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40년 경력의 제주해녀를 울린 생일상

by 광제 2010. 11. 24.
반응형




요리사 아들이 차려준 생애 최고의 밥상



아내자랑은 팔불출이라 할지 몰라도 누님자랑은 그렇지 않겠지요?
사람 살 곳이 못된다며 모두가 떠났던 우도, 한 겨울 세찬 바닷바람과 싸우며 모진 삶을 살아온 그 곳의 해녀들은 그런 우도의 버팀목이었습니다. 우도에서 태어나 10대 중반의 꽃다운 나이에 바다와 인연을 맺었으니, 해녀의 삶을 살아온 지가 어언 40여년입니다.

누님의 이야기입니다. 어제가 바로 해녀누님의 55회째를 맞는 생신이었습니다. 그래서 서귀포를 다녀왔습니다. 해녀생활은 우도에서 시작하였으나 시집을 서귀포로 가시는 바람에 부득이 서귀포의 바다에서 해녀 물질을 하고 계십니다. 전에는 정방폭포 인근에서 하셨는데, 요즘에는 새섬 인근에도 자주 나가신다는 소릴 들었습니다.

해녀누님이 물질을 마치고 뭍으로 올라오는 모습입니다.

누님에게는 시집간 딸과 장성한 아들 둘이 있습니다. 저에게는 조카가 되는 이 녀석 둘은 공교롭게도 요리사입니다. 한 녀석은 일본에 까지 건너가 요리유학을 마치고 귀국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둘은 제주도내의 유수의 관광서비스업소의 고급레스토랑 요리사로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건강한 몸으로 이만큼 커 준 것만으로도 누님에게는 자랑스러운 일이지요.

조촐하게 생일잔치를 하려고 하니 서귀포로 넘어오라는 연락을 받았을 때만도 어디 식당 같은 곳에 가서 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얘길 들어보니 그게 아닌 것입니다. 요리사로 있는 두 아들이 직접 요리를 하여 생일상을 차린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누님네 가족들만 조용하게 보내려 했는데, 어쩌다 보니 친지들 모두에게 알려져 버렸습니다. 그래서 장장 30여명의 가족이 모였습니다.

일찍이 넘어가려 했는데, 요리준비를 집에서 해야 하니 저녁시간에 맞춰서 오랍니다. 아무래도 집에서 준비를 하다 보니 사람들이 많으면 요리를 하는데 지장이 있겠지요. 하여 염치는 없지만 먹는 시간에 잘 맞춰 들어섰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준비 중입니다. 생일 주인공인 누님을 비롯하여 조카의 여자 친구까지 나서서 정신없이 손이 오가고 있더군요.

준비된 그릇들도 장난이 아닙니다.

요즘이 제철인 방어는 포를 떠다가 직접 집에서 썰어내고 있습니다.



초밥색이 너무 곱습니다.

요건 누님이 바다에서 잡아온 전복으로 만든 전복초밥이랍니다. 너무 먹음직스럽지 않나요?

그런데 가만 보니 준비를 하는 요리들이 보통요리들이 아닙니다. 초밥에 생선회에 웬만한 일식집을 보는 듯합니다. 생선회는 요즘 제철인 방어를 준비했다고 합니다. 조카 녀석이 직접 포를 뜨고 칼질을 하고 있습니다. 손놀림이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초밥의 종류도 정말 다양합니다. 총 천연색의 화려한 초밥 접시를 보니 먹기가 아까울정도입니다.

뭐 일식집에 비할 바는 못되지만, 방어하나만으로 이정도 만들어 놨으면 대단한거 아닙니까? 포인트를 주려고 참치를 조금 구입한 듯 합니다^^  

노란색이 잘 드러난 전복죽이네요. 이부분에서 역시 요리사가 만드는 맛은 틀리다며 찬사가 쏟아졌다는거 아닙니까^^ 


이렇게 화려하다 해서 비용이 많이 들지는 않았답니다. 방어는 요즘 가격이 많이 내렸다고 하네요. 그만큼 많이 잡힌다는 뜻이지요. kg에 만원씩 8.5kg을 준비하고 나머지 해산물들은 거의 대부분 누님이 바다에서 물질을 해서 건져 올린 것입니다. 그러고 보니 해녀와 요리사의 대단한 합작품이네요.

누님의 외손주입니다. 초밥을 얼마나 좋아 하던지 앉은 자리에서 한접시는 비운 듯 합니다. 옆에서 지켜보는 동생의 눈빛이 의미심장합니다^^

밥을 먹다 말던 조카가 갑자기 주방으로 달려가더니, 또다른 무엇가를 준비하고 있네요, 우동면을 그릇에 넣고 있는데, 무엇일까 기대가 됩니다.
 
