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타고 다녀온 섬 속의 섬, 차귀도

제주도 본섬 주변으로 60여개의 무인도가 있지만, 실제 사람이 거주를 하고 있는 섬은 몇 개 되지 않습니다. 현재 우도를 비롯하여 비양도, 가파도, 마라도 정도를 들 수 있는데요, 가장 최근까지 사람이 살고 있다가 무인도로 바뀐 섬이 있으니 그곳이 바로 차귀도입니다.


식수 채취가 가능하고 사람이 살아갈 수 있는 섬, 제주도 부속섬 무인도 중에서는 가장 큰 섬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섬에 들어가 보면 사람이 살았던 흔적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제는 지질학적으로 가치가 있는 섬이고, 섬 전체가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이 되어 관리되고 있기도 합니다.

 

차귀도는 무엇보다도 일몰 포인트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계절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고산자구내 포구 또는 생이기정 위에서 차귀도 옆으로 떨어지는 일몰은 환상 그 자체이며, 차귀도 주변으로 수월봉과 당산봉등 빼어난 경관들도 차귀도를 돋보이게 하는 배경이기도 합니다.

 

밀려드는 여행자들로 인해 제주본섬과 부속섬들이 홍역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훼손되지 않고 청정이 지켜지고 있는 섬이라도 할 수 있는데요, 저는 드론을 타고 다녀왔지만 누구나 언제든지 마음만 먹으면 고산리 자구내 포구를 통해 선박으로 다녀올수 있습니다. 선박정보도 알려드릴게요.

차귀도 관광유람선
운행시간: 10시30분, 14시30분(네이버 예약시 3000원 할인)
요금: 성인16000원/소인13000원
주소: 제주시 한경면 노을해안로1163

 




고산리 자구내 포구 풍경


엉알길과 수월봉

 

차귀도는 수월봉 엉알길, 그리고 당산봉과 함께 매해 지질트레일 행사가 열리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1만8천 년 전 지하에서 올라온 마그마와 지하수가 만나 격렬하게 폭발하면서 뿜어져 나온 화산재들이 쌓인 응회암으로 구성된 봉오리인 수월봉은 차귀도에서도 한눈에 들어오는데요, 화산활동으로 생긴 층리의 연속적인 변화를 잘 보여줘 '화산학의 교과서'라고 불리며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국제 화산학 백과사전에 실린 곳이기도 합니다.


고산평야와 당산봉

 

하늘에서 보면 고산평야와 함께 당산봉이 한눈에 들어오는데, 제주의 일주도로 해안가에 위치하고 있어 언제든지 마음껏 그 비경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차귀도 등대

 

차귀도 높은 곳에는 등대가 하나 있습니다. 가장 높은 정상은 따로 있지만, 이곳 등대는 1959년에 고산리 마을 주민들이 세웠는데, 돌을 등에 지어 나르며 힘들어 하는 모습을 빗대어 가슴이 볼락볼락 곧 죽을 것만 같다고 하여, 볼레기 등대라고도 부른답니다.

 

차귀도에는 몇 년 전 만 하더라도 산책로가 정리 안 되고 있었는데, 이제는 깔끔하게 정리가 되어 있습니다. 관리도 잘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대부분 초원지대, 꼬불꼬불 이어진 차귀도의 산책로가 매우 이채롭습니다.

차귀도 정상 전망대

 

 

차귀도에는 설문대 할망에 얽힌 전설도 전해져 내려옵니다. 진시황이 보낸 호종단이 제주에서 중국에 대항할 큰 인물이 날 것으로 보고 지맥과 수맥을 끊으려 했던 것, 이에 제주도를 만든 설문대 할망이 노하여 폭풍을 일으켜 배를 침몰시켜 중국으로 돌아가는 것을 막았다 하여 차귀도(遮歸島)란 이름을 붙여졌고, 이곳 차귀도에 우뚝 솟아 있는 장군바위는 설문대 할망의 5백 아들 중 막내로서, 나머지 499명의 아들은 한라산 영실에 있는 영실기암입니다.


차귀도는 제주도에서도 화산활동이 가장 활발했던 지역이기도 하지만, 단위면적당 화산 분화구가 가장 많은 곳이라고 합니다. 차귀도에만 6개의 분화구가 있었다는데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차귀도에는 예로부터 대나무가 많아서 대섬, 또는 죽도로 불려왔습니다. 현재는 무인도지만 1970년대 말까지 7가구가 보리, 콩, 참외, 수박 등의 농작물을 재배하며 살았습니다. 이 집도 그중에 하나이며, 1977년 개봉한 ‘이어도’라는 영화와 1986년 만화를 원작으로 해서 만든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에서 지옥 훈련 장소로 차귀도가 배경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가까이에는 장군바위를 비롯한 매바위와 붉은 송이 동산이 눈에 들어오고, 멀리로는 제주본섬이 병풍처럼 펼쳐져, 당산봉과 수월봉, 송악산까지 한눈에 들어옵니다. 한마디로 절경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제주도의 자연이 아름답다고 하지만 이곳 차귀도에서 바라보는 또 다른 매력은 뭐라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붉은송이 동산, 침식작용으로 조금씩 깍아내리고 있다.

 


섬의 생성 시기는 학술 조사 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어 왔지만, 최근 조사에 의하면 45만 년 전 화산폭발에 의해서라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그로부터 20만년이 지나 또 다시 화산폭발이 일어나 또 다른 섬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거쳤다는 것, 눈으로 보기에는 하나의 섬으로 보이지만 여러 번에 걸친 화산폭발로 생성된 여러 개의 섬이라는 것입니다.

본섬인 죽도와 함께 차귀도를 구성하고 있는 와도

 

사람이 누워있는 모습을 닮았다 하여 와도라 불린다.

 

차귀도는 죽도와 와도 2개의 섬으로 이뤄진 무인도로 한경면 고산리 해안에서 해상으로 2km 떨어져 있습니다. 차귀도 천연보호구역은 주변경관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생물학적 가치가 높아서 2000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이곳에는 한국에서 기록되지 않은 종들과 신종 해양 생물이 서식하고 있고, 앞으로 계속해서 새로운 생물의 출연 가능성이 있어 중요한 학술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곳입니다.

매바위

 

차귀도를 대표하는 풍경은 바로 매바위입니다. 독수리바위라고도 합니다. 매서운 눈과 부리의 모습이 드러나 있고 날개 죽지를 활짝 펴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차귀도는 생성과정이나 유래, 그리고 지질학적으로 볼 때 중요한 가치가 있는 곳이고 소중히 아끼고 보존해야 할 곳입니다. 천연기념물로 보호되고 있는 곳인 만큼, 차귀도 있는 돌맹이 하나라도 들고 나와서는 안 됩니다.


 

유튜브채널에는 제주의 명소를 담은
다양한 영상들이 올려져 있습니다
구독좋아요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방문 & 구독하기
페이스북 방문 & 친구맺기

인스타그램 방문 & 팔로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 자구내포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5)
멋스런 제주 (402)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2)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5)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329,103
  • 2,7292,983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