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품 한라산

까무러칠 듯 환상 설경, 한라산 횡단도로

by 광제 2010. 1. 17.
반응형



까무러칠 듯 환상적인 설경의 한라산 횡단도로

-폭설이 만들어 낸 동화 같은 풍경-

1100도로에서 가장 높은 지대인 팔각정휴게소의 눈 덮인 모습

엄청난 폭설이 내렸던 며칠 전의 제주도 기억하시죠? 좀처럼 눈이 쌓이지 않는 해안마을에도 10cm이상의 눈이 쌓이고 강한 바람까지 불어 무더기 항공기 결항까지 몰고 왔던 제주의 한파는 한라산에는 기가 막힌 그림을 만들어놨습니다. 대설주의보로 입산이 금지되기도 했던 한라산에는 주말을 맞아 엄청난 등산객들이 몰려 홍역을 치르기도 했습니다.

시간을 내어 찾아간 곳은 대표적인 한라산 횡단도로인 1100도로, 제주도에서 자동차로 올라갈 수 있는 최고 높이인 해발1100고지를 스쳐간다 하여 이름 지어진 도로입니다. 이곳은 제주시 연동에서 시작하여 서귀포시 중문동까지의 도로로 신비의 도깨비도로와 어리목 광장, 1100고지 휴게소, 영실을 스쳐 지나는 아름다운도로입니다.

이처럼 고지대인 만큼 도로 옆 나뭇가지에는 며칠 전에 내렸던 눈이 녹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었는데요, 오랜만에 파란하늘을 드러내는 맑은 날씨의 햇살을 받아 눈부신 은빛세계를 만들어 내고 있었습니다. 달리는 내내 탄성을 멈출 수 없었던 환상적인 설경을 소개합니다.

어리목 등산로 입구에서 바라 본 한라산의 설경

제주시에서 서귀포 중문까지 총 35km의 도로에는 이처럼 차량들이 운행하기에는 지장이 없을 정도로 눈이 녹았지만, 도로가에는 1m에 가까운 눈이 그대로 쌓여 있고 나뭇가지에는 쌓인 눈에 무게를 이기지 못하여 가지를 늘어뜨린 모습이 설원의 기분을 그대로 느끼게 해줍니다.








1100고지 팔각정휴게소 앞, 습지보호구역에는 위 사진처럼 깊은 습지가 온통 눈으로 뒤덮혀 있어 산책로와 평지를 이루고 있습니다.


1100고지 팔각정휴게소에서 바라 본 한라산 영실 병풍바위 지대
 







한파를 동반한 폭설이 내릴 때에는 철저하게 통제되는 도로이지만 일단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통제가 풀리면 도민들과 관광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도로가 바로 이 1100도로입니다. 한라산으로 오르는 등산코스인 어리목코스와 영실코스가 이 도로를 통해 접근해야하고, 목장지대에 만들어진 천연썰매장으로 몰리는 시민들의 발길이 온통 이곳으로 향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도로가 결빙되는 겨울철은 물론이고 다른 계절에도 제주도에서 가장 조심해야 하는 도로입니다. 도로 폭이 좁고 급격한 커브가 많아 크고 작은 사고가 많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특히 처음 이 도로를 운행하는 렌터카 관광객들은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파르르의 한라산과 제주]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Daum아이디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구독+ 부탁드립니다.^^

반응형

댓글3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