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에 이불 널었더니 민원 넣은 황당한 아주머니

화창한 날씨 덕에 기분까지 상쾌한 일요일이었습니다. 지긋지긋 했던 장마가 물러갔고 큰비를 몰고 왔던 태풍이 지나간 뒤라 여느 때보다 하늘은 화창하고 맑았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아내가 서둘러 창문을 열어 제칩니다. 그동안 눅눅했던 집안 환기를 시키고자 하는 것이었지요.

더불어 이불도 창가에 내다 널어야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아침부터 힘깨나 썼지만 맑은 하늘을 보니 기분은 그다지 나쁘지 않았습니다. 해가 중천에 뜰 무렵 뜬금없이 초인종이 울리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이후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 ↓ ↓ ↓ ↓콕! 눌러주시면 많은 분들이 읽으실 수 있답니다. 


인터폰으로 누구인지 확인한 아내가 서둘러 현문으로 달려 나가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조용히 따라 나가봤습니다. 경비아저씨였습니다. 대체 무슨 급한 일이기에 일요일 낮 시간에 직접 찾아온 것일까 그동안 용무가 있을 때는 간혹 인터폰전화가 걸려온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직접 찾아온 적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저기요...부탁하나 드리려고 왔습니다."

"무슨 부탁인데요?"

부탁이 있다고 했는데, 무언가 아주 딱한 사정이 있는 것 같아 보였습니다. 무슨 크나큰 죄를 지은 사람처럼 망설이다가 아주 어렵게 입을 열더군요.

"죄송하지만 베란다에 널어놓은 이불 좀 걷어주시면 안될까요?"

오랜만에 강한 햇볕을 보인 날씨라 이불 소독이나 좀 해볼까 하고 아침시간에 창가에 널어놓았던 바로 그 이불을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일 같은데 직접 찾아온 것을 보니 예감이 이상하였습니다.

(혹시 아래층에 피해를 주고 있는 건 아닐까 하고 창가로 달려가 봤습니다. 과거 늘어진 이불 때문에 아래층의 일조권을 침해하여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혔던 전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불은 이상이 없었습니다. 아주 단정하게 널려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대체 무엇 때문에 경비아저씨가 난색을 표하며 이불을 걷어달라고 하는 것일까요. 자초지종을 들어봤습니다.

이유인즉, 같은 단지 맞은편 아파트에 살고 있는 아주머니 한분이 관리 사무실로 민원을 넣었던 것입니다. 당장 이불을 걷어 달라고 말입니다. 그런데 이불을 걷어야 하는 이유를 듣고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관리실에 민원을 넣은 이 아주머니, 집을 내놓은 것이었습니다. 잠시 후면 집을 사고자 하는 사람이 집을 보려고 직접 찾아올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불이 보기 싫게 널려있으면 싸구려 아파트단지처럼 보여 원하는 가격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꼭 널어야 하겠다면 3시간 이후에 다시 널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경비아저씨 또한 너무 황당한 민원이라 생각해 처음에는 거절을 했는데, 아주머니가 너무 완강하여 어쩔 수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어려운 부탁일거 같아 직접 찾아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었지요.

자초지종을 듣는 순간 뒤통수를 한 대 얻어맞은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널린 이불이 보기 싫다는 생각도 문제지만, 이런 민원을 관리실로 넣어 부탁을 했다는 자체가 더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차라리 직접 찾아왔으면 덜 얄미웠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한참을 망설였지요. 저 이불들을 내려야 하나, 그냥 둬야하나, 고민 끝에 이불을 내렸습니다. 이유는 한 가지 뿐이었습니다. 경비아저씨의 난처한 입장을 생각해서였지요. 그냥 돌아갔다가 무슨 원성을 들을지도 모를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나저나 이불이 널려 있으면 싸구려 티가 난다는 발상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오히려 널려있는 이불들로 인해 사람이 사는 것 같아 정겹게 보이는 것은 혼자만의 생각일까요. 그 아주머니 아파트 흥정은 잘 마쳤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꽃기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햇볕이 쨍한날 기다리는 중인데...
    행여 이런 분 계실까 조심스럽고..
    윗층에서 베란다에 물 쏟아 부을까 걱정스럽고...ㅎ
    잘 보고 갑니다.

