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장난 도둑질(?) 때문에 슬픈 여행이 되어버린 사연

by 광제 2011. 8. 25.
반응형






<용돈 털어 마련한 가족선물, 한순간에 사라져>

이제 겨우 초등학교 4학년의 어린아이에게서 벌어진 일이라고는 너무 가혹하다고 해야 하나요. 아니면 눈감으면 코 베어가는 세상이라 그저 액땜이라고 넘겨야하나요?

염려하던 일이 결국엔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어제아침이었습니다.
월요일 아침에 국토순례를 떠났으니 3일째 되는 날이었지요. 출근을 준비하며 욕실에서 씻고 있는데, 거실에 있던 아내의 목소리가 갑자기 커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가만 보니 여행간 딸애와의 통화 같은데, 멀리 있어 내용은 알 수가 없었습니다. 

너무 궁금한 나머지 씻고나와, 통화를 끝낸 아내에게 아침부터 뭔 일이냐고 물었습니다.

"얘가 글쎄, 사둔 선물을 몽땅 도둑맞았데...."

"뭐야..도둑이라니? 자세히 얘기해봐..."

이게 무슨 소리랍니까, 이른 아침부터 예상하지도 못했던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가슴이 철렁 내려앉습니다. 여행의 첫날밤을 청결하지 못한 숙소에서 보내더니, 둘째 날밤은 더욱 어처구니없는 일이 딸애에게서 일어난 것이었습니다.

<<엄마와 통화중 끝내 울음을 터트린 딸애>>

"엄마아빠 휴대폰 걸이랑, 오빠 볼펜까지 잘 챙겨 가방에 넣어뒀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봉다리만 남기도 모두 사라져 버렸데."

"그래서, 그래서 어찌됐는데?"

"어찌되긴 누가 갖고 갔는지도 모르지, 지금 울고불고 난리가 났어..달래주느라 혼났네.."

아내의 말을 듣고는 말문이 막혀 말도 나오질 않습니다.
무엇보다도 어린 딸애가 받았을 충격을 생각하니 더더욱 분통이 터집니다.
자초지종을 직접 들어보고 싶지만 아빠의 목소리를 다시 들으면 보나마나 또 울음보를 터트릴게 분명합니다. 과거, 수학여행 가면 종종 친구들의 장난질에 물건들이 잃어버리는 경우가 있었지만 요즘도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사실에 적잖이 놀랄수 밖에 없었지요.



저녁때쯤 기분 좀 가라앉으면 통화를 해보기로 하고는 간단하게 위로 문자를 보냈는데, 답장으로 날라온 문자를 보니 또 억장이 무너지네요. 선물을 사는데 쓴 돈이 2만5백 원이라는 것입니다.

<<용돈으로 쥐어준 3만 원 중, 2만5백 원을 가족 선물 사는데 써>>

용돈으로 얼마를 줘야 하나 처음에는 고민 좀 했었지요.
결국, 많이 주면 자칫 헤퍼질 수 있을 것도 같고 해서 여행 중에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사먹으라고 손에 꼭 쥐어준 돈이라곤 3만원이 전부였거든요.

보나마나 먹고 싶은 것, 자기가 갖고 싶은 것, 꾹 참고 아껴 가족들에게 줄 선물을 마련한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저녁 무렵, 그나마 한층 밝아진 목소리를 들으니 조금 안심이 되더군요.
그런데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알게 된 놀란 사실은 물건을 잃어버린 친구, 심지어는 현금도 잃어버린 친구가 또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인솔교사들에도 이 사실이 알려졌지만, 일이 크게 확대되어 자칫 수많은 어린이들이 혼란을 겪을 것을 생각해 조용히 넘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저 또한 누가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 알고 싶지도 궁금하지도 않습니다. 남의 물건을 탐닉하여 훔쳐갔다기 보다는 한낱 어린 시절의 한순간 짓궂은 장난이었기를 간절히 바라는 심정입니다.>

혹 학교에서 학용품을 잃어버리는 일은 있었던 딸애였지만, 자신의 소중한 물건을 한꺼번에 도둑맞은 일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어린 시절에 조금 더 큰 세상을 체험하라고 보낸 여행에서 본의 아니게 좋지 않은 추억 하나 만들었지만 빠른 시간 안에 훌훌 털었으면 하는 것이 아빠의 마음이기도 합니다.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도 유난히 보고 싶어지는 딸애의 얼굴입니다.

추천도 꾸욱~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36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BlogIcon 굄돌 2011.08.25 08:52

    성당에서 애들 데리고 캠프나 여행 갈 때
    꼭 당부하는 게 있어요.
    돈은 만원짜리 한 장만 들고 와라.
    비싼 물건은 가져오지 마라.
    신발은 잃어버려도 아깝지 않을만한 걸로 신고 와라.
    옷도 비싸지 않은 걸로 입고 와라.

