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이 사라진 제주에는 핑크빛의 또 다른 벚꽃이


새로운 명소가 된 오라동 겹벚꽃 가로수길

유난히 벚꽃이 빨리 피고 빨리 떨어졌던 올봄, 벚꽃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꽃망울을 터트리는 꽃이 있으니 바로 겹벚꽃입니다. 산록도로나 한라산 횡단도로를 달리다 보면 핑크빛을 하고 소담스럽게 피어난 꽃이 보이면 바로 겹벚꽃입니다.

이렇게 드문드문 눈에는 잘 띠지만 제주도에서는 겹벚꽃 군락지가 별로 없는데요, 제주시 오라동에 가면 가로수로 식재를 해놓은 곳이 있으니 군락지 부럽지 않은 겹벚꽃 명소이기도 합니다.

겹벚꽃은 보통 4월말이 되어야 만개를 하지만 제주 토종인 왕벚꽃과 마찬가지로 올해는 예년보다 일주일 정도 빠른 것 같습니다. 딱 지금 그곳에는 핑크빛의 꽃잎이 바람에 흩날리고 있습니다.

일반 도로와는 비교가 될 정도로 차량의 왕래가 덜 한 이곳, 예전에는 사람들이 별로 없었는데 이제는 제법 많은 사람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왕벚꽃 나무와 같이 자라고 있는 겹벚꽃 나무, 불과 얼마 전만 해도 이곳에는 벚꽃비가 날리던 곳이었습니다. 사진에 보면 푸른색의 잎을 보이고 있는 나무들은 왕벚꽃나무입니다.

벚꽃이 다 떨어지고 새잎이 돋아나기 시작할 때쯤, 비로소 이곳에는 핑크빛의 겹벚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합니다.

겹벚꽃 역시 일반 벚꽃처럼 꽃잎이 바람에 날릴 때는 정말 낭만적입니다. 미처 벚꽃비의 낭만적인 모습을 만끽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그 아쉬움을 달래기에 이곳만큼 좋은 곳도 없을 듯합니다.

겹벚꽃의 느낌은 일반 벚꽃의 줄기와는 좀 다른 느낌입니다. 꽃봉오리도 소담스럽게 뭉쳐져 있는 것이 솜방망이를 보는 듯합니다. 

며칠 전에는 유채꽃 축제가 열리는 가시리에도 다녀왔는데요, 그곳에도 이미 유채꽃의 대부분 꽃망울들이 바람에 다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드러내 놓고 있더군요. 아무래도 다른 지역보다 차가운 바람이 많이 불고 지대가 높아서 그런가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제주도 곳곳에는 유채꽃이 만발하게 모습을 보존하고 있는 곳이 많습니다. 봄을 보내기에는 아직 이르고요, 유채꽃에 더하여 핑크빛 군락을 만끽하고 싶은 분들은 이곳 오라동 가로수 길을 찾으시면 좋을듯합니다.

SNS로 더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친구맺기+  인스타 친구맺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87)
멋스런 제주 (338)
숨겨진 비경 (91)
명품 한라산 (85)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42)
제주도축제 (40)
캠핑&백패킹 (14)
여행 (30)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2)
생활의 지혜 (73)
세상과 만사 (534)
사는 이야기 (235)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2)
초 대 장 (8)
모든리뷰 (41)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내가 숨 쉬는 공간의 아름다움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 46,980,578
  • 732,138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