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아픈 아내를 위해 내가 해줄 수 있는 한 가지

by 광제 2011. 2. 14.
반응형




발렌타인데이 선물은 커녕 죽만 쒀야할 신세

우리는 흔히 '죽을 쑨다'라는 표현을 자주하곤 합니다. 어떠한 일이 꼬여 엉망진창 되어버렸을 때, 또는 이와 비슷한 경우, 부정적인 의미로 쓰여 지는 말 중에 하나입니다. 그런데 저는 요즘 죽 때문에 고달픈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답니다. 죽을 쓰느라 어깨가 빠져 도망가는 줄 알았습니다.


쌀을 정성스럽게 씻어 불리고 난 뒤, 냄비에 적당량의 물을 붓고는 불 조절을 약하게 해야 한다는 것 까진 그다지 힘들어 보이지 않아 좋다고 칩시다. 인터넷에 뒤지면 흰죽 쑤는 법 자세히 나와 있더군요. 그런데 저어 주는 게 장난이 아닙니다. 살다 살다 이렇게 힘든 요리는 처음해 봅니다.


아주 가끔 몸이 아플 때 아내가 만들어 주는 흰죽을 먹어보기도 하지만, 그때마다 참, 쉽게 '죽을 쑨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직접 해보니, 이렇게 힘든 일이었나요. 아니면 쉬운 방법이 있는데, 내가 몰라서 그런 건가요. 아내조차도 나에게 골탕을 좀 먹이려는 심산인지 이불을 뒤집어 쓴 채 드러누워서는 가만히 지켜보기만 합니다.


설 명절을 쇠면서 상당히 피곤해 보였는데, 제대로 쉬지도 못했던 아내가 엊그제 어머니의 기일을 치르고 난 뒤, 급기야 몸 져 눕고 말았습니다. 명절 차례상과 며칠 뒤, 제사상을 연거푸 준비해야 하는 우리 집엔 해마다 이 맘 때면 정신이 없습니다. 그나마 아내에게는 한명 있는 제수씨마저 부득이 하게 자리를 비우는 바람에 혼자서 이런저런 신경을 쓰느라 심신이 지칠 대로 지쳐 있었던 것이 원인이었나 봅니다.


단순한 목감기에 주사라도 한방 맞으면 괜찮아 질줄 알았는데, 웬걸, 도무지 차도가 보이질 않습니다. 가만히 앉아 있어도 으슬으슬 춥다던 아내가 이불을 벗 삼아 감기몸살과 싸운 지도 벌써 3일이 지났네요. 덕분에 개학한 애들 바라지는 아빠인 제 차지가 되어 버렸습니다. 그나마 주말이 끼어 있고 이제 곧 봄방학에 들어간다고 하니 한숨이 놓이긴 하는데 아내가 걱정입니다.


몸이 아프면 만사가 귀찮지요. 애들 밥은 어찌어찌 챙겨 주면서도 정작 본인은 무엇 하나 입에 대질 않네요. 이불 속에 무엇을 숨겨 뒀는지 틈만 나면 이불속으로 겨들어갑니다. 그래도 뭘 좀 먹어야 약도 먹고 기운을 차릴 것 같은데 말입니다. 죽이라도 쑤어줄 마음에 어떻게 하는 것인지 가르쳐 달라고 하니, 그저 냅두라고 합니다. 포기할 내가 아니지요. 인터넷을 뒤져 방법을 익히고는 죽을 쑤기로 한 것입니다.


가스렌지 앞에서 30분 이상을 버티고 서서는 죽을 젓느라 팔이 빠질 것 같고 허리는 왜 이렇게 아픈지 이것도 일이라고 이마에는 땀방울이 맺힐 정도입니다. 이쯤 되면 괜히 시작했다 싶기도 합니다. TV앞에서 이불 쓰고 앉아 있는 아내, 냅두라고 하면서도 막상 이러고 있는 남편이 싫지는 않은가 봅니다. 은근 즐기는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까짓, 이럴 때나 눈 딱 감고 서비스 한번 하지, 언제 또 하겠습니까. 그래도 마지못해 수저를 드는 아내를 보니 고맙기도 하고 아픈 아내를 위해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이 있다는 것 또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그 보다도 오늘이 발렌타인 데이인데, 올해 초콜릿 선물은 물 건너가나 봅니다. 아니, 초콜릿 선물은 없어도 좋으니 어여 빨리 훌훌 털고 일어났으면 좋겠네요. 그게 최고의 선물일 듯싶습니다. 또한 이번 주말에는 봄방학을 이용하여 가족여행을 떠나려고 비행기 표까지 모두 끊어 놓고 있는데... 온가족이 처음으로 떠나는 3박4일간 수도권여행, 아내가 간절히 원했던 여행길이니 만큼 얼른 기운을 차렸으면 좋겠네요.

