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아내와 딸의 문자메시지 소통을 보고 빵 터진 이유

by 광제 2012. 3. 22.
반응형






학원 쉬겠다며 엄마에게 보낸 딸의 문자....


여우끼리의 소통이란 바로 이런 것!

진찰이 있어 아내와 함께 병원에 와 있는데,
아내의 휴대폰에서 문자메시지 알람이 울립니다.

늘 상 하는 소리로
"우리 따님께서 문자가 오셨군." 하면서 내용을 확인한 아내,
배꼽을 잡고 한바탕 웃고 나더니, 당신도 보라며 휴대폰을 건네줍니다.


오후3시경에 초등생 딸애에게서 날라 온 문자메시지....
평상시 같았으면 학교를 파하고 학원으로 가야할 시간입니다.
그런데 이게 대체 뭔 내용일까요.

"맘, 나 학원 에릭만 쉬면 안되? 명치가 울렁거리고 타는 느낌이 나"

에릭은 딸애가 다니고 있는 영어 학원으로서 학교를 파하고 매일 가야하는 학원입니다.
그런데 문자의 내용을 보니 학원을 가지 못할 것 같다는 내용입니다.
그이유가 바로 몸이 아프다는 것인데,
내용만 보고는 도대체 어떻게 아픈 건지 감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아내에게는 딸애의 이런 문자가 처음은 아닌 듯합니다.

"이것 봐라 ~! 아주 그럴싸한 작전을 쓰시는데???"

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혼자 중얼거리는 아내, 바로 답장을 보내더군요.


산전수전(?) 다 겪은 아내, 절대로 지질 않습니다.
무슨 증상인지 모르겠다며 일단은 딴청을 피워봅니다.

이건 어디 전쟁게임도 아니고,
장군으로 공격하니 멍군으로 받아치는 격,
결국은 딸아이의 의도를 완전히 꾀고 있는 듯,

아내의 카운터펀치 한방!
"그냥 학원가세요 딸 하트 빵빵빵"

아내와 초등생 딸애,
이번 문자는 조금 생뚱맞은 내용이라 이렇게 웃고 있지만
평상시 받고 넘기는 내용을 보면 왜 그리도 티격태격 거리는지 참으로 알쏭달쏭합니다. 
 
다 큰 여자분들 보면 보통은 지극히도 엄마를 사랑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런 것만 보더라도 엄마와 딸에게는 남자들에게는 없는 무슨 특별함이 있는 가 봅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반응형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2012.03.22 07:59 신고

    여자들간의 대화이니까요....ㅋㅋㅋ
    저 같으면 그냥 빠졌을텐데...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2012.03.22 08:33

    아빠는 이해못하는
    모녀지간의 사랑표현인가봅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dolnadle.tistory.com BlogIcon 도랑가재 2012.03.22 08:34 신고

    ㅋㅋㅋ 따님 귀욥습니다.ㅎ
    한번쯤 봐 주시지....
    성인도 회사가기 싫을 땐 월차내자나요.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22 08:47

    ㅎㅎㅎ 그냥 가세요 ㅎㅎㅎ
    너무 시크하신데요^^
    답글

  • 뜨개쟁이 2012.03.22 08:54

    우리랑 비슷하네요.
    엄마 영어쉬면 안될까? 배아픈데..ㅎ
    우리딸 고정 멘트죠
    답글

  • Favicon of https://clason.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햇반 2012.03.22 09:15 신고

    제 어머니와 여동생을 보면 파르르님의 글에서처럼 모녀간의 특별한 뭔가가 있는것 같더라구요..
    어릴적 지지리도 어머니의 말씀을 안듣던 동생이 시집가고 자식이 생기다보니 어머니의 맘을 깨닫게 되는게 가장 크지 않을까요?
    답글

  •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2012.03.22 09:16 신고

    요즘 애들은...ㅋㅋ
    지금의 부모님들이 다 써 먹던 내용을 하니 ...
    귀여운 따님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모녀간의 문자소통이 알콩달콩 합니다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22 09:40

    그냥가세요딸..이 말이 더 잼있네요 ㅋㅋㅋ
    꾀에 넘어가면 아니아니아니되죠 ㅎㅎ
    답글

  • 지나가다 2012.03.22 09:47

    어린시절엔 잘 몰랐는데, 언제부턴가 엄마랑 동지애같은게 생기더라구요,
    지금은 제일 친한 친구나 자매같은 느낌입니다,
    엄니 비자금도 관리해드리고, 심기불편하실땐 예쁜 카페에서 둘만의 데이트도 즐기구요,
    아버님의 두여인들도 아마 그러실걸요? ㅋㅋ 질투는 마시길,,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rnansrkq0424 BlogIcon 백결 2012.03.22 10:12

    친구같은 모녀의 모습이 부러워요~
    몸은 많이 좋아지셨는지요??
    답글

  •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2.03.22 10:13 신고

    알콩 달콩~ 에릭에서 영어공부 열심히 하고 왔겠죠? ^^ 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3.22 12:24

    딸이 학원 가는거 때문에 무척이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듯한데요.
    정 그렇게 싫다면 다른 학원에 보낸다거나 싫어하는 이유라도 들어주시는게 좋지않을까요?

    딸의 문자메시지를 보니까 딱 제가 어릴때 가기싫은 학원에 가야할 때의 기분과 동일해보이는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ner3949 BlogIcon 석이 2012.03.22 12:33

    ㅎㅎㅎ아이고 엄마하고 딸하고는 자라나면서 딸이 엄마친구다 된다고하죠

    그 모습을 보는것 같습니다...요즘에 저희 누나도 보면 조카들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나누면서 친구같이 이야기 하더라구요

    알수없는 단어들까지 서로 이야기하면서.ㅎㅎ 재밌네요

    엄마의 마지막 한줄이 ...압권입니다...그냥 학원가세요 딸 하트빵빵빵.ㅎㅎ
    답글

  • 학원 이름이 사람 이름 같아서 순간 헷갈렸내요..ㅋㅋ
    근대 저 문자를 보니까 우리집에도 딸이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2.03.22 14:03

    친구같은 모녀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2.03.22 16:00 신고

    명치가 아프고 타는느낌...
    이 섬세한 통증호소에도 안넘어가다니...ㅎㅎ
    답글

  • 와~~!!!
    좋은 글 읽고 갑니다.
    ㅎㅎㅎ
    즐건날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3.22 23:22 신고

    따님하고 신경전? ㅎㅎ 학원가기싫어 꾀가나나 보네요.
    구엽네요.
    답글

  • 어느 멋진날 2012.04.11 16:57

    증상만 보면 위염 같은데... 정말 아픈 거라면 병원 꼭 데려가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