    2012.07.24 12:44
  3.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그런것까지 생각하는 그분 정말 대단하신데요? ^^;;

    2012.07.24 14:02 신고
  4.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아주머니 정신이 돈거 아닙니까 미쳤다고밖에 할 말이 없네요

    2012.07.24 14:56 신고
  5. Favicon of https://bihea.tistory.com BlogIcon 은이엽이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좀 어이없는 상황이네요.. 아파트 베란다에 이불널면 싼티난다....
    발상이 참 ... 말로 표현을 못하겠네요 ㅎㅎ
    세상이 미쳐 돌아가는듯 합니다....

    2012.07.24 15:03 신고
  6.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걷으셨군요.. 결국! ㄷㄷㄷ
    정말 얄미운 아줌씨네요.

    2012.07.24 16:05 신고
  7.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살다보면 별 희안한 민원도 들어오고
    별거지 같은 인간들도 많이 봅니다.ㅎㅎㅎ

    2012.07.24 16:19
  8.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생에 얼마나 좋은건데, 햇볕에 이불도 못말립니까???
    에휴, 남의일 같진 않습니다.
    아파트 생활 하는이가 대다수인 요즘, 참 모두의 고민이 아닐까요?
    아예 날짜 정해서 한꺼번에 햇볕에 말리기라도 할까요?

    2012.07.24 16:43 신고
  9.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사는 곳에 볕 좋으면 이불이 널리긴 지극히 상식적인 것인데
    그걸 일컬어 싸구려티 난다는 말... 어째 불편합니다.
    하지만 저라도 그랬을 것 같아요. 관리실에 전화항의를 또 할게 뻔해서 말이죠...

    2012.07.24 17:01
  10.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7.24 18:34
  11. 그러게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파트쪽에서 일을하는데요. 이런 민원의외로 많이 받습니다.특히 봄이나 여름철에는 더합니다.
    이런 글을 읽어보니 좀 너무하다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만, 아파트전체를 보면 이불이 널려있는걸 보면 좀 지저분해보이기도 합니다.
    공동주택이니 생각의 차이는 있겠지만, 서로 이해하는 맘도 있었으면 합니다.

    2012.07.25 12:04
  12. Favicon of http://souli.tistory.com BlogIcon 곰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당하네요. 중간에 경비원 아저씨도 난처하셨겠네요.

    2012.07.25 13:32
  13. 제외동포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게 한국에서는 비난 받지만 해외에서는 너무나 당연한 일인곳이 많아요. 빨래는 앞마당이 아무리 넓어도 앞마당에 널면 안되고 밖에서 안 보이는 뒷마당에 널어야 하고 아파트 같은 경우는 밖에서 보이는곳에 빨래 널면 바로 경고 조치 당하고 세들어 사는 사람이면 집에서 나가라고 퇴거 조치 당할수도 있는 문제에요.. 앞집 아줌마가 해외에서 살다 온 분이면 충분히 그럴수도 있는 문제같네요.

    2012.07.27 17:25
  14. 다른입장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는 그냥 정말 평범한 아줌마 인데요, 저희 동네에도 그런 분들이 많으신데, 저는 개인적으로는 바깥에 널지 않습니다. 그냥 빨랫대에 널어 베란다햇볕 가장 잘 드는 자리에 둡니다. 말리는 효과는 조금 떨어질지 모르겠지만... 다른집에 이불이 주렁주렁 걸려있는거 보면 다소 정돈 안되서 보여서 저는 하고 싶지 않이 때문입니다. 사람에 따라 생각과 시각차가 존재하니까요. 그것도 이해 받을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12.07.29 13:24
  15. 레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때 황당한 아파트 벽보 사진이 인터넷에 돌아다닌 적이 있습니다. 우리 아파트는 서민 아파트가 아니라 고급 아파트이므로 밖에 이불을 널지 말라고. 콘크리트 덩어리의 가격을 억지로 올려서라도, 제대로 된 인격 수준을 갖추지 못한 본인이 상실감을 보상하려는 불쌍한 종자들입니다. 그런 사람들의 말투는 매우 고상하고 교양 있는 척 하지만 말의 내용은 천박하고 저열하기 그지 없지요.

