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축구공 사달라는 아들, 끝내 안사줬더니

by 광제 2010. 12. 8.
반응형



  
수십 년 전에는 동네 어디를 가더라도 애들이 뛰어 놀 곳이 정말 많았습니다. 지금은 개발의 홍수 속에 푸른 잔디밭들과 넓은 공터들이 모두 사라져 버렸지만 말입니다. 사실 갖고 놀 것이 없어서 못 놀았지, 장소가 없어서 놀지 못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지금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만 해도 그렇습니다. 애들이 뛰어 놀만한 공간이라고는 아주 좁은 어린이 놀이터와 테니스장으로 만들어진 조그마한 공간이 전부입니다. 어른들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어린이들조차도 맘 놓고 뛰어 놀 수 있는 공간은 아니지요.

이제 초등학교 5학년인 아들 녀석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면서 부터 유난히 사달라고 졸랐던 물건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축구공이었습니다. 저희들이 어릴 때만 하더라도 없어서 갖고 놀지 못했던 것이 축구공인데, 요즘은 웬만한 문방구에만 가도 축구공을 쉽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어린이용은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걸 쉽게 사줄 수가 없었습니다. 공을 마음 놓고 찰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아파트 단지 내에 조그마한 공간에서 공을 차다가 자칫 남의 집 유리창을 훼손할 수도 있을 것이고, 만에 하나 차도에서 공을 갖고 놀다가 사고라도 나면 어쩌나 싶어서입니다. 그저 애들은 애들답게 맘껏 뛰어 놀라고 마음 놓고 풀어 놓지 못하는 속 좁은 아빠의 전형적인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

'조금만 더 크면 사주마' 하며 미루기만 하고 있었는데, 며칠 전, 일요일 오후에 정신이 번쩍 드는 일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아파트의 현관에 전에 안 보던 축구공이 하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아들 친구의 것인가 했습니다.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웬 축구공이야 처음 보는 건데?"

"말도 하기 싫어! 저 녀석이 글쎄 쓰레기장에서 주워 왔데.."

쓰레기장에서 축구공을 주워 왔다는 말을 듣고는 축구공으로 시선이 향할 수밖에 없습니다. 겉으로는 그리 낡아 보이지 않는데, 누가 말짱한 것을 버렸을까, 근데 웬걸, 발로 살짝 밟아 보니 바람이 푹 빠져 버립니다. 그랬습니다. 누군가가 터진 축구공을 버린 것입니다. 가만 보니 이런 상태로는 제대로 찰 수도 없을 것 같습니다.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아들! 차지도 못하는 축구공 왜 주워왔어?"

"아냐..아빠 바람이 빠져도 찰 수 있던데"

"아무리 찰 수 있어도 그렇지 남이 버린 걸 왜 주워 오니?"

이 물음에는 한참동안이나 대답을 망설이더니, 재차 물어보고 나서야 조심스럽게 입을 엽니다.

"내가 축구공 사달라고 했는데, 아빠가 안 사줬잖아!"

이거 웬 생각지도 못한 대답이란 말입니까. 아빠인 저는 쓰레기 주워 온 것에 포인트를 맞추고 있었는데, 아들 녀석이 가슴 속에는 축구공을 사주지 않은 아빠에 대한 원망으로 가득했던 것입니다.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
만에 하나 사고라도 날까봐 사주지 못했던 축구공. 이제 훌쩍 커버린 아들 녀석에게는 조그마한 바램으로 응어리져 있었나 봅니다. 아빠인 제가 미처 그것을 살피지 못했던 것이지요. 남들 얘기에는 과보호가 문제라고 말을 해왔는데, 알고 보니 나 자신도 참 문제가 많았었네요. 이번 기회에 반성도 해보게 됩니다. 다가오는 휴일엔 새 축구공을 들고 아들과 공이나 차러 가야겠습니다.


반응형

댓글120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0.12.08 15:38 신고

    아드님이 축구공을 정말 갖고 싶었나 보네요 후후..
    전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곳이 많아서...
    조카들이 축구공 갖고 논다고 해도 안전한 곳 아니면 절대 안된다고 말리곤 합니다......
    같이 안전하게 운동할 곳이 있다면 좋겠어요 ^^
    답글

  • ... 2010.12.08 15:57

    아들이 두고두고 원망할듯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08 18:08

    기억해 두었다가 나중에 착한일하면 사주면 될것같은데요...ㅎㅎ
    그냥 사달라는거 사주는건 별로라고 생각해서 ;;
    답글

  •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0.12.08 18:22 신고

    이젠 아빠도 축구하시게 생겼네요 ^^
    답글

  • 추억이라 2010.12.08 18:25

    저 9살때랑 똑같군요;;; 오히려 아드님이 굉장히 착하신거 같은데 ㅎㅎ;; 12살때까지 참다니;; 아이들이 정말 간절히 원하는것이면 사주는게 좋지요. 요즘 어린애들 컴퓨터에 매달려 건강이 오히려 안좋아지고 있다고 알고있는데... 어른들의 잣대로 아이들이 원하는것을 지나치게 막는다면 오히려 아이들은 집착을 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필요없는 물건들까지 집요하게 어떻게든 손에 넣으려고 하지요; ^^;;

