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주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반찬 뿔소라젓


“너무 귀해서 못 먹는 제주 소라젓 이야기”

얼마 전 시골에 사시는 누님 댁에 놀러 갔다가 귀한 반찬을 조금 얻어 왔습니다. 오랜만에 동생이 놀러 왔는데 마땅히 줄 것은 없고 반찬이라도 조금 갖고 가라는데, 가만 보니 '소라젓'입니다. 환갑을 훌쩍 넘기신 누님은 지금도 왕성하게 해녀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우도에서 어릴 적에 시작한 물질, 지금도 나이를 잊은 채 태왁을 등에 지고 바닷가로 나서고 있는 이유는 단하나, 오로지 해녀를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기 때문입니다.


서로가 왕래를 할 때면 늘 무엇인가 손에 쥐어 주려고 하시는 누님께서 이번에는 소라젓를 반찬통에 넣어서 쥐어 주십니다. 제가 워낙에 소라젓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하긴 저뿐만이 아니고 제주도 사람치고 소라젓 싫어하는 사람이 없겠지만 일단 한번 먹어 본 사람은 '향긋한 바다 내음과 오독오독 씹히는 싱그런 소라의 향에 정신을 빼앗기기 십상'입니다.

-제주도에서만, 그것도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맛볼 수 없는 소라젓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맛있는 소라젓을 쉽게 접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해녀를 가족으로 둔 가정에서 조차 맘 놓고 먹을 수 없는 음식이 바로 소라젓인데요, 바다에서 채취한 소라는 전량 상품으로 반출되기 때문에 해녀개인이 이를 갖고 올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제주도 전 지역의 바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소라를 채취하는 것은 수산업법에 저촉되는 일이기도 합니다.

가끔 해녀 중에 집안에 대소사가 있는 경우 소라를 이용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데, 이런 경우는 해당 수협, 그리고 부녀회 등에 양해를 구하고 별도로 채취 허가를 받아 채취한 경우입니다. 값이 비싸고 귀한 탓에 채취해서 상품으로 넘기면 두둑한 이득을 챙길 수 있지만 특별한 대소사를 위해 큰맘을 먹어야 가능한 일인 것입니다.

-밥도둑이 따로 없어

워낙 귀한 소라이기 때문에 요리과정 또한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온갖 정성을 다하여 만들다 보니 집안에 소라젓갈 하나만 있어도 밥 한 공기 비우는 것은 일도 아닙니다. 한마디로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통에 넣어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식사 때마다 조금씩 덜어내며 먹는데, 먹을 때마다 빠져드는 그 깊은 맛은 무어라고 표현해야할지 조차 모르는 맛입니다.

밥 위에 소라젓을 올려놓고 먹으면 진짜 꿀맛입니다.

더 기막힌 맛은 바로 요거, 소라젓이 바닥을 드러낼 때 국물을 밥에 비벼 먹는 것

요리의 전문가가 아니라서 만드는 요령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드릴 수 없는 게 좀 아쉽기는 하지만 설사 안다고 하더라도 시골 바닷가에서 해녀의 손맛으로 만들어 내는 그 고유한 맛을 내는 것은 힘들 것입니다. 얼핏 보니 '곱게 손질한 소라의 살을 얇게 썰어 소금에 절였다가 고추, 마늘, 등 갖은 양념을 버무리면 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전복 내장인 '게우'가 들어가야 제 맛을 낸다.'는 것입니다.

일반 젓갈류는 오래 숙성시켜 먹는 반면, 소라젓은 바로 먹어야 신선한 맛을 느낄 수 있고 냉장고에 두고 먹을 수 있지만 너무 오래두면 상하기 쉬운 젓갈 중에 하나이며, 비록 젓갈류이긴 하나 신선도가 맛을 좌우하는 음식이 바로 소라젓입니다.

한번 이 맛에 길들여지면 두고두고 잊혀지지 않는 맛이기도 하지만 쉽게 접할 수 없는 것이 조금은 아쉽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닿는다면 시골바닷가 마을에서 맛깔스런 소라젓 만드는 요령을 자세히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SNS로 더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친구맺기+인스타 친구맺기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7)
멋스런 제주 (435)
숨겨진 비경 (114)
명품 한라산 (88)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9)
전국맛집 (26)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743,487
  • 8051,475
get rss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