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가을 하늘과 어우러진 제주의 오름은 한 폭의 그림

많이 시원해 진 것 같지요? 피서지에는 가는 여름을 못내 아쉬운 듯 피서객들이 막바지 피서를 즐기고 있더군요. 예년에 비해 유난히 무더웠던 올여름, 열대야와 씨름을 하는 사이에 어느덧 초가을 10월입니다.

이제 조금만 있으면 초가을의 시원한 바람이 피부로 느껴지기 시작할건데요 제주를 찾는 분들이 해수욕장으로 쏠렸던 시선도 차츰 계절에 어울리는 다른 곳으로 돌려질 것으로 보이는데, 바로 그 시선을 붙들어 맬 수 있는 곳이 바로 제주의
'오름'입니다. 특히 초가을인 10월에 만나는 오름은 싱그러움이 더해져 다른 계절에는 느낄 수 없는 독특한 자연미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8월이면 너무 무덥고, 늦가을이면 이미 신록의 싱그러움을 사그라지기 시작할 때라, 제주의 오름을 오르기에는 10월이 가장 적당합니다. '오름에 올라 보지 못하고 제주를 논하지 말라' 라는 말은 이제 너무 흔한 말이 되어 버렸고 진정 제주의 자연을 만끽하고자 하는 분들은 지체 없이 제주의 오름을 오릅니다.

제주의 자연을 대변해주는 오름을 제주전역에 368개나 분포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오름들은 한라산의 기생 화산들로 용암이 분출 된 분화구를 지닌 오름들이 대부분입니다. 분화구의 형태로 보아 원형 분화구, 말굽형 분화구 등으로 구분되기도 합니다.

많은 오름들이 전역에 깔려 있지만 모두가 오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자연보호구역 안에 있는 오름들은 통제를 하여 오를 수 없고 지형이 험한 곳에 있는 오름들은 조난의 위험이 있어 쉽게 접근이 어렵습니다. 이러한 지리적 여건 때문에 전문 산악인을 제외하고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오름은 10%도 채 되질 않습니다. 그중에서도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고 일반인의 접근도 가장 용이한 오름 다섯 곳을 나름대로 선정하여 소개를 해 드립니다.


1
. 제주의 대표 오름이 되어버린 '용눈이 오름'


용눈이 오름은 지상 최고의 아름다운 곡선을 간직한 오름입니다. 보는 방향에 따라 얼핏 아름다운 볼륨을 가진 여인의 젖가슴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곡선의 능선을 타고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아주 일품입니다. 용눈이 오름의 지척에는 제주동부지역의 오름 군락들이 펼쳐져 있어 장관을 연출하기도합니다. 또한 용눈이 오름은 제주최고의 사진 포인트이기도 합니다. 사계절 마다 돋특한 매력을 갖추고 있어 때를 막론하고 많은 사진가들이 이곳을 찾기도 합니다.



용이 누워있는 모양이라고도 하고, 오름의 가운데가 크게 패여 있는 모습이 용이 누워 있던 자리라고도 하며, 하늘에서 보면 화구의 모습이 용의 눈처럼 보인다 하여 붙여진 이름 용눈이 오름.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바로 올라갈 수 있어 오름의 정상까지 이르는 시간이 15분이면 넉넉하고 정상의 분화구를 한바퀴 도는 시간도 10분 정도면 돌아볼 수 있는 용눈이 오름은 높지는 않으나 산체는 넓어서 듬직한 감이 있으며, 오름의 정상부는 북동쪽에 위치하는 주봉을 중심으로 세 봉우리를 이루고 있고 그 안에 동서쪽으로 다소 트여 있는 타원형의 분화구가 있습니다.