    그런데 가서 가방 잃어버리고 돈 잃어버리고...
    서로 속상하니까요. 흔한 일이예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1.08.25 08:55

    국토순례 말 많던데...
    결국 세상은 이런 것이다란 것을 깨닫게 해준 여행이었겠습니다. ㅡ.ㅡ;;;
    답글

  • 그린레이크 2011.08.25 08:57

    에구~~정말 속상하겟어요~~~
    자기가 갖고 싶은것도 많았을텐데~~
    가족들 생각 하면서 산 선물을~~~
    이런 일들은 쉬쉬 하는게 중요한게 아닌데~~
    이런 일들을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는 없는지~~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ch1004/ BlogIcon 맛돌이 2011.08.25 09:00

    에휴~
    딸아이가 속상했겠어요..
    용돈 대부분을 선물에 투자했는데 잃어버렸으니

    마음이 밝아졌다니 다행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8.25 09:03 신고

    기특하군요~
    목요일을 뜻깊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8.25 09:12

    에공..맘 아파요.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clason.tistory.com BlogIcon 오드리햇반 2011.08.25 09:29 신고

    이런저런 욕심도 많고 갖고 싶은것도 많을 나이지만 장난이라기엔 지나치지 않은가 생각되네요.
    손버릇이 나쁘다고 해야하나... 시끄러워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 인솔교사가 쉬쉬하는 것도 이해는 되지만
    물건을 가져간 아이는 아무렇지도 않게 또 같은 일을 반복할 수도 있을텐데요...
    자기 욕심을 참아가며 용돈의 거의 대부분을 써가며 가족의 선물을 준비했을 따님의 마음이 얼마나 상처 받았을지....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08.25 09:29

    정말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과연장난인지 그냥 덮고 넘어가야 하는지~~~
    답글

  • Favicon of http://solblog.co.kr BlogIcon 솔브 2011.08.25 09:50

    아.. 가져간 사람의 마음에 죄책감이 들었으면 하네요
    그래야 다음부턴 그러지 않을테니..
    답글

  •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1.08.25 10:20 신고

    좋은 마음으로 떠나서 이게 무슨 일인지 ㅠㅠ
    남의 것에 손대는 이... 언젠간 너도 당한다!!!!!!
    답글

  • 빠박이 2011.08.25 10:40

    정말 속상하셨겠네요
    좋은경험하라고 떠난 여행이 안좋은 기억이 남아서...
    그래도 이것도 이런일도 있구나 하는 경험이되어 한층 자라길 바랍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neonastory.tistory.com BlogIcon 네오나 2011.08.25 10:43 신고

    거참...아이들이 산 선물은 아이들에게는 정말 소중한 것인데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에 상처를 주는 나쁜 인간들이 있네요. 이건 장난이 아닌걸요.
    답글

  • 온누리 2011.08.25 11:09

    세상에 어째 그런 일이
    참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 것인지
    아이에게 상처가 되었을텐데
    잘 추스렸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2011.08.25 11:28 신고

    음.. 조용히 넘어가면 안 되는 문제같은데...;;
    답글

  •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08.25 12:36 신고

    이런... 바늘도둑이 소도둑된다는 말이 괜히있는게 아닌데...
    수련회를 주체한 곳에서는 사실규명을 확실히 했어야하는게 맞다는 생각이듭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opu123 BlogIcon 뚱이맘 2011.08.25 13:30

    따님이 많이 속상했겠어요...
    누가 그런 나쁜 짓을.. !!! 모쪼록 안좋은 일은 잊어버리고..
    좋은 추억만 가득 담아 돌아왔으면 좋겠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25 13:50

    에고~가족이상처받으셨겠어요.
    아이도 많이속상했을테고,,
    그기억이더커버릴듯해서 마음아픕니다.
    답글

  • 늘푸른나라 2011.08.25 17:16

    착한 따님인데 누가 맘 상하게...

    세살버릇 여든 간다고 했는데...

    맘 아프지만 좋은 경험이 될듯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oks03.tistory.com BlogIcon 산들강 2011.08.25 18:06 신고

    정말 안타깝네요.
    도둑질이라는 것이 조그만한데서 크게 변해가기 때문에 이런일이 없어져야할 것 같네요.
    가족을 생각하는 딸이 대단합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theuranus.tistory.com BlogIcon 소인배 2011.08.25 23:18 신고

    정말 따님이 많이 속상했겠군요...
    안타깝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