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한국에서 키 작은 남자로 산다는 것

by 광제 2009. 3. 7.
반응형




 작은 키의 남자, 외모 콤플렉스 중에서 가장 으뜸 아닐런지


인간은 누구에게나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다고 하죠. 상대방이 보기엔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이고 한점의 티끌도 보이지 않는 남 부러운 외모를 지니고 있는 사람 조차도 자기만이 갖고 있는 콤플렉스는 있다고 합니다. 그런 이유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고 여기 저기 칼을 갖다 대기도 합니다. 하지만 외모중에 뜻대로 하지 못하는 것도 있습니다. 바로 ‘키’ 입니다. 키 작은 남자로 살다보니 키에 대한 콤플렉스와 에피소드도 참 많습니다.
 

신고 다니는 구두의 높은 뒷굽

누군가가 키 몇이냐고 물어오면 165라고 대답합니다. 대답이 그렇다는 겁니다. 고등학교 2학년때의 키 그대로 입니다. 아니 그대로면 거짓말이고, 2센치 정도 더 자랐습니다. 그래서 저는 늘 얘기하기를 고등학교때 성장이 멈췄다고 말하곤 합니다. 정말 가관인 것이 1학년때 저보다 작았던 친구가 지금은 185입니다. 이 정도면 혹독한(?)시련 아닌가요? 주변에서 늘 듣는말이 있이 있습니다. ‘남들 클 때 뭐했냐’고 이런말을 들을 때마다 속은 부글부글 끓어 오르지만 그래봐야 본인만 손해 인 것을 잘 압니다. ‘먹을것을 남들이 뺏어 먹어서 그렇다.’고 그냥 농담으로 받아 넘기곤 합니다만 그 농담, 얼마나 상처를 받는지 안당해본 사람은 모릅니다.


우리나라는 유독, 외모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외국에서 살아 본 적은 없으나 사회 각계에서 외모콤플렉스에 따른 사연을 접할때면 너무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됩니다. 몇일전 마트에서 쇼핑을 하는데 한 어린이가 키가 커보이는 신발을 사달라고 엄마를 조르는 광경을 목격하기도 하였습니다. 학교에서도 키 작은 어린이들이 소외되고 있다는 얘기겠지요. 키 콤플렉스는 사춘기의 청소년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성에게 보여지는 키 작은 상대는 일단 관심의 대상에서 제외 되는게 현실이니까요.


여자들이 남자를 소개할 때 가장 먼저 궁금해 하는 것이 바로 ‘키가 몇이냐’ 입니다. 남자의 성격이나 됨됨이는 둘째치고 일단 키가 커야 관심의 받습니다. 그런데, 반대로 남자들이 여자를 볼때는 키를 먼저 보지 않는 경우가 많더군요. 미모가 우선되다 보니 그럴수도 있겠습니다. 한창 소개팅 하던 시절, 키가 워낙에 작다 보니 늘 신경이 쓰이는 부분은 ‘어떻하면 조금이라도 커 보일까?’ 였습니다. 요즘 청소면들이 소개팅 할때도 그러나요? 개성만점의 청소년들의 자유분방함을 볼때면 제가 어릴적의 그때와는 다른 것 같기도 합니다.


키높이 신발의 반가움, 신발을 벗어야 할때의 압박


우리나라 시장에 키높이 신발이 나온때가 언제일까요. 확실히는 알 수 없으나 불과 20여년? 정도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저를 비롯한 키작은 사람들에게는 엄청난 물건이었죠. 신발을 고를때면 우선적으로 키높이 만을 찾게 되는데, 이 키높이라는게 키는 조금 커보이게 할 수 있지만 불편한 점이 아주 많죠. 우선 무겁습니다. 지면과의 밀착면에서 뒤떨어지기 때문에 늘 불안정합니다. 가장 정신적으로 압박을 받을때는 바로 신발을 벗어야 할때 입니다. 키높이 신발임이 발각(?)되지 않기 위하여 멀찌감치 벗어 놓는다던가, 들통나는게 두려운 나머지 슬그머니 뒷굼치를 들고 어깨를 펴야 하는 압박에 시달리기도 합니다.


