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꾼들의 감귤 서리, 어떡하나

날이 갈수록 열기를 더해가는 제주올레, 올레꾼들에게 조금은 부끄러운 소식을 하나 전해드려야겠습니다. 솔직히 말해, 애들 보기 창피한 일인지도 모르겠는데요, 요즘 제주는 감귤수확기입니다. 이때쯤이면 제주의 길가 돌담길 너머에는 온통 노란 물결입니다.

노랗게 다 익은 감귤이 주렁주렁 나무에 매달려 있는데, 아직 수확 초기라서 그런지 거의 대부분의 열매들이 수확하지 않고 매달려 있는 상태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인근을 지나는 올레꾼들에 의해 감귤이 서리를 달하고 있는 것입니다. 장난 끼 많은 어린 시절에나 봄직한 서리, 그런데 애들이 아닌 어른들에 의해 수난을 당하고 있는 것입니다.

제주올레 코스 중에서 감귤 밭이 없는 코스는 없습니다. 감귤나무가 한 개도 없는 우도올레를 제외하면 지금까지 개발된 15개 코스에는 모두 감귤 밭을 스쳐 지나게 됩니다. 비록 팔을 뻗으면 감귤이 손에 잡힌다고는 하지만 몰래 따 먹는 모습이 좋아 보일 리는 없습니다. 차라리 수확하는 농부를 찾아가 몇 개 달라고 하는 것이 서로에게 기분 좋은 일일 것입니다.
        
몇 개월 전, 어느 민가에서 텃밭에 심어 놓은 오이가 올레꾼들이 지나가고 난후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소리는 들었지만 감귤 수확기에 집중적으로 감귤에 손대는 광경은 또 처음입니다. 수난을 당하는 감귤나무는 대부분이 길가에 심어진 나무들에서 볼 수 있는데, 하얗게 감귤꼭지가 그대로 나무에 붙어 있으면 사람이 몰래 딴 것입니다.




감귤 몇 개 따먹는다고 대수냐고 하실 분 계실지 모르지만, 일 년간 피땀 흘려 일군 농부의 입장에서 보면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더욱이 올해는 감귤이 시세가 좋지 않아 농민들의 심기도 많이 불편합니다. 힘들게 가꾼 감귤농가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이래선 안 되는 겁니다.

지나치는 감귤나무의 가지에는 무차별 떨어져 나간 흔적들이 하얗게 남아있는데요, 마침 감귤을 수확하는 동네 삼촌들이 있어 말을 붙여봤습니다.
(제주에서는 어른을 보면 무조건 "삼춘!" 하고 불러야 합니다. 옛부터 그래왔습니다^^)

“삼춘덜 미깡 땀수꽈?” 
             -->>(삼춘! 감귤 수확하시는 거네요?)

“아따 말 곤는 거 보 난 제준생이여~”  
             -->>(말투를 보니 제주사람인가 보네.)


“예..시에서 와수돠~요즘 미깡값 하영 떨어졌댄 허멍 예” 
             -->> (네, 제주시에서 왔습니다. 요즘 감귤 값이 많이 하락 했다면서요?)


“말도 마라 게 올리도 영 글러싱게” 
             -->> (말도마세요. 올해도 가격이 영 시원치가 않네)

“에구 게매예 삼촌덜 힘좀 나게시리 값이라도 하영 받아사 좋을 건디.”
             -->> (에구 그러게 말입니다. 감귤값을 많이 받아야 삼촌들 힘이 좀 날건데...)

“건 경허고 이놈의 올레꾼덜 담 넘어 댕기멍 미깡이나 따먹지 말암시민 조켜~경 안해도 속상헌디..”  
              -->> (그건 그렇고 올레꾼들, 담 넘어 다니면서 감귤이나 따먹지 말았으면 좋겠네..그렇잖아도 속상한데...)

잠깐 동안 나눈 대화였지만 하얗게 변한 나뭇가지를 보며 썩 즐거운 표정은 아니었습니다.  행여 올레걷기 중에 감귤을 수확하는 농가가 있으면 능청스럽게 몇 개 달라고 하는 것이 오히려 인간적인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제주올레]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한라산과 제주]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mallstory.tistory.com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삼아 한 두개가 농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겠군요
    지난번 1박2일 김C 처럼 일을 하든지...ㅎㅎㅎ
    파르르님 말씀처럼 주인장한테 몇개 달라고 하는게
    나았을 텐데..

    2009.12.01 12:58 신고
  3.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민들이 땀흘려 지은 농작물인데 서리해가는 일이 있어서는 안되지요.
    한 두 사람 손이 모이면 백사람이 되잖아요...

    제 방에 오셔서 축하인사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격려해주셔서 감사해요 ^^

    2009.12.01 13:01 신고
  4. Favicon of http://blog.daum.net/hls3790 BlogIcon 옥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게 농사지은 감귤을...농민의 마음을 생각해서...그러지 않으면 좋겠네요...
    12월의 첫날입니다...행복하고 복된하루 보내세요~~

    2009.12.01 13:22
  5. Favicon of https://dragon-lord.tistory.com BlogIcon Dragon-Lord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두명이 한개씩 가져가면서... 나 하나쯤이야 하겠지만..

