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한 게 사람의 마음, 직접 겪어보니

귤 수확이 한창이던 얼마 전 처가가 있는 서귀포에 갈일이 있었습니다. 워낙 손길이 보자라다 보니 사위가 도와주면 한결 수월하기 때문입니다. 사위의 공통점이 뭔지 아세요? 처가 일 해줄 때 꾀를 부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제가 본집에 일이 있을 때는 좀 요령도 부리고 했었거든요. 그런데 장모님 사랑을 좀 받다보니 요령 필 새 없이 일이 재밌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 장모님 사랑 못 받는 분이 계시다구요? 좀 잘하시지요..^^ 각설하고...

일을 정신없이 하다 보니 그날 저녁에 약속이 있었던 사실을 깜빡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조금 있으면 해가 떨어질 상황, 불행인지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가까스로 한 시간여를 남기고 약속사실이 떠 오른 것입니다. 부지런히 달려가면 늦지는 않을 시간, 그런데 약속장소로 바로 가버리면 아직 일을 하고 있는 아내가 타고 갈 차량이 없습니다. 하는 수 없이 아내에게 자동차 키를 넘기고 버스를 타고 약속장소로 이동하기로 하였습니다.

가끔씩 타는 버스지만 이렇게 급한 경우에 버스는 타본 적이 없는 터라 제 시간에 도착해 줄지는 의문입니다. 시간은 점점 흘러 마음은 상당히 급해 있었습니다. 그런데 버스기사가 한시가 급한 나의 마음을 알았는지, 아니면 버스 스스로가 예정된 시간보다 늦어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상당히 경쾌(?)하게 움직입니다.


남들 눈치를 보며 가끔씩 했던 예측출발은 아주 능숙하고 자연스럽게 이뤄졌으며, 간혹 정거장에서 손님이 타고 내릴 때면 손님이 미처 자리에 앉기도 전에 신속한 출발, 그리고 내릴 때에는 손님이 미처 인도로 올라서기도 전에 시원하게 출발합니다. 신호등의 황색등은 보이지 않는 듯 했으며, 간혹 끼어들려는 조그마한 차량들은 소리도 우렁찬 크락션 한방으로 여지없이 물러나게 만들곤 하였습니다.

“이래서 바쁠 때는 대중교통이 좋다는 것이었구나...기사님! 최고~!” 를 외치면서 아주 신속하게 약속장소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버스를 내리면서도 종횡무진 달려준 기사아저씨가 너무 고마워서 아주 큰소리로 수고하셨다는 인사를 하였습니다. 덕분에 겨우 5분여 밖에 늦지 않아 무사히 볼일을 보게 됐으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그런데 그로부터 불과 며칠이 지난 엊그제, 애들을 승용차에 태우고 서귀포에 나들이를 다녀올 때의 일입니다. 얌전하게 신호대기를 하고 있는데, 옆차선에서 손님을 태운 버스 한 대가 미처 바뀌지도 않은 신호를 위반하며 앞으로 치고 나갑니다. 혀를 차지 않고는 차마 볼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또 다른 버스는 규정속도로 달리고 있던 내 뒤에 빠짝 따라 붙고는 비키라는 뜻으로 상향등을 깜빡이며, 그것도 모자라 크락션까지 심하게 울려댑니다. 결국 나를 추월한 버스는 눈에 보이지 않게 멀어져 갔습니다. 무슨 일이 그리 바쁜지 “저러다 무슨 사고라도 나면 어쩌나..” 하는 염려가 되기도 합니다.

