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일 하다 예고 없이 조퇴한 남편을 본 아내의 반응

by 광제 2011. 4. 1.
반응형


회사 짤렸나 걱정, 남편의 마음은 섭섭

이글을 아내가 보면 어쩌나, 까짓 보면 좀 어떻습니까.

하필이면 만우절과 겹쳐 장난으로 받아들이지나 않을지 모르겠네요.
직접 면전에다 대고는 말하기는 조금 쑥스러운 점도 없잖아 있지만 이렇게 글로라도 마음에 있는 생각을 꺼내 보일 수 있어 그나마 속이 시원하네요.

이틀 전이었지요.

회사에서 일을 하는데, 머리가 지끈지끈 아파오는 겁니다. 속도 약간은 매스껍고....
얼마 전에 장과 위내시경을 했는데, 행여 이런 검사도 후유증이 있나 생각했지만 그건 아닌 거 같고....

약간 구토 증세까지 있는 것 같아 도저히 일을 계속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하는 수 없이 같이 일을 하는 동료에게 양해를 구하고 조퇴를 하기에 이르렀답니다.

집으로 오는 길에 병원에 들러 진찰을 받아보니, 몸살 증세가 좀 있는 것 빼고는 특별한 증상은 찾아 볼 수 없다고 하더군요. 엉덩이 주사 한 대 맞고 약 좀 받아갖고 어질어질한 기운에 가까스로 정신을 차리고 집으로 갔지요.


현관을 들어서자마자 긴장이 풀렸는지 씻지도 못하고는 그대로 침대위에 쓰러져 버렸답니다. 얼마나 잤는지 모를 정도로 깊은 잠에 빠져 들었습니다. 아마도 주사 탓인 듯합니다.

집에 들어올 때 집에 없었던 아내가 잠자는 나를 흔들어 깨운 건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은 시간이었습니다. 회사에 있어야할 남편이 침대에서 자고 있어서 깜짝 놀란 나머지 흔들어 깨운 것이지요.

"무슨 일이야, 회사에 뭔 일 있는 거야?"

"아냐 몸이 좀 아파서 조퇴한 거야..."

"지금까지 이런 일 없었잖아. 일어나봐, 회사에 뭔 일 있는 거지?"

그렇습니다. 저는 1989년부터 직장생활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개인적인 일로 인해 조퇴를 해본 적이 없었답니다. 물론 98년 결혼 후 지금까지는 말할 것도 없구요.

그러니 아내가 놀랄 수밖에 없었지요.

그런데 남편이 몸이 아파서 조퇴를 했다고 하면 어디가 아프냐고, 지금은 좀 어떠냐고 물어봐 주면 안 되는 거랍니까.

평소 안하던 행동을 하는 남편을 보니, 행여 회사에서 무슨 사고라도 쳤을까봐서요?

직장 내에서 사고를 쳐 뛰쳐나오게 된다면야 막노동이라도 하면 되는 것이지만, 한번 건강을 잃고 나면 쉽게 찾을 수 없는 것이거늘....

가장된 입장에서 자나 깨나 가족걱정에 여간해선 아픈 내색도 하지 않고 지내온 직장생활이랍니다. 이게 어떤 짐인데 그리 쉽게 내려놓을 수 있을까요.

오늘 이 시간에도 무거운 짐 어깨에 짊어지고 직장에서 이 눈치 저 눈치 보고 있을 수많은 가장 분들, 공감하시지요? 기운내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투정한번 부려봤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view추천도 꾸욱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50

    이전 댓글 더보기
  • 공감입니다 2011.04.01 11:22

    전 프리랜서라 일없을땐 집에도 쉬어도 되는데 마냥 나와서 돌아댕김 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1.04.01 11:23

    파르르님의 글을 읽고 보니..
    남편에게 더 신경쓰고 잘해야 겟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제나 무거운 짐을 지고 잇는 남편들에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2011.04.01 11:48

    아공....
    괜찮으세요????
    얼마나 안좋으셨음....

    글구...아내분 맘이야 당연히 걱정하셨을텐데
    늘...성실하셨으니까 혹시..싶어 그러셨겠죠...

