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도로위에 떨어진 무, 아내에게 주워다 줬더니

by 광제 2010. 11. 21.
반응형




길가다 주은 무 박스, 아내에게 줬더니 이 후 확 달라진 반찬
 

무를 싣고 이동하던 채소트럭에서 굴러 떨어졌나 봅니다. 차량들이 질주하는 도로위에 무  박스가 무려 세 개나 널 부러져 있었지요. 트럭이 서행을 하던 중이었는지 모르겠지만 트럭에서 굴러 떨어진 것이라 믿기지 않을 만큼 무의 상태가 깨끗했습니다.

20여일 전, 지인들과 한라산엘 다녀오는 길이었지요. 막히는 경우가 거의 없는 도로에서 앞서가던 차량들이 갑자기 서고, 비켜가기를 반복합니다. 먼발치서 보니 도로위에 무엇인가 떨어져 있는 것이었지요.

아니, 차량들이 정체를 빚으면서 불편하게 비켜가기를 반복하고 있는데, 그대로 두는 심리들은 무엇일까. 도로위에 떨어진 물건의 정체가 무엇인지는 몰라도 일단 정체 해소를 위해서라도 치워줘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차를 길옆으로 대고는 도로위에 떨어진 물건을 치우려고 다가갔습니다. 종이 박스인데 무려 세 개나 널 부러져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물건의 정체는 다름 아닌 무였습니다. 채소운반 트럭에서 굴러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충격이 없었는지 상태도 모두 깨끗합니다.

당시만 해도 채소의 가격이 고가를 유지하던 때였습니다. 그냥 길옆으로 치워두면 버려질 것이 확실하기에 한 개의 무도 남기지 않고 박스에 챙겨 넣고는 지인들의 힘을 빌어 승용차의 트렁크에 실었습니다. 한마디로 횡재를 한 것이지요.

집으로 들어가면서 아내에게는 한라산에서 무를 캐왔다고 너스레를 떨어야 했습니다. 때 아닌 무 풍년에 아내조차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모르는 눈치입니다. 양이 너무 많았었거든요. 이 후부터는 사실 아내가 무를 어떻게 처리했는지 잘 모릅니다. 대충 눈치를 보니 옆집의 친한 아주머니들도 나눠준 것으로 보입니다.

그건 그렇고, 오늘 하고자 하는 얘기는 그 이후에 일어난 일들입니다. 남편이 길거리에서 주워온 무로 아내가 가장 먼저 한 요리는 바로 무채입니다. 처음 만들었을 때만 해도 시원하고 아주 맛이 있었지요. 아마 직접 한라산에서 캐온 무라 그런가 봅니다.


무채도 만들어 먹고 이웃들도 나눠주고 해서 그 많던 무는 점점 바닥을 드러내 보였습니다. 얼핏 보니 아내는 다른 종류의 요리도 만들었나봅니다.

그 후, 아내가 새롭게 내어 놓은 요리가 바로 동치미였습니다. 아주 시큼하니 맛이 있다며 식탁에 올려놓은 동치미, 정말 그랬습니다. 맛이 그만이었지요. 주워온 무로 만든 것입니다. 사실 이때까지만 해도 좋았습니다.

바로 어제, 아내가 맛을 보라며 꺼내놓은 깍두기, 만들고 어느 정도 익힌 다음 김치냉장고에 들어갔다 나온 것이니 맛이 끝내준다며 엄지손가락까지 치켜세우는 아내, 사실 벌겋게 잘 익은 깍두기는 씹히는 맛에서부터 차원이 달랐지요.

그런데 가만 보니 깍두기 맛이 좋다고 감탄만하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식탁에 올려진 반찬이 이게 뭡니까. 무채에 동치미에 깍두기에 헐~! 그나마 무와 상관없는 나물무침이라도 한 개 있으니 다행입니다. 계란후라이라도 하나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을....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혹시 지금 이거 말고 무로 만든 다른 요리 있어?"

"어...."

"컹...또 있다고?? 뭔데..."

