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과 만사

길 가던 동네아이에게 새뱃돈을 줬더니

by 광제 2011. 2. 7.
반응형




새뱃돈을 주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한다?


설과 추석, 명절 연휴의 3일 모두를 쉬어본 것이 얼마만인지 모릅니다. 본격적인 직장 생활을 시작하고 나서 처음 있는 일이네요. 햇수로 세어보니 무려 20년도 넘었습니다. 회사에는 미안한 일이지만, 몸담고 있는 직장이 요즘 한가한 덕(?)을 좀 봤습니다. 때문에 3일 동안 이어진 연휴동안 처갓집에서도 하룻밤 보내고 애들을 데리고 이곳저곳 나들이도 좀 다니고 그랬습니다. 덩달아 애들만 신났습니다.

빳빳한 신권으로 50만 원 정도 준비해뒀던 새뱃돈, 두툼하게 잡혀있던 지갑도 어느 샌가 얄팍해져버린 것이 느껴집니다. 애들 둘이 받은 새뱃돈을 합해 보니 지출에는 턱 없이 모자라는데, 매해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수입이 지출을 넘어 선다는 건 애시 당초 기대하지 말아야 하는 가 봅니다. 딴에는 애들이 받은 새뱃돈이 부모 호주머니로 들어오는 것이 아니니 수지타산을 논하는 것도 좀 그렇네요. 기분 좋은 지출이어야 할 돈, 바로 새뱃돈이 아닌가합니다.

그런데 기분 좋은 지출도 때와 장소는 가려야 하는가 봅니다. 명절연휴 3일 중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주차를 하고 아내와 함께 집으로 들어가던 중 어린애 한명이 다가와서는 꼬박하고 새해 복 많이 받으라며 인사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난데없이 길가에서 새배를 하는 이 녀석, 가만 보니 같은 아파트에 사는 애였습니다. 평소 아들 녀석과 공을 차며 노는 모습도 종종 보곤 했던 녀석입니다.


안면 좀 있다고 새해인사를 해준 기특한 녀석, 때가 때인지라 차마 그냥 보낼 수가 없더군요. 그냥가려는 녀석을 불러 세우고는 지갑을 열었는데, 하필이면 가진 게 전부 만 원짜리 지폐더군요. 헌들 어쩌겠습니까. 이미 액션은 취했는데, 바로 만 원짜리 한 장을 꺼내 새뱃돈으로 줬더니 기분이 좋았던지 큰소리로 인사를 하고는 어디론가 달려갑니다. 그런데 바로 그때 아내의 손가락이 나의 옆구리를 파고들었습니다. 처음에는 내가 뭘 잘못했나 싶었습니다.

"아니, 남의 애에게 돈을 함부로 주면 어떻게 해?"

"뭐가 어때서? 새배해서 기특해서 주는 건데.."

"주는 건 좋지만 애들 부모가 있는 자리에서 줘야지..."

"아니, 생색낼 걸 내야지, 새뱃돈으로 생색을 내려하냐..."

"생색을 아니고 돈이란 게 그렇잖아~"

아무것도 아닌 일로 아내와 실랑이가 벌어진 것입니다. 아내가 주장하고자 하는 얘기는 아무리 새뱃돈이라고는 하지만 이제 한창 커가는 초등학생 어린이에게 만원이라는 큰돈을 선뜻 쥐어 준 것은 잘못되었다는 것입니다. 더욱이 녀석의 부모 입장에서 본다면 출처도 불분명한 돈 일수도 있기에 괜한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딴에는 생각해 보니 그렇습니다.

우리는 보통 자녀들의 손에 난데없는 물건이나 돈을 쥐고 있을 때, 그 출처를 놓고 다그칠 때가 간혹 있습니다. 부모들이 수긍이 가게끔 이해를 시킨다면 문제될 것이 없지만 그 반대라면 정말 곤혹스러운 결과를 초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부분 아마도 애들을 키워본 사람들이라면 조금은 공감이 갈 겁니다. 설 명절, 기분 좋게 베푼 새뱃돈이 자칫 그 자녀와 부모에게 괜한 오해를 불러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잠시지만 깊은 고민을  했던 하루였습니다. 애들을 키우는 부모 입장은 다 같다는 것, 아내를 통해 또 하나 배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view추천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필요없답니다..고맙습니다^^
반응형

댓글58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2.07 11:19 신고

    그러게요~
    사모님이 참 현명하셔요~
    월요일을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답글

