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딸애의 기교에 들통 난 산타할아버지의 꿈

by 광제 2009. 12. 25.
반응형



딸애의 기교에 들통 난 산타할아버지의 꿈

며칠 전부터 초등학교 2학년인 딸애의 관심사는 온통 크리스마스입니다. 바로 선물 때문인데요, 산타할아버지가 굴뚝을 타고 들어와 머리맡에 선물을 놓고 간다는 사실이 이제는 동화속의 전설이 되어 버린 지 오래입니다. 유치원 시절까지는 마지못해(?) 믿는듯하더니, 이제는 은근히 인정하려 들지 않습니다.

이틀 전에는 아빠인 저에게 대뜸
"아빠! 갖고 싶은 선물이 있는데 어떡해? 사줄거야?"

"아니 그걸 나한테 얘기하면 어떡하냐? 산타할아버지께 말씀드려야지..."

"이긍 아빠도..참...만나지도 못하는 산타할아버지께 어떻게 말씀드려?"<<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에...그건 말야...일기장에다가 갖고 싶은 선물을 적어두면 산타할아버지가 갖다 주실지 모를거야.."

"음....그럼 일기장에 적으란 말이지?"

그런데 요녀석이 가만히 보니 아빠의 머리위에서 노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아빠가 하는 산타할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럴싸하게 받아들이면서도 얼굴표정에는 <<"아빠 나 다 알고 있는데...">>라는 능청스런 속내를 잔뜩 품고 있는 것으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급기야 어제 아침에는 가방을 메고 등교를 하면서 하는 말,
"아빠~! 일기장에 적어 놨다..."

"어~~! 그래 알았다...."


아무 생각 없이 내 뱉은 대답, 내가 무슨 대답을 했는지 모르고 있었는데, 딸애가 밖으로 나가고 나서야 정신이 번쩍 듭니다. 아~이런 제대로 당했습니다. '일기장에 적어 놓은 걸 왜 나한테 얘기해? 그리고 알았다고 대답하는 건 또 뭐래?' 아침부터 머릿속이 혼란해지기 시작합니다. 아빠 스스로 산타의 존재를 애써 설명해놓고는 딸애의 말 한마디에 그대로 인정한 꼴이 되고 말았던 것입니다.

이미 엎질러진 물, 딸애의 일기장을 들춰보니 갖고 싶은 것도 정말 많습니다. 인형에서부터 시작하여 웬 스티커 종류는 이리도 많은지...아내와 상의를 하고는 이왕이면 기분 좋게 사주는 게 낫겠다 싶어, 시내에 나가 초등 4학년인 아들 녀석에게 줄 선물과 함께 딸애의 적어 놓은 선물을 정성스럽게 포장을 하여 준비를 하였습니다. 끝까지 산타의 존재를 부각시켜야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없이 말입니다. 녀석들이 잠이 들면 머리맡에 놓아둬야지 하고 마련한 선물꾸러미는 문갑 속 안 보이는 곳에 숨겨놓았습니다.

그런데 그 생각도 저녁이 되어서는 여지없이 허물어지고 말았습니다. "오빠~! 따라와 봐! 가르켜줄게 있어.." 라며 오빠의 손을 끌고는 자기들 방으로 들어갑니다. 녀석들이 무슨 얘기를 하는지 가만히 귀 기울여 들어보니 어이없게도 문갑 속에 숨겨진 선물의 존재에 대해 얘기를 나누고 있었던 겁니다.

아니 이런 여우같은 경우가 다 있단 말입니까. 딸애가 아침에 집을 나서면서 선물 목록을 일기장에 적어 뒀다는 말은 결국, 철저하게 산타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있었던 겁니다. 아빠와 엄마가 '착한 어린이에게 선물을 주신다.'며 애써 그 존재를 부각시키려고 했지만, 겉으로는 그럴싸하게 받아드리는 척 하면서도 정작 모든 비밀을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일년 전 까지만 해도 통한 것(?) 같았던 산타할아버지의 꿈, 훌쩍 커버린 애들에게는 정말 동화속이야기기 되어 버린듯합니다. 내년에는 뭐라고 해야 할지 벌써 걱정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세상과만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Daum아이디만 있으면 구독이 가능합니다.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댓글23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12.25 08:03 신고

    ㅎㅎㅎ 연휴도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maisan2 BlogIcon 표고아빠 2009.12.25 08:30