"아직 먹을 때가 안됐어..무말랭이 말리는 중이야~~"

"아~ㅜ.ㅜ"


반응형

댓글31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BlogIcon @파란연필@ 2010.11.21 08:10 신고

    완전 득템을 하셨군요... ㅎㅎㅎ 근데 도로가에 물건 떨어진거 치우실때 차조심 하셔야 해요..
    암튼... 무반찬... 아주 푸짐하게 드셨을것 같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11.21 08:32 신고

    ㅎㅎ 사모님의 솜씨로 아주 멋진 반찬들이 탄생되었네요~
    답글

  • 무반찬이 많아졌만 한라산 무우라 왠지 맛도 다를꺼 같아요. 전 동치미가 가장 탐납니다. 즐건 휴일 보내세요^^
    답글

  • 동치미가 아주 시원해 보입니다.
    그런데..무우를 너무 많이 가져오신건 아닌지요..
    ㅎㅎ 당분간은 무요리를 많이 드셔야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oks03.tistory.com BlogIcon 산들강 2010.11.21 09:21 신고

    하하하 그 마음... 웃고 갑니다. 하하하
    답글

  • Favicon of https://catstory.kr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09:48 신고

    무말랭이는 천천히 뒀다 먹자고 해야겠는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0.11.21 11:03 신고

    제가 다~~~좋아하는 반찬이에요. 저희집 밥상하고 바꾸길래요? 무말랭이 먹어본지가 언젠지..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0.11.21 11:35

    ㅎㅎㅎ
    저는 무우 반찬 다~
    맛있게 보이네요
    세박스나 주워 오셨으니..
    어쩌겠어요
    썩기 전에 빨리 먹어 치워야지요
    근데..
    정말 다 맛있는 반찬 이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1.21 11:45 신고

    무...를 유로 만드신 아내분이 멋지세요)b
    센스 넘치시는 분이신것 같아요.
    마지막 무말랭이까지~ 크)b
    답글

  •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0.11.21 11:59 신고

    요즘 같이 야채가 귀한 시절에 엄청난 횡재를 하셨고
    알뜰하게 잘 마련해주셨네요 +_+
    맛있는 음식에 즐거운 사연인걸요 후후...
    답글

  • Favicon of https://kd2015.tistory.com BlogIcon 꿍디 2010.11.21 12:41 신고

    농사를 짓는 저로썬, 여름내에 오이를 수확할 시기면 오이반찬만 무려 8가지가 됩니다..히히히히히 ㅋㅋㅋ전 그래도 맛있게 잘 먹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0.11.21 15:21 신고

    무로 다양한 김치들이 나오는군요...
    깍두기와 무생채 먹고 싶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11.21 16:02 신고

    무로만 한상가득 채우셨네요...그것도 다양하게 질리지 않고 골고루 먹을 수 있어 좋을 것 같아요^^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다음주도 화이팅 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1.21 17:13 신고

    마지막에 뻥하고 웃었습니다. ㅋㅋㅋ
    제 조카도 예전에 길에서 라면 한박스를 주어서 파출소에 갔다 주었더니
    너 가져가라고 해서 가져 온 적이 있는데
    왜 저는 이런 일들이 한번도 안 생길까요?
    오늘 제주시에 갔다오다 보니 당근이 한창 출하중인데 슬쩍 가서 몇 박스 캐는 것 도와드리고
    한박스 얻어오고 싶더군요.^^
    답글

  • 맛있는게 어디에요 2010.11.21 21:03

    비슷한반찬이라도 고기나 이런반찬 잘못먹는집허다해요,,반찬가지수라도 많음 다행이죠,, 맛있는반찬 여러가지가 어디에요,것도 아내가 맛있게 차려주시고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2 11:08

    무 풍년이네요...
    그래도 용케도 다 해드시네요...
    전 가져와도 어떻게 처치해야 될지 몰라 고민할테네 말이죠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0.11.22 23:14

    말리고있는 무말랭이..ㅎㅎ
    담부터는 고기를 가져다 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2010.11.26 16:34

    무로 만드는 음식 종류 무궁무진하네요 :)
    답글

  • 손소양 2010.12.11 18:13

    아 웃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ㅋㅋ 2010.12.22 21:43

    좋은 아내분을 두셨네요 ㅋㅋㅋㅋ

    맛나겠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