한자로는 말 그대로 풀이하여 용이 누워 있는 오름이라 하여 용와악(龍臥岳)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해발은 247.8m, 실제 오르는 표고는 88m, 오름의 둘레는 2천685m입니다. 전체적으로 동사면 쪽으로 얕게 벌어진 말굽형의 화구를 이루고 있으며, 오름 기슭은 화산체가 형성된 뒤 용암류의 유출로 산정의 화구 일부가 파괴되면서 용암류와 함께 흘러내린 토사가 이동하여 퇴적된 용암 암설류의 언덕이 산재해 있기도 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에 있습니다.


2
.최남단의 절경이 한눈에 보이는 '송악산'

탁 트인 드넓은 바다와 바다 한가운데 유유히 떠 있는 가파도와 마라도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풍경은 제주도의 다른 오름에서는 느낄 수 없는 절경 중에서도 빼어난 절경입니다. '송악산' 이라고 불러도 되고 '절울이 오름'이라고 불러도 됩니다. 파도가 절벽에 부딪혀 소리를 낸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절울이'의 '절'은 제주어로 물결, 파도를 말하는 것입니다.

송악산(松岳山)이란 이름은 소나무가 많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99봉(峰)이라고도 하며, 주변에 있는 산방산, 용머리, 단산 등의 기생화산체와 함께 지질·지형적 측면에서 제주도의 형성사를 밝히는 매우 중요한 곳이기도 합니다.


송악산은 그 모양새가 다른 화산들과는 달리 여러개의 크고 작은 봉우리들이 모여 이루어져 있다. 주봉의 높이는 해발 104m이며 이 주봉을 중심으로 하여 서북쪽은 넓고 평평한 초원지대이고 서너개의 봉우리가 있다. 주봉에는 둘레 500m, 깊이 80m 정도의 분화구가 있는데 그 속에는 아직도 검붉은 화산재가 남아 있습니다.

바닷가 해안 절벽에는 일제 때 일본군이 뚫어 놓은 동굴이 여러개 있어 지난날의 아픈역사를 말해주고 있으며, 4.3유적지인 섯알오름 등이 역사체험관광의 의미를 더해주기도 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에 있습니다.


3
.고대 로마의 원형경기장을 연상시키는 '아부오름'

얼마 전 한 관광객으로부터 이 아부오름에 대한 문의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철조망이 가로막고 있어서 바로 앞까지 갔다가 그냥 돌아 왔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제주의 오름 대부분은 사유지입니다. 사유지이면서도 개인의 목장 용도로 사용하는 곳이 많지만, 오름 탐방객의 출입을 차단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단, 목장지대이기 때문에 출입을 하고 나서 문단속만은 철저하게 해주셔야 합니다.


아부오름은 영화 '이재수의난'으로 유명해진 오름입니다. 원형분화구를 갖고 있으며 분화구안에는 이색적인 형태의 조림지가 있어 인기가 많은 오름이기도 합니다. 영화촬영은 분화구 안에서 이뤄지기도 하였습니다. 앞오름이라고도 하며, 제주시 구좌읍 송당목장내에 있는 개인사유지입니다. 해발 301.4m, 바깥 둘레는 약 1400m, 분화구의 둘레는 500m, 화구 깊이 78m이며, 10분 정도면 올라갈 수 있는 나즈막한 오름이지만 한번 올라서면 10분이 아니고 몇 시간을 고생해서라도 다시 찾고 싶을 만큼 탄성을 자아내는 풍경이 눈앞에 펼쳐지는 오름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에 있습니다.


4
.오름의 여왕이라 부르는 '다랑쉬 오름'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의 파랗고 높은 하늘이 오름을 받치고 있을 때, 가장 두드러진 아름다움을 실감할 수 있는 다랑쉬 오름, 이곳 다랑쉬 오름은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데 아주 적합한 환경을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주변이 초원지대이며, 적당하게 불어주는 바람은 최고의 환경을 만들어 주기 때문입니다. 높고 파란 하늘과 멀리 바다의 수평선 그리고 넓은 대지와 창공을 날으는 모습이 장관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다랑쉬 오름은 제주도의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대표적인 오름이기도 합니다. 이 오름 주변에는 20여 가구가 살고 있는 '다랑쉬'라는 마을이 있었는데 1948년에 발생한 4.3사건으로 인하여 마을이 불타 사라지는 참혹한 역사의 현장이기도 합니다. 해발 382.4m, 비고 227m, 둘레가 3,391m로서 원형 화구인 오름입니다. 분화구의 둘레는 1,500m, 깊이는 한라산 백록담과 깊이와 같은 159m입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에 있습니다.


