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아기 안아들고 엉엉 울어 버린 이유

-얼마나 기뻤으면-


회사에서 일을 하는데 짤막한 내용의 문자가 하나 날라들었습니다. 보낸 이는 다름 아닌 1년 전에 결혼해 신혼의 생활을 보내고 있는 직장 후배입니다. 와이프가 임신을 하여 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었는데, 마침내 출산을 한 것입니다. 그런데 같은 문자를 수신한 직원들이 한두 명이 아닙니다. 거의 대부분의 직원들에게 ‘아빠가 됐다.’문자를 동시에 보낸 것으로 보입니다.


얼마나 기뻤으면 100명에 가까운 대부분의 직원들에게 보냈을까요? 그런데 문자를 너무 간략하게 보내는 바람에 아들인지 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초보아빠의 감격적인 순간을 모두와 함께 나누고 싶어 하는 마음이 문자에 담겨 있는 것으로 보아 아들일 것 같은 직감이 듭니다. 하긴 요즘에는 아들, 딸, 개의치 않는 분들이 많으니 행여 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보나마나 여기저기서 축하의 인사를 받고 있겠구나 싶어 잠시 짬을 내어 전화를 해보니 역시 통화중입니다. 어렵게 연결된 후배는 전화기에서 들리는 목소리 하나만으로도 많이 흥분되어 있음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짜아식~! 축하한다. 이눔아~!"

"아이쿠 고맙습니다.."


"아들이야? 딸이야?"


"아들입니다..."


"그래.. 몇 시에 낳았는데?"


"5시에 낳았는데요, 왜 그렇게 눈물이 쏟아지던지, 목 놓아 엉~엉~ 울었습니다."

5시에 낳고 흥분이 채 가시기도 전에 문자메세지를 돌리 것이었는데, 얼마나 기뻣으면 후배는 분만실에서 핏덩이 아들을 안고는 자기도 모르게 쏟아지는 눈물에 소리 내어 울었다고 합니다. 얼마나 소리가 컸는지 밖에 있던 사람들의 의아한 눈으로 쳐다보기까지 했으니 말만 들어도 상황이 머릿속에서 그려집니다.

-탯줄을 직접 끊어 본 초보아빠, 쏟아진 눈물

갓난아기를 안아든 아빠가 소리 내어 우는 경우는 흔한 경우가 아니라서 '왜 그렇게 눈물이 나더냐?'고 재차 물었습니다. 진통이 시작되자마자 분만실로 들어간 후배는 와이프가 온통 땀범벅에 모진 애를 쓰기 시작할 때부터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까지 하나도 빼놓지 않고 곁에서 직접 지켜봤다고 합니다. 얘기를 듣다보니 요즘에는 보호자가 분만실에도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모든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데, 처음에는 그냥 기분이 묘하다는 것만 느꼈는데, 아가의 탯줄을 가위로 직접 자르고 나니 자기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지기 시작 하더랍니다. 나중에는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감격까지 가슴 위로 치고 오르는데, 소리를 내지 않고는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더랍니다.

이 세상에 태어나 처음으로 받아 든 자신의 피붙이 앞에서 오열하듯 감격을 토해낸 후배의 초보아빠로서의 첫날, 13년 전에 그 황홀했던 기분을 똑 같이 느꼈었던 저는 충분히 그 마음을 이해합니다. 지금도 태아감별이 불법인지는 모르겠지만, 당시에는 뱃속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은 불법이라 직접적으로 알려주진 않았지만 초음파 사진을 보여주며 ‘뭔가 달려있다.’ 는 의사의 말을 듣고는 밤잠을 설치면서 흥분했던 기억이 납니다.

초음파 사진만 보고도 감격에 겨웠었는데, 실제로 눈앞에서 사랑하는 아내가 눈물범벅이 되어 산통을 겪는 모습과 자신의 피붙이가 이 세상에 처음으로 태어나고, 또한 탯줄까지 직접 잘랐다고 하니 예전의 그 감격과는 비교조차 되자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빠로서의 의무와 책임감만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을 겁니다. 산모의 빠른 회복과 아기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멋진 가정 이루시길.....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세상과만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Daum아이디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밀맘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동 그 자체인 것 같아요.
    파르르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

    2010.01.30 06:36
  2. Favicon of http://killerich.com BlogIcon killerich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이가 생긴다는건..어떤느낌일까요^^?
    아직 체험해보지 못한 일들이 너무 많아요^^;;
    파르르님~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0.01.30 06:43 신고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제가 다 기쁩니더~

    축하드립니더 후배님~~~~
    좋은 아빠 되길 바랍니다.