나이가 조금씩 들다보니 예전보다는 제 자신의 콤플렉스에 많이 사라졌지만 이제는 더욱 신경이 쓰이는 일도 생깁니다. 바로 자녀들의 키에 대한 걱정입니다. 사람의 키는 유전적인 영향이 가장 크다는데, 아빠를 닯아 애들이 키가 작으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이 또한 나날이 스트레스입니다. 키작은 남자로서 콤플렉스를 갖고 살아 온 자신을 생각하면 애들 만큼은 이러한 콤플렉스에서 벗어나게 해주고 싶은 소망 때문입니다. 좋게 말해서 소망이지요. 키가 유난히 작은 저에게 자녀들의 키는 갈망입니다. 자녀들의 키에 대한 문제는 늘 우리 부부에게는 가장 중요한 논의 대상 중 하나입니다.


키가 큰다는 음식에서, 보약에서, 운동에서, 생활패턴까지 애들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선에서 애들의 키가 크는데 최대한 도움을 줘 보려고 하는데, 어떤 결과가 올지는 아무도 모르겠지요. ‘알아서 크겠지’ 하고 손을 놓고 쳐다보고만 있지 못하는 심정, 키 때문에 고민해 본적 없는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입니다. 물론 키작은 분들은 많은 분들이 이해를 해주실거구요. 어쩌면 이렇게 자녀들의 키에 대해 갈망을 하는 내 자신의 모습이 우리 사회의 키 콤플렉스를 키우는데 일조를 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키 때문에 많은 심적 고통을 받으며 오랜세월 살아 온 날을 되돌아 보니 우리 애들 만큼은 제발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반응형

댓글291

  • 이전 댓글 더보기
  • 나그네 2009.03.08 00:43

    남자는 키, 외모 그딴거 다 필요없다!! 남자는 오로지 능력이나 돈만 많으면 된다!! 그러니 열심히 살어라

    인생의 선배로써 한마디썼다!
    답글

  • 후후 2009.03.08 02:48

    열폭 안했음 좋겠다. 주변에 키작아도 잘 사는 사람 많다구요.
    이런식으로 열등감 풀지 마시고 행복하게 사세요..
    사람 볼때는 다 봅니다. 하지만 믿음이 가장 중요해요^^
    돈도 아니구요. ㄱ- ...
    답글

  • 레이 2009.03.08 03:06

    키나 외모 따지는 애들일수록 내적으로 덜 성숙했다는 반증이다

    지혜롭고 현명한 사람이 어디 외모 따지는거 봤니?

    마음을 보는 사람이 진국인거다
    답글

  • 우리나라 2009.03.08 04:51

    저는 잠시 해외에 나와있는데요 백인들 중에도 엄청 작은 사람들 많더라구요, 그리고 외모에 대해 자기결정이 아닌 타고난 것에 대해 우스개하는 사람은 못봤습니다. 저는 5년째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한국에서 연예인 누구 닮았다고 하면 좋아하잖아요. 여기선 멸로 좋아하지 않더군요. 각자의 개성을 높이 평가하죠. 제 남편은 167센치인데 전 작다고 느낀 적없거든요, 게다가 작은 거인이란 말이 있잖아요. 마음이 큰 사람 항상 긍정적이고 밝은 사람이 좋은 평을 받지요.
    답글

    • 아 정말 ㅠㅠ;; 2009.03.10 17:03

      외국에서 살고 시퍼~~
      여긴 졸라 숨막혀
      나라 잘되면 뭐해
      내가 잘살야지~

  • 댓글에 2009.03.08 09:20

    댓글에 쓰레기들이 많네요. 종종 비속어도 보이구요. 상식 이하의 사람들이 댓글을 많이 다는 것 같습니다. 갑작스런 댓글 폭주로 힘드시겠지만, 댓글 정리 좀 하시면 좋겠네요.
    답글

  • 경제적 자립 가능한 자기 능력되는 여자는!!! 2009.03.08 17:14

    남자 외모 따지지.

    솔직히 남녀를 떠나서 지 밥벌이를 할수 있는 직업이 있어야하는건 기본이고,
    자기 자신 하나도 자립하지 못하는 무능하고 경제력 없는 여자들이나, 외모 안따지겠지.

