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 주 올 레

올레꾼에 완전 적응한 애교만점 올레강아지

by 광제 2011. 5. 4.
반응형





윙크하고 인사하는 간지 나는 올레길 강아지

23번째 코스까지 개장한 제주올레,
날씨가 완연하게 풀리면서 많은 올레꾼들이
걷기여행의 대명사인 제주올레를 찾고 있답니다.

각 올레코스마다에는 반드시
제주도를 상징하는 자연경관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 아세요?

우선은 제주도의 가장 대표적인 자연경관중 하나인
오름이 반드시 한 개 이상 포함되어 있는 것은 물론이고,
중산간으로 나 있는 일부 비정규 코스를 제외하고는
반드시 바다를 스쳐가게끔 구성되어 있답니다.


그리고 또 하나 빠질 수 없는 것이 있지요.

바로 제주도 사람들이 살아가는 풍습도 살짝 엿볼 수 있게끔
한 개 이상의 마을을 반드시 거쳐 가게 되어있답니다.

올레길에 포함되어 있는 제주의 마을길에서는
도심지에선 쉽게 볼 수 없는 전통초가나,
본래의 올레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는
큰길에서 집 마당까지 이르는 좁다란 올레길도 쉽게 만날 수 있답니다.

여기에 제주사람들의 소박한 모습은
제주올레길을 걷는 사람들에겐 일종의 보너스와도 같습니다.


제주도의 독특한 풍경 외에도 때로는
강아지 한 마리가 많은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답니다.
올레길을 걷던 중 만난 강아지입니다.


사람들의 인기척을 멀리서부터 알아 차렸는지
어느새 돌담너머로 빼곡 얼굴을 내밀고 있더군요.


같이 걷고는 싶은데,
그럴 처지는 못 되는가 봅니다.

발 하나를 돌담위로 걸쳐 놓은 광경이 너무 귀엽더군요.  


하루에 수도 없이 오고가는 올레꾼들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
강아지의 하루 일과인가 봅니다.


얼마나 다양한 표정을 짓는지,
약간은 어설프지만 ...
올레꾼을 향해 윙크하는 모습도 포착이 되었답니다^^


자기에게 내밀어 주는 손길이 얼마나 반가웠으면
이번에는 깍듯이 인사도 하네요.


완전 애교만점인 올레길 강아지입니다.
눈빛을 보니 정말 순둥이처럼 생겼네요.  


언제부터 이곳에서 자랐는지 모르겠지만,
녀석도 처음에는 낯선 발길들이 어색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완전 적응한 모습이네요.
당장 돌담을 뛰어 넘어 올레꾼과 함께 걸어보고 싶은데,
묶어 놓은 목줄이 야속하기만 하네요.


눈앞에서 멀어져가는 올레꾼을 바라보는 눈빛이 애틋하기만 하네요.
올레길에서 볼 수 있는 재밌는 풍경이었습니다.

추천도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댓글77

  • 이전 댓글 더보기
  • babypink 2011.05.04 21:10

    정말 귀여워요 사랑스럽다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www.slowalker.net BlogIcon 느림보 2011.05.04 21:16

    헤헤... 정말 정말 귀엽습니다요. ^^
    답글

  • 나그네 2011.05.04 21:58

    어릴때는 사람도 금발에 파란눈 가진 서양여자가 예뻐 보이고 개도 말티즈나 푸들 같은 개가 예쁘고 우리 토종개는 촌스러워 보이더니 30대 후반부터는 선이 고운 우리나라 사람이 아름다워 보이고 개도 순종이든 잡종이든 우리개가 훨씬 사랑스럽고 귀엽네요. 사람 취향도 나이들어가니 바뀌네요. 올레강아지 표정, 눈망울이 정말 사랑스럽네요.
    답글

    • 나그네 2011.05.04 21:59

      저도 나그네라고 했는데 ~!
      정말 우연이네요
      시간도 비슷하궄ㅋ
      신기하다

  • 나그네 2011.05.04 21:58

    목이 아플것같아요 ..
    가끔 강아지 볼때 꽉 조여있는 목줄을 보면
    많이 신경쓰인다는...
    사람들이 강아지들 목아프지 않게
    배려를 많이 해줘야할것같아요
    답글

