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의 황당한 배달사건

세상과 만사 2013.05.10 09:20 Posted by 파르르 

       





택배기사의 황당한 배달사건

정직(?)한 택배기사의 배꼽 빠지는 택배조회

가정의 달이라 정말 많은 물량의 택배가 오가는 시기입니다.
그만큼 명절대목 다음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곳이 택배회사,
그리고 택배기사님 들일 텐데요,

새벽에 물건을 싣고 나와 밤늦은 시간까지 돌려야 하는 물량은 넘치고,
식사시간까지 거르면서 택배물건을 배달하다보면
가끔은 우리들이 이해할 수 없는 배달사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바빠서 그런 걸까요?
 때론 황당한 배달을 하고 갈 때도 많지요.

콕! 한번 누르시면 더욱 재밌게 보실 수 있어요^^
↓ ↓ ↓ ↓ ↓


엊그제 물건하나 받을 것이 있었는데,
울리라는 초인종은 울리지 않고 문자만 전송되고 배달을 마치고 가버린 경우도 있었습니다.

분명히 집에 있었는데 초인종 대신 날라온 문자....
 
물건을 집으로 배달해 달라고 한 것이지 소화전에 배달해달라고 한 게 아니잖아요?

뭐, 미리 전화를 해보고 부재중일 때, 또는 초인종을 눌렀는데, 사람이 없을 경우,
딱히 다른 방법이 없어 소화전에 두고 가는 경우는 극히 정상적이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있는지 확인도 하지 않고 택배기사 마음대로 소화전에 두고 간 뒤,
성의 없는 문자메지지 하나로 해결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여 집니다.


역시 가정의 달이라 보내야하는 물건들도 참 많은데요,
제주도에 살다보니 제주특산물을 많이 보내게 됩니다.

어버이날을 앞두고 이틀동안 약 70건 가량 전국 각지로 물건을 보냈는데요,
물건을 보내고 나면 항상 잘 받았는지 택배조회를 해보는 습관이 생기고 말았습니다.

이렇게 많은 물량을 보낼 때면 택배사고와 더불어 갖가지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하는데요,
며칠 전에는 택배조회를 하다가 배꼽이 달아날 뻔한 빵터지는 문구가 있어 소개를 하려고 합니다.

택배기사들이 많은 물량에 시달리다 보면
가끔 받을 사람과 통화를 어이어디다 두고 가라고 하여 그렇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누가 보더라도 이렇게까지 기록을 해야 하나 기막히다 못해
조금은 황당하기도 한 택배조회였습니다. 한번 보시지요.





이 경우는 아주 쉽게 볼 수 있고 택배기사들이 자주 쓰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어떤 경우에 '기타'라고 표현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택배기사 입장에서도 표현이 애매할 때 이런 기록을 할 것이라 보여 집니다.
하지만 아래부터 보여드리는 몇 가지의 경우는 정말 황당합니다.




먼저 가장 흔한 '소화전님'입니다.
앞서 말한 저의 경우처럼 수취인과 연락을 취한 뒤,
소화전에 두고 가는 경우도 있겠지만 택배기사 임의대로 소화전에 두고 가는 경우도 있겠지요.

물론 여기서 '님'자는 자동으로 붙여지는 것이겠지만,
이렇게 기록하다보니 얼핏 보면 소화전님이 되어 버린 경우입니다.
그래도 이 정도는 봐줄만 하답니다.




이번에는 '문앞님'입니다.
분명히 받을 분과 연락을 하고 난 뒤,
문앞에 두고 가라고 하여 이렇게 했을 것이라 보여 지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긍정적으로 생각했을 경우이고,
바쁘다고 하여 그냥 문 앞에다 두고 가버린 것은 경우도 분명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 물건을 받는 사람들도 상당히 불쾌한데요,
먹는 음식이 이런 대접을 받으면 더더욱 불쾌하지요.



마지막은 정말 황당합니다.

'빨래건조대위님'
.......

이번 경우는 택배조회를 하면서 가장 배꼽을 잡았던 부분이기도 한데요,
택배기사와 수취인이 연락을 취했던 것으로 보여 집니다.

하지만 꼭 이렇게 기록해야 했을까요?
위에서 본 ‘기타’라고 표기를 해도 크게 문제될 것은 없어 보이는데 말입니다.
아니면 너무 정직하게 기록하다보니 발생하는 해프닝으로 봐야 하는 건가요?
택배기사 본인도 이렇게 기록해놓고 웃었을 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런 갖가지 해프닝은 택배물건이 쏟아지는 명절 대목에는 더욱 다양하게 나타나는 데요,
사람이 하는 일이라 물량이 많다보면 그만큼 사고도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언론에 발표한 내용을 보면 이렇게 물건을 배달하고도
정작 택배기사들에게 돌아가는 수당은 얼마 되지 않는다는데,
얼마나 힘든 직종인지 미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제 조금 있으면 찌는 무더위에 땀을 흘리며 물건을 배달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텐데요,
수고한다고 시원한 냉수 한 컵이라도 대접하는 것은 어떨 런지요.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23)
멋스런 제주 (321)
숨겨진 비경 (81)
명품 한라산 (84)
제 주 오 름 (32)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38)
제주도축제 (40)
캠핑&백패킹 (14)
여행 (28)
전국맛집 (24)
해외여행 (29)
생활의 지혜 (73)
세상과 만사 (514)
사는 이야기 (233)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2)
초 대 장 (8)
모든리뷰 (39)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내가 숨 쉬는 공간의 아름다움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파르르 
  • 44,843,725
  • 1404,641
파르르 '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