    2012.07.30 14:14
  16. 홍두깨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저역시 한여름에 모처럼 베란다 문 활짝 열고 기분좋게 청소한 뒤 환기 좀 시키고 차 한잔 할라치면, 윗층 사시는 분들이 그 꼬질꼬질한 이부자리를 탈탈 털어 먼지가 몽땅 저희 집으로 들어와 청소 다시 하게하고, 한가하게 누워 구름
    이라도 감상할라치면 이부자리를 길게 늘어뜨려 모처럼 좋은 기분 찝찝하고 언짢게 했던 안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햇살 좋은 날 햇볕에 바짝 말려 뽀송뽀송하게 깔고 덥고 싶은 기분은 충분히 알지만, 이웃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걸 알고나면 생각이 달라지지 않을까요??? 요즘 베란다도 충분히 넓어 이부자리 말리기에 넉넉하답니다. 세월이 흐르면, 생각도 좀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요? 그리고 사실 미관상 안 좋고 불쾌한것도 사실이지 않나요? 내가 깔고 덥던것 속살 같아서 남들에게 함부로 보여주고 싶지도 않을텐데...신성하게 취급 하셔야 신성한 꿈도 꾸신답니다.




    려 찝찝하고 언짢

    2012.07.30 20:44
    •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수정/삭제

      내집에 더러운 먼지 싫어 창밖에 이불 털어대면 그 먼지는 과연 어디로 흘러갈까요?

      부지런히 아침 청소해두고 커피 한잔 마시려는데 윗집에서 추잡하게 이불 털어대면 우리집 베란다로 먼지 들어오는거 다 보인답니다.

      햇빛소독 위한다는 분들 솔직히 베란다 창틀이랑 벽에 걸레질이라도 하고 이불 너시나요? 제 이웃도 이불을 꼭 밖에 널길래 저거 닦고 하는거냐고 했더니 저에게 깔끔떤다고 뭐라하더라구요.
      전 더 더러울 것 같아요. 깨끗한 잠자리 위해서 이불 정리하면서 오히려 벽에 붙은 먼지가 내 이불에 붙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것도 사실이구요
      내집 베란다 빨래건조대에만 널어도 충분히 뽀송해지고 무엇보다 이불을 자주 빨면 유연제 없이도 햇빛 향기부터 상큼하답니다.

      2012.08.05 19:57
  17. Favicon of https://ptime.tistory.com BlogIcon 소중한시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이기적인 아주머니네요.. 짜증이 몰려옵니다.

    2012.08.01 23:55 신고
  18. 평범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는 말 그대로 공동주택이지요.
    단독주택이라할지라도 이웃과의 어울림 때문에 생각할 것이 많은데, 하물며 공동주택은 어떻겠습니까?

    반상회 같은 것을 활용하여 솔직한 대화와 타협이 필요합니다.

    요즘 우리 아파트에서는 길고양이 먹이주기 때문에 의견이 분분하답니다.

    다른 곳들도 아마 별별 다양한 문제가 있을 것입니다.

    사람사는 냄새는 서로 의논하고 타협하면서 만들어가는 거라 생각합니다.*^^*

    2012.08.02 17:14
  19. 빨래는 집안에서 해야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워 보인다거나 별나다거나 하는 생각은 할 수 있겠지만,
    요즘 베란다 넓고 먼지도 안묻고 볕도 잘들어오는데 굳이 보기 싫게 밖에다 거는 거이 잘못이지요.
    요즘에 누가 베란다 밖에다 빨래를 널어요?
    합리적으로 삽시다요.

    2012.08.13 09:25
  20. 42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style

    2012.08.16 20:34
  21. 생각하기 나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불이 주렁주렁 달려있는 아파트 그렇게 보기 좋은 것은 아니지 않나요?...
    말그대로 공동주택이니까 내가 별 생각 없이 한 것이 남에게는 피해가 될 수도 있지요.
    베란다 밖이 아니라도 얼마든지 이불 소독은 할 수 있습니다.
    그럴 수 있는 공간에 화분등을 두었다면 그것은 개인 사정인 것이고요.
    저희 아파트는 문밖에 먹고난 짜장면 그릇도 못 내놓게 합니다.
    하지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밖에 둘수 있다면 집 안에 둘수도 있는 것이거든요.
    내가 싫으면 남도 싫거든요.

    2012.08.29 15:4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5)
멋스런 제주 (412)
숨겨진 비경 (107)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68)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856,684
  • 1,9932,163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