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과 만사

방송에서도 등장한 제주도의 신기한 추석 차례상

by 광제 2014. 9. 9.
반응형

       




 

 

 

방송에서도 나온 제주도의 신기한 추석 차례상

 

 

며칠 전, 지상파 방송사의 모 작가로부터 한통의 메일을 받았는데요,

다른 아닌 저의 블로그에 올려있는 이미지를 사용하고자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비슷한 종류의 메일을 한두 번 받아 본 것이 아니라서 그냥 삭제를 누르려다가 곰곰이 생각해 보니,

제 블로그에 실렸던 내용이 뉴스에서는 어떤 시각으로 다뤄질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이미지 사용을 허락했습니다.

 

 

 


 

특히 이번에 메일을 받고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된 사실이 있는데요,

뉴스에서도 작가들이 편집을 담당한다는 사실을 알았답니다.

지금까지 방송사 작가들이 하는 일이란 오락프로그램이나 드라마에서나 활동하는 줄 알았는데 말입니다.

 

방송사 뉴스시간에, 그것도 황금시간대인 8시 뉴스에 내보낸다는 내용은 바로 추석 차례상에 관한 내용인데요,

예로부터 내려오는 차례상 전통, 시대가 변하면서 차례상을 차리는 모습도 조금씩 변해 왔다는 것....

 

 

 

특히 피자나 치킨 등 독특한 재료를 차례상에 올리는가 하면

지역적으로 특색있는 음식들을 차례상에 올리는 것을 어떻게 봐야하는지 심도 있게 다룬 것인데요,

 

제주도만의 독특한 차례상도 함께 소개가 된 것입니다.

 

바로 제가 지난해 포스팅했던

제주도 차례상에는 카스테라도 올린다는 내용(http://jejuin.tistory.com/1589)을 참고로 한 것입니다.

 

 

 

 

이번 기회를 빌어서 다시 한 번 제주도의 독특한 차례상을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겠는데요,

제주도의 차례상에 카스테라를 올린다고 하면 의례히 신기한 시선으로 쳐다보는 것은 여전하더군요.

 

어릴 적부터 제주도에서 살아온 사람들은 왜 이 같은 상차림이 남들과 다른 건지 전혀 모르고 살아 왔는데 말입니다.

 

 

 

전에도 말씀 드린 적이 있지만, 제주도에는 예로부터 쌀이 아주 귀했습니다.

때문에 쌀로 만들어야 하는 떡 보다는

밀가루로 만들어지는 빵이나 카스테라를 주로 제수용 음식으로 많이 애용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제주도내에서도 마을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일부지역에서는 초코파이를 올리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방송에서도 이러한 모습들을 다뤘는데요,

시청자들도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봤다는 것은 무척 다행스럽습니다.

시대가 많이 변했다는 것입니다.

 

형식에 얽매이는 것 보다는 차례상을 차리는 자손들의 정성과 마음이 더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올해의 추석은 대체휴일로 인하여 일부에서는 수요일까지 쉬는 걸로 알고 있는데요,

모처럼 찾아 온 황금연휴, 마무리 알차게 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20

  • Favicon of https://japanmodel.tistory.com BlogIcon 세르비오 2014.09.09 16:16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형식에 메이는 것보다 정성과 마음을 가득히 담아서 차리는 것이 최고입니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4.09.09 17:44 신고

    생전에 좋아하시던 것 올리면 되지요. 공자맹자는 따라할 이유가 없습니다.
    답글

  • BlogIcon 가을 2014.09.10 11:14

    예전엔 롤케잌 아니구 네모난 평평한 카스테라 한판 올렸었죠. 팥빵도 올렸었구요. 반이라고 해서 집집마다 고기, 떡, 빵 이렇게 골고루 나누었던 기억도 나네요. 제주 떠난지 이십년도 더 되었는데 기억이란게 참 새록새록...
    답글

  • BlogIcon 페그바 2014.09.10 13:55

    우리가 알고 있는 전통적인 차례규범도 사실은 지방마다 집안마다 다릅니다. 그리고 그런 차례상도 그 규범이 만들어질 당시의 사회상이나 환경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시대도 변하고 환경도 바뀌고 있으므로 차례상도 거기에 맞춰 달라지는것도 자연스런 일입니다. 굳이 시대에 맞지않는 전통만을 고집하는것은 아집일뿐이며 본래의 의미마저 퇴색시키게 될겁니다. 마음이 더 중요하지요.
    답글

  • BlogIcon 나경 2014.09.10 16:07

    제사 상차림은 다르기 때문에 흉보는 것이 아니라고 하셨습니다. 그 시대와 지방에 따라 가정에 따라 다르다고 하셨어요. 차례나 제사가 끝난 후 음복하면서 부모님과 조상을 그리며 화목한 대화의 나누는 시간이라고 하셨습니다. 서울은 고기를 많이 올리고 아랫 지방은 생선을 많이 올리며 부모님이 생전에 좋아 하셨던 음식을 올리기도 한다고 하셨습니다
    답글

