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화장실 갈 때마다 곤욕 치르는 아들, 어떡하나

by 광제 2011. 3. 25.
반응형


아침부터 조금은 지저분한 얘기가 될지 모르겠지만
공감하시는 분들이 꽤 되실 것 같아 실례를 무릅쓰고 글을 올려봅니다.

이제 초등학교 6학년인 저의 아들은 화장실에서 큰일을 치를 때만 되면 큰 곤욕을 치르곤 한답니다. 문제는 그 곤욕이라는 게 하루도 거르지 않고 계속 이어진다는 것이지요.

며칠 전에는 이 모습을 보다 못한 아내가 아들이 등교를 하고 난 후,
"너무 애처롭고 측은해서 못 봐 줄 지경"이라며 긴 한숨을 내쉬더군요.


그러고 보니 정말 오래 되었네요.

어렴풋 기억으로는 초등학교에 입학할 즈음부터 시작된 것 같은데,
어느덧 5~6년째 그 고생이 계속되고 있는 딱한 이야기 한번 들어 보실래요?

막히는 일이 거의 없었던 저희 집 양변기가 본격적으로 막히기 시작한건 아들 녀석이 초등학교에 들어갈 즈음부터였답니다.

화장실에서 큰일을 치르고 나면 어김없이 막혀버리는 양변기.
아들 스스로가 난감한 기색이 역력하였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답니다.
아빠인 제가 뚫어~!를 감행하는 수밖에요.

간혹 제가 집에 없는 날에는 막혀있는 양변기의 뚜껑을 닫아 그대로 둔 채, 제가 귀가하기만을 기다리곤 했으니 이게 아들 혼자만의 곤욕으로 그치지 않고 온가족이 곤욕을 치러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것입니다. 그나마 안방에 딸려 있는 화장실이 더 있는 것은 불행 중 다행이었지요.

아들 녀석이 큰일만 치르면 양변기가 막히는 이유는 딱 한 가지.
변의 굵기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는 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상 그것(?)의 그림을 보여드릴 수 없다는 것이 못내 아쉽지만 어른인 저 또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그렇게 굵은 변을 봐 본적이 없을 정도인데, 이게 양변기 물이 내려가야 할 부분에 꽉 끼어 버리면 도무지 어찌할 대책이 서질 않는 것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양변기가 막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겠지요.

변기 막히는 것이야 뚫어주고 가족들의 불편은 좀 감수하면 그만이지만,

문제는 이 때문에 아들 녀석의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제는 고학년이 되 가면서 뚫어~!를 아빠에게 맡기지 않고 직접 처리를 하곤 하는데,
아들스스로 처리할 수 있도록 얼마 전에는 철물점에서 뚫는 도구까지 하나 구입했답니다.


때문에 웃지 못 할 광경이 아침마다 벌어지곤 한답니다.
거실화장실은 다른 가족이 사용중, 가끔은 안방에 딸린 화장실에 큰일을 보러 가야할 상황이 벌어지곤 하는데, 그때마다 아들은 '뚫어뻥'을 들고 왔다 갔다 해야 하는 것입니다.

뚫어뻥을 하나 더 구입하면 들고 다니는 수고는 덜 수 있겠지만 근본적인 문제점은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정말 난감할 따름입니다.

상상한번 해보시지요.
이제 초등학생인 녀석이 반드시 뚫어뻥을 옆에 차고서야 큰일을 봐야 하는 고달픔을요.
그 모습이 너무나도 측은하고 애처롭기도 하여 오죽하면 아내가 긴 한숨을 내쉬었을까요. 덩어리가 큰 변을 본다고 하여 몸에 이상이 있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달리 의학적으로 변을 얇게 볼 수 있는 방법은 정녕 없는 걸까요?

공감하시면 아래view추천도 꾸욱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54

    이전 댓글 더보기
  • 욕실에서 두명의 노예와~
    .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ssib1004.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ssib1004.com
    답글

  • 희야 2011.03.25 12:30

    흠,, 웃기지만 웃지못할 사건이군요..
    섬유질 가루같은 걸 팔아요~ 초콜렛맛 나는 것도 있던데 주스나 물에 타 마시면 훨씬 좋다더라구요
    전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뜨거운물을 계속 마시고 장마사지를 해주면 효과가 좋더라구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5 12:39

    얼마전 다시마를 먹으니 수월하던데..
    너무 단단하면 좋지않을듯해요.
    과일 좀 많이먹이세요.
    애가 열이많은편이가?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2011.03.25 13:01

    ㅎㅎㅎ
    웃어서 어찌하지요...
    죄송합니다...^^;;
    아드님의 고충이 상상이 되서리...ㅎㅎ

    음...
    제가 아는집 딸도..초등학생이었는데
    화장실만 들어가면 그렇게 막힌다고 하던데..
    전 휴지를 변기에 많이 넣나..?했거든요....