5. 한라산의 또 다른 등반 코스인 '어승생악'

제주도의 오름 중에서 한라산국립공원에서 등반코스로 지정하여 관리하는 유일한 오름입니다. 어떠한 타이틀을 갖다 붙여놔도 이 오름에 대한 느낌을 다 표현해 낼 수 없을 만큼 대 자연의 풍광을 가늠할 수 있는 작은 한라산, 어승생악! 한라산의 등반 코스는 어리목, 영실, 관음사, 성판악, 돈내코 등 다섯 개 코스 외에 어승생악 코스라는 또 다른 코스가 존재합니다.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서 한라산의 정 반대쪽인 북쪽을 바라보면 하늘로 가파르게 솟아 있는 오름이 하나 있습니다. 한라산의 거대한 위용 앞에 서 있는 모습이라 비교적 초라하고 볼품없어 보일지 모르지만, 제주의 오름을 올라보지 않고 과소평가 하는 것은 절대 금물입니다.


자연학습 체험장으로도 가장 인기 있는 생명의 숲, 산림욕의 진가가 발휘되는 수림이 우거진 오름입니다. '어승생'이란 이름의 기원을 살펴보면 이원진의 '탐라지(1652)'에는 오름 아래에서 임금이 타는 말(御乘馬)을 생산했던 곳이라고 해서 붙여졌다고 하는데, 오름 북쪽으로 자세히 보면 드넓은 공간이 있는데 이곳에서 임금이 타는 말이 생산된 데서 유래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등반로가 목재 데크로 정갈스럽게 깔려있고 가파른 오름이기도 하지만 비교적 거리가 짧아 숨이 차일 듯하면 어느새 정상에 다다릅니다. 위 사진은 오름의 중턱에서 바라 본 한라산의 위용입니다. 한라산 북쪽의 모습이 통째로 한눈에 잡히고 있습니다. Y자 형상을 하고 있는 Y계곡 넘어로 백록담 화구벽이 보이고 발아래에는 어리목 광장의 모습도 시원하게 시야로 들어옵니다.

성인의 발걸음으로 30분이면 넉넉하게 정상에 도달할 수 있는 1.3km 거리에 해발 1,169m의 어승생악. 직경이 1,968m, 둘레가 5,842m에 이를 정도로 웅장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제주시내에서 바라보면 한라산 서쪽 줄기하단에 우뚝 솟아 있어 그 위용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한라산 정상에서도 볼 수 없는 한라산 계곡의 웅장한 자태를 가장 근접한 거리에서 가징 실감있게 조망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해안동,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 보면 어승생악 입구 현판이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anbanking.tistory.com BlogIcon 베지터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7월에 제주도를 다녀왔는데.. 추천해주신곳을 한곳도 안가봤네요..3박4일동안 다녀왔는데.. 주로 시내랑 입장료 있는곳만 다녀왔던거 같아요. 이 포스팅을 봤다면.. 가봤을텐데.. 너무 아쉽네요. 소개해주신곳 겨울에도 아름다운가요? 아무래도 여름휴가는 끝나서 겨울쯤 다시 갈것 같아서요^^ 포스팅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오늘하루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2.09.06 07:44 신고
  2. Favicon of https://sooandjoshua.tistory.com BlogIcon 출가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저는 제주도 가서 뭘하다 온건지...ㅠㅠ ;;
    꼭 가봐야할 5곳 중에 다녀온 곳이 하나도 없네요~흑흑
    담음에 갈때 꼭 체크해 둬야 겠어요~*^^* 감사합니다~*