    그런 여자들은 외모고 키고 성격이고 뭐고간에 자신이 능력없으니까
    경제적으로 자기 밥먹여줄 남자가 우선이거든.


    그렇다고 모든 여자들이 남자볼때
    키가 늘 우선순위가 되는건 아니지.

    처음에 이성적으로 호감을 느끼는 큰 조건이기는 하지만
    결국은 알수록 진국인 사람이 끌리는거야.
    볼수록 인간적인 호감가는 사람.


    이러나 저러나
    남자 경제력만 갖추고 있으면 장땡이라는 댓글들의 생각은 버려줘.

    세상 변했다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8 19:42

    키가 무슨 대수라고
    애고 사람을 그저 외모로만 평가하는
    요즈음 세태가 한심스럽네요
    휴일 잘 보내고 계시죠?
    답글

  • 이쁘니 2009.03.08 21:06

    전 166 인데 키큰남자 싫어해요 싱거워 보여서 ㅎ
    제가 큰편이라그런지 전 아담한 남자가 좋음,,
    저보다만 크면 좋겠지만 제가 굽 신었을때 저보다 작아도 상관없어요
    키작다고 움추리고저랑떨어져걸어다니는 그런남자는 싫어도 키작아도 당당하게 저랑어깨를나란히 팔짱끼고다닐수있는
    암튼 키는 상관없어요 키작은 남자분들 힘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03.08 21:24 신고

    키가 작으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그런 콤플렉스가 생기나봅니다.
    2세 걱정은 안하셔도..

    사실 우리 가정도 키작은 두사람이 모였지만
    아이들은 다행히 작지는 않더군요..^^*
    늦게 키가 자라더군요..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design11111.tistory.com/ BlogIcon Yujin 2009.03.09 04:42

    저도 키가작아여~ 159...ㅋㅋ
    한국살때 신발벗는 식당에 들어가는게 정말 싫드라구요..ㅠㅠ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09 12:32

    저도 키가 작은데, 별다른 컴플렉스를 느끼진 못하겠어요.--; 적응이된거겠죠?
    그냥 뭐, 불편한거 한가지 있다면.
    바지는 사는 족족 다 줄여야한다는거.
    --;
    답글

  • 솔직히 2009.03.11 04:37

    한국여자들 키큰 남자 좋아하는건 사실...근데 키도안데는 여자가 키큰 남자 좋아한다는거! 내가 키가 좀큰편인데,상황에따라 184전후반이다. 내 단짝이 키가좀 작아서 그렇지 내가봐도 주진모 닮았는데. 개랑 미팅가면 어떻게 내가 인기가 더 많다. 근데 나 찍는애들보면 얼굴예뻐도 키작다. 이해안가는게 짜리몽땅이랑 키 160대여도 거의20cm이상 차이나는데 어울린다고 생각하나? 그냥 키작은 여자들은 평균키대봐라보지.왜 위쪽을 봐라보는지. 난 내숭떨고 수다떠는 여자귀찮아 하는성격이라 찍쩝거리고 선배선배하면서 아부떠는(예쁘거나, 거기다 키도큰애는 빼고) 정말고 귀찮고.그냥 지뜰 끼리 놓알으면한다
    답글

  • 솔직히 2009.03.11 04:37

    한국여자들 키큰 남자 좋아하는건 사실...근데 키도안데는 여자가 키큰 남자 좋아한다는거! 내가 키가 좀큰편인데,상황에따라 184전후반이다. 내 단짝이 키가좀 작아서 그렇지 내가봐도 주진모 닮았는데. 개랑 미팅가면 어떻게 내가 인기가 더 많다. 근데 나 찍는애들보면 얼굴예뻐도 키작다. 이해안가는게 짜리몽땅이랑 키 160대여도 거의20cm이상 차이나는데 어울린다고 생각하나? 그냥 키작은 여자들은 평균키대봐라보지.왜 위쪽을 봐라보는지. 난 내숭떨고 수다떠는 여자귀찮아 하는성격이라 찍쩝거리고 선배선배하면서 아부떠는(예쁘거나, 거기다 키도큰애는 빼고) 정말고 귀찮고.그냥 지뜰 끼리 놓알으면한다
    답글

