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살아 숨쉬는 동굴의 신비
-협재 쌍용굴-

로부터 제주에 오면 만사 제쳐 놓고 꼭 보고 가라는 세군데의 명소가 있다. 성산일출봉, 중문단지, 그리고 세계적인 용암동굴로 대변되는 만장굴이다. 요즘 들어서는 한라산을 오르지 않고 제주를 다녀갔다고 하지 말라는 속설까지 등장했지만 여정이 빠듯한 여행객들에게 하루의 시간을 필요로 하는 한라산등반은 일단 제쳐 두고 세군데를 말함이다. 주변의 볼거리 부족으로 부득이  만장굴을 찾아 보기에 시간적으로 애로점이 있다면 테마공원안에 위치한 볼거리 가득한 여기 쌍용굴을 추천한다.


이 곳의 동굴지대는 약 250만년 전에 한라산 화산이 폭발하면서 생성된 용암동굴로 아직도 살아 숨쉬고 있는 동굴이다. 동굴내 천장의 석종과 바닥에 솟은 석순 등이 신비스러울 정도로 아름답고 또 그 일대가 모래와 조개 껍질이 섞인 패사층이어서 동굴 천장에 스며든 물방울이 떨어지면서 신기한 모양의 용암 석회 종유석을 만들어 낸다.

살아있는 돌


살아있는 돌
이 돌은 천장에서 떨어진 돌이다. 떨어져 나간 천장의 부분과 이 돌을 비교해 보면 생긴모양은 같지만 이 돌이 조금 더 크다. 천장의 부분은 석회수가 스며들면서 굳어져 점점 작아지고, 이 돌은 석회수가 떨어지면서 점점 커가고 있기 때문에 살아 있는 돌이라고 부른다. 가운데 부분에 고인물이 보이는데, 물 속에는 바다의 산호와 비슷한 동굴산호가 자라고 있다.
용의 꼬리가 빠져나온 부분이다

용의 몸통부분

천장의 용암석 틈 사이로 스며드는 석회수가 굳어진 모양이 마치 용의 비늘과 척추처럼 보여지고 있다. 이렇게 두 마리 용의 형태를 선명하게 볼 수 있기에 이 동굴을 쌍용굴이라 부른다.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제236호인 쌍용굴은 검은색의 용암동굴이 석회수로 인하여 황금빛 석회동굴로 변해가는 신비스런 모습을 보여주는 동굴이다. 용암동굴과 석회동굴이 복합된 2차원 동굴은 세계에서 이 곳 뿐이며, 화산폭발로 형성된 이 천연동굴은 당시 뜨거운 용암이 흐르던 흔적인 용암선반이 선명하게 남아 있으며, 전복껍질을 비롯한 패류화석이 발견되기도 하여, 동굴의 형성 당시에는 이 지역이 바다였다고 추정되고 있다. 이지역 일대에는 20여개의 동굴이 하나의 시스템으로 형성되어 있는데, 그 길이는 무려 1만 7천미터에 달하고 있다.

지하의 대교각

이 곳은 원래 천장까지 모래로 막혀 있었던 곳으로 모래를 전부 파낸 결과 이러한 돌기둥이 발견되었다. 마치 다리를 받쳐주는 기둥처럼 보여서 지하의 대교각이라 부르고 있다. 옛날 이 곳에는 사람의 머리를 맑고 좋아지게 하는 지혜의 신이 살았다는 전설이 있는데, 이 돌기둥을 한바퀴 돌고 나오면 신의 도움으로 머리가 좋아 진다는 전설이 있다.


명의(名醫) 월계진좌수 전설의 석조각

조선 영조시대에 이 고장에 살았던 소년 진좌수는 서당에 가던 길에 소나기를 만나 동굴로 몸을 피하게 되었다. 그곳에서 그는 예쁜소녀를 만나 그 소녀의 구슬을 갖고 함께 놀았다. 이후부터 진좌수는 매일 동굴에서 소녀를 만나 놀았는데, 날이 갈 수록 그이 얼굴이 야위어 갔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서당 훈장은 그 소녀가 늙은 여우인 것을 알아내고 진좌수에게 “다음에 그 소녀를 만나면 그 소녀의 구슬을 삼키면서 ‘하늘’과 ‘땅’과 ‘사람’을 보라”고 당부하였다.