탕을 준비해서 상위에 올립니다. 구수한 된장찌게인가 했는데, 이게 또 일본식이라네요. 뭐라고 설명을 잔뜩 했는데 기억이 나질 않네요.
  
요거 나름 맛있었다는...

55회째 생신을 맞는 엄마를 위해 아들둘이 정성스럽게 차려준 화려한 생일상, 더군다나 지금까지 이렇게 많은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여 축하송을 부르며 축하를 해준 적이 없으니 누님께서도 감회가 남다르신 것 같습니다. 친지들에 둘러싸여 어린 손주들이 축하송을 불러줄 때에는 참았던 눈물이 두 눈망울에 가득 고이고 말았네요. 누님, 고되고 고된 해녀 삶, 천직으로 알고 하시는 일인 만큼 건강도 챙기기면서 하셔야 합니다.


반응형

댓글56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4 11:55

    출장요리를 그대로 불러온듯하네요 ㅎㅎㅎㅎ
    새섬근처면 서귀포 방파제?
    저희 엄마랑 아실수두있겠네요 >_<

    저도 소라받으러 엄마따라 많이 갔었거든요 ^^
    답글

  •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라한 GO 2010.11.24 12:08 신고

    상다리가 휜다는 말은 이럴때 쓰기 위해서 아껴둔건가 봅니다.
    완전 행복한 생일상이네요...생신 축하 드립니다. ^^
    답글

  • 어신려울 2010.11.24 12:20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 생일상 일것 같아요..
    그런의미에서 생선초밥 하나 꿀꺽~~입니다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kd2015.tistory.com BlogIcon 꿍디 2010.11.24 12:33 신고

    우앜 초밥,, 겁나 좋아하는 초밥이네요 ㅜㅜ 어제도 초밥 얘기해서 그런데,으잉,ㅇ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4 12:48

    정말 대단한 생일상입니다.
    무진장 군침이 도네요~^^
    답글

  • 누님 생신 축하드립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생일잔치였었네요..
    훈훈한 마음 안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oskal BlogIcon 오스칼&앙드레 2010.11.24 13:25

    정말 정성이 가득한 생일상!! 정말 맛있어보이고...
    누님 정말 행복하셨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0.11.24 13:35 신고

    너무 행복한 가족의 모습입니다.
    조카분들이 요리사시군요.
    그러게요. 차려진 음식이 보통 솜씨가 아닌 듯 했습니다.

    저희 친정엄마도 함 생신상 차려드려야 하는데...
    생각해보니 한번도 제 손으로 차려드린 적이 없네요.
    갑자기 친정부모님 생각에 시큰해지네요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appyweekend BlogIcon 끌어당김 2010.11.24 14:22

    너무 싱싱하고,
    너무 맛있어 보이고,
    무엇보다 정성이 듬뿍 담겨 보입니다.
    이런 생일상 받으면 정말 감동받지 않을 수 없겠네요.
    훈훈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0.11.24 14:31

    히야.. 이보다 더 싱싱한 초밥이 있을까요?^^

    식사도 그렇고 화목한 모습이 너무 보기좋아요 ^^
    답글

  •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리밍 2010.11.24 15:41

    감동받으실만 한데요?
    준비하는 과정에서부터 우와 소리가 저절로 나와요~
    초밥이 진짜 맛있어보이네요^^

    좀 늦었지만 누님 생신 축하드려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10.11.24 15:47 신고

    보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동적인 생일상이로군요....
    지나온 세월의 풍파에 비하면 비할 바가 아니지만 누님을 생각하는 그 정성만큼은
    어느 것보다 소중할 것 같습니다...*^*
    답글

  • 익명 2010.11.24 17: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1.24 18:56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0.11.24 21:46 신고

    와~~감탄과 감동이 같이 오는데요. 찌릿찌릿...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4 22:01

    생신 축하드립니다
    누님이 많이 행복하셨겠어요~
    늘 건강하시길요..
    파르르님~~좋은꿈 꾸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4 22:32

    누님의 생신을 축하합니다.
    전 제주도 몇번을 다녀 왔지만 해녀들이 직접 잡은 걸 사먹고 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0.11.25 00:03 신고

    푸짐한 생일 잔치가 되었네요..
    누님 생신도 축하드립니다..^^
    오랜만이죠~~^^*
    답글

  •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preserved flowers 2010.11.25 01:47

    멋진 생일상이네여, 건강하세여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0.11.26 02:40

    일식집에서 특별히 주문한건줄 알겠어요..
    생신 축하드립니다..
    오래오래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