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서 다툼을 보고 더욱 그리워진 재래시장

대형마트 또는 재래시장에 가면 가장 입맛을 돋우는 곳 중에 하나가 바로 반찬코너입니다. 빛깔만 봐도 군침이 넘어가는 수십 개의 다양한 반찬들이 먹음직스럽게 진열되어 있는데요, 저도 가끔은 반찬코너 앞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는 사들고 오는 편입니다. 보통은 젓갈류를 많이 찾게 되더군요.


그런데 반찬코너를 이용하다 보면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이 다른 점이 하나있더군요. 민감해질 수에 없는 가격에 관한 점인데요, 재래시장에서는 얼마치를 달라고 하면 대략 집어서 비닐봉지에 넣습니다. 그리곤 저울에 올려놓고 무게를 달아보지만, 이건 대부분 형식에 지나지 않습니다. 일정량을 넘기더라도 애초의 받기로 한 금액보다 더 받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구수한 인심이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대형마트는 다릅니다. 철저하게 질량으로 계산이 되기 때문입니다. 대개 얼마치를 달라고 하면 재래시장과 마찬가지로 비닐봉지에 넣어주고 저울로 무게를 달아보는 것 까진 같습니다. 하지만 가격표를 붙이는 과정에선 전혀 다른 점을 발견할 수가 있죠. 질량에 따른 금액이 자동 계산되기 때문에 정확하게 원단위까지 계산이 되어 가격표가 붙여집니다. 때문에 소비자가 원했던 정확한 금액이 나온다는 건 애초부터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얼마 전에 시내의 모 대형마트에서 반찬을 구입하던 한 소비자와 반찬코너에 근무하는 마트 직원 간에 때 아닌 실랑이가 있었는데,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시선이 한곳으로 몰릴 정도로 꽤 시끄러운 고성이 오고가는 모습이었습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하기도 하여 옆으로 다가가 봤는데 알고 보니 바로 위에서 말한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5천원어치 달라고 하였지 이렇게 많이 달라고 했어요?"

"다시 넣어주면 되잖아요, 별것도 아닌 것 같고 화를 내시네?"

"화 안내게 됐어요? 물어보고 가격표를 붙여야지요!"


문제의 반찬은 이미 이용객의 카트 안에 던져져 있는 상태입니다. 가만 보니 창란젓을 구입하셨네요. 두 사람 간에 오고가는 내용을 잠깐 들어보니, 창란젓 5천원어치를 주문한 손님, 하지만 마트직원은 5천원보다 훌쩍 넘긴 6천6백여 원어치의 반찬을 포장한 것이었습니다.


문제는 과하게 넣었다면 조금 덜어내거나, 아니면 이용객에게 의향을 물어봤으면 아무문제도 없었을 것을, 아무런 말도 없이 카트 안으로 던져 넣은 것이 화근이었나 봅니다. 바가지를 씌운다는 느낌이 강한 나머지 이용객이 발끈하고 나선 것이지요.


이용객이 발끈하는 상황이었다면 직원이라도 이성을 찾아 그냥 공손하게 반찬을 덜어주거나 했으면 좋았을 것을 투박하게 짜증을 내면서 눈을 흘겼나 봅니다. 뭐 저 같으면 원했던 양보다 조금 더 들었다 하더라도 그냥 구입하고 말겠는데, 사람들이 모두 생각처럼 같을 수는 없는 것이고, 이 이용객의 입장에서는 마트 직원이 의도적으로 많은 양을 포장한 것으로 생각한 듯합니다.


결국, 이용객은 반찬이 카트에 놓여있는 채로 그대로 두고는 마트를 나가버리는 상황에 까지 이르게 됩니다. 생각하기에 따라선 별일도 아닌 것 같고, 서로 배려를 해주고 조금씩 이성을 찾는다며 아주 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인데, 두 사람 모두 그 조그마한 배려를 상대방에게만 바랬었나 봅니다. 한편으론 미미한 금액의 차이로 인해 왈가왈부 하는 요즘의 마트보다는 가격에 연연하지 않고 덥석덥석 넣어주는 재래시장의 구수한 인심이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혹 마트에서도 질량으로 봉지에 담아 구입을 하는 경우에 조금 말만 잘해도 덤을 얻는 경우가 있기는 한데
    아무래도 그러한 인심은 재래시장만큼 편하진 못한것 같아요..

    저금더 형편성보다 사람냄새가 나는 재래시장이 좋은 이유이기도 하지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2010.11.15 12:45 신고
  3.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직원이 싸가지가 없는 경우로군요.
    대부분 가격이 오버되면 물어보는데...

    2010.11.15 12:58 신고
  4. Favicon of https://catstory.kr BlogIcon 야옹서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마트 직원분이 초기 대응을 잘못했네요. 다시 담아드릴까요 하고 물어보거나, 아니면
    양해라도 구해야 좋았을 텐데...

