었는지 짐작이 가는 부분입니다. 긴장은 수술을 성공리에 마치고 나온 남편의 모습을 보고 나서야 가까스로 풀릴 수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결혼 후 14년, 평소 아내에게는 건강한 체질로만 알았던 남편입니다. 비록 남들은 크게 개의치도 않는다는 간단한 수술이라고는 하지만 마취상태에서 몸에 칼을 댄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본인은 매우 힘든 시간을 보냈던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서 걸려오는 전화에서는 너무나도 의연했던 아내, 하지만 태풍이 지난 뒤, 정작 본인은 쓰러지고 말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지금 이 순간, 코골며 잠들어 있는 아내가 너무나 사랑스럽습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장수술 하셨군요. 얼마나 아프셨을까 생각듭니다.
    그래도수술이 잘되어서.. 암튼 아내분도 파르르님 곁을 지키고 있어서
    피곤하셨나봐요.

    2012.03.21 08:34 신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할 때
    병원에서 겁을 주는 경향도 좀 있지요... ㅋㅋ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

    2012.03.21 08:36
  4.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일치루셨네요. 걱정 많으셨겠어요.
    입원한김에 푹쉬시고 퇴원하세요. ^^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빠른 쾌유를 빕니다

    2012.03.21 08:36 신고
  5. 빠박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이라는게 아무리 간단해도 간단한게 아니더군요
    고생하셨네요 아내분도 많이 걱정하셨겠습니다 ^^

    2012.03.21 09:06
  6. Favicon of http://parismadame.tistory.com BlogIcon 파리아줌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일이 있었군요,
    아내분이 걱정많이 하셨겠어요,
    빨리 나으시기를 바랍니다.~

    2012.03.21 09:07 신고
  7. 그린레이크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간단한 수술이라고 하지만 몸에 칼을 대는 일이라 몸조리 잘하셔야 해요~~
    아내분의 마음이 어떠 했을지 짐작이 되네요~~
    아마 마음 많이 졸이셨을겁니다~~
    하루빨리 쾌차 하셔요~~^^*

    2012.03.21 09:51
  8. Favicon of http://4486kmj.tistory.com BlogIcon 사랑해MJ♥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급성맹장이라니..
    괜찮아 지셨어요???
    담석까지;;
    신랑도 결석있어서 계속 제거하러 다녔는데..
    몸조리 잘하셔요 ㅠ

    2012.03.21 09:58 신고
  9.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BlogIcon 박상혁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운내시고 빨리 건강해지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2012.03.21 10:05 신고
  10. Favicon of https://40nons.tistory.com BlogIcon 쩡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쾌유하시길 바랍니다.
    감기든 뭐든 요즘 주위에 아픈 사람이 너무 많네요.

    2012.03.21 10:11 신고
  11.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병원에만 가도 긴장이 되던데요...
    마음 많이 졸이셨겠어요...
    가족 모두 늘 건강하시길 바랄게요 ^^

    2012.03.21 10:18 신고
  12. 완두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보고 제 이야기인줄알고 들어왔네요.
    저도 지난주에 신랑 입원시키고 수술까지 했는데 옆에서 지켜보지도 지켜주지 못해서 마음아팠거든요.
    아기 낳은지 얼마 안되어서..ㅠㅠ
    무튼 완쾌 바랄게요~

    2012.03.21 10:20
  13.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구.. 가족중에 누군가 아프면 마음이 많이 쓰이게 마련이죠. 얼른 쾌유 하세요~

    2012.03.21 11:00 신고
  14. Favicon of https://sanejoa70.tistory.com BlogIcon 하 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입여블단입니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아프신분보다 간호하시는 분이 더 힘든거에요..
    따스한 말한마디가 간호하시는 분에게 힘이 난답니다.

    두분 오래 오래 행복 가득한 날 되세요 ^^

    2012.03.21 11:11 신고
  15.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이 잘되었다니 다행입니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즐겁고 편안한 시간 되세요.

    2012.03.21 13:03 신고
  16. Favicon of http://hbebe.tistory.com BlogIcon ♡♥베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아이공....
    얼마나 놀라셨을까요....ㅠ.ㅠ
    파르르님 회복 잘하시구요...
    물론 수술한 부위가 아프고 병원밥도 맛없고 짜증이 나실때도 있겠지만
    아내분 맘을 이리 잘 아시니
    토닥여주시는것도 잊지 마시구요^^

    오래전에 이사를 앞두고 갑자기 배아프다고 병원에 실려간 남편도 급하게 수술을 했어요
    장파열이였는데....
    돌도 안된 가림이 델구 얼마나 힘들었나 몰라요...ㅠ.ㅠ
    이사나가야하는데 집주인은 돈도 안주고
    이사 갈곳은 차로 한시간 반은 와야하는 곳인데 분양권을 사는거라 특별한 서류도 엄청 많았구요...
    근데 신랑이 아프니까....
    그때 많이 속상했거든요...^^;;

    얼른 얼른 쾌차하시고 잘 퇴원하세요^^*

    2012.03.21 13:15 신고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rnansrkq0424 BlogIcon 백결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르르형님 많이 아프셨네요
    수술은 성공적이라 하니 빠른 회복 바랄께요~

    2012.03.21 13:16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isookhyun BlogIcon 최강마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많으셨어요~~
    수술을 해야한다고 아니 아내분께서 얼마나 놀라셨을까요...

    2012.03.21 15:49
  19.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하셨네요.
    빨리 회복하시기 바랍니다

    2012.03.21 17:41 신고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ner3949 BlogIcon 석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장수술을 하셨나요? 방구한번 확..껴버리신게죠?

    남들 다 하는 쉬운 맹장수술이라고 하긴 하지만 그래도 몸에 칼대는데

    결코 단순하지 않을듯해요...언능 방구끼시구 일어나세요

    형수님...고생하시지 않으시게요 걱정끼치지 마시구요^^

    2012.03.22 01:00
  21. Favicon of http://www.kkk.co.kr BlogIcon 몽생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저도 급성맹장에다 수술대기중에 맹장이 터져 복막염으로 보름넘게 시내 모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장 세척으로 인해 금식을 일주일 넘게 하면서 굉장히 힘이 들었지요. 복부근육 당김과 새벽 화장실.. 계속되는 주사.. 결국에 가서는 치질이라는 보너스도 안게 되었지요~~
    맹장.. 이 놈 우습게 보면 큰일납니다. 얼른 얼른 오른쪽 아랫배 아프면 바로 병원 가시길..

    2012.03.23 23:16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11)
멋스런 제주 (430)
숨겨진 비경 (113)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get rss
  • 50,472,767
  • 2801,106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