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장면 처럼 누구나 꿈꾸는 결혼식 장면


-2평 공간에서 치르는 결혼식 보셨어요?-

초호화결혼식 전혀 부럽지 않습니다.


흔히 우리는 결혼을 두고 인륜지대사라는 말을 자주 씁니다.

모르는 사람끼리 만나 치르는 일중에 가장 큰 일이라는 뜻이지요.

그 만큼 서로에게는 평생에 한번밖에 없는 일이기에 조금 더 화려하고 호화스럽고

널리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또한 많은 사람들로부터 축하의 인사를 받고자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화려한 결혼식을 소망하는 경우는 대개

남자보다는 여자 쪽이 강하다는데 의의를 제기하실 분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순백의 웨딩드레스로 대변되는 결혼식,

평생의 단 하루만큼이라도 한 남자와 많은 사람들에게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싶어 하는 소망,

이러한 소망이 품고 있기에 결혼식도 치르지 못하고 오랜 세월 살아오신 우리의 노부모님들은

'당신에게 면사포 한번 씌워주는 게 소원'이라 했을까요.

 

사회적으로 지명도가 있는 일부 유명인들의 결혼식을 보면 두말할 것 없이 화려함 그 자체라고 할 수 있지요.

최근에 몇몇 유명인들의 결혼식들이 그러했습니다.

많은 사람들로 축하를 받고자 하는 소망, 충분히 이해가 되는 대목이기도 한데요,

아주, 정말 아주 가끔씩은 이러한 환상(?)을 깨트리는 굉장히 소박한 결혼식도 볼 수가 있습니다.

 

드라마의 한 장면 같은,

너무 소박한 나머지 심금을 울리는 결혼식이 있어서 여러분께 소개를 드리고자 합니다.

 

 

 

 

 

서울에 사는 지인(블로그 닉네임. 나비오)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은 결혼식이 있기 며칠 전이었습니다.

조만간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가질 것이라는 얘기였습니다.

 

처음에는 정말 의아했습니다.

결혼식을 치를 거면 그나마 여건이 좋은 서울에서 치를 것이지, 머나먼 제주에서 결혼식을 치른다니,

그것도 아무런 연고도 없는 지역에서 말입니다.

 

자초지종을 듣고는 더 황당했습니다.

우선은 결혼식의 장소가 우리가 생각하는 그러한 예식장이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였고, 결혼식에 참가하는 하객 또한 극소수에 불과했던 것이었습니다.

 

우리들만의 작지만 행복한 결혼식,

보여주기 식의 상업적이고 상투적인 이벤트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두 사람이 만나 진정으로 하나됨을 깨닫는 소박한 축제를 원했던 것입니다.

 

하지만, 제가 본 결혼식은 행복이 가득하고 넉넉한,

모든 것이 차고 넘치는 그러한 결혼식이었습니다.

 

 

 

 

신랑과 신부 그리고 일부 하객은 서울에서 비행기로 날라 오는 중,

제주도에 사는 관계로 시간보다 넉넉하게 이곳에 도착하여 몇 커트 찍어보았습니다.

 

어깨를 움츠리고 고개를 숙여야만 들어갈 수 있는 좁은 문,

그리고 미니어처를 보는 듯한 아주 작은 예배당건물,

이곳이 바로 조금 있으면 결혼식이 있을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

이름 하여 순례자의 교회입니다.

 

 

 

 

뜰 한 켠에는 순례자의 교회임을 뜻하는 영문과

이곳에 오는 모든 이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뜻하는 인사말이 적혔 있습니다.

 

이곳은 제주올레 13코스가 스쳐지나가는 길목,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얻은 영감으로 제주올레길 또한

순례자와 같은 마음으로 길을 걸으면서 마주하는 제주의 고유한 문화와 풍광들 속에서

행복과 치유를 누리게 하고자 하는 걷기여행 코스입니다.

 

종교를 뛰어넘어 이곳을 스쳐가는 그 누구라도 이곳에서

잠시나마 땀을 식히고 쉬어갈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것이 바로 교회의 설립목적입니다.

 

 

 

 

머리를 숙이고 교회의 뜰로 들로 들어서면

은근히 고풍적이면서도 이국적인 건물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사진으로 보기에는 꽤 커 보이지만

모형을 만들어 놓은 것이 아닐까 착각이 들 정도로 작은 교회입니다.

 

 

 

 

조금 있으면 주례사가 있을 실내도 잠시 들여다봅니다.