    기분좋게 사주시고 대신 약속을 하시는것이 어떠실까 싶네요. 학교 운동장이나 안전한곳을 정해두고 그외 다른 곳에서는 절대 공카우치에서 꺼내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약속을 안지킬경우 공을 압수한다고 분명히 약속하는것이 더 좋은방법인거 같습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n860924 BlogIcon 멍든곰 2010.12.08 18:31

    역시 아들은 축구네요! 저도 초등학교때는 학교에 버려진 공을 주서다 축구를 하곤 했는데.
    가끔 담벼락을 타고 올라가면 구석진곳에 바람빠진 축구공이 구석탱이에 있어서 그런것도
    주서서 썻었죠~ 축구공이라는게 뻥차고 뻥차다보면 금방 잊어버리더라구요.. ㅎㅎ;;

    근데... 축구가 얼마나 좋았으면 쓰레기장에서 주서왔겠어요... ㄷㄷ
    주말에는 초등학교 축구장가서 같이 운동좀 하셔야겠어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12.08 19:06 신고

    아이들은 거절당하면 엄청 오래 간다네요..
    부자지간에 신나게 축구 하시고 맛있는 음식으로 마음 달래주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08 19:10

    아이들 유리창값도 물어주고 그러면서 크잖아요,
    좋은 결심하셨습니다.
    제 딸은 어떤 남자애가 얼굴에 돌을 던져 다쳤답니다. 남자애 부모가 10만원을 주시더군요 헙.
    답글

  • Favicon of http://www.slowalker.net BlogIcon 느림보 2010.12.08 19:16

    ㅎㅎㅎ
    좀 일찍 좀 사주시지 그랬어요?
    어릴 적 겨우내내 연 만들러달라는 내 청을 거절한 아버지에게 봄, 여름, 가을 내내 정말 엄팡 지롤했던 기억이 납니다.
    결국 아버지는 다음해 겨울이 되자, 한꺼번에 세 개나 만들어주셨지요.
    얼마나 제가 못살게 굴었으면 두개도 아니고 세개씩이나 만들어주셨을까...
    알고보면 파르르 행님 아들은 참 착하기도 하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1 BlogIcon 1 2010.12.08 20:28

    역지사지
    답글

  • 노타 2010.12.08 20:32

    저는 어렸을 때 맨날 공 주워왔는데...
    그래도 부모님 야속하진 않았어요 ㅎㅎ
    상태 좋은걸로 주워와서 ㅋ
    답글

  • wkrrkwlakdtod 2010.12.09 00:00

    웬만하면 사주세요. 총 사달라는 것보다는 훨 나은데요

    요즘 애들 갖고 노는 총, 정말 위험하더군요. 총알로 쓰는 BB탄도 위력 장난 아닌데..

    그에 비하면 축구공은 정말 건전한건데요...
    답글

  • 자식 이기는 부모는 없는 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0.12.09 01:26 신고

    방문이 많이 늦었죠? 지금쯤 사주시지 않았나 싶은데요.ㅋ
    답글

  •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2010.12.09 01:36 신고

    제가 어릴때만 해도 동네마다 큰 공터가 한두개 정도 있어서 그곳에서 친구들과 놀았던 기억이 있는데..
    요즘에는 정말 마음놓고 아이들이 놀만한 공간이 없는 것 같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adw@naver.com BlogIcon wwwwa 2010.12.09 04:14

    절 대 안 전

    1 억 이 상 출 금 자 20명이상 배출

    ㅁr ㅋr 오 생 중 계

    ㅂr ㅋr ㄹr

    ddaja9(컴)ddaja9(컴) ddaja9(컴)

    현 지 ㅂr ㅋr ㄹr 를 24시간 실.시.간
    답글

  • 이중수 2010.12.09 05:19

    저 어릴쩍에 초등학교 2학년인가 3학년때 였을꺼에요.. 축구공 사달라고 했다가 부모님이 안사주셔서

    운동장에서 누군가 버려놓은 바람 빠진 축구공을 집으로 가져 왔던 적이 있었죠. 그때 저희 부모님의

    반응과 글쓰신분의 마음이 같았을것 같네요... 거의20년전 회상을 하게 됩니다.. 지금은 취직걱정을 하고

    있는 대학생 졸업반입니다 ㅠㅜ
    답글

  • Favicon of https://bluebird731.tistory.com BlogIcon 별지구 2010.12.09 18:19 신고

    아드님이 축구공을 정말로 가지고 싶어하셨나봐요....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ch76.co.kr BlogIcon 키다리아저씨 2010.12.12 22:28

    이제 우리 아들도 크면 이런 행동을 하게 되겠죠??
    사달란다고 다 사줄수 없는 노릇인데 열심히 일해서 돈을 많이 모아놔야겠습니다~~ *^^*
    답글

  • 김씨 2011.02.27 10:37

    뭐랄까..제가 어릴 적에도 큰 매장에 가서야 유명한 축구선수들의 싸인이 적혀있는 축구공을 살 수 있었지만 축구공을 사달라고 엄마아빠를 조르던 오빠가 큰 대형마트에 가서 축구공을 사왔을 때 환하게 웃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해요. 새 축구공 냄새마저도 좋다던ㅋㅋㅋㅋㅋㅋㅋㅋㅋ참 어렸었죠. 아들분께 좋은 축구공 선물하세요. 함께 가까운 공원으로 축구하러 나가는 것이 마냥 재밌으실 거예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