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옷감에 묻은 유성 펜 확실하게 지우는 방법 

아침부터 세탁소에 다녀온다는 아내, 신경이 아주 예민해져 있었습니다. 손에 들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아들 녀석의 옷, 올해 중학교에 들어간 아이의 체육복이었습니다.

하루 전, 학교에서 돌아온 아들이 가방에서 체육복을 꺼내놔야 하는데, 책상 책꽂이 틈에 숨겨 놓았더란 얘깁니다.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들은 아내,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랐지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학교 체육시간에 친구 중 누군가가 체육복에 낙서를 해놨는데, 황당한 일을 겪은 아들 녀석이 엄마에게 어떻게 설명을 할까 고민하던 것이 그만 숨겨놓은 꼴이 되고 만 것이지요.


머뭇거린 것도 화가 나는 일이지만 만신창이가 되어버린 아들의 체육복을 보니 더더욱 화가 났던 것입니다. 면으로 만들어진 아이의 체육복, 아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언제 그랬는지도 모르게 감쪽같이 체육복 등 쪽에다 낙서를 해놨다는데, 문제는 쉽게 지워지지 않는 유성 펜을 사용했다는 겁니다. 아무리 아이들이라지만 어떻게 이런 장난을 할 수 있는지 정말 난감 하더군요.

이게 바로 낙서장으로 변해버린 아이의 체육복입니다.
면으로 된 옷감에 까만색 유성 펜으로 난장판을 만들어 놨습니다.

어떻게든 다음 체육시간까지는 낙서를 지워놔야 아이가 입을 것입니다. 그래서 세탁소로 들고 달려 간 것입니다.

문제는 세탁소 주인도 난색을 표했다는 것입니다. 이미 유성매직으로 낙서를 한지 하루가 지났고 약품을 써서 지운다고 하더라도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1만5천원의 비용을 내야한다는 것입니다. 지워서 입는 비용이면 차라리 새 체육복을 사서 입는 편이 나을 것이라는 거지요.

아내가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지요. 우선은 체육복 구입처에다 문의를 해봤다고 합니다. 공교롭게도 새 체육복 가격이 1만5천원이었던 겁니다. 고민을 더 해보기로 하고 세탁소에서 그냥 들고 나온 체육복, 포기하는 심정으로 소파위에 던져놓았더군요.


정말 처참합니다. 처음에는 그냥 버릴까도 했습니다.


따뜻한 물에 옷감을 담궈서 살짝 문질러 보니 반응이 전혀 없습니다.



혹시 수성 펜일지도 모르겠다는 기대는 한 순간에 날아가 버렸지요. 유성 펜으로 그려 놓은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그냥 버린다고 생각하니 오기가 생기더군요. 올해 입학을 했으니 한 학기도 입질 않은 옷이거든요. 해보는데 까지 해보고 정 안 되면 그때 버려도 될듯합니다. 우선은 인터넷을 뒤져 정보를 수집해봐야 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정보를 찾아봐도 옷감에 묻은 유성 펜을 지우는 확실한 방법은 찾을 길이 없더군요. 이런저런 갖은 방법을 다 써봤지만 지울 수가 없었다는 얘기들뿐이더군요.

그냥 포기를 해야 하나 생각하고 있는데, 아내가 약품하나를 불쑥 내미는 것이었습니다.

화장을 지울 때 사용하는 리무버인데,
강한 염색약도 이 약품이면 지워진다는군요. 한번 써보라는 겁니다. 망가지는 셈 치고 말이지요.

이제는 약품을 손에 들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면으로 된 옷감에 스며든 유성잉크를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밀어 내느냐 입니다. 자칫 생각 없이 문질러 버리면 더욱 번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생각해낸 방법입니다. 수분이 잘 스며드는 낡은 수건 한 장을 준비하였습니다. 바닥에 수건을 깔고 난 뒤, 그 위에 체육복을 뒤집어서 펼칩니다.


이 상태에서 준비한 리무버를 낙서위에 살살 부어 충분히 적셔줍니다.


그런 다음 위에서 살살 눌러봤습니다. 그랬더니 생각지도 않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밑에 깔아놓은 수건에 까만색 잉크가 묻어 나오기 시작한 것입니다.


아직 손대지 않은 부분과 비교해보니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리무버가 효과를 낸 것입니다. 조금 더 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손가락에 거즈를 대고 꾹꾹 눌러줬습니다. 힘껏 두드리면 더욱 효과가 좋더군요.


체육복에서 빠져나온 잉크가 깔아놓은 수건에 가득입니다.


수건을 깨끗한 쪽으로 돌려놓고 다시 수차례에 걸쳐 두드려줬습니다.


이렇게 점점 사라지기 시작한 유성 펜


거의 사라진 모습입니다.

