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자린고비 아버지가 미웠던 이유

쳇바퀴 돌 듯 하루 일을 마치고 꼬질한 땀 냄새를 풍기는 속옷을 세탁 바구니에 던져 놓으면 아내는 깨끗하게 세탁하여 가지런히 정리를 하고는 속옷 바구니에 차곡차곡 넣어둡니다.  열 켤레가 넘는 양말을 포함하여 여러 개의 속옷들, 충분한 수량으로 갈아입는데도 가끔은 빨아놓은 속옷이나 양말이 없어 곤혹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미처 세탁하지 못한 경우인데 이럴 때는 하찮은 일이지만 아내와 작은 마찰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오늘은 문득 속옷바구니에 가지런히 놓인 양말을 보니 수십 년 전 아버지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그러고 보니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벌써 25년이 흘렀습니다. 손으로 이것저것 만지는 걸 참으로 좋아하셨던 아버지는 동네에서 소문난 재주꾼이셨습니다. 동네사람들이 고장 난 물건이 있으면 담배 한 갑 사들고는 죄다 우리집으로 갖고 오곤 하였는데, 뚝딱뚝딱 만지기만 하면 감쪽같이 수리가 되곤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손재주 좋은 아버지가 계셔서 좋은 점이라곤 당시에는 하나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어린 마음이라 그랬겠지만 검정고무신을 신고 학교를 다니던 초등학교시절, 비록 고무신이긴 하나 새 신발 한번 신어보려면 여간 힘든 게 아니었는데, 이유는 바로 손재주 좋은 아버지 때문이었습니다. 고무신이 가장 먼저 닳는 부분은 뒷 굽인데, 빵꾸가 나자마자 아버지가 고무를 덧대어 감쪽같이 수선을 해 놓으셨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고무신만이 아니었고 들고 다니던 가방에서부터 시작하여 심지어는 양말까지 손수 꿰매주시곤 하셨습니다. 오죽했으면 바느질 솜씨도 어머니보다 더 좋았으니 할 말 다한 겁니다. 꿰맨 양말에 빵꾸 때운 검정고무신, 이게 초등학교 시절 저의 모습이었는데,  가난했던 당시의 집안 사정에는 아랑곳 않고 당시에는 늘 불만이었습니다. 아껴야 잘 산다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지만 이후에도 어디까지나 그건 희망사항으로 그쳤습니다.

그런데 자식들에게는 양말을 꿰매주시며 절약을 강조하시던 아버지에게는 정작 양말이 한 켤레 밖에 없었습니다. 여러 켤레의 양말을 두고 갈아 신는 것이 보통이지만 당시에 아버지에게는 언제는 양말은 달랑 한 켤레였습니다. 어떻게 한 켤레의 양말로 생활이 가능하냐고 할지 모르지만 아버지는 양말이 두 켤레가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하셨습니다.

아버지에게는 아버지만의 방식이 있었는데, 잠들기 전, 손발을 씻으면서 하루 종일 신었던 양말을 손수 빨아서 널어두는 것입니다. 물기를 꽉 짜서 바람이 잘 통하는 처마 밑에 널어두면 밤새 말라 다음날 아침에 신는데 문제가 없다는 것입니다. 당시에는 아버지의 이런 모습이 그다지 달가워 보이지는 않았지만 나중에 성인이 되고나서야 그 깊은 뜻을 알게 되었던 것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마당을 청소하게 끔 하였던 아버지는 평소에도 게으름 피우는 것을 가장 싫어하였습니다. 한 켤레의 양말만 있어도 충분하다며 몸소 그 방법에 대해서도 실천으로 보여주셨던 아버지, 깊게 패인 주름보다 더 깊었던 그 뜻이 이제 자식을 둔 아버지가 되고서야 더욱 진하게 가슴을 파고듭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시대 우리 아버지의 대표적인 모습이었지요.
    노을이두 하늘나라에 계신 아부지가 생각나는 아침입니다. 에효~~ㅎㅎ

    잘 보고 가요.

    2010.05.18 06:15 신고
  2. Favicon of http://koreatakraw.com/ BlogIcon 모피우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을 읽고난 후 부모님이 살아 계실때 효도를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05.18 06:23
  3. 마른 장작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하신 아버님입니다.^^ 많이 생각나시겠어요.