    2010.11.15 13:29 신고
  5. Favicon of http://www.daum.net BlogIcon 정정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란젓(x)--->창난젓(o)
    창난 젓은 명태의 창자를 뜻해서 창난입니다
    명란젓은 알란 자를 써서 명태의 알을 뜻하는 의미로 명란 젓이구요 ^^

    2010.11.15 13:33
  6.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엔 유난히 그런 경우가 많더군요
    5천원이면 그대로 딱 떨어진 5천원 나오긴 힘들다는건 다 아는 사실이고~
    그럴땐 무조건 손님 의사를 묻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데
    오잉~쫌 더 나왔네~하면서 넣는 경우도 많이 봤어요~ㅎ
    그런경우 웬만하면 다 넘어가지만..^^
    사람마다 다 성격도 다르니까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2010.11.15 13:40 신고
  7.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나라를 알려면 재래시장을 가라.' 여행 좋아하는 제 친구가 해준 말이에요.

    재래시장의 인심이 그리워지네요 ㅠ

    2010.11.15 14:33
  8.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서로간의 오해와 불신이 이런결과를 낳은걸까요?

    2010.11.15 15:10 신고
  9. Favicon of http://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재래시장에서 저런 비슷한걸로 싸우는걸 봤어요
    혼자 사신다고 조금만 팔라고했는데
    반찬가게 아줌마 담아놓은데로 판다고...하면서
    막 그분한테 뭐라 뭐라 하는 모습을 봤지요

    사람의 문제인거같아요

    2010.11.15 16:06
  10.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리밍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 얼마얼마가 나왔는데 괜찮으세요? 라고 물어보던데
    이건 직원분이 잘못하셨네요~ㅎㅎ
    마트랑 재래시장은 느낌이 다르죠 많이..
    마트가 편리하지만, 재래시장이 더 좋을때도 있더라구요^^

    2010.11.15 17:23
  11. Favicon of https://skagns.tistory.com BlogIcon skagns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이 가네요.
    저도 예전 자취할 때 이런 신경전 많이 했거든요. ㅎㅎㅎ
    딱 그램 맞출려고 넣다 뺐다 정말 좀 그렇더라구요.
    재래시장 가면 인심도 후하고 참 좋았는데 말이에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2010.11.15 21:10 신고
  12. 나두나두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로 그램당으로 파는거 일일이 달아보고 무게를 맞출수도 없고 몇십원 단위로 떨어지는것도 귀찮은일이고 생각한 돈보다 더 나와도 일일이 다시 덜기도 뭐한일이고

    2010.11.16 00:03
  13. 겨울바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래시장이든 동네 가게든 하기 나름에 따라 두세번만 가고도 단골이 되지요. 단순히 물건을 사고팔고 돈계산만 하는 사이가 아닌, '단골'. 그 의미를 알고나 있을는지. 100년을 마트를 다녀 보세요. 단골은커녕 그 마트에 근무하는 직원 얼굴 하나 기억 못할테니까. 사람끼리 숨 쉬며 정과 의리를 나누는 곳이 장이고 가게라면 마트 혹은 대형 수퍼는 캐쉬어라 불리는 노동자와 손님이라고 불리지만 실제로는 구매자에 불과한 익명의 소비자만 있을 뿐이지요. 그게 싫어 10여 년 전부터 대형 마트나 대형 수퍼 출입을 않는 사람입니다. 좀 비싸고 좀 불편하고 좀 물건질이 떨어져도 그게 그리 큰 문제는 아니거든요.

    2010.11.16 00:07
  14.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런일 정말 많죠...
    저도 마트에서 뭐 사면 꼭 "손님~ 조금 더 나왔는데 괜찮으세요??"
    하는 질문 많이 받는데요...보통 그냥 담은데로 다 사오지만...어쩔때는 살짝 기분 안좋을 때도 있어요..

    2010.11.16 00:33 신고
  15. Favicon of https://gkyu.co.kr BlogIcon G-Kyu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확한 가격을 제시하였는데...그 이상이 나오면 기분이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 합니다..!
    그래도 차근차근 해결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11.16 00:37 신고
  16. 저도 동감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트는 아니지만 반찬가게 아주머니가 맘대로 떨이로 다 가져가라고 주문한 금액보다 많이 담고
    돈은 다 받으시더라고요
    제가 뭐 따지고 이런걸 못해서 그냥 들고 왔지만 두고두고 화나더라고요

    2010.11.16 05:27
  17. 쿨하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경우 야비할지는 모르지만 쇼핑 끝나고 계산대 아래 내려두고 가죠.
    덜어 담은거라고 미안해 할 필요없어요.
    어자피 일개 무명고객일뿐이니...

    2010.11.16 08:39
  18. 불량직원 신고하세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럴땐 불량직원 신고하면 되는데...
    보통 마트에서 가격표 붙이기 전에 얼마정도 나왔다고 얘기를 해주는데 그런 말이 없이 그냥 담았으면 직원이 잘못한 거죠.
    매니저를 불러서 따지던지 해야지 그냥 나와버리다니...

    2010.11.16 13:13
  19.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수가 아닌거 같네요... 무서운 세상입니다. ㅡㅡ;

    2010.11.16 13:24 신고
  20. Favicon of http://CH76.CO.KR BlogIcon 키다리아저씨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든지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일이 많더라구요~~~ㅠㅠ

    2010.11.16 13:43
  21. zzz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옆에서 사진찍고 계셨어요?

    2010.11.26 17:1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4)
멋스런 제주 (407)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439,699
  • 9892,380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