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병원 실려 간 아빠에게 딸이 보낸 문자

by 광제 2010. 1. 25.
반응형



병원 실려 간 아빠에게 딸이 보낸 문자

얼마 전 귓속의 평형기관에 이상이 생겨 3일 동안 통원치료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처음 겪어 보는 어지럼증으로 쓰러져 비몽사몽에 온갖 걱정을 다하며 병원을 찾았는데, 다행히도 걱정할 정도의 큰 병은 아니어서 한시름 놓았지만 한 가족을 책임지고 있는 가장의 입장에서 정말 아프면 안 되겠다는 사실을 실감한 큰 경험이었습니다.

이외에도 절실히 느꼈던 부분은 가족들이 생각하는 남편과 아버지란 자리에 대해서입니다. 아들 녀석에게 물었던 '아빠가 없으면 안 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빠가 없으면 돈은 누가 벌어올까?'라고 아주 현실(?)적으로 대답을 하여 듣기 좋은 대답을 바랬던 아빠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포스팅 내용보기>>

더욱이 당황했던 나 자신보다 '자녀에게 올바른 가치관을 가르치고 가족에게 구성원 하나하나가 어떤 가치와 의미가 있는지를 평소에 잘 가르쳐야 한다.'는 댓글의 일부 내용을 보고 애들에게 올바른 감성을 심어 준다는 것이 쉽게 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기도 하였습니다. 가족들과의 대화시간도 이 사건 후 부쩍 늘었습니다. 부모와 자식의 관계를 떠나 가족의 소중함에 대해서 그동안 대화가 정말 부족했었던 것을 실감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실히 느낀 것이 또 하나 있는데, 바로 아들과 딸의 차이점입니다. 대부분의 아들들이 세심함이 부족하고 무뚝뚝하여 마음속의 얘기를 끄집어내기가 어렵다고 하지만 딸애는 가끔 직설적인 애교로 아빠나 엄마의 마음을 사로잡기 일쑤입니다.

"아빠~! 내가 보낸 문자 못 본거야?"

"웬 문자? 문자온 게 없는데..뭘 보냈는데?"


"아빠가 병원에 갔을 때, 엄마전화로 보냈는데...."

"그래??"

-봤으면 눈물 쏟아졌을 당시에 딸애가 보낸 문자-

제가 병원으로 급히 가면서 그만 전화를 놓고 가는 바람에 엄마의 휴대폰으로 문자메세지를 보낸 사실이 있는데, 아내가 혼자만 보고는 경황이 없어 아빠인 제게 보여주지 못하고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며칠 전에야 대화도중 그 사실을 안 것입니다. 아내가 그 문자를 지우지 않고 있어서 늦게나마 볼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병원에 간 아빠가 올 때까지 밥도 먹지 않고 기다리겠다는 딸애의 문자, 며칠이 지난 지금에야 봐도 갸륵하고 기특한 딸애의 심성의 그대로 담겨 있었는데요, 아마도 당시에 병원에 있을 때, 이 문자를 봤다면 눈물을 쏟아 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래서 자식 키우는 재미는 딸이 최고라는 소리를 하나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세상과만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Daum아이디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구독+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4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