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실내온도 확 끌어올리는 방법


“단돈 만원으로 겨울철 추위를 잡자”

<겨울철 웃풍 차단과 여름철에는 열기 차단까지 이중효과>

조금 있으면 강한 추위가 본격적으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제가 난방비 절감과 더불어 따뜻한 겨울을 나려고 예전부터 생각했던 것이 있습니다. 창문으로 스며드는 냉기를 막아주는 것이 그것입니다.

여러분들은 창문을 통해 얼마나 많은 냉기가 집안으로 들어오는지 실감하시나요? 문을 꼭꼭 잘 닫았으니 괜찮다구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가정의 유리창은 복층이 아니고 단층 유리창을 사용하기 때문에 외부의 찬 공기가 상당량 내부로 전해지게 됩니다.

아무리 문단속을 철저히 한다 해도 냉기를 완전히 차단할 수는 없지요. 물론 대부분의 가정이 이중창으로 되어 있어서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유리창 면을 통해 들어보는 냉기까지 잡아준다면 더욱 뛰어난 차단효과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더욱이 요즘에는 거실이나 침실 등 베란다를 없애고 확장형으로 설계를 하고 침실을 넓게 사용하는 가정이 많을 겁니다. 따라서 예전에는 베란다가 찬바람 차단의 역할을 어느 정도 할 수 있었던 거에 비해 베란다가 없는 침실은 달랑 이중창이 전부이기 때문에 창문 냉기를 잡아주는 것은 침실내의 온도를 올려 주는 효과까지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집 아이들의 방입니다. 베란다가 없는 확장형으로서 이중창으로 되어 있는 창문이 외부의 공기를 차단하는 전부입니다. 안쪽 창문 하나만 열어도 냉기가 확 안으로 들어온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여기에 일명 뽁뽁이, 정확한 명칭으로는 에어캡이라고 하는데요, 뽁뽁이 시공을 하여 외부의 찬 공기를 차단하려고 합니다.


창문의 구조를 자세히 보면 이렇습니다. 이중창인데요, 아무리 문단속을 철저히 해도 찬 공기가 느껴지는 이유는 유리창 면 자체가 단열기능이 없기 때문입니다. 창문에 손을 대 보면 얼마나 유리창이 차가운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 외부 창문 유리에 단열효과를 볼 수 있는 에어캡, 뽁뽁이를 붙일 것입니다.


동네의 마트에서 구입한 뽁뽁이입니다. 한 개당 단돈 만원, 혹시 몰라서 여분으로 하나 더 구입했는데요, 그래도 2만원입니다. 뽁뽁이의 규격은 폭이 1미터, 길이가 8.8미터짜리입니다. 물건을 포장할 때 파손을 방지하기 위하여 사용한 적은 있지만 추위를 막고 난방비를 절감하는데 사용하리라고는 미처 생각지 못했는데요, 요즘에는 이 뽁뽁이를 시공하는 가장이 많이 늘었다고 합니다.

또한 뽁뽁이를 시공하기 위해선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지도 않고 재단하는데 필요한 줄자와 가위, 그리고 부착하는데 필요한 소형분무기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작업인 셈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내에게 맡기지 마시구요, 이런 일은 어렵고 쉽고를 떠나 남편들이 팔 걷어 부치고 하는 것이 맞습니다. 남편들이 하세요~~^^


뽁뽁이 폭을 재어보니 정확히 1미터가 나옵니다.


창문의 높이를 재어보니 1미터가 채 안되네요. 아주 적당하게 낭비되는 부분 없이 시공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창문의 폭인 1.4미터만 잘라주면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뽁뽁이는 가로세로 돌려서 붙여도 상관이 없기 때문에 어떻게 붙이는 것이 뽁뽁이의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붙일 수 있는지 계산하시기 바랍니다. 아주 커다란 창문인 경우 뽁뽁이를 이어 붙여도 아무 상관이 없으니 부득이한 경우에는 이어붙이시기 바랍니다.

이제 외부의 창문에 뽁뽁이를 붙여보겠습니다.


편하게 작업하기 위해 안쪽 창문은 떼어 냈습니다. 안 떼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먼저 뽁뽁이를 넓게 폅니다. 딱, 물건 포장할 때 봤던 바로 그것입니다. 뽁뽁이의 두께는 5mm로서 공기가 들어가 있는 상태, 비로 이 5mm의 공기층이 외부와 내부 사이에서 차가운 공기를 차단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일반 물건포장용 뽁뽁이와는 조금 다릅니다. 바로 부착면이 따로 있다는 것입니다.