    2012.09.06 07:44 신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01039964852 BlogIcon 아일락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부다 다녀온 곳인데~ ㅎㅎ 또 가고싶어요...ㅜ
    역쉬 파르르님의 작문 실력은... 다시 한번 가고싶게 만드네요. ㅎ

    2012.09.06 08:29
  4.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눈이오름은
    오늘 예니님께서도 소개해 주셨는데..
    제주는 어딜가도 황홀한 아름다움.. 그 자체입니다.. ^^

    2012.09.06 08:33
  5.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BlogIcon 시골아낙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너무 멋진 제주의 명소들~~~~~
    언제 가보려는지 알수는 없지만 잘 메모하고 돌아갑니당~^^
    오늘 하루도 행복하셔유~~파르르님~^^*

    2012.09.06 08:47
  6. Favicon of https://nohji.com BlogIcon 노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풍이 들면 더 멋지겠군요 ㅎㅎㅎ

    2012.09.06 09:04 신고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jejucom_no1 BlogIcon jejucom_no1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진짜 한편에 그림같은...

    2012.09.06 09:30
  8. Favicon of http://phjsunflower.tistory.com BlogIcon *꽃집아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이 시원하게 불때 한번쯤 가는것도 좋을꺼같아요~
    이번에 날을 잡아볼까도 생각하고 있고요 ^^

    2012.09.06 09:31 신고
  9. 그린레이크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위가 한풀 꺽여 산행하기 좋은 계절이 돌아 왔네요~~
    재주도의 아름다움을 몸소 느낄수 있으니~~

    2012.09.06 09:31
  10. 행복끼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상 잘 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012.09.06 09:33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름이 이렇군요. 9월에 가야 제대로 본다니...
    아... 늘 아쉬움만 주는 제주도에요.
    이렇게 아름다운 절경과 함께 있어 좋으시겠습니다.

    2012.09.06 09:41
  12. Favicon of https://ahla.tistory.com BlogIcon 아톰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승생악을 안가본지가 좀 된듯한데 가봐야겠네요 :]

    2012.09.06 09:47 신고
  13. Favicon of http://www.aigleblog.co.kr/210 BlogIcon 에이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갔다왔어도 저 곳은 한번도 못가본 것 같네요. 다음에 제주도 갈때는 꼭 기억해서 가봐야겠습니다~

    2012.09.06 09:49
  1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봐도 아름다운 제주입니다.

    2012.09.06 09:57 신고
  15.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올라보진 못했지만, 지미오름도 좋더라구요~ ^^
    용눈이오름을 보니 故 김영갑 작가님이 생각납니다~

    2012.09.06 10:15 신고
  16. 허수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름들의 부드러운 선들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이곳과 가까운 용눈이와 다랑쉬 오름은 자주 가는 편이고 아부오름도 자주 지나가는 곳입니다. 어승생악은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네요. 워낙 오르는 걸 싫어해서 다들 밑에서 바뢰보기만 했네요..

    2012.09.06 10:34
  17.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와 시간만 되면 다 가보고 싶네요~

    2012.09.06 13:05 신고
  18. 민트초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엔 몇번 가봤지만, 저 다섯곳은 정말 한곳도 간적이 없고, 심지어 들어본적도 없네요^^; 늘 가면 가던곳, 유명한 곳만 가게 되거나 아예 코스를 제주도 맛집으로만 잡고 여행을 가서 그런것 같습니다. 단풍이 하나둘 들기 시작하고 정말 본격적인 가을이 오면 여행가기 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바다가 보이는 송악산을 꼭 가보고 싶네요!! 제가 자주 가는 커뮤니티 http://cafe.naver.com/ollehsmarthome 에서도 가을여행으로 어디가 좋을지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던데, 파르르님의 포스팅들이 정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2.09.19 13:38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83)
멋스런 제주 (416)
숨겨진 비경 (108)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0)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7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50,099,259
  • 1991,887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