이 정도 남아있는 자국이면 세제를 사용하여 문질러 주는 것이 나을듯합니다.
리무버의 임무는 여기서 끝입니다.


합성세제를 쓸까하다가 고개를 돌려보니 눈에 띤 것은 바로 빨래비누,
사정없이 문질러줬습니다.


그리고 옷감이 상하지 않을 정도로 힘껏 비벼줬지요.


그리고 거품빨래로 마무리를 합니다.

놀래지 마십시오.


말끔하게 지워졌습니다. 자세히 보면 검은 자국은 조금씩 보이는데, 저 정도는 옷감이 마르면 눈에 띠지 않을 것 같더군요.


깨끗하게 행궈 옷걸이에 걸어뒀습니다.


약 세 시간 뒤, 수분이 어느 정도 날아간 상태의 옷감입니다.
완전 감쪽같습니다. 유성 펜이 묻어있던 흔적은 조금도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1만5천원 벌었습니다. 지금까지 직접 실험한 생활의 지혜였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좋은 방법입니다.
    머리에 입력 하고 가요~ 음음!!)b

    2012.06.01 09:35 신고
  3. cherish7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꼭 기억해둬야겠어요. 아빠가 말끔히 지워 세탁해준 체육복 입고 아들은 아빠에 대한 존경심+사랑을 가득 느낄것같네요.^^

    2012.06.01 10:42
  4.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무버 효과가 이렇게 강한지 처음 알았습니다ㅋㅋ 만 오천원 굳으셨네요ㅋㅋ

    2012.06.01 10:43 신고
  5. 소시Ge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 아빠가 해내시다니! 누구네집 굼벵이랑은 차원이 다르시네요.

    2012.06.01 11:21
  6. 홍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성 물파스도 잘지워집니다ㅣ

    2012.06.01 11:23
  7.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그나저나 저걸 낙서한 쉐이들은 정말 몬~~~땠네요!

    2012.06.01 11:47 신고
  8.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잘배우고 갑니다

    2012.06.01 11:51
  9. ㄹㄹ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래를 문지르는 아빠 손이 미소짓게 하네요..
    아빠의 전지전능 신화는 계속됩니다...

    2012.06.01 13:10
  10.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정말 깔끔하게 지워졌네요.
    화장 지우는 리무버 잘 기억해두어야겠습니다.
    잘 배우고 갑니다. 행복한 6월 보내세요.

    2012.06.01 13:13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이네요.
    저도 아직 동복 밖엘 사주지 않았는데...
    체육복에다 이래 놓으면 정말 화딱지 나죠.
    음... 저도 기억해 둘래요. 요즘 애들, 아무데나 낙서를 해서 말예요.

    2012.06.01 13:18
  12. Favicon of http://m.blog.naver.com/PostList.nhn?blogId=rkfka27 BlogIcon 가람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유성 묻으면 포기하게 되는데..
    이 방법 사용해야겠어요~@@

    2012.06.01 14:53
  13.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옷 아니죠.ㅎㅎ 아빠의 정성이 가득 들어서~~ 멋지게 새옷처럼 변신 했네요.
    아이들이 체육복에 낙서를 많이 하던데...ㅎㅎ 저렇게 하면 되는거군요.

    2012.06.01 17:15 신고
  14. Favicon of https://jepisode.com BlogIcon 쥬르날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깨끗하게 지워지네요 ...
    저도 묻어서 버린 옷들가격만 생각하면 ㅠ_ㅠ...
    기억하고 있어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2.06.02 05:20 신고
  15.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저도 한번 시도해봐야겠어요~

    2012.06.02 08:33 신고
  16.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쪽같이 사라졌네요. 하마터면 버릴 뻔 했네요.
    요렇게 정성스레 빨아 놓은 아빠의 마음을 알아 주겠죠^^

    2012.06.02 10:52 신고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BlogIcon 심평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대박! 유성펜은 리무버로! 볼펜은 물파스로~
    진짜 유용한 정보네요ㅎㅎ

    2012.06.07 10:03
  18. ㅎ.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무버는 얼만가요?

    2012.06.15 17:34
  19. 할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DHC클린징오일로 물이 안묻은 상태에서 싹싹 비빈후 비누 또는 폼클린징으로 빨면 깨끗하게 빨리고 옷감 상할 걱정안하셔도 됩니다. 기타 필통, 문 등에도 동일한 방법 사용 가능

    2012.06.21 11:55
  20. 상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감사합니다

    2018.09.18 07:47
  21.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아끼는 옷에 유성펜 묻어서 보고 따라했는데 감쪽같이 사라졌어요!

    2019.05.05 01:44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8)
멋스런 제주 (435)
숨겨진 비경 (114)
명품 한라산 (88)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40)
전국맛집 (26)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747,367
  • 1,0212,254
get rss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