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학원 쉬겠다며 엄마에게 보낸 딸의 문자....


여우끼리의 소통이란 바로 이런 것!

진찰이 있어 아내와 함께 병원에 와 있는데,
아내의 휴대폰에서 문자메시지 알람이 울립니다.

늘 상 하는 소리로
"우리 따님께서 문자가 오셨군." 하면서 내용을 확인한 아내,
배꼽을 잡고 한바탕 웃고 나더니, 당신도 보라며 휴대폰을 건네줍니다.


오후3시경에 초등생 딸애에게서 날라 온 문자메시지....
평상시 같았으면 학교를 파하고 학원으로 가야할 시간입니다.
그런데 이게 대체 뭔 내용일까요.

"맘, 나 학원 에릭만 쉬면 안되? 명치가 울렁거리고 타는 느낌이 나"

에릭은 딸애가 다니고 있는 영어 학원으로서 학교를 파하고 매일 가야하는 학원입니다.
그런데 문자의 내용을 보니 학원을 가지 못할 것 같다는 내용입니다.
그이유가 바로 몸이 아프다는 것인데,
내용만 보고는 도대체 어떻게 아픈 건지 감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아내에게는 딸애의 이런 문자가 처음은 아닌 듯합니다.

"이것 봐라 ~! 아주 그럴싸한 작전을 쓰시는데???"

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혼자 중얼거리는 아내, 바로 답장을 보내더군요.


산전수전(?) 다 겪은 아내, 절대로 지질 않습니다.
무슨 증상인지 모르겠다며 일단은 딴청을 피워봅니다.

이건 어디 전쟁게임도 아니고,
장군으로 공격하니 멍군으로 받아치는 격,
결국은 딸아이의 의도를 완전히 꾀고 있는 듯,

아내의 카운터펀치 한방!
"그냥 학원가세요 딸 하트 빵빵빵"

아내와 초등생 딸애,
이번 문자는 조금 생뚱맞은 내용이라 이렇게 웃고 있지만
평상시 받고 넘기는 내용을 보면 왜 그리도 티격태격 거리는지 참으로 알쏭달쏭합니다. 
 
다 큰 여자분들 보면 보통은 지극히도 엄마를 사랑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런 것만 보더라도 엄마와 딸에게는 남자들에게는 없는 무슨 특별함이 있는 가 봅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들간의 대화이니까요....ㅋㅋㅋ
    저 같으면 그냥 빠졌을텐데...ㅋㅋㅋ

    2012.03.22 07:59 신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는 이해못하는
    모녀지간의 사랑표현인가봅니다.. ^.^

    2012.03.22 08:33
  4. Favicon of https://dolnadle.tistory.com BlogIcon 도랑가재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따님 귀욥습니다.ㅎ
    한번쯤 봐 주시지....
    성인도 회사가기 싫을 땐 월차내자나요.ㅎㅎ

    2012.03.22 08:34 신고
  5.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그냥 가세요 ㅎㅎㅎ
    너무 시크하신데요^^

    2012.03.22 08:47 신고
  6. 뜨개쟁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랑 비슷하네요.
    엄마 영어쉬면 안될까? 배아픈데..ㅎ
    우리딸 고정 멘트죠

    2012.03.22 08:54
  7. Favicon of https://clason.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햇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어머니와 여동생을 보면 파르르님의 글에서처럼 모녀간의 특별한 뭔가가 있는것 같더라구요..
    어릴적 지지리도 어머니의 말씀을 안듣던 동생이 시집가고 자식이 생기다보니 어머니의 맘을 깨닫게 되는게 가장 크지 않을까요?

    2012.03.22 09:15 신고
  8. Favicon of https://yahoe.tistory.com BlogIcon 금정산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애들은...ㅋㅋ
    지금의 부모님들이 다 써 먹던 내용을 하니 ...
    귀여운 따님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2.03.22 09:16 신고
  9.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녀간의 문자소통이 알콩달콩 합니다 ^^*

    2012.03.22 09:25 신고
  10. Favicon of http://4486kmj.tistory.com BlogIcon 사랑해MJ♥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가세요딸..이 말이 더 잼있네요 ㅋㅋㅋ
    꾀에 넘어가면 아니아니아니되죠 ㅎㅎ

    2012.03.22 09:40 신고
  11.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시절엔 잘 몰랐는데, 언제부턴가 엄마랑 동지애같은게 생기더라구요,
    지금은 제일 친한 친구나 자매같은 느낌입니다,
    엄니 비자금도 관리해드리고, 심기불편하실땐 예쁜 카페에서 둘만의 데이트도 즐기구요,
    아버님의 두여인들도 아마 그러실걸요? ㅋㅋ 질투는 마시길,,

    2012.03.22 09:47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rnansrkq0424 BlogIcon 백결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같은 모녀의 모습이 부러워요~
    몸은 많이 좋아지셨는지요??

    2012.03.22 10:12
  13.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콩 달콩~ 에릭에서 영어공부 열심히 하고 왔겠죠? ^^ ㅎㅎ

    2012.03.22 10:13 신고
  14. Favicon of http://naminesdream.tistory.com BlogIcon 나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이 학원 가는거 때문에 무척이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듯한데요.
    정 그렇게 싫다면 다른 학원에 보낸다거나 싫어하는 이유라도 들어주시는게 좋지않을까요?

    딸의 문자메시지를 보니까 딱 제가 어릴때 가기싫은 학원에 가야할 때의 기분과 동일해보이는데요...

    2012.03.22 12:24 신고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ner3949 BlogIcon 석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아이고 엄마하고 딸하고는 자라나면서 딸이 엄마친구다 된다고하죠

    그 모습을 보는것 같습니다...요즘에 저희 누나도 보면 조카들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나누면서 친구같이 이야기 하더라구요

    알수없는 단어들까지 서로 이야기하면서.ㅎㅎ 재밌네요

    엄마의 마지막 한줄이 ...압권입니다...그냥 학원가세요 딸 하트빵빵빵.ㅎㅎ

    2012.03.22 12:33
  16.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원 이름이 사람 이름 같아서 순간 헷갈렸내요..ㅋㅋ
    근대 저 문자를 보니까 우리집에도 딸이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2012.03.22 13:06 신고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같은 모녀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

    2012.03.22 14:03
  18.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치가 아프고 타는느낌...
    이 섬세한 통증호소에도 안넘어가다니...ㅎㅎ

    2012.03.22 16:00 신고
  19. Favicon of https://dbfldn.tistory.com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은 글 읽고 갑니다.
    ㅎㅎㅎ
    즐건날 되세요^^*

    2012.03.22 19:15 신고
  20.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하고 신경전? ㅎㅎ 학원가기싫어 꾀가나나 보네요.
    구엽네요.

    2012.03.22 23:22 신고
  21. 어느 멋진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상만 보면 위염 같은데... 정말 아픈 거라면 병원 꼭 데려가세요.

    2012.04.11 16:57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11)
멋스런 제주 (430)
숨겨진 비경 (113)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get rss
  • 50,472,712
  • 2271,106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