    2010.01.30 07:12 신고
  4. Favicon of https://fmpenter.com BlogIcon 바람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가 된다는 것 축하 받을 일이고 감동스러운 일이죠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2010.01.30 07:27 신고
  5. Favicon of https://roots42.tistory.com BlogIcon 꼬기뉨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 말로만 들었지..
    정말 저도 저럴까 싶어요~ ㅎㅎㅎ
    기분 참 묘할거 같네요 ㅋㅋ
    주말 잘 보내세요~^^

    2010.01.30 07:34 신고
  6.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의 감동스러워 하는 모습 눈에 선하네요.

    2010.01.30 07:42
  7. Favicon of https://greensol.tistory.com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동의 순간이 그때가 아닐까 싶어요.
    충분히 이해갑니다.^^

    2010.01.30 08:25 신고
  8. 주부모델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아이는 초보아빠들에게도 특별한것 같습니다.
    제 옆지기도 제가 첫출산을 했을때는 참말로 가관이었습니다.
    마누라 죽을까봐서 전전긍긍하면서 어떤 부탁이나 요구도 없었음에도
    제 손을 잡고 " 정말로 미안해, 다신 술도 안마시고 자기가 시키는것은 다 할께 죽지만 마!! 흑흑.."

    전 진통 때문에 다 기억도 안나는데 제 동생들이 봤는데 형부가 막 울었다고 하네요.
    그렇게 제 첫아이가 태어나고 처음 봤을때 남편의 표정이란 참 볼만 했습니다.
    벅차고 떨리는, 뭐 2002년 월드컵때 우리나라가 8강 진출에 성공했을때 표정과 비슷한
    뭐 그런 표정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던 서방님이 제가 둘째를 출산하러 병원 가서 진통 하는데 옆에서
    첫아이 안고 앉아선, 어험.. 진통 간격이 10분도 안돼 아직 멀었어.
    하면서 딸이랑 웃으면서 애길 하고 있던 모습도 기억납니다.

    2010.01.30 08:58
  9.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처음 아이를 낳았을때 그감동은 경험해본분들은 아시지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0.01.30 09:05
  10. 임현철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직접해야 그 감격을 잊을 수가 없지요.
    추카드립니다요~!

    2010.01.30 10:10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시간 진통하다가 나중에는 수술해서 아이 낳은바람이..ㅡㅡ
    에공~
    옆에서 남편이 지켜주지않아
    그게 좀 오래가더라구요.. 혼자서 병원에 왔거든요.. ㅜㅜ
    여자들 잘해주세요..
    물론 파르르님은 잘해드리겠죠..

    2010.01.30 11:32
  12. Favicon of http://www.slowalker.net BlogIcon 느림보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아빠가 되어보진 못했지만,
    제 어머니와 아버지가 제가 지금까지도 놓지않고 있는 사랑과 정성과 믿음의 끈만으로도 그 기분이 어떨지 짐작이 갑니다.

    비록 얼굴은 뵙지 못했지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제 인사도 전해주세요. ^^

    2010.01.30 12:58
  13.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모와 함께 분만실에 들어가는 일이 이제는 많이들
    그렇게 한답니다..
    정말 그 감격..옆에서 지켜보듯이 전해져 오네요.
    산모는 건강한가요?
    축하한다는 마음 함께 전해드리고파요`~

    2010.01.30 14:06 신고
  14.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을 닮은 자녀를 보면 참으로 신기하지요~

    2010.01.31 07:12 신고
  15.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 예준이가 태어나던 날이 생각나서 순간 저도 울컥 했내요..
    정말 그 감격은 느껴보지 않은 사람은 알수 없는.. 말로 형용할수 없는것 이지요..ㅎㅎ

    김군이 자그마한 나눔을 하고 있습니다. http://blue2310.tistory.com/882
    참여하셔서 행운도 잡으시고 이웃들과 나눔의 기쁨도 느껴 보세요~

    2010.01.31 10:26 신고
  16. Favicon of http://sunshinyceo.tistory.com BlogIcon 연구소장 안동글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직 24살인 저로서는 넘 신기하고도 궁금한 일입니다 :)
    저두 축하하는 마음을 전달하고 싶습니다 ^ ^

    오늘 하루도 행복하셔요 ^ ^

    2010.01.31 15:50 신고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love0200 BlogIcon 조신처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기분일까요?
    조금더 어른이 되어가는게 막막 느껴지고 그러겠죠?

    아기가 건강하게 자라길 살짝 바래봅니다.

    2010.02.01 04:17
  18. 1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가 된 기쁨을 나누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아 아들일것 같다? 와 글쓴이님 참으로 조선시대적이라는 말이나오네요.

    2011.05.30 04:4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2)
멋스런 제주 (409)
숨겨진 비경 (107)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68)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793,409
  • 1,6371,990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