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초등생 아들의 아빠 따라하기, 그 후


-아빠 로숀을 쓰다가 깨뜨린 호기심 많은 아들-


“퍽!” “악~” 출근준비를 하는 아침시간, 욕실에서 비명소리가 들려옵니다. 욕실 안에는 등교를 준비하는 4학년 아들 녀석이 세수를 하러 들어간 상태입니다. 순간, 반사적으로 뛰어 들어간 욕실의 세면대 밑에는 유리파편이 이리저리 튕겨져 있고 아들 녀석은 굳은 모습을 하고 얼굴이 상기된 채 서 있습니다.


“움직이지마!” 신고 있는 슬리퍼 주변으로는 조그마한 유리 파편들이 널려있었기에 자칫하면 큰 상처를 입을 것이기 때문에 침착하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조심스럽게 주변을 살피고 우선 아들 녀석을 안아 들어내고는 깨진 유리조각들을 살폈습니다. 가만 보니 깨진 유리는 아빠인 제가 쓰는 스킨로숀이었습니다.

 

조심스럽게 쓸어 담은 깨진 유리병

깨진 로숀병이야 그렇다 치고 아무 일 없었기에 정말 다행이었습니다. 아들 녀석의 얼굴을 보니 얼마나 놀랬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조심히 물었습니다. “어쩌다 이렇게 됐어?” 이 녀석은 잠시 망설이더니 “아빠 화장품 한번 써 보려다가 그만...” 얘기를 들어보니 로숀을 바르고 나서 뚜껑을 닫는 과정에서 손에서 미끄러져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로숀병이 박살난 것이었습니다. 로숀은 그동안 쓰던 것이 다 떨어져 어제 사다 논 새것이었습니다.


“다치지 않았기에 다행이네, 괜찮으니 어서 학교가라.”며 소동 때문에 늦어 버린 등교를 서둘렀습니다. 녀석을 보내고 나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전날 저녁 새 로숀의 포장을 뜯으면서 뚜껑을 열어 향을 맡아봤던 것이 기억납니다. 이때 녀석이 “아빠! 향기가 좋아?” “이건 왜 바르는데?” “어떻게 바르는 건데?” 하면서 꼬치꼬치 캐물었던 것입니다. 한참 호기심이 발동할 나이라 묻는 대로 대답을 해줬었는데, 녀석이 결국 몸소 실천(?)을 하다가 사고를 친 것입니다.


그런데 녀석이 아빠 흉내를 냈던 적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살다보면 헤아릴 수 없이 많은데, 며칠 전에는 “별걸 다 따라한다.”며 엄마에게 혼나는 모습까지 목격하였습니다. 출근하기위해 티셔츠를 목으로 껴입으면서 머리가 헝클어지는 것이 염려되어 조심스레 입는 것으로 보고는 녀석이 똑 같이 따라하다가 목 부분이 늘어나는 티셔츠를 보고 속상한 아내가 녀석에게 야단을 친 것입니다.


아들 녀석들은 아빠의 평상시 모습을 유심히 봐뒀다가 따라하며 배우는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특히 호기심이 많을 나이에 그런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 같은데, 문득 저도 어린시절에 아버지의 모습을 따라 해봤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오마이뉴스 이미지

가장 기억이 남는 것이 막걸리 얘기입니다. 평소 술을 좋아하셨던 아버지는 밖에서 놀고 있는 저를 부르시고는 막걸리 심부름을 시키셨는데, 2리터짜리 양은으로 된 노란 주전자를 들고 구멍가게를 오갔었습니다. 저는 거의 매일같이 이어진 막걸리 심부름을 하던 중 어느 날인가 이 막걸리의 맛이 궁금해졌습니다. 하여 양은주전자 주둥이에 입을 대고 살짝 맛을 봤었는데, 처음 먹어 본 막걸리의 맛이 좋을 리는 없었습니다. 혀끝에만 살짝 대어 본 막걸리의 맛.


하지만 한번 먹어 본 막걸리의 맛에 빠져들기 시작한 저는 계속 이어진 심부름에 처음에는 한 모금으로 시작한 것이 날이 갈수록 그 양은 조금씩 늘어, 나중에는 가게에서 집에까지 가는 도중에 계속하여 꼴짝 꼴짝 마셨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아버지께서는 전혀 눈치를 못 채신 것입니다.


2리터 양은주전자에 받아 온 막걸리, 확연하게 양이 줄어든 것을 눈치 채실 수 있었을 텐데, 모른 채 지나친 것을 당시에는 진짜 모르시는 줄 알았습니다. 나중에 나이가 들면서 알게 된 사실이지만 아버지께서는 호기심 많은 아들이 하는 짓(?)을 가만히 지켜봤던 것으로 보입니다. 줄어든 막걸리의 양도 문제지만 눈빛이나 볼그레진 얼굴만 봐도 분명히 알 수 있었을 것인데도 말입니다.