아래view추천은 아픈 사람도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 필요없으니 꾸욱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53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blog.daum.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11.02.14 11:09

    죽집에서 사오시지 않고 직접 끓여 드리시니
    정성에 감동하셨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www.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1.02.14 11:40

    아내분께서 쾌유하셔서 마음
    편안한 발렌타인 되시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demeter73 BlogIcon 동글이 2011.02.14 11:46

    아내분께서 파르르님께 말은 안했지만,
    아마 여태껏 먹어본 죽중에서 제일 맛있는 죽이었을겁니다^^
    쾌유하셔서 가족여행 재밌게 다녀오시길 바래요~
    답글

  • 명절보내고 집에와서 저희 마눌님도 몸살이 나서 고생했던 생각나네요...

    얼른 빨리 쾌차하시기 바래요~
    답글

  • 바닷가우체통 2011.02.14 12:21

    발렌타인데이가 뭐 대수입니까???
    옆에서 간호 잘하셔서 어여 빨리 나으시길...
    초코렛보다 더 필요한건 뭐???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11.02.14 12:33 신고

    수도권여행이라...ㅋ
    듣고 그냥 웃음이 났습니다. 서울에서만 평생을 살아왔던터라...여행과 수도권이 함께 입에 붙질 않아서..^^;;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2011.02.14 12:36

    아우..
    몸살날만 하네요..
    진짜 빨리 나으셔야할텐데...ㅜ.ㅜ

    얼른 나으시길 빌께요^^
    답글

  • Favicon of https://donghun.kr BlogIcon 멀티라이프 2011.02.14 12:48 신고

    이런이런... 몸살이 나셨군요..
    얼른 쾌유하셔야할텐데요.. 파르르님의 사랑과 정성이면 금방 좋아지실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라한 GO 2011.02.14 13:59 신고

    어후어후...사모님이 편찮으시군요...
    정말 집안에서 와이프가 아푸면 소중함을 거듭알게 되더라구요...
    파르르님의 사랑과 정성으로 어여 괘차하시기를 기원해 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oks03.tistory.com BlogIcon 산들강 2011.02.14 16:26 신고

    아픈 사람이 마음이 더 안됐다는 걸 아시면 좋을텐데요...
    얼마나 속이 상할까요?
    저도 집안일 잘 안돕는 사람중 한명이지만 마누라가 아프면 무조건 제가 밥도 하고 반찬도 하고 그런답니다.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1.02.14 17:16 신고

    저런..몸살이 나셨군요.
    따뜻한 이불속에서 쉬는것이 최고인데
    걱정입니다.아이들이 있으면 쉬지도 못하고
    신경을 쓰다보면 빨리 낫지도 못할듯 하네요.

    저도무려 한달이 넘어 걸려서야 떨어지려 합니다.
    이번 감기 지독하니 몸조리 잘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세요.
    파르르님 정성이면 금방 나을거에요..
    답글

  • Favicon of http://eyeswith.tistory.com BlogIcon 담요 2011.02.14 17:59

    저도 파르르님 같은 남편분을 만나고 싶다는 소망이 생기는 글이네요.
    얼른 기운 차려서, 여행 즐겁게 다녀오셨으면 좋겠습니다.
    파르르님도 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 2011.02.14 18:23

    빠른 쾌유를 빕니다.
    즐거운 여행에 몸이 받쳐줘야하는데요..
    답글

  •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코인물개미 2011.02.14 19:12 신고

    저는 사랑하는 사람이 아프면 정말 마음이 같이 아파서 이것저것 같이 해주고 싶은데..

    파르르님도 정말 잘해주시네요^^

    오늘 남은 하루도 좋은 하루 되세요 파르르님~^^
    답글

  •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2011.02.14 19:49 신고

    몸살이 나셨군요! 마음으로는 초콜릿을 많이 드렸을거예요!
    그래도 남편이 끓여주는 죽이 기운을 돋우어 주었을 것 같은데요~
    빨리 쾌차하시어 서울 나들이에 차도가 없기를 바래보네요! 즐거운 여행이
    되실 것 같아서 저도 좋은데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4 21:19

    죽 끓이기 여간 힘든게 아닌데 정성을 보아서라도 툴툴 털고 일어 나시겠어요^
    그러고 보니 며칠 못온것 같네요^^ 빠른 쾌유를 빌어 보아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4 22:11

    아내분이 어서 훌훌 털고 일어나셨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곁에 있는 사람이 아프면, 제 자신도 히미 쫙 빠지는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unalpha.com BlogIcon 언알파 2011.02.15 00:30

    고생하셨어요 파르르님~
    언능 쾌차하셔서 초콜릿보다 달콤한 나날 보내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5 03:55

    빨리 쾌차하시어 즐겁고 행복한 여행하시길 바랄께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1.02.15 05:50

    에거거거..
    지금은 좀 괸찮아 졌나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