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행자들이 오름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한꺼번에 세 개의 오름, 트래킹의 묘미는 이곳에서-


제주의 자연경관을 체험하려는 여행객들이 날로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중에서도 오름은 제주의 속살과 아름다움을 직접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자원이라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제주오름에 대해서 처음 접해보는 여행객들이라면 쉽게 다가갈 수 없는 것이 현실이기도 한데요,

오늘은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곳,

거기에 풍광까지 더해져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곳을 알려드릴까 합니다.

 

 

 

 

봉긋 솟아있는 두 개의 오름이 보입니다.

눈에는 두 곳만 보이지만 실제로 왼쪽에 있는 오름 뒤편으로 오름 한 개가 더 있습니다.

세 개의 오름이 나란히 사이좋게 연결되어 있어

제주도민들 사이에서도 오름 트래킹으로 아주 인기가 좋은 포인트입니다.

그곳으로 직접 안내하겠습니다.

 

 

 

 

제주의 남과 북을 있는 대표적인 도로인 평화로,

그 도로를 달리다 보면 쉽게 눈에 띠는 새별 오름입니다.

다녀온 때가 얼마 전이어서 지금쯤이면 은빛 억새가 만발하여 눈부신 자태를 들어내고 있을 것입니다.

제주도의 억새는 지금이 딱 적기이며 10월하순경이면 약간 시들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새별오름은 도로에서 접근하기가 수월하여 근처를 지나는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곳입니다.

제주의 대표 축제인 들불축제의 현장이기도 합니다.

 

 

 

 

새별오름 앞 들판은 가슴이 탁 트일 정도의 시원한 경관을 갖추고 있는데요,

평상시에는 새별오름을 찾은 탐방객들의 주차장으로 이용되지만

들불축제 때에는 수만 명이 운집하는 축제장으로 변모하기도 하는 곳입니다.

 

 

 

 
새별오름의 모습입니다.

사진으로는 그다지 크게 보이지 않지만 실제로 눈앞에서 보면 웅장한 위용에 입이 딱 벌어질 정도입니다.

오름을 올라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어떻게 올라가나 걱정부터 앞섭니다.

 

 

 

 

새별오름의 초입입니다.

서쪽과 동쪽 두 곳의 탐방로,

어느 쪽으로 올라도 비슷한 난이도에 한 바퀴를 돌아 내려오는 방식인데요,

저는 보통 서쪽 탐방로를 이용해서 올랐답니다.

사진촬영을 자주하시는 분들이라면 태양의 위치를 보고 역광을 피해서 판단하시면 좋을듯합니다.

 

 

 

 

오름 능선에 가득한 가을야생화,

아마도 지금쯤이면 억새와 더불어 온갖 야생화들이 오름을 뒤덮고 있으리라 보여 집니다.

 

 

 

 

새별오름 정상부근에서 바라본 풍경인데요,

멀리 중산간 지역에 무분별에게 리조트가 건설된 현장이 보이네요,

모 골프장에 딸린 리조트인데요,

중국인들에게 분양할 목적으로 건설을 하고 있는데,

반응이 워낙 좋아서 계속하여 증설을 하고 있는데,

제주도의 중산간을 집어 삼킬 듯한 기세입니다.

 

 

 

 

새별오름에 정점을 찍고 건너서 오를 곳입니다

이달봉과 이달촛대봉이 사이좋게 있는 것이 보입니다.

 

 

 

 

은빛억새가 막 피어나고 있는 새별오름,

이곳은 억새의 명소로도 아주 유명한 곳입니다.

 

 

 

 

구절초가 화원을 이루고 있네요.

 

 

 

 

새별오름 정상에서 눈앞에 펼쳐진 풍경에 넋을 놓고 있는 여행객들입니다.

진짜로 오름을 즐길 줄 아시는 분들이지요.

 

 

 

 

새별오름 정상을 알리는 표시석입니다.

 

 

 

 

오름정상에서 바라본 동쪽하늘,

멀리 노꼬메오름을 비롯하여 한라산 정상에 눈에 들어옵니다.

 

 

 

 

메뚜기의 사촌이기도 하지요.

방아깨비를 잡아 한참을 같이 놀았습니다^^

 

 

 

 

이달봉으로 향하는 방향입니다.

멀리 수평선과 함께 해안경치가 압권입니다.  

 

 

 

 

걸어 내려 왔던 방향입니다. 새별오름의 뒤편이기도합니다.

 

 

 

 

이달봉으로 향하는 길,

이곳 또한 사유지에 목장이다 보니, 풀어놓고 키우는 소들이 눈에 띱니다.

때문에 출입문을 반드시 닫아줘야 합니다.

 

 

 

 

걸어 내려온 길이 아득하게 보이네요.

뒤쪽에서 바라 본 새별오름의 또 다른 모습

 

 

 

 

이쯤에서 잠시 오늘 오름 탐방의 경로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위치와 함께 파란색으로 표시한 출발점을 함께 보시면

새별오름을 거쳐 이달봉으로 향하는 지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빨간색이 경로인데 대략 4분의1정도 걸어 온 느낌입니다.

이제 이곳에서 출발하여 이달봉을 거쳐 이달 촛대봉을 오른 뒤,

목장과 농로를 따라 다시 새별오름 주차장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이달봉 초입입니다.