    2010.05.18 06:30
  4.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머니가 그러셨죠...

    2010.05.18 07:05
  5. Favicon of https://tvsline.tistory.com BlogIcon 카라의 꽃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버지, 할머님 나이분들이 대부분 그러신것 같아요.
    배울것이 많다고 생각해요^^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오늘도 파이팅^^

    2010.05.18 08:42 신고
  6. Favicon of https://gkyu.co.kr BlogIcon G-Kyu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든 시절을 사셨던 아버지 세대의 모습이 느껴집니다~!
    훌륭하신 아버님에 관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10.05.18 10:55 신고
  7.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세대들이 옛분들에게 배우고 본받을 점이 많지요.
    알뜰하게 살림할려고 노력은 하는데 쉽지는 않네요.ㅎㅎㅎ

    2010.05.18 10:59 신고
  8.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알뜰하시고 성실하시고~ 부지런하셨군요^^..
    파르르님이 그래서..^^

    2010.05.18 11:47
  9.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우리 대한민국의 모습이 있게한 아버님들의 모습이 파르르님의 아버님에게도 있으셨네요..
    본받아야할 절약정신의 표본인것 같습니다.

    2010.05.18 12:43 신고
  10.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그시대엔 다 그랬를꺼에요~
    눈물찔끔 했네요..
    점심식사 맛있게 하셨나요??
    맛있는거나 시켜먹을려고 했더니만
    오늘은 배달 안한다네요..
    그집이 맛있는데..ㅎ
    비 엄청 오는데..거기도 오겠죠??^^

    2010.05.18 13:08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르르님도
    아버지의 성품을 많이 닮으셨겠죠..^^

    2010.05.18 13:51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nhicblog BlogIcon 건강천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를 하면서도 받아 들이지못하는 어린맘이
    나이가 들수록 부모님의 울타리가 얼마나 든든했는지 깨닫게 됩니다.
    감사의 마음 다시 가져봅니다.

    2010.05.18 14:49
  13. Favicon of https://hls3790.tistory.com BlogIcon 옥이(김진옥)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시절이 있어서 행복한 현재가 있는듯합니다..
    그때당시에는 이해를 못했지만요...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2010.05.18 15:41 신고
  14.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들면 차츰 부모님의 행동이 점차 이해되는 것 같아요.

    2010.05.18 18:47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BlogIcon 시골아낙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어른들 살아오신 모습을 생각하면 요즘 우리는
    너무 풍요로움 속에서 살고있음을 참 많이 느낀답니다~
    멀리가 아니고 2년전 돌아가신 시어머님~
    20년 가까이 모시고 살았는데...늘 어찌나 검소하시고 부지런하신지..
    요즘도 정신없이 살다가 어느날 문득 돌아보면 제 자신이 너무
    흥청망청 살고있는건 아닌가 자주 돌아보게 된답니다~*^^*

    손재주 많으신 아버님모습~
    매일 저녁에 양말을 빨아너는 모습이 눈에 선하게 다가옵니다~!

    늘 행복한날 되시길 바래요~파르르님*^^*

    2010.05.18 21:46
  16.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늘 들러 글만 읽고 부리나케 도망가던 일인입니다. 마음에 잔잔한 파문을 던지는 글이어서 이렇게 댓글을 남기게 되네요. 갑자기 잊고지내던 34년전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나서..... 저에게도 이렇게 아련한 추억으로만 존재하는 아버지라서 이글에 심히 끌렸나보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2010.05.19 05:16 신고
  17. Favicon of https://seean.tistory.com BlogIcon 유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두도 제가 신다 버린 구두를 싣는 저희 아버지....... 제발 그러지 마시라고 말씀드려도 당신이 편하시다고 하니 답답할 때도 있지만 평생 생활습관으로 절약을 삼으셨기에 오늘날 제가 있는 것이겠지요^^

    2010.05.19 13:51 신고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7)
멋스런 제주 (435)
숨겨진 비경 (114)
명품 한라산 (88)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9)
전국맛집 (26)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739,703
  • 81410,320
get rss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