가장 먼저 십자가가 눈에 들어오고,

커다란 성경책과 누구나 편하게 기도를 드릴 수 있도록 자그마한 카펫 하나가 깔려 있는 것이 전부입니다.

 

놀라지 마세요!

 

실내면적이 고작 2.4평이랍니다.

오랜 된 시골집의 작은방 하나의 넓이만큼도 안 되는 공간이지요.

 

상상이 가세요?

이런 공간에서 결혼식이 치러진다는 것,

하지만 잠시 후면 그럴싸한 결혼식이 이 작은 공간에서 엄숙(?)하게 진행될 것입니다.

 

 

 

 

평상시, 늘 주인이 없는 이곳, 이곳에서 잠시 쉬어가는 분들을 위해 간단한 당부의 메시지도 눈에 들어옵니다.

 

 

 

 

결혼식 시간이 가까워오자, 신랑신부를 태운 차량이 골목 안으로 들어옵니다.

정확히 말하면 태운차량이 아니고 두 분이서 직접 운전하고 오신 겁니다.

 

신부가 손에 들고 있는 부케, 너무 예쁘지요?

이곳으로 오는 도중 제주시내 꽃집에 들러

직접 눈으로 고르고 만들어서 오신가라고하니 대단하지 않습니까?

 

제주스러운 풍경을 뒤로하고 있는데,

계절을 잊은 해바라기가 활짝 피어있는 것이 보입니다.

아마도 오늘의 한 쌍에게는 축복의 의미가 아닐런지요...

 

 

 

 

신부가 식장으로 가기위해 좁은 문으로 들어서고 있는데요,

돌로 만들어진 독특한 입구, 얼마나 좁은지 비교해 보시라구요...

 

 

 

 

드디어 예식이 시작되었답니다.

오늘 주례를 맡으신 분은 이곳 순례자의 교회를 직접 설립하신 김태헌 목사님이십니다.

 

예식은 화촉점화와 주례사 서약, 예물교환 등 기본적은 의식을 차례로 진행하였는데요,

 

교회 안에는 목사님과 신랑신부, 그리고 양측의 증인으로 참석하신 가족분들이 전부입니다.

 

겨우 2.4평에 불과한 공간,

사진 촬영을 하는 데에도 상당한 애로가 있었답니다.

발 디딜 틈도 없이 꽉 들어찬 예식장^^

 

 

 

 

무엇이 그리도 즐거운지 시종일관 웃음이 가시지 않는 신랑신부......

 

 

 

 

밖에서 보면 딱 이런 모습이랍니다.

 

 

 

 

결혼식을 위해 제주도에 있는 저를 비롯하여 블로거 아이엠피터님,

그리고 극히 몇 분만이 결혼식 장면을 지켜보았는데요,

이분들마저도 식장에 들어가지 못한 채 이렇게 밖에서 지켜보고 있답니다.  

 

 

 

 

오늘의 예식 중 가장 하이라이트였던.....신부에게 전하는 메시지,

신랑이 직접 깨알같이 작성하여 온 메시지를 읽어 내려가는 내내,

신부가 닭똥 같은 눈물을 연신 닦아냅니다.

 

조그마한 것에 감사하고,

나를 선택해준 것에 감사하고

앞으로 함께해줄 것에 감사하는

감동의 눈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목사님과 기념촬영 한컷.......

 

 

 

 

예식을 끝내고 교회의 문을 나서는 신랑신부,

예식장이 작다는 느낌보다는 이제는 하나가 된 두 사람이 매우 커 보인다는 느낌.....

 

 

 

 

눈요기 감으로 교회 뜰에서의 한 장면도 올려봅니다..

배경도 멋있고, 드레스를 입은 신부도 아름답고, 너무나 아름다운 한쌍입니다.

 

 

 

 

화려한 것을 포기하고 진정 우리에게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행동으로 보여준....

그리고 그것에 감사하고 벅찬 감동을 실천하신 두 분.....

정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결혼식을 보았구요...

 

래도록 행복한 삶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69)
멋스런 제주 (330)
숨겨진 비경 (89)
명품 한라산 (85)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40)
제주도축제 (40)
캠핑&백패킹 (14)
여행 (30)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1)
생활의 지혜 (73)
세상과 만사 (531)
사는 이야기 (234)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2)
초 대 장 (8)
모든리뷰 (40)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내가 숨 쉬는 공간의 아름다움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 46,574,310
  • 5236,704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