    • ㅁㄴ 2010.01.02 20:39

      지네가 키 컴플렉스 있어서 그러네. 원래 못생긴 여자들이 잘생긴 남자 더 찾고 돈없는 여자들이 돈많은 남자 더 찾듯이. 한국여자들 기럭지 컴플렉스가 심해서 그래. 얼굴은 자기보다 잘생기면 자기가 빛을 못보고 바람필 수도 있으니까 별로 선호안하는듯. 그냥 잘생기면 인기는 많음

  • 183. 키큰것도 않좋아 2009.03.11 04:45

    여자들이 키큰남자 좋아하니깐 키크면 좋을것같지? 초등학교때부터 맨뒷자리만 않아서 키작으면 어떤지는 이해못하지만, 키큰것도 그리좋지않아. 물론 어디가면 여자들이 슥쳐다보고 키크다고 연예인 누구닮았다고 말도않되는 소리하지. 어디나가도 여자들이 말 걸어오고. 그래서뭐? 어디서 누구닮았다는 소리들면 기분좋을것같나요? 거짓말인거알면서 그냥 기분좋은거고. 여자들한테 인기조금있는데 돈 벌어주는것도아니고 혜택도 오히려없어. 대학와봐라 키크면 무슨 힘쓸일만있으면 여자건 남자건 할것없이 다 키큰놈한테 부탁한다. 선배가부탁하면 무조건이고. 후배여러면이 부탁하면 선배여서 어쩔 수 없이. 힘쓰는 일 해야되. 한번 대학와서 키크다고 다 일시켜봐, 학교,동아리 행사있을때는 일주일에2틀이상은 꾸미고나가도 머리내려오고 옷더러워진다. 그리고 우리키큰사람은 키작은 사람들 쳐다도안봐. 쳐다봐주지마.
    답글

  • 익명 2009.03.11 09: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팔이짧았으면 2009.06.07 19:28

    제키가 187정도 되는데요....전 키에비해 발이나 팔이 너무길어서 한국에서 맞는 옷이없습니다...
    발은300정도,,,그나마 양호하지만 팔은 만약에 사이즈가 있다면320정도 되지않을까...
    힘들어요...옷사기가 너무힘듬
    키가 너무작은것도 힘들겠지만,너무 커도 힘듬,,,정당한키가 좋을듯 한국에서는
    다행히 지금은 외국살아서 한국보다는 낳음
    답글

  • 희양 2009.09.02 16:24

    남자가 나보다는 컸으면 하는 바램, 물론 바라는 키는 있지만-
    여자가 소개팅할때 "키가 몇이야?"를 꼭 물어본다면, 남자도 "예뻐?" 항상 물어본다면서요ㅋㅋ
    똑같은거죠 - 근데 뭐 세상에 예쁘고 키큰남자만 매력적인건 아니니깐여
    키크고 재수없는 남자는 필요없음,ㅋ
    답글

  • 희양 2009.09.02 16:25

    비번을 까먹어서..-_ -위에..예쁘고 키큰남자 -> 예쁜여자와 키큰남자..예요...ㅎ
    답글

  • Favicon of http://없어요 BlogIcon 호빗족 2009.12.23 11:20

    170안되면 호빗이라고 그러던데...
    저도 165인데 키높이신발이나 깔창 전혀 이용하지 않고 당당하게 165라고 밝히고 다녀요.
    (누나가 사준 키높이 구두가 있긴 한데 불편해서 잘 신지는 않아요.ㅋ)
    가끔은 장난으로 "난 호빗이다" 그러고 다니기도 하구요.ㅋ
    사람이 클 수도 있고 작을 수도 있는거지, 그리고 커봐야 1미터가 큰거도 아니고 멀리서 보면 거기서 거기예요..
    신경쓰지마세요.^^
    답글

  • ㅁㄴ 2010.01.02 20:36

    미친 키 따지는 년들 치고 제대로 생겨먹은 년들 몇 명이나 될까. 다 어디서 성형이나 쳐해가지고 요즘 맛탱이가 가버렸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