  • 강춘 2011.05.04 22:47

    개는 영리해서 도망가지 않는데...
    풀어놔도 집에는 꼭 찾아오는데...쯧
    답글

  • 홍키 2011.05.04 23:23

    ㅜㅜ 강아지도 올레길에서 얼마나 자유롭게 뛰어놀구 싶었을까 ㅜㅜ
    답글

  • 홍키 2011.05.04 23:23

    ㅜㅜ 강아지도 올레길에서 얼마나 자유롭게 뛰어놀구 싶었을까 ㅜㅜ
    답글

  • 2011.05.05 00:14

    엄청 귀엽네요.잘 봤습니다.
    답글

  • 멍냥이 아빠 2011.05.05 01:21

    순둥이 백구녀석^^ 쏘세지 사주구싶똬 !! ㅎㅎ
    답글

  • 장군이 누나 2011.05.05 01:51

    아직 아기네요.
    그래서 마냥 사람의 손길이 좋은 순하디 순한 강아지..
    눈물자국은 닦아주지 않아서 얼룩이 생긴 눈밑
    얼마나 뛰어 놀고 싶을까요?
    관심에 행복해하는 귀염둥이..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군요.^^
    답글

  • joel 2011.05.05 02:03

    복날까지 무럭무럭 자라거라 *^^*
    답글

  • 박규숙 2011.05.05 02:05

    짧은 글 이지만 참,,,정겹고..좋습니다.
    답글

  • 민이 2011.05.05 03:05

    순둥이처럼 너무너무 귀엽게 생겼네요
    그리고 덕분에
    제주 올레길이 어떤 길인지 잘 은 아니지만
    어느정도 알 수 있었습니다
    꼭 한번 걸어 보고 싶게 만드네요 ^^
    [사단법인 청소년선도위원회-청소년보호 사이버캠페인]
    답글

  • 주유원 2011.05.05 04:45

    티아라 은정 닮았다...ㅎㅎㅎ
    답글

  • 한영혜 2011.05.05 05:45

    완전 귀엽네여..제가 예전에 살던 동네 교회에 비슷한 녀석이 있었어여..산책가다 첨 봤는데 꼬리를 어찌나 흔들며 반기는지 걍 지나칠수가 없더라구여..남편과 저는 그 녀석의 이름을 "녀석'이라고 짓고 산책갈때마다 일부러 그 앞을 지나며 쓰다듬어 주었죠..아..지금 녀석이는 잘 지내고 있겠죠!^^
    답글

  • 난건 2011.05.05 06:07

    아직 어려서 몸집이 계속 클것 같은데 목줄이 너무 꽉 끼어 걱정 되는 데요! 누군가 주인한테 알려 줬으면 좋겠어요!
    답글

  • 유정 2011.05.05 08:30

    멍뭉이때문에 정말 더 가고싶어지는 곳이네요 예쁜글까지 고맙게 잘 보아요
    답글

  • 강쥐야나랑살자 2011.05.05 08:49

    아오 완전 귀여워 ㅋㅋㅋ
    조 밑에댓글보니 보신탕용이니 복날까지 잘 자라라니..
    진짜 관심받고 싶었나? 강아지도 한 가족이라 생각하는 사람으로서..
    자기 가족을 도살장으로 내몰고 싶을까요? 참 한심한 사람들 같으니라구....
    답글

  •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1.05.05 22:49 신고

    아~ 올레길이 그렇게 정해지는군요..
    풍경이 왠지 낯설지 않은것이.. 혹..우도 1-1코스 아닌감요..
    돌칸이쪽도 보이는듯 하고.. 검멀레옆 마을...풍경이 뵈는듯 한데..^^
    답글

    •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2011.05.06 00:21 신고

      네..솜다리님~~!
      우도올레...1-1코스 맞습니다..
      눈썰미 좋으시네요..ㅎㅎ

    •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1.05.06 00:49 신고

      아~ 맞나보내요..
      얼마전 우도다녀와서 사진포스팅하고 있는중인데..
      마침 올레길 올릴려고 준비중에 사진보게 되었내요..ㅋ

      저 강아지,, 제가 카메라 들고 왔다갔다하니.. 얼마나 짖던지,,^^

  • Favicon of http://www.logotrak.com BlogIcon online logo design 2011.08.31 17:05

    멋있 말할 블로그!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