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먹어본 수수부꾸미, 외국인에 더 인기

-1박2일이 다녀간 광장시장, 여기가면 꼭 먹어봐야-

수수부꾸미라고 해서 처음에는 뭔가 했습니다.
생전 처음 듣는 음식이름이었기 때문이지요.

이름만 놓고 보면 수수를 이용하여 만드는 음식 같은데,
사실 제주도에 살고 있는 저로서는 수수라는 곡식도 익숙하진 않은 곡물 중 하나입니다. 논밭이 극소수라 벼가 귀한 제주도,
수수 또한 거의 재배를 하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단 한 번도 본적이 없는 곡물이 수수이기도 합니다.

그럼 부꾸미는 또 뭐지?
옳지, 부침개라고 하면 쉽게 이해가 될듯합니다.
빈대떡, 즉 지짐이를 전라도 사투리로 부꾸미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제주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음식이지만
육지에서는 어린 시절의 고향을 생각나게 해주는
추억의 음식이란 사실도 이번에 알게 됐답니다.
 설이나 명절이면 빼놓을 수 없는 음식 중에 하나였다는데,
아마도 차례상에도 올리나 봅니다.

서울 종로5가에 위치한 먹거리장터인 광장시장

처음 구경하는 수수부꾸미,
 얼핏 흔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막상 먹으려고 나서면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수수부꾸미를 만들어 파는 곳은 아주 귀하다네요.


서울의 대표적인 먹거리 장터인 종로5가의 광장시장에서도
유일하게 한곳만이 수수부꾸미를 만들어 팔고 있더군요.
광장시장하면 1박2일에서 강호동이 다녀간 곳으로 유명하기도 하지요.

이 광장시장의 한복판에 가면
마음씨 좋고 인자하게 생기신 할머니 한분이 좌판을 깔아놓고
부지런히 지짐이를 지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바로 '수수부꾸미'입니다.

일반 호떡만한 크기의 수수전병 한면을 살짝 익힌 후,
뒤집은 다음 그위에 팥앙금을 얹어 놓습니다.
수수전병에 팥 앙금을 얹어진 모습을 보니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팥 앙금을 얹어 놓고는 이렇게 반달모양으로 접은 다음,
 다시 적당하게 익혀 줍니다.

 
좌판 앞에는 젊은 사람들 보다는
연세 지긋하신 어르신들이 줄을 선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어린 시절에 추억이 깃든 음식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답니다.

손으로 잡고 먹는 수수부꾸미는 뜨겁기 때문에
이렇게 한 번에 한 개씩 종이컵이 제공된답니다.

가격은 한개에 천5백원,
얼핏 보면 조금 비싸다는 생각이 들진 모르겠지만
맛과 영양, 만드는 정성을 감안하면 그리 비싼가격은 아닌듯 하네요
.

외국인을 위한 종로투어 가이드에 소개된 수수부꾸미 할머니

 
단 한곳 밖에 없어 시민들에게도 유명하지만
일본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다고 합니다.
 일본 내에서도 소개된 적이 있고
일단 한번 맛을 보고 돌아간 일본인들의 입소문을 타고는
그 맛이 궁금한 나머지 끊임없이 찾는다고 하네요.

수수부꾸미는 수수, 찹쌀 등 곡물가루를 넣어 만든 반죽에
안에는 앙금를 넣고 부친 전병인데,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소화촉진,
그리고 피부미용과 항암효과도 뛰어난 수수를 주재료로 하여
사람의 몸에도 아주 좋다고 합니다.

맛집정보: 전국맛집, 서울맛집, 종로맛집

서울시 종로구 예지동 광장시장 내. 수수부꾸미

유익하셨다면 아래view추천도 꾸욱~부탁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수수부꾸미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가끔은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 먹은적은 있는 것 같은뎅..기억이 안나용~~
    근데 님의 글에서 좀 이상한 부분이 있어서용
    제사나 차례상에 팥은 올리지 않는데요~ 왜냐믄 팥은 귀신을 쫓는 음식이잖아용
    혼을 모셔야 하는게 제사나 차례인데..
    착각하셨겠지요?
    그냥 간식으로 먹던것이지 않았나 싶어요

    2011.02.28 14:50
  3.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억 광장시장에 이런곳이 있었군요...
    수수부꾸미 먹으러라도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먹어본 기억이 없는듯해요 ㅠㅠ

    2011.02.28 15:13 신고
  4.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저도 제대로 먹어 본 기억이 없네요. 언젠가 기회가 되면 꼭 먹어봐야겠어요.
    말은 참 흔하게 들었는데 ^^;;

    2011.02.28 15:20 신고
  5. Favicon of https://kung2.tistory.com BlogIcon 놀다가쿵해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적 엄마따라 장날 구경갔다 장터에서 먹어봤던 부꾸미가 생각나네요...ㅎㅎ

    2011.02.28 15:49 신고
  6. Favicon of http://blog.daum.net/demeter73 BlogIcon 동글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곤하고, 입이 궁금한 시간인데ㅎㅎ
    따끈하고 고소한 수수부꾸미 하나 먹었으면^^

    2011.02.28 16:15
  7. Favicon of http://www.hjstory.net BlogIcon HJ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끈따끈 영양간식으로 최곤데요~
    광장시장이라.. 좀 먼게 흠이네요~ ㅎㅎ

    2011.02.28 16:31
  8.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수수부꾸미군요...
    3대 이상이 서울에서만 살았던 서울 토박이인 저도 가보지 못했던 광장시장입니다~
    오...부럽습니다~파르르님~!!!

