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려한 경관 간직한 애월읍 한담리의 해안길-

여러 가지 사연을 갖고 너도 나도 떠나 버리는 고향마을, 지금은 쓸쓸하게 변해버린 고향의 바닷가를 그리워하며 고향을 사랑했던, 그리고 지금도 이곳에 살며 고향을 사랑하는 이들이 모여 마을 어귀에 돌 하나를 세워 그 뜻을 알리고 후세에 기리고저 합니다.

마을입구에는 이와 같은 뜻의 고향을 그리는 글이 새겨져 있다. 수십호에 불과한 한적한 어촌마을, 제주시 애월읍 한담리, 겨울의 스산한 바람이 파도와 함께 살갖을 파고들고 외로운 갈매기 한 마리가 노래비를 지키고 앉아 있는 고즈넉한 마을

차량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길도 오직한 곳, 제주인 조차도 이 곳에 이러한 한적한 어촌마을이 존재하는지 조차도 모르고 있을 정도로 외진 곳이다. 이 외진 곳에 해안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조그마한 길을 텃는데, 바로 2001년에 만들어진 ‘한담해안길’이다. 애월읍 한담리에서 곽지해수욕장까지의 1.2km의 해안을 따라 만들어진 산책로에서 바라보는 해안의 아름다운 풍경들 그 중에 제일은 일몰시에 이곳에 드리워지는 노을의 수려한 색채다. 

그다지 화려해 보이지는 않지만 찌들어 있는 차량들의 소음공해에서 잠시 벗어나, 유난히 제주의 촌스러움이 묻어 있는 진짜 제주의 참 멋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그림을 펼쳐 놓은듯한 그 곳으로 안내하련다.



그물로 칭칭 동여매고도 모자라 밧줄로 단단히 붙들어 매어 놓은 제주초가의 모습이 얼마나 모진 바닷바람을 이겨내고 있는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용천수가 솟아나는 곳이다. 뭍으로는 담을 쌓아 놓지 않았어도 바다쪽으로는 돌담을 쌓아 놓았다. 파도의 간섭을 피하기 위한 궁여지책으로 보여진다.



금새라도 파도에 휩쓸려버릴 것 같은 해안 깊숙히 자리잡은 산책로이다. 멀리 보이는 하얀 건물이 있는곳이 애월읍 한담동이다.





발길이 닿는 곳마다 절경 품은 기암들이 바닷가에 늘어서 있고 그 위로는 오랜세월 이 곳을 묵묵히 지켜온 해송들이 변함없이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다. 곳곳에 마련되어 있는 벤치의 모습, 어딘가 모르게 쓸쓸해 보이기도 한다.













총 1.2km 남짓한 해안 산책로지만 차량이 통행할 수 없음에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아직은 그리 사람들의 때가 묻지 않은 청청지역이기에 연인들의 오붓한 데이트 코스로도 안성마춤이다. 한담동을 찾아가기 힘들면 곽지해수욕장을 이용하면 된다. 곽지해수욕장의 동쪽 끝으로 가보면 동쪽 방향으로 조그마한 산책로가 보인다. 그 곳으로 들어서면 된다. 느긋하게 거닐어도 왕복 1시간이면 넉넉하다.

눈감으면 이제도 파도소리, 물새소리 들리는 내고향 한담동 꿈엔들 잊을소냐 어린시절 테우배 타고 물내리면 짓동 모래밭에서 조개 잡는데 하늣여코지 저 멀리서 해녀 숨비소리 숨가쁘네 하루종일 용드랑물에서 멱감던 추억들이여 가린돌 기정밭 정기 이어받아 영원히 애향하옵소서. 이 글은 마을의 고향을 그리는 글의 일부분이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94)
멋스런 제주 (379)
숨겨진 비경 (99)
명품 한라산 (86)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59)
제주도축제 (42)
캠핑&백패킹 (14)
여행 (33)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56)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2)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 48,427,787
  • 7362,342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