  • BlogIcon 고목정희 2014.09.11 08:52

    명절에 왠 카스테라 예약을 받나 했더니 저런 이유가 있었구만
    답글

  • BlogIcon 미스정 2014.09.11 10:51

    저는 울할아버지 생전에 좋아하셨던 다방코피도 후식으로 올립니다^^. 산에 갈때도 좋아하시던 막걸리와 코피는 필수로 챙깁니다 ㅋ 그걸올려야지 저도 맘이 편해요 ㅠ 할아버지 돌아가시기전 첫손녀인 제가 간병을해서
    제가 아님 커피는 누가 올리지도 않아요 ㅠ 할아버지를생각하는 저만의 방식입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4.09.11 17:38 신고

    아! 예전에 포스팅하셨던 내용 기억합니다. ^^
    추석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ㅎㅎ
    답글

  • 20 2014.09.12 12:37

    저의 제사상에는 페퍼론치노 가득 넣어만든 알리오올리오를 올려줬으면 좋겠네요 ㅋㅋ
    답글

  • Songman 2014.09.12 13:21

    예전에 어르신들 카스테라 많이 좋아하셨던 것 같습니다 애들도 그렇고. 달달하고 연하고 그 당시 먹기도 쉽지 않은 음식이고...생일파티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돈주고 사먹을 형편은 더더욱 아니고. 그래서 아마 제사상에 이런 점이 반영되지 않았을까요. 그냥 갠적인 의견입니다...
    답글

  • 은경 2014.09.12 14:46

    이번 추석연휴에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기회가 좋아서 추석대목장을 구경했지요..
    머.. 뭣모르고 시장이 좋아서 들어가긴 했지만 ^^
    6일에 동부시장에 들렸는데 요상한것들이 많아 어쭈어 봤더니
    제주상에는 카스테라를 올리신다하네요.. 아주큰 카스테라 그리고 찰쌀반죽을 꽃모양으로 기름에 지져낸 기름떡도 같이...

    답글

  • 후손 이 조상에 예를 올림 에 차례 의 정성은,오곡백과 와 새로운 음식 을 올림 에 정성 스러운 마음가짐 입니다,
    보기좋은 풍경 입니다 _()_

    답글

  • 원래 2014.09.12 16:10

    전통 재상은 아니래도 상 귀엉텅이나 쟁반에 좋아하는 음식같은거 한두가지 올리는건 일반적입니다.
    그래도 절대 안올리는 금기 는 몇잇죠 복숭아나 치자 들어가는 생선.. 빨리죽고 쉽게 상하는 생선이죠.
    요즘에야 냉동냉장기술때문에의미가 없지만.
    쉽게 상하고 철에 민간함 건 안올립니다.
    그거 구하기 쉬지 않고 문제가 생기면 안되기 때문에 아예 못올리게 제도화한거죠.
    기러고보면 참 합리적인겁니다.
    기본이 정성이고 그걸 반족벅으로하다보니 제도화환 거지
    모든법도 그래요 상식의 일반화가 법의 기본임.
    그걸 넘어서고 몰상식하면 본래 취지를 잃은 것.

    답글

  • 우리집도요 2014.09.12 18:46

    우리는 할아버지 있을때부터 환타랑 카스테라 올렸는데요 ㅎㅎㅎ 제주도만 그런거였군요??
    전 문어올리는 거 보고 디게 신기 했는데 ㅎㅎㅎ
    답글

    • 코코벨 2014.09.12 20:30

      그러게여 ㅎㅎ 차례상에 문어 올리는 곳도 몇군데 있더라구여 ㅎㅎ

  • 우리집도요 2014.09.12 18:46

    우리는 할아버지 있을때부터 환타랑 카스테라 올렸는데요 ㅎㅎㅎ 제주도만 그런거였군요??
    전 문어올리는 거 보고 디게 신기 했는데 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djqtdma.co.kr BlogIcon 푸른봉황 2014.09.12 20:12

    아무래도 중요한건 정성이니까요.피자도 제사상 받으시는 분이 피자를 살아계실적에 좋아하셨더라면 못 올릴 이유같은건 없다고 봐요.
    답글

  • 코코벨 2014.09.12 20:28

    신기하네여^^ 차례상에 카스텔라가 올라가는 것이 ^^
    답글

  • 제주아낙 2014.09.12 21:15

    제주에서 학교를 나온 토박인데요
    어릴 땐 카스테라가 제삿상에 올라온 거 당연하게 생각했드랬죠.
    조상께 바치는 음식 중에 가장 맘에 든 것이 지름떡과 카스테라였으니까 기억에 박혀 있고..
    그 밖에도 찐빵이랑 빵 종류도 많이 올렸었어요. 괸당(친인척)이 다녀가면 알루미늄박에 꽁꽁 싸서 들려 보내드리고....
    지금은 정말 간소화되어서 옛날 명절이나 제사 분위기는 찾을 수가 없네요.
    답글

  • 7777 2014.09.12 21:26

    재삿상이 화려하거나 화려하지 않거나는 중요하지 않음. 중요한 건 마음. 이런날을 통해서 가족들이 모인다는 자체가 의미있는 것. 너무 형식에 얽매이면 사람이 피곤해짐.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