    2011.02.28 18:05 신고
  9.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광장 시장 겨울에 다녀왔는데
    수수부꾸미는 못 먹고 빈대떡만 먹고 왔네요.
    다음번에 가면 수수부꾸미 정복입니다.

    2011.02.28 18:10 신고
  10. Favicon of https://lovely2day.tistory.com BlogIcon 러블리벨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별미로 만들어 주시던 수수부꾸미!!
    겉은 바삭 안은 쫄깃한 그 맛!
    잊고 살았는데 님 글 덕분에 갑자기 생각나네요.
    아~ 배고프다 ㅜ ㅜ

    2011.02.28 18:21 신고
  11. 만년지기 우근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는 일본 사람들이 환장을 하지요.
    정말 맛있습니다.
    먹고 싶은데요.
    마을버스타면 금방인데 ~~~.

    2011.02.28 19:27
  12.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 믹스 마트에 팔아요 구포시장에선 반죽도 훠~얼씬 묽고 안에 팥도 안들었는데 2,000원하던데;;; 그래도 맛있긴 했지만 집에서 수수부꾸미 믹스로 부쳐먹어야지~

    2011.02.28 22:10
  13. Favicon of https://www.likewind.net BlogIcon 바람처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 보는 거네요
    이거 꼭 먹어봐야겠는데요?

    2011.02.28 22:42 신고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saddy9578 BlogIcon 하얀초롱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라....생전 처음 듣는 말이네요
    형언조차 하지 못할 그런 단어라서...ㅋㅋ
    그림으로 이렇게 보기 전까지만 해도..그것이 무엇인지조차
    상상도 하지 못했답니다...ㅎㅎ

    것도 울나라사람들보다..외국인 또한 일본인에 더 인기가
    좋다고 하니....저도 한번 먹어 보고 싶다라는..
    그 맛이 어떤지...음미하고 싶네요^^

    여튼 파르르님 덕분에 듣도보지도 못한 수수부꾸미에 관한 것
    알려주셔서감사합니다

    2011.02.28 23:45
  15.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수정/삭제  댓글쓰기

    옷~!일본인들도 먹는다는데 전 한번도 못먹어봤네요...ㅜ.ㅜ
    근데 반달로 접혀서...ㅎㅎ
    왠지 지짐보단 호떡이 생각난다는...^^;;

    2011.02.28 23:52
  16.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수수부꾸미가 뭔가 했더니 저렇게 만드는 것이었군요.
    저 시장골목가면 참 먹을게 많은것 같아요.
    저도 가서 포스팅좀 해야겠습니다. ㅋ

    2011.02.28 23:54 신고
  17. Favicon of https://gyoil.tistory.com BlogIcon 정민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라. 저도 먹어본적이 없는데
    앙금이 들어가서 찹쌀떡과 호떡의 느낌이 날듯 한데요.

    2011.03.01 00:25 신고
  18. 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여요.^^
    글 읽다가 수정했으면 하는 게 눈에 띄네요. '어린시절에 추억이 깃든'이 아니라 '어린시절의 추억이 깃든'입니다.
    요즘 방송 자막도 그렇고 인터넷 기사나 블로그 글들에서 '에'와 '의'의 쓰임이 오용되고 있는 게 많이 보이더라구요

    2011.03.01 03:04
  19. Favicon of http://sunlifestory.tistory.com BlogIcon 베라드Yo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미가 이것이었군요!!!
    저도 한입만...줍쇼~~ ㅜㅜ
    마트에 스제품코너에 보면 부꾸미 만드는 게 있던데...
    광장시장에는 못가니, 한번 만들어 먹어봐야겠습니다.ㅠㅠ

    2011.03.01 03:40 신고
  20.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엔 집에서 만들수 있게 믹스용으로 판매를 많이 하고 있습죠
    마트에서 쉽게 구매가능..

    수수부꾸미도 있고 그외 메밀전병 같은것도 있고.(메밀부침에 안에 김치 썰어넣은거)
    암튼 지역마다 재료를 조금씩 변형해서 많은거 같아요

    근데 수수부꾸미치곤.. 엄청 두껍군요.. 저거보단 얇고 저렇게 반으로 접다기 보단 돌려말은 걸 먹어봐서

    2011.03.01 09:11
  21. kkmn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수부꾸미 정말 대~~박 맛있어요..ㅠㅠ
    그런데 굉장히 두껍네요?
    저도 부산 국제시장에서 먹었었는데
    그때는 아~~주 얇아서 잘못 들면 찢어질 정도로 말캉말캉 하고 얇았는데..
    쫀득하면서도 말캉한게 정말 맛있었어요.
    그때 좀 비싸다 싶어서 3개만 산게 아쉬울 정도였죠..(근데 1500원보단 쌌던 것 같은데.)
    어쨌든 최고!!!!
    너무 기억나서 요새는 냉동식품으로 파는 부꾸미를 사먹고 있는데 ㅠㅠ
    역시 그맛이 안나네요..ㅠㅠ 잘 팔지도 않고 슬퍼요..ㅠㅠ

    2011.03.27 17:59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5)
멋스런 제주 (402)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2)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5)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329,288
  • 2,9142,983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