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엄마의 버릇을 적어놓은 꼬마, 멘붕~!

한통의 문자를 받은 아내가 스마트폰을 보면서 배꼽을 잡고 뒹굽니다.
짜증이 몰려오는 무더운 날씨를 감안하면 뭔가 대단히 재미있는 일이 벌어진 것이 분명해 보이더군요.
궁금하면 못참아~!
그런데 뭔 일이냐고 물어보기도 전에 스마트폰을 들이대더군요.

다름 아닌 아래층에 사는 이웃의 이야기였습니다.
이제 갓 초등학교에 들어간 아들을 둔 아래층 이웃,
평상시에도 이웃들은 물론 가족들에게 귀여움을 독차지하지만
초등학교 저학년  답지 않게 똑 부러지는 논리로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하기도 하는 녀석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사고(?)를 친 모양입니다.

아이들이 있는 가정에 보면 마음 놓고 낙서도 하고 글쓰기 연습을 할 수 있도록 보드판을 걸어놓은 경우는 보는데요,
녀석이 이 보드판에 메모를 해 놓은 것이 화재가 된 것이지요.

이름 하여 "엄마의 버릇~~!!"

엄마와 지내면서 느끼고 있던 생각과 불만(?)들을 낙서용 보드판에 낱낱이 기록을 해놓은 것인데요,
그 내용을 얼마나 일목요연하고 적어놓았는지 그것을 본 엄마도 그 자리에서 할 말을 잃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엄마가 이미 밖에서 이 낙서와는 무관한 언짢은 일을 겪고 난 뒤라 더욱 문제가 된 것~^^

먼저 아이가 적어놓은 낙서를 좀 보실까요?

아직은 꼬마 녀석이라 글씨가 서툴지만 나름 정성을 다해 적어놓은 흔적이 보입니다.
무엇보다도 일목요연하게 정리를 해놓은 것이 기특(?)하기도한데요.

엄마의 버릇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우고는 다섯 가지씩, 총 열 가지의 내용을 그럴싸하게 적어놓은 것입니다.
아마도 이 내용 보면 찔리는 부모님들 많으실텐요 긴장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순서 표시를 손가락 개수로 보기 쉽게 표현해 놓은 것도 압권이라면 압권이라 할 수 있겠더군요.
눈에 보이는 데로 정리를 해봤습니다.





파일명:엄마의 버릇

엄마의 버릇 1위 5가지(사람 마음을 모른다)
1 애들 놔두고 방에서 텔레비전 본다.
2 자기만 하고 싶은데로 한다.
3 자기만 놀러간다.
4 뭐든지 거의 안됀다고 한다.
5 우리만 놔두고 어딜 간다.
BONAS(ㅋㅋ이 부분에서 완전 뿜었습니다.) 우린 안데리고 간다.

엄마의 버릇 2위 5가지(먹고싶은 건 자기만 먹는당)

1 나누어 먹지도 않고 자기만 먹는다.
2 먹고 싶은 건 하나도 안준다.
3 피자 시켜 주라면 치킨 시킨다.
4 준다고 했으면서 안준다.
5 준다고 한거 주라면 내가 언제 그랬냐고 하고 안준다.
BONAS 주말에 라면을 주라면 자기만 먹고 안준다.

이 메모를 보고는 화가 머리끝까지 치솟은 엄마~~!!!

엄마에게 불만이 이리 많다면 혼자 잘 살아보라며 집을 나가는 액션을 취했답니다.
(뭔가 본보기를 보여줄 심산이었겠지요^^)

윗층에 이웃으로 살면서 속속들이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제 아내가 살짝 끼어들었습니다.

"현승아~! 너 엄마도 집 나갔는데, 혼자 살 수 있겠어?"
그런데 돌아온 말은
 

"살아봐야죠 뭐~!"

"엄마가 없으면 밥도 못 먹는데 어떻게 살아?"
그랬더니...

"밥도 어떻게 해봐야죠 뭐~!"

그리고는 엄마가 없는 사이에 또다시 사고(?)를 친 것입니다.

혼자서 어떻게든 살아보겠다고 전기 밭솥에 밥을 손수 지은 것입니다.
제대로 될 리 만무지요...^^


한참만에야 집에 돌아온 엄마, 밥솥을 열어보는 순간 까무러치고 말았는데요,
아이가 직접 해놓은 밥을 보니 생쌀이 그대로 있는 것이었습니다.
물을 맞추지 못하고 아주 적은양의 물을 넣었으니 밥이 제대로 될 리가 없었던 것이지요.

이 정도 되면 엄마로서는 두손두발을 다 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요즘 아이들, 기성세대가 살아왔던 왕년의 그때와는 너무나 다르게 커가고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엄마아빠의 허점도 그대로 보아 넘길 수 없을 정도로 주관도 뚜렷하구요,
자기가 갖고 있는 생각을 여과없이 표출하는 것도 과거와는 크게 달라지는 추세인 것 같습니다.
그만큼 아이들 키우는 부모님들...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안 되겠어요^^

추천도 꾸욱~~!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엘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좋고 나쁘고의 뜻이 아닌 그냥 자신의 의사 표현을 한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그렇듯 같은 상황 같은 조건에서 기분에 따라 다르게 느끼 듯~~ 부모와 관계가 서운할 수도 있겠지만 욕구가 강한 아이인지라 불만도 많겠지요~~ 그 비위 다 맞춰준다면 과연...

    2013.08.05 14:43
  3. 만년지기우근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보면서 제가 많이 반성합니다.

    2013.08.05 14:45
  4. Favicon of https://blogger.pe.kr BlogIcon Tae-Ho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들...뒤집어지겠네요... ^^
    요즘엔 옛날 처럼 아이들 키우면 안될 듯 합니다.. 옛날처럼 가부장적인 환경이 아닌 속된말로 떠받들고 키우다보니 아이들이 엄마와 아빠와 대등한 관계로 스스로를 포지셔닝하게 되기 때문이죠.
    ㅋㅋ 재미나게 웃고 갑니다...