    그런 사람들이 백명 천명이 지나가면... 싹쓸이가 되지요....

    농부님들 입장에서는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서리가 옛날에는 재미로 했다지만... 요새엔 좀 그렇죠? ^^;

    차라리 윗분들 말처럼 농부님들께 양해를 구하고, 아니면 일 좀 도와드리고 얻어오는게 색다른 경험도 되고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 ㅎㅎ

    2009.12.01 13:38 신고
  6. Favicon of http://www.slowalker.net BlogIcon 느림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하기야... 올레가 인기를 끈 것도 사람들 스스로가 아니라 상품으로서 인기를 끌게 된 것이니... 그 올레길을 걷는 모든 사람들의 성숙한 행동을 바랄 순 없겠지만...
    가슴아픈 일이네요.

    2009.12.01 14:07
  7. Favicon of http://plusblog.tistory.com BlogIcon 꼬마낙타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서 한박스 사면 얼마나 할까요?? ㅎㅎ

    2009.12.01 16:32
  8. Favicon of https://9bong.tistory.com BlogIcon d토삼b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 분이 배 농사하시는데...하나하나 신문지로 싸더군요...

    보통 노력이 아니던데....말이 서리지.............요즘 같은 세월에는 절도입니다..

    2009.12.01 16:41 신고
  9.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레길 주변에 농장들은 많은 관광객들 때문에 신경쓰이겠군요.

    2009.12.01 20:29 신고
  10. Favicon of http://www.engagestory.com/tt BlogIcon 인게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레길에 살벌한 경고문과 담장이 등장할 날이 멀지 않았군요.
    우리나라 행정기관이 그걸 보상해줄리는 없잖아요

    2009.12.02 00:02
  11. Favicon of http://www.kimmiso.com BlogIcon 뿌쌍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투리가 재밌다고 느껴지는데요... -.-;;
    요즘 들어 귀에 익는 말들이라서 올레꾼들의 감귤서리도 문제라지만
    사투리에 대한 재미가 더 쏠쏠한 글이었습니다.

    2009.12.02 00:07 신고
  12. SSDF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 거지본성들 공짜좋은건알아줘야되

    2009.12.02 00:16
  13. 바람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레길 누가만들었어요.....관광길 없애고 손님안오면 그런일 없을걸...

    2009.12.02 10:26
  14. Favicon of http://gilmour.tistory.com BlogIcon gilmour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비슷한 취지의 포스팅을 한 것이 있어서, 트랙백으로 남깁니다. 화가 납니다.

    2009.12.02 12:58 신고
  15.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투리 해석 재미(?)있군요.
    저렇게 잘려나간 어른들의 행동을 보니 아쉬울 따름입니다.

    2009.12.02 14:42 신고
  16. Favicon of http://flowerblog.co.kr/ BlogIcon blossom  수정/삭제  댓글쓰기

    귤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가 있을텐데
    정말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ㅠ

    2009.12.02 18:15
  17. Favicon of http://k.k BlogIcon k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깡"은 제주말이 아니라 일본말입니다. 요즘은 제주사람들도 감귤이라고 많이들 말합니다

    2009.12.04 12:07
  18. 부농의아들의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법 큰 사과 과수원을 하고 있는 친구(의 아버님)가 있는데 수확철이 되면 도로변에 있는 나무들은 사과 씨가 마른답니다. 지나가는 사람이 한두개씩 따가다 보니까 남는게 없다더군요. 문제는 사람들이 이것을 범죄로 생각을 안하고 있다는 겁니다. 뭐... 우리나라에서는 간단한 서리정도야...혹은 그래도 시골인심인데... 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엄연히 범죄라는 거죠. 저도 어렷을때 과일서리를 많이 해봤지만 이 서리라는 것이 어느정도 친분이 있고 안면이 있는 집들을 대상으로 하지 생판 모르는 사람의 것을 서리하지는 않습니다. 걸려도 말로써 '합의'를 볼만한 집들을 대상으로 한다고나 할까요... 아무튼 가져가는 사람들의 입장에서야 한두개지만 당하는 입장에서는 손해가 막심하다는 것을 생각하시고 부디 나하나쯤이야 라는 생각은 안가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009.12.04 14:51
  19. 제주에서 감귤싸니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에선 감귤값 참 쌉디다..

    올레간 김에...어디 시장이나 마트 들려서 감귤사시는게

    나을듯..

    싼값에 정말 많이 살수 있을 겁니다. ㅋㅋ

    뭐하러 따먹습니까.. 그지도 아니고..

    근처 시장이나 마트에가서 감귤사가세요..

    2009.12.04 19:14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damotoli BlogIcon 바람흔적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리하는사람은 자기집 화분 한포기의 과일나무를 심어 봤다면 그러지는 않겠지요.
    값어치보다 농부의 애정이어린 감귤 아니겠어요.

    2009.12.04 23:06
  21.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가 감귤 사먹고싶은데 8월말에가서는 어림도 없겠죠? -ㅅ-

    2010.07.14 18:07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70)
멋스런 제주 (414)
숨겨진 비경 (107)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7)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69)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945,947
  • 1,1911,982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