부착면이라 표시되어 있는 부분을 유리창에 붙이면 되는데요, 손으로 만져보면 부착면이 굉장히 소프트합니다. 풀기가 있는 것이 아닌데요, 유리창에 물을 뿌리고 이쪽 부드러운 면을 붙이면 착 달라붙습니다. 강제로 떼어 내지만 않는다면 유리창에 영구적으로 붙어 있게 됩니다.


재단 들어갑니다. 1미터의 폭은 그대로 갖고 가고, 길이만 1.4미터 잘라 줍니다.


재단은 칼 보다는 가위를 추천합니다. 칼은 잘못하면 비닐이 밀려 찢어질 염려도 있고 아래쪽을 받쳐서 잘라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지만 가위는 뽁뽁이의 결대로 쭉 밀어주기만 하면 아주 쉽게 잘려나갑니다. 뽁뽁이에 결이 있어 따로 자르는 부분을 표시할 필요도 없습니다.


이제 붙이면 됩니다.


유리 창문을 될 수 있으면 깨끗하게 해주면 좋은데요, 그냥 육안으로 보면 먼지가 없는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물티슈를 이용하여 닦아봤는데, 시커먼 때가 묻어나옵니다. 시공하기 전에 유리면을 대충이라도 닦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 다음에는 소형 분무기에 맹물을 담아 위에서부터 아래로 골고루 뿌려줍니다. 골고루 유리창에 물이 부려져 있는 것이 확인됩니다.


이제 구석부터 잘 맞춰서 붙여주면 되는 데요, 시공 중에도 떼었다 붙였다를 마음대로 할 수 있기 때문에 시행착오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냥 손바닥으로 누르며 붙여주면 됩니다. 다만 너무 강한 힘을 가하여 에어가 터지지 않도록 조심하기 바랍니다. 에어 터트리며 놀기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도 주의시켜야 합니다. 에어가 생명입니다.


문고리 부분에도 그냥 밀어 넣으면 됩니다.


창문하나 시공이 완료되었습니다. 어려운 것 없이 금방 됩니다.


작은 창문도 바로 시공합니다.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빛을 보십시오. 찬 공기 차단뿐 만이 아니라 자외선 차단 효과까지 있으니 이게 바로 일석이조입니다.

다 붙이고 나면 밀착되지 않은 부분은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손이 닿는 부분은 손바닥으로 꾹꾹 눌러주면서 가장자리 쪽으로 밀어주고, 손이 안 닿는 부분은 빗자루 같은 걸로 싹싹 쓸어주면 밀착이 잘됩니다.


침실하나 시공을 완료하였습니다. 밋밋했던 창문에 인테리어 효과까지 나름 괜찮은데요...참, 여름에 태풍이 오면 유리창이 파손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테이프를 붙이곤 하는데, 이 뽁뽁이 시공이 그 효과까지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름철에도 태풍피해예방과 자외선 차단을 위해 그냥 두면 됩니다.


이번에는 딸아이 방에도 시공을 마쳤습니다. 외부로부터의 시선을 막는 데에도 효과를 발휘합니다.


침실 창문 두 개를 시공하는데, 채 하나가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뜯지도 않은 한 개는 그냥 남았습니다.


이왕 하는 거 안방 침실 작은 창에도 시공했습니다.


현관 전실 창문에도 시공했습니다.

거실 큰 베란다 창만 빼고는 다 시공한 셈인데요, 시공전과 시공후가 다른 점, 집안의 온도를 직접 체크해 보지는 않았지만 체감으로도 바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포근해 졌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실내의 온도가 1~2도만 차이가 나도 바로 느낄 수 있다는데, 뽁뽁이 시공은 그 이상의 효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겨울철에는 난방효과, 여름철에는 냉방효과, 여기에 자외선 차단과 태풍피해예방, 그리고 공동주택의 약점인 시선차단까지...단돈 만원으로 보는 효과치고는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올겨울 난방의 기본 준비는 마쳤습니다.

SNS로 더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친구맺기+인스타 친구맺기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4)
멋스런 제주 (402)
숨겨진 비경 (105)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2)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5)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316,860
  • 1082,059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