다음날 소녀를 만난 진좌수가 훈장의 말대로 구슬을 삼켜버리자 소녀는 갑자기 여우로 변해서 진좌수에게 덤벼들었다. 이에 당황한 진좌수는 하늘과 땅은 미처 보지 못하고 도망치다가 지나가는 사람을 만나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

그때 부터 그는 하늘과 땅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나 사람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명의가 되었는데 사람이 뱃속을 환히 들여다 볼 수 있어 죽은 사람도 살려 내었다고 한다. 이 석조각품은 진좌수가 소녀로 둔갑한 여우를 만나 구슬을 삼키려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여인상

이 돌은 마치 어머니가 아기를 안고 있는 형상을 하고 있어서 ‘모자상’이라고도 한다. 벽면의 그림자를 보면 더욱 선명하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여인상 뒤편으로도 동굴이 계속 연결되는데 사람의 출입이 없기 때문에 박쥐를 비롯한 여러 가지 동굴 생물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용암동굴에서는 절대로 형성될 수 없는 석회질, 종유석,과 석순등이 특이하게도 이 곳에서는 성장하고 있어 학술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이러한 종유석과 석순은 표면의 두꺼운 패사층이 빗물에 용해되어 동굴내부에 스며들면서 다시 결정(結晶)된 것이다. 이 일대 동굴중에 '소천굴'은 전장이 3천미터나 되는 큰굴로서 제1입구와 제2입구는 난대성 식물이 포함된 다채 다양한 식물상을 보여주어 흡사 거대한 지저(地底) 식물원과 같은 느낌을 준다. 또한 동굴내부는 웅장하고 경관이 다양하다.

이 곳은 현재 500m구간이 일반에게 공개 관람되고 있는데, 동굴내부의 온도는 사시사철 17~18℃를 유지하기 때문에 여름에는 에어콘을 틀어 놓은 듯 매우 시원하여 피서를 즐기려는 사람들에게 안성마춤이며, 겨울철에는 따뜻하여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09.01 14:06
  2.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녀온지 하도 오래되어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2008.09.01 15:03
    • Favicon of https://jejuin.tistory.com BlogIcon 광제  수정/삭제

      오래전에 다녀 가셨다면 한번 오실때 되신듯요..ㅎㅎ
      많이 좋아졌어요..예전보다...볼거리도 많이 생기고..
      좋은하루 되세요..펜펜님^^*

      2008.09.01 15:28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09.01 17:36
  4. Favicon of http://arttradition.tistory.com BlogIcon 온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집니다
    그렇지 않아도 한국의 동굴을 한번 다녀볼까 궁리중인데^^
    좋은 시간 되시구요

    2008.09.01 20:07 신고
  5. 이그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2008.09.01 21:38
  6. Favicon of https://neowind.tistory.com BlogIcon 김천령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역시 제주도는 제주도분이 제일 잘 표현하는군요.
    다음 여행 때 참고하겠습니다.

    2008.09.01 21:56 신고
  7.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좋고..설명좋고..쌍용굴도 멋지고..

    2008.09.02 01:52
  8.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BlogIcon yuj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오래전 혼자 제주여행을 한적이 있지요
    부산까지 가서 도라지호타고 갔어요 ㅋㅋ
    처음 본곳이 협재해수욕장과 쌍용굴이었던거 같아요.
    아주 시원하고~ 여기저기 용암들이 녹은 천정과 바닥
    파르르님글을 보니 기억이 새롭군요~감사합니다~
    블러그를 하면 기억력이 좋아진다!!-Yujin

    2008.09.02 22:10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4)
멋스런 제주 (407)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438,343
  • 2,0131,876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