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겨진 비경

천국이 있다면 여기! 알려지면 안되는 제주 숨은 명소

by 광제 2019. 9. 30.
반응형

       



천국이 있다면 여기! 공개할 수 없는 제주 숨은 명소


"사진으로만 공개하는 서귀포 숨은 명소 5곳"


며칠사이로 완연한 가을이 왔음을 느껴지는 날씨입니다. 명소를 다녀왔을 때만해도 워낙 난코스라 그런지 온몸에 땀이 범벅이었는데 말입니다. 한결 시원해진 날씨 덕에 다시 가라면 갈 것 같습니다..^^

출사를 다니다 보니 제주도의 중산간 도로에는 가을 억새가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 하였더군요. 여행자들에게는 본격적인 여행시즌, 저에게는 본격적인 출사시즌이 왔다는 얘깁니다. 슬슬 출사계획을 짜봐야겠습니다. 더불어 조만간 억새 명소도 소개드려야 할 것 같네요.

오늘 소개해드리는 곳들은 서귀포의 숨은 명소들인데요, 한라산을 기준으로 산남과 산북, 지형적 특성이 아주 다른데요, 서귀포 지역은 해안 대부분은 절벽으로 이뤄진 곳들이 많습니다. 때문에 발길이 닿지 않는 곳에 생각지도 못한 비경들이 많이 숨어 있는 것이지요.

그중에 몇 곳, 사진과 영상으로 소개를 해 드릴 텐데요. 알려지지 않은 명소들이다 보니 자연 보호 상 장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점, 그리고 한곳은 사유지라서 출입이 금지된 곳이라 어쩔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그냥 이런 곳들도 있구나 알아두시면 좋을듯합니다.

1. 살레덕


 

서귀포 지역 바닷가에 위치한 숨은 명소입니다. 어떻게 유래된 것인지도 모르는 지명, 마을 사람들 혹은 낚시꾼들만 조용하게 출입을 하는 곳으로 깎아지른 절벽아래 커다란 물웅덩이가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내는 곳입니다.

2. 팜파스 군락


 

 이제 곧 제주도는 억새의 계절입니다. 토종억새들은 아직 덜 피었지만, 서양 억새로 알려진 팜파스는 서귀포 중산간 어느 곳에 화려한 모습을 뽐내고 있었습니다. 이곳은 개인사유지로 출입을 할 수 없는 관계로 미공개가 원칙이고요, 저도 입구에서만 살짝 담아가지고 왔습니다.

3. 진곶내


 

한라산에서 내려오는 물이 계곡을 타고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그 곳, 조그마한 몽돌해변의 양쪽에는 장엄한 절벽이 병풍처럼 서 있고 해변의 가운데에는 바다사자를 닮은 기이한 바위가 버티고 서 있는 신기한 명소,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이었는데, 최근에 사람들이 위치를 공개해 버리는 바람에 관광객들도 자주 찾아오는 곳, 만조 시 바위가 물에 잠겨 있을 때에는 바위에 오르면 아주 위험합니다.

4. 천국의 문


 

얼마 전 제주도의 모 단체에서 이곳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바람에 장소가 노출되어 홍역을 치르기도 했었지요. 하지만 가는 길이 협소하고 보호를 요하는 계곡을 기고 있는 곳이라 무분별한 출입은 삼가야 하는 곳입니다. 조그마한 암자로 출입하는 입구가 오래되어 이끼식물로 뒤 덥히면서 이색적인 풍경을 만들어 내는 곳이지요.

5. 냇길이소


 

제주도의 계곡들은 대부분 건천들입니다. 화산석으로 이루어진 특성상 계곡 및 지하를 타고 흐르다가 해변에 이르러 용천수로 솟아나는데, 몇몇 지역은 계곡 중간에서 솟아오르고 물이 폭포를 이루면서 소(沼)를 이루고 있는 곳들이 있습니다. 여기도 그중 하나인데요, 아주 빼어난 풍광을 간직하고 있는 곳으로 과거에는 근처에 소원을 빌고 제물을 바치는 당(堂)이 존재하기도 합니다. 지금은 일반인들의 출입이 금지된 곳입니다.

 

유튜브채널에는 제주의 명소를 담은
다양한 영상들이 올려져 있습니다
구독좋아요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유익한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방문 & 구독하기
페이스북 방문 & 친구맺기

인스타그램 방문 & 팔로우

반응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