    ㅎㅎㅎ 귀여운 따님이네요.
    저희집 꼬맹이들은 아직 철저히 믿고 있답니다 ㅎㅎ
    이때가 좋을때가 싶네요
    이쁜 성탄되시길 바랍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5 09:04

    산타=부모라는 공식을 깨닫게 되면서 환상은 깨지고 현실만 남는 거죠.
    그래도 귀엽지 않습니까? ㅋ~~
    답글

  • Favicon of http://trainerkang.com BlogIcon 트레이너강 2009.12.25 09:06

    파르르님!!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reamgod.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2009.12.25 09:31 신고

    하얀거짓말.. ㅋㅋ 속이는게 아니고 속아주는것 가타요. 요즘은.. 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12.25 09:32 신고

    ㅎㅎㅎ우리딸아이 유치원 다니면서 선생님이 분장을 했는데
    '산타가 선생님이잖아!' 하는 바람에 얼마나 난처했던지...

    그래도 순수했던 어린시절이 그립네요. 이제 중학생이 되니 친구와 함께 보내다네요.ㅋㅋㅋ

    메리 크리스마스~~
    답글

  • Favicon of https://mindman.tistory.com BlogIcon mindman 2009.12.25 09:43 신고

    흐!~~

    전 10살 까지도 산타가 존재한다고 우겼고, 그걸로 아이들과 주먹다짐하기도 했습니다. ^.^
    답글

  • ㅎㅎㅎ

    정말 여우네요.
    그래도..귀엽습니다.
    즐거운 성탄절되세요...
    답글

  • 따님이 이미 다 알면서 아버지 민망해할까봐 모른 척 해주는 느낌이,,,ㅋㅋㅋ
    우리 준영이는 1학년이라 그런지 아직까지 철석같이 산타할아버지를 믿고 있습니당^^ㅎ
    그런데 오늘 아침에 일찍 일어났는데 선물이 없어 몹시 당혹스러워하더군요-_-;;;;
    산타인 제가 늦잠을 자느라 깜빡했던게죠^^ㅋㅋㅋ
    부리나케 표시 안나게 차에 갔다가 왔다는,,,ㅎㅎㅎ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크리스마스되길^^*
    답글

  • 킬리만자로표범 2009.12.25 10:01

    고우신 이웃님
    사랑하는 가족들과 이웃과 친구와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09.12.25 10:24 신고

    ㅎㅎㅎ
    이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zetham.net BlogIcon 세담 2009.12.25 11:45 신고

    요즘 아이들은 우리네 어린 시절 같지는 않지요? ㅎㅎㅎ
    정말 귀엽습니다.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5 12:04

    파르르님 즐거운 성탄 되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09.12.25 18:53 신고

    우리 서익이도 이젠 싱거울것 같아 그냥 용돈 줬답니다..
    아이들은 성탄절이 행복한 날이지요..ㅋㅋ

    파르르님 우수블로그 축하드립니다..
    메리크리스마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2.25 19:51

    우리 윤서도 곧 그럴 날이 오겠군요
    어제 가족모임갔다가 오늘도칙해서
    산타 할아버지 선물을 잘 전달했는데...


    크지 마라고 할수도 없고..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basecom.kr BlogIcon basecom 2009.12.25 20:16

    아주 순수한 아이들은 늦게까지 산타의 존재를 믿고,
    좀 빠른 아이들은 산타의 존재를 알아버리고 실망을 크게 하고,
    아주 똑똑한 아이들은 산타의 존재를 알고도 모른채하며 더 활용(?)하죠.
    하지만 이모든게 어른들 입장에선 다 귀엽지 않나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2009.12.25 20:41 신고

    그래도 귀여운건 어쩔수 없네요.ㅎㅎ
    즐건 성탄절 저녁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09.12.25 22:24 신고

    ㅎㅎㅎ 따님이 넘 귀엽네요. 즐건 성탄저녁 되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dentalife.tistory.com BlogIcon dentalife 2009.12.26 05:28 신고

    따스한 성탄이 되셨겠네요. ^^
    답글

  • 콩씨네 2009.12.29 00:40

    ㅋ 따뜻한 겨울이 되어요...호호~춥다...발이꽁꽁...한파가..콜록~ㅠㅠ 성탄절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이에요^^ http://www.cyworld.com/shh0088/3263671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