아버지 몰래 막걸리를 훔쳐(?)먹던 아들은 이제 그때와 같은 또래의 아들을 둔 아버지로 바뀌었습니다. 나의 행동하나하나를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보는 녀석이 생긴 것입니다. 어린나이의 아들의 눈에 비춰지는 아버지의 모습은 단순 호기심을 떠나 교과서적인 모습으로 전해지기도 할 것입니다. 집안에서의 행동 하나하나, 운전 중 교통법규 준수, 아들 녀석의 눈이 있는 곳에서는 언제나 명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을 가르칠때 보면 정말 부모님의 실상이 딱 드러날때가 많았던거 같아요.
    아이들은 금방 배우고 금방 따라하더라구요.
    심지어는 욕설까지..
    정말 항상 조심하고 좋은 것만 가르치고 싶은데 참 어려운 것 같아요

    2009.10.12 09:09 신고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는 어른의 거울입니다.
    아이가 안 다쳐서 다행이에요~

    2009.10.12 09:34 신고
  4.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다행입니다. 그래도 다치지 않았으니...
    아이는 꼭 아빠를 닮지요~ㅎㅎㅎ

    2009.10.12 10:00
  5.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입니다.
    ㅎ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09.10.12 10:02 신고
  6.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워라..^^ 새 로션을 깨뜨렸는데도 야단치지 않고 그 마음 이해해 주신 것, 정말 잘하셨다 싶어요. 파르르님, 행복한 주말 보내셨나요? 이번 한주도 건강하고 힘차게 시작하세요^^

    2009.10.12 10:08 신고
  7. Favicon of http://yim3204.tistory.com BlogIcon 분홍별장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화장품보다 옷을 많이 입어봤어요 ㅎㅎ ;; 지금 조카도 저 몰래 메니큐도 바르고 하는걸 보면 그때나 지금이나 늘 똑같은것 같아요. 메니큐는 보기싫어서 봉숭아물을 들여줬는데 .. 백반을 너무 많이 넣어서그런지 조카가 손가락이 아프다면 금방 빼는 바람에 이쁘게 들여지지는 않았어요 ;;;그냥 주저리 주저리 ㅠ.ㅠ

    2009.10.12 10:13 신고
  8.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입니다.
    어른은 아이들의 세상을 보는 거울임을 잊어선 안될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

    2009.10.12 10:15
  9.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 자랄때 모습을 꼭 닮지 않았나요?......ㅎ
    그런데 요즘 애들 막걸리는 안먹을것 같네요.

    2009.10.12 10:18 신고
  10.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가 안다쳐서 그래도 다행이예요.. 저도 할아버지 막걸리 몰래 훔쳐먹은적 있고요..
    엄마 화장품 몰래 찍어 바른적있고.
    아빠 몰래 아빠담배도 펴본적있어요..ㅠ 어렸을때 어른들이 하는거 한번씩은 다해보고싶잖아요^^;;

    2009.10.12 10:44
  11.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은 부모의 뒷모습을
    보고 자란답니다. 가끔 어이쿠 내가 저랬나?
    했을 정도로 우습기도 하고 두렵기도 하답니다^^

    2009.10.12 11:57 신고
  12.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나홀로 집에가 생각나네요.

    스킨 딱 바르고 아아악....ㅋㅋㅋㅋ

    2009.10.12 12:02 신고
  13. Favicon of http://nae0a.tistory.com BlogIcon 내영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스럽네요. 아빠가 좋은가 봐요.
    아버지가 되셔야 아버지 심정을 이해하게 되셨나봐요.
    따뜻한 포스팅 감사드려요! ^^

    2009.10.12 14:16 신고
  14. Favicon of https://dragon-lord.tistory.com BlogIcon Dragon-Lord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와 자식은 복사판이죠 ㅎㅎ

    아버님께서 알면서 그냥 귀여운 듯이 봐주셨을지도 모릅니다

    어린 아이가 얼굴이 붉어진 채로 왔으니 ...ㅎㅎ

    2009.10.12 14:43 신고
  15.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를 따라하면서 점점 성장해가는거겠지요?
    '나홀로 집에'에서 매컬리 컬킨이 아무도 없는 부모 욕실에서 샤워하고
    아빠 스킨을 폼 나게 바르다가
    "아~~~~~~~악~~!!"하고 비명을 지르던 장면이 문득 떠오르네요..^^

    2009.10.12 14:44 신고
  16.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들은 아빠가 모델입니다.^^*
    그렇게 배우나봅니다..
    다치지 않아 다행이네요..

    2009.10.12 20:24 신고
  17. Favicon of http://hyoya.tistory.com BlogIcon 빛으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머 귀엽기만 한데요? ㅎㅎㅎ

    2009.10.12 21:22 신고
  18.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치지 않아 다행이네요.
    문득 영화 한장면이 생각납니다.
    홈 어론이라는 영화.ㅎㅎ
    좋은 하루되세요.

    2009.10.12 21:23
  19. Favicon of https://hot-stuff.tistory.com BlogIcon 핫스터프™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르님의 주량이 궁금해집니다.
    뭐든 익숙해지면 는다는데 과연 정말 그런건가요?+_+
    그나저나 큰일이 날 뻔 했는데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2009.10.13 02:12 신고
  20. Favicon of http://juha-papa.tistory.com BlogIcon 주하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심스러운게 사실입니다...저도 모르는새 주하가 절 따라하고 있을때 깜짝 놀랍니다..ㅋ~

    2009.10.13 18:16
  21. 어디지나가는사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아빠 이야기랑 똑같네요 ㅋㅋㅋ 우리아빠도 할아버지가 시키면 홀짝 홀짝 마시면서 왔었다고 했는데 ㅋ

    2009.11.26 20:52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00)
멋스런 제주 (424)
숨겨진 비경 (110)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3)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79)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get rss
06-18 15:47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