새별오름은 사람들이 많아 혼자 탐방을 하여도 크게 문제될 것은 없어 보이나,

새별오름을 벗어나 다른 오름으로 이동할 예정이라면 반드시 2명 이상이 같이 움직일 것을 권합니다.

 

 

 

 

이달봉 중간지점에서 바라본 풍경입니다.

이번에는 새별오름과 노꼬메오름, 그리고 한라산까지 한꺼번에 시야에 들어옵니다.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가 확 달아나는 풍경입니다.

 

 

 

 

마찬가지로 이곳에도 온갖 야생화가 화원을 이루고 있습니다.

 

 

 

 

태양빛에 황금색으로 변한 강아지풀

 

 

 

 

이달봉 정상을 알리는 표시석

 

 

 

 

이달봉 정상에서 다시 이달 촛대봉으로 향하는 곳에 군락을 이루고 있는 소나무들

 

 

 

 

눈앞에 들어오는 이달촛대봉

 

 

 

 

이곳이 바로 이달촛대봉입니다.

 

 

 

 

이렇게 세 곳의 오름을 한꺼번에 올랐는데요,

이쯤에서 보니 한라산과 그 아래 펼쳐진 오름 군락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 모습에 또 한 번 경탄을 금치 못합니다.

 

 

 

 

이달촛대봉 정상에 남겨진 사람들의 흔적,

흔적을 남기지 않을 수는 없지만, 이왕이면 좋은 흔적만 남겨야지요.

산에서 흡연을 하는 것도 자제를 해야 하는 마당에 꽁초까지 버리고 가는 심보는 어디서 나오는 건지요.

이래 놓고 자랑스럽게 오름 탐방에 자연을 만끽하고 왔다고 그럴 거 아닙니까.

 

 

 

 

이달촛대봉을 내려서면 지친 몸을 쉬어갈수 있도록 이렇게 정자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눈앞에 보이는 곳이 바로 방금 내려온 이달촛대봉입니다.

 

 

 

 

이달봉 입장에서 보면 이곳이 초입인 셈인데요,

안내판에는 두 개의 오름을 같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제 걸어 온 오름들을 왼쪽으로 끼고 도로를 따라 새별오름으로 걸어가야 합니다.

 

 

 

 

얼마를 걸었을까, 시간을 보니 약 10분정도를 걸어온 것 같네요.

새별오름의 방향을 일러주는 이정표가 눈에 들어옵니다.

이제 아스콘 도로에서 벗어나 다시 시멘트 길을 따라 걸어가야 합니다.   

 

 

 

 

다시 5분여, 새별오름이 눈앞에 나타납니다.

오름 오른쪽으로 주차장도 어렴풋이 보이구요,

 

새별오름에서 시작하여 이달봉과 이달촛대봉을 거쳐

다시 새별오름까지 대략 2시간 정도 소요된 것 같습니다.

 

그다지 높지 않은 오름들이라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구요,

지금쯤이면 억새와 더불어 가을 야생화까지 활짝 피어 있을 시기,

여기에 탁 트인 풍경과 제주의 진짜 속살을 느껴볼 수 있는 멋진 트래킹 코스라는 생각입니다.

 

머뭇거리지 말고 떠나보세요~!

그대가 진정 제주의 오름을 즐길 줄 아는 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quaplanetstory.tistory.com BlogIcon aquaplanet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별오름은 마치 신비의 세계에 와 있는 듯한 곳이죠 :)
    아쿠아플라넷 블로그에서도 제주 여행을 많이 추천해드리는데요.
    앞으로 종종 놀러와 여행지 정보를 공유받아야겠어요. ^^

    2014.10.14 08:49 신고
  2.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제주오름 바라보면서 활기찬 하루 시작 합니다^^

    2014.10.14 10:34 신고
  3.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름으로 떠나고 싶어집니다^^

    2014.10.14 14:47 신고
  4.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역시 좋아요... 그리운 제주입니다!
    근데... 저 비양심적인 인간들의 흔적은 어찌한단 말입니까! ㅠㅠ;;

    2014.10.14 18:21 신고
  5.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좋습니다. 11월에는 제주에 가겠군요.

    2014.10.15 16:53 신고
  6. Favicon of https://hongzz.tistory.com BlogIcon speakcare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청춘 보면서 여행에 완전 꽃혔는데 해외는 못가구 휴가내서 제주라도 꼭 가야겠어요 너무 아름답네요!

    2014.10.15 21:03 신고
  7. Favicon of https://fkisocial.tistory.com BlogIcon FKI자유광장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당장 떠나고 싶어요!

    2014.10.16 09:32 신고
  8.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당장이라도 가방하나 들처메고, 카메라 하나 손에 들고 달려가고 싶게 만드는 풍경이네요
    저 양심없는 인간들은 손가락에 주리를 틀어야...ㅡㅅㅡ^

    2014.10.16 10:14 신고
  9. Favicon of https://padmasambhava.tistory.com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4.10.16 12:09 신고
  10. Favicon of https://maxvoca.tistory.com BlogIcon 맥스보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보고 여행병이 또...ㅋㅋㅋ 도지고 있어요 ㅎㅎ

    2014.10.16 20:32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3)
멋스런 제주 (406)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432,010
  • 1,5532,113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