바로 이때 불과 며칠 전에 약속장소까지 신속하게 데려다 줬던 고마운 버스가 생각납니다.  그때도 지금의 나처럼, 내가 타고 있는 버스 때문에 위협과 공포를 느끼고 혀를 차며 안타까워했던 사람들이 분명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기 자신의 위치가 어디에 있는지에 따라 눈앞에서 펼쳐지는 상황이 전혀 상반된,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 되고, ‘남보다는 내가 우선이다.’ 라는 이기적인 마음이 결국은 자기중심적이고 비상식적인 사고를 낳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우선은 나부터도 급한 일을 닥쳤을 때,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력이 흐려진다고 생각하니 얼굴이 붉어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조그마한 사건 하나로 나 스스로가 얼마나 간사한 마음을 갖고 살고 있는지, 그리고 상반된 일을 경험하면서 이렇게라도 반성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도 행운이라고 여겨야 할 듯합니다. 너무 앞만 보지 말고, 잠깐씩이라도 뒤를 돌아보는 여유를 가지며, 가끔은 상대방의 시선으로 나를 바라볼 수 있는 배려의 마음이 필요하다는 것, 직접 겪어보고 나서야 절실하게 느끼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세상과만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Daum아이디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djyaru.tistory.com BlogIcon DJ야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간사한 행동을 한 후에 자신이 깨닫는게 있다면 그나마 낳은거 같아요...

    그러지도 못하는 사람이 태반이니 말이에요ㅋㅋㅋ

    2009.12.30 10:12 신고
  3.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다 그런마음이 조금씩 있나봅니다...
    그 마음을 표현을 어느정도 하느냐의 차이고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0년에도 좋은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2009.12.30 10:20
  4. Favicon of https://dreamgod.tistory.com BlogIcon 갓쉰동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절한 비교체험이군요.. 간사한게 사람... ㅋㅋ

    2009.12.30 10:32 신고
  5. Favicon of https://windlov2.tistory.com BlogIcon 돌이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사한게 사람. 사람만큼 이기적이고 간사한 동물은 없죠. 에횽.....

    2009.12.30 10:54 신고
  6.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BlogIcon 김루코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합니다. ㅎㅎ
    저도 버스타면서 그런거 느낀적 많거든요 ㅎ
    바쁠때는 신호 살짝 무시하더라도 빨리 갔으면 좋겠고, 제 3자의 입장에서 보면 버스 기사 아저씨가 좀 난폭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ㅎ

    2009.12.30 11:56 신고
  7.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르님 말씀 저도 100% 공감합니다..
    버스나 택시 탔을 때 적당히 위반하면서 빨리가면 고마울때가 많죠.. ㅎㅎ

    2009.12.30 12:00 신고
  8. 오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찔리네요~~~

    2009.12.30 12:31
  9.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른 사람이 간사하게 행동한줄 알고 정독해 보니..저도 가끔 그렇게 느낍니다.

    2009.12.30 12:44
  10.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핫.. 뜨끔뜨금 합니다.
    모든일에 반대입장이나 다른 시각으로 보는것이 필요한것 같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2009.12.30 12:54 신고
  11. dagi54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 맞아! 공감 백배!!!!!!!!!!!

    2009.12.30 13:43
  12.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BlogIcon 뽀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그렇죠^^;;

    2009.12.30 14:52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의 양면성..
    저도 가지고있답니다...^^
    2009년에 파르르님덕분에 제주도 소식과
    제주도 여행지 많이 봤습니다..
    항상 가고싶은곳 제주도이기에..
    불쑥 떠나고 싶은 생각만 더 들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ㅎ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요..
    2010년에는 더욱더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2009.12.30 14:54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간사하답니다. ㅡ.ㅡ;;;;

    2009.12.30 16:25
  15.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저도 종종 그런 마음을 느끼곤 합니다.
    남이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멘스 같은 생각들..ㅎㅎ

    2009.12.30 18:24 신고
  16.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호
    ```그러게요`~

    2009.12.30 19:26 신고
  17.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지는 않지만 남들을 배려할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겠지요.

    2009.12.30 20:54 신고
  18. 원래 남이하면 간사 자기가하면 당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 자체는 피료가없음

    2009.12.31 01:37
  19. 완전 찔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간에 엄청나게 달려주시는 버스 기사분이 고마웠는데
    차를 운전할때는 그렇게 달리는 버스 위험하다 욕하고
    고마워했던것도 나고 위험하다고 욕하는것도 나고..,
    ㅠ_ㅠ 반성입니다

    2009.12.31 02:51
  20.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이라 그런게 아닌가하고
    저두 그럴때가..^^

    2009.12.31 20:24 신고
  21. 좋네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쓰시네요 잘 읽었습니다

    2020.04.25 23:1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83)
멋스런 제주 (416)
숨겨진 비경 (108)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0)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7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50,099,259
  • 1991,887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