    사실...
    외벌이는 아내입장에서 덜컥 겁이 나기도 합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1.04.01 12:18

    요즘 회사가 다들 어려우니..오해하실 만도 할 것 같아요. 저만 해도 덜컥 할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얼마나 아프셨으면...많이 괜찮아지셧나요?
    답글

  • Favicon of http://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4.01 13:36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 화이팅입니다!
    건강이 우선이에요!!
    답글

  •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04.01 15:14 신고

    정말 많이 안 좋으셨나봐요..
    지금은 괜찮아지신거죠?
    건강 조심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BlogIcon 김루코 2011.04.01 15:18 신고

    가장의 어깨가 그 만큼 무거운가 봅니다 ㅜㅜ
    답글

  • 키다리아저씨 2011.04.01 15:34

    백번공감합니다~~~
    오늘도 가족을위해 화이팅입니다~~~*^^*
    답글

  • 김창균 2011.04.01 15:39

    나도 직장인입니다. 올해 16년차 나도 조퇴나 그런거 해본적 없구요 정년 퇴직때까지 그럴 겁니다.
    여하간 대한민국의 모든 성실한 가장들 힘냅시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1 16:36

    몸은 좀 나아지셨나 모르겠네요
    아내분에게 좀 섭섭하셨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04.01 18:17 신고

    몸은 괜찮으신가요?^^ 뭐든지 공유한다는게 가장 중요한듯합니다~
    아내분도 많이 놀라셨나봐요...^^;
    답글

  • 뿅뿅~ 2011.04.01 18:27

    요즘 워낙 직장인들 해고도 쉽고.....그러니 걱정돼는 마음이 그렇게 표출 된 걸꺼에요....
    아프신게 당연히 더 걱정이 되시겠죠~ㅋㅋㅋ
    요즘은 쓰라고 나오는 휴가도 못쓰는 세상이자나요ㅠ눈치보느라..ㅠㅠ
    답글

  • 욕실에서 두명의 노예와~
    .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bogi00.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bogi00.com
    답글

  • 욕실에서 두명의 노예와~
    .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bogi00.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bogi00.com
    답글

  • 룰루비데 2011.04.01 23:16

    부인이 남편에게 뭘 바라는지가 확연히 드러나는 글이군요. 결국 밥그릇 끊길 걱정이 가장 먼저 앞선다고 볼 수 있다는..쩝 뭐 인간이란 동물이 계산적이고 경제적인 동물이긴 하지만 참 씁쓸한 대목이네요..대다수 여편네들이 남편을 돈으로 본다는 사실을 다시금 되새길수 있었습니다. 이거 결혼을 꼭 해야하나요 ?
    답글

    • 절대로 2011.04.02 04:18

      절대로 하지마세요. 이런 생각으로 상대방을 보고 그 여성과 결혼을 한다면 그 여자분과 주변모두를 불행하게 만들 뿐입니다.여자분뿐 아니라 자식들까지도요. 혼자 사세요. 혼자 벌어 혼자 쓰세요.

  • Favicon of https://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1.04.02 01:24 신고

    조금은 씁쓸하셨겠네요.
    그래도 마음은 안 그럴겁니다.
    답글

  • dmriri 2011.04.02 01:48

    우~웅 그랬군..........쨘하네!!!
    답글

  • Favicon of http://rotiqe.tistory.com BlogIcon 강아지 로띠끄 2011.04.02 01:50

    진짜 짠하다. 울 아버지의 모습을 보는듯 하네요! 빨리 쾌차하시길...
    답글

  • 부인 반성 좀 하세요 2011.04.02 05:41

    만일 부인이 아파서 조퇴했는데 남편이 저렇게 했다면 난리가 났겠지요. 행여 부인이 서운해서 어디 게시판에 글이라도 썼다면 여자들이 떼로 달려들어 남편 욕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도대체 남편은 어디까지 참아야하는 건가요? 부인 반성 좀 하세요.
    답글

  • 부인 욕하는 사람들 웃긴다 2011.04.02 07:30

    아침에 출근 전부터 남편이 몸이 안좋다는걸 알았으면
    보자마자 많이 아파서 그러냐고 물어겠죠
    아침에 멀쩡히 출근했는데 갑자기 남편이 집에 와서 자고 있으면
    어느 누가 아프냐고 물어본답니까?
    회사에서 무슨일 있었냐고 물어보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