    2013.08.05 14:47 신고
  5. 클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쌓인게 많네요. 저런 상태에서 이제 신뢰감만 잃으면 이제 엄마는 필요없다. 라고 생각하면서 자랄지도 몰라요. 오죽했으면 아이가 저런걸 적겠어요.
    한번 찬찬히 자기 행동을 되짚어보고 좀 더 아이와 놀아주고 이야기도 나누세요. 너무 티비만 보지마시고. 아이와 함께 놀러도 가고.
    내아이니까 하는 생각으로 눈높이를 맞추고 약속을하고 꼭 약속을 지켜주세요.

    2013.08.05 15:08
  6. Favicon of https://psia.tistory.com BlogIcon 일본시아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피자시켜주라면 치킨시킨다에서 뿜었네요 ㅋㅋ
    아이도 언젠가는 알겠죠? 자신을 위해 그랬다는걸 ㅎㅎ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ㅎ

    2013.08.05 15:14 신고
  7. Favicon of https://oct2.tistory.com BlogIcon CUTEMINK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의사표현을 똑뿌러지게 잘 하네요. 후후 아이들을 키우면서 부모들도 함께 성장해야 할것 같습니다. 먼저 모범을 보여야 아이들에게도 존경받을수 있는 부모가 될것 같아요.

    2013.08.05 16:25 신고
  8. 블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기기 보다는 부모가 한심한듯......
    저렇게 키워 놓고 나중에 아이만 못한다고 야단칠듯

    2013.08.05 16:25
  9. 차단된이름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이거 애보다는 엄마가 문제인데 .....

    2013.08.05 23:41
  10. Favicon of https://maybrain.tistory.com BlogIcon lasse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맹이 잼나네

    2013.08.05 23:44 신고
  11. 궁서체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안맞아봐서 저러는군요. 저한테 좀 데려와주십시오.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2013.08.06 03:32
  12.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부모노릇하기 힘드네요^^

    2013.08.06 06:16 신고
  13. 오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 잘못은 모르고 남탓만 하는군. 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애들이 다 헤아릴수는 없겠지요.
    근데 그렇다고 진짜 엄마가 집을 나갔나요? 잠깐 외출도 아니고???? 아빠는?
    어쨌든 애나 어른이나 자기 싫은것은 기억하고 잘해준거는 잘 기억못하나봐요.

    2013.08.06 11:15
  14. 하늘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기엔..아이가 웬지 측은해지는데요...ㅋㅋ 평상시 엄마의 큰자리를 많이 못느꼈나봐요. 바로 밥한거 보면.. 엄마..좀더 반성하셔야겠습니다. 저라면 엄마 나간다 하면 심장 내려 앉았을텐데 말이죠..

    2013.08.06 12:32
  15. Favicon of http://whgntka.tistory.com BlogIcon 다담에오르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참 영리하고 귀엽내요 ^^

    2013.08.07 02:59 신고
  16. 글쎄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모에 있는 "자기"라는 단어가 상당히 거슬리는데 ,, 엄마한테 자기 라니,,, 자기만 간다, 자기만 먹는다...뭐 똑부러지고 주관이 뚜렷하다기보다는 부모 , 특히 엄마와 본인을 동등선상에 보고 있기에 저런 불만이 나오는거 아닐까요? 제 조카가 초등학생인데, 꼭 이렇습니다. 지 할말 다 하고, 어른이고 애고 없이 지 잘났죠. 그걸 옆에서 부모들은 잘한다잘한다 하죠. 우리애는 똑똑해서, 야단을 치려면 항목을 조목조목 알려주며 쳐야해... 이게 할머니께 너무 막대하지 말고 어른대우 하게 하라는 제 말에 대한 오빠의 대답이었습니다. 자기자식 기죽이기 싫어 야단도 잘 안치더군요. 아들놈 야단을 치면, 조목조목 따지고 들면 그냥, 우리 아들 이렇게나 똘똘하고 똑똑하다로 마무리. 어쨌든 일련의 몇가지 사건 후 오빠네에 가기가 싫어진건 사실이예요, 그 조카때문에.

    2013.08.07 11:27
  17.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봤어요.ㅎㅎ
    아이들이 영악하다는 말이 생각 납니다.ㅎㅎ
    다 관찰하고, 기억하고 있다는 생각에 아쿠~ 잘해야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중입니다.ㅋㅋㅋ

    2013.08.07 17:10 신고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winner3949 BlogIcon 석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참 웃어야 할일인지...울어야 할일인지...사리판단이 안되네요..ㅡ.ㅡ

    애기를 위해서 그런부분도 있겠지만...아닌것이 더 많은듯..

    애기데리고 자주 여행도 하시고 그래야 하겠네요...

    자기만 놀러간다...이거 어쩔겁니까? 부모님들 반성좀 해야쓰것소...

    2013.08.07 21:00
  19.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거보면서 찔리지..?

    2013.08.09 09:03
  20. Favicon of http://bcwedding.tistory.com BlogIcon 베어캐슬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기는 한데. 앞으로 신경을 더 써야 하는거 아닌가 싶기도하고.
    보이는대로 말하는 아이들이라. 어떻게 보였을까 잘 이야기 해보심이..
    잘 보고 갑니다.

    2013.08.17 02:37 신고
  21.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웃고 가지요 ㅎㅎㅎㅎㅎ
    좋은 글 향기에 머물다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2013.08.28 12:39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96)
멋스런 제주 (422)
숨겨진 비경 (109)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3)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79)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get rss
04-21 13:14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