    변비에 좋은 음식이 아무래도 변을 좀 부드럽고 가늘게 만들지 않을까요..?
    밖에서 화장실 가기 두려울까봐 걱정이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oks03.tistory.com BlogIcon 산들강 2011.03.25 13:25 신고

    공감합니다. 후후후
    우리집에도 똑같은 애가 한명 있습니다.
    야채를 많이 먹으라고해도 안먹네요.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BlogIcon 담빛 2011.03.25 13:51 신고

    이런... 경우는 첨인지라...
    도움될만한 지식이 없네요...;;;
    답글

  • 요새 보미 떵 싸는거 보고 완전 신기해합니다.
    쪼매난게 어찌 저리 큰 떵을 싸는지...
    보미도 나중에 저렇게 되는거 아닌가 몰겄습니다...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zasulich.tistory.com BlogIcon 자수리치 2011.03.25 14:20 신고

    웃을 일이 아닌데, 자꾸 웃음이 나오네요. 병원에 가서 자문을 얻어 보시는게 어떨지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답글

  •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1.03.25 15:46 신고

    허허, 이거 웃을 수도 없고 난감한 상황입니다.
    소화가 잘되는 방법을 찾아 보아야 겠어요
    답글

  • 들꽃 2011.03.25 16:07

    장이튼튼해서 그렀다고해요,ㅎㅎ
    우리손자 생각하며 웃었습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5 16:14

    소화잘 시키기에 그런 것이라고 보입니다. ㅎㅎ
    저도 경험자로서 ㅋㅋ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5 17:10

    변기를 막힐정도로 변이 굵어지는 데는 이유를 생각해봤습니다. 첫째, 물의 섭취량이 적어 변이 딱딱하게 뭉치는 경우 이 경우 변을 볼 때 상당히 아플텐데요. 괜찮을라나 모르겠어요. 둘째, 식이섬유가 든 음식을 섭취하지 않아 변비가 생겨 변이 딱딱해지는 경우입니다. 이 경우 채소의 섭취를 늘리고 햄버거나 치킨, 피자류를 줄여야 합니다. 세째, 그냥 변을 많이 보는 경우입니다. 아마 이 경우에 해당할 것 같네요. 먹는 양이 너무 많은 것입니다. 많이 먹으면 많이 나오는 경우죠. 변비가 있다면 유산균음료를 드셔보시기를 권합니다. 요즘 집에서 만들어먹는 카스피해유산균, 애시도 유산균, 티벳버섯 유산균이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티벳버섯동호회를 치면 자세히 나오고 분양도 많을 수 있더라구요. 변비는 아니겠죠? -햇살아이 So Incredible 1215225- 재미있게 글 읽고 있습니다. 또 기대할게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wk36/10105251107 BlogIcon 예찬 2011.03.25 17:37

    아 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어요.
    변이 굵은 이유가 섬유질을 안먹어서인데
    저같은 체질은 물을 잘 소화를 못하는 체질이어서
    저도 변이 항상 크고 단단하게 나와서 고생을 많이 했거든요.

    그게 장보다 간에 이상이 있어서 그런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매우 피곤하고 심신이 지친상태에서 변이 무르게 나오지 않는것이래요.
    충분한 휴식과 식습관을 지켜서 먹어야 되고 심각하면 항문질환이
    생길수 있어요.

    파르르님 내과에 언른 데려가셔서, 의사와 상담하시고
    변을 무르게 보는 약을 먹이심이 가장 좋으실것 같아요^^
    답글

  • 레츠 2011.03.26 00:18

    채소 많이 먹으면 됩니다.
    변이 되어 나올때까지 섬유질이 있고 그 섬유질이 변의 유착을 방지해 주기 때문에
    양이 많더라도 힘들지 않게 볼수 있죠.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1.03.26 01:16

    아훔..ㅡㅡ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1.03.26 08:11 신고

    그게 아이들이 건강해 그런게 아닐런지요..
    울서익이도 꼭 큰걸보면 한번씩 막혀서 ..
    난리입니다..ㅋㅋㅋ
    답글

  • 진자 딱하네요. 초등학생이 변볼 때 얼마나 괴로울까... 단단하진 않대요?
    건강하긴 한 것 같은데 힘들꺼같아 안타까워요.
    답글

  • 천리 2011.04.01 15:04

    음......덩이는 크더라도.. 수분이.. 많다면.. 힘들이지 않고 쌀수 있지요..

    유산균 (티벳버섯& 카스피해 & 애시도 같은 유산균) 이나 .. 돼지감자를...

    저는.. 유산균보다는.. 변을 위해선... 돼지감자를 추천이요.. 전.. 돼지감자 한두개 먹으면
    두시간뒤에 바로 신호가.. 절대 힘들이지 않고. 잘.. 봅니다.

    월래도..힘은들이지 않았지만.. 확실히.. 속은 더 시원해요.. 수분도 더있고..^^;;;;;;

    돼지감자가 식이섬유덩어리라고 해서. 다이어트를 위해 먹었는데..

    왜 다이어트용으로 먹는지.. 공감이 갈정도 더라구요^^;;;;; 돼지감자 함 먹여 보셔요^^

    계속 힘주고 보고 그러면.. 나중에.. 치칠이 생겨요..

    재시간에 잘 본다 해도 힘을 줘서 본다는 자체가 치질의 초입이라고 하더라구요....
    답글

  • 개구쟁이 셋 2011.04.01 19:19

    변기 ...내려가는 입구가 큰걸로 바꿔주심은 어떠신지.... 요즘은 꽤 커서 왠만해선 잘 안막혀요.
    울아들도 상상을 못할 정도라..한덩어리씩 물을 자주 내려주기도 합니다. 덕분에 물세가 좀 나오네요. ㅠ.ㅠ
    답글

  • 무울 2011.04.29 15:07

    옥수수를 자주 먹여보세요......그리고 효과가 있는지 확인해보시구요....
    통조림 말구 산지에서 직접 따서 찐 옥수수....
    어린이 마른 변 변비에 효과가 있는데 큰 애들에게도 효과가 있는지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