  • 익명 2011.02.07 11: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bless2u.tistory.com BlogIcon 원래버핏 2011.02.07 11:24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07 11:29

    초등학생의 경우 만원이 큰 돈일 것같습니다. 더구나 부모가 모르는 돈이니...
    사모님의 말씀도 이해가고, 기특해서 지갑 여신 파르르님의 마음도 감사하고...
    제 판단은 그냥 유보상태로.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1.02.07 12:53

    좋은일하고..좋은 소리 못들으셨군요
    그래도 아내분의 말이 일리가 있네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www.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2011.02.07 12:56

    파르르님의 인심에 감복(?) 햇습니다^^ㅎㅎㅎ
    저는 파르르님의 인심에 한표드려요!
    언젠가는 그런 마음가짐이 더욱 큰 복으로 돌아올것이라
    믿습니당~~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1.02.07 13:03

    어릴적 제가 새뱃돈을 받을때도 역시 돈 문제여서 그런지 주시는 어른분들끼리 언쟁도 있으시더라고요..
    누구는 만원주고 누구는 5천원 천원주니 비교되기도 하고 그러니까요..
    술한잔 들어가시니 별다른 일도 아닌데 언성이 높아지더라고요..
    돈자랑 하냐는 거죠...에구...

    요즘 새뱃돈이 얼마인지는 모르지만...돈과 관련되어서는 편한것이 없는듯 합니다...

    이제는 부모님에게 드릴 새뱃돈으로 동생네와 신경전이 벌어지죠..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kung2.tistory.com BlogIcon 놀다가쿵해쪄 2011.02.07 13:10

    아내분 말씀이 맞는거같아요...
    저도 조심해야겠습니다...
    근데 울 동네에 저렇게 인사성 밝은 아이가 있을라나...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07 13:52

    그러고보니 저도 그러네요
    출처가 명확하지 않는돈ㅇㄹ 가지고 있으면 어디서났냐고 추궁을 하니~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BlogIcon *꽃집아가씨* 2011.02.07 14:34

    저도 아내분 말씀이 맞는거같아요
    아이들에게는 저 돈이 큰돈이잖아요. 그러기 때문에 좀
    어른들에게 알리고 주는게 나을듯해요^^
    그래야지 돈에 대한 소중함도 알고 어른들이 알려주고^^;;

    그래도 파르르님의 맘씨에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모르는 아이가 인사했다고 성의를 표하시고.
    맘이 따뜻하신듯... ^^

    파르르님 동네가 어디지요?? 저도 동네아이처럼 새해인사를...쿨럭;;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demeter73 BlogIcon 동글이 2011.02.07 16:38

    앞뒤야 어찌됐든 그아이는 횡재했네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drcook BlogIcon 아기받는남자 2011.02.07 18:53

    이번 포스팅은 호불호가 확실히 갈릴것 같은데요.ㅎㅎ
    아내분이 맞다는 분과 파르르님이 맞다는분..
    그런데 아내분쪽으로 기울것 같은 기분이.........
    답글

  • 울릉갈매기 2011.02.07 19:23

    ㅎㅎㅎ
    나중에 복받으실겁니다요~^^
    행복한 한주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2011.02.07 20:58 신고

    우와.. 전 파르르님 글을 보고
    대인배시군요!! +_+ 생각했는데
    대부분 아내분 편을 드셔서 깜짝 놀랐어요.

    그래서 저도 곰곰히 아내분 입장으로 생각해보니.
    맞는말이네요?ㅋㅋㅋㅋㅋㅋ(귀가 얇은 봉봉)
    답글

  • Favicon of http://1 BlogIcon 박씨아저씨 2011.02.07 21:18

    파르르님^^ 잘못하신듯합니다~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1.02.07 21:25 신고

    부모가 어찌 생각할지 그게 문제로군요..

    설이면 새뱃돈이라는 기분좋은 돈이니 좋게 봐 주었으면..^^
    답글

  • 저도 슬슬 새뱃돈 주기 시작하고 있는데ㅠㅠ 새뱃돈 티나게 주는거 정말 공감이네요.ㅋㅋ
    답글

  • 바람될래 2011.02.08 06:39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인사했는데
    저는 왜 안주세요..?
    네네..???
    답글

  • Favicon of https://dudcjfdlgod1.tistory.com BlogIcon ♡솔로몬♡ 2011.02.08 15:22 신고

    생각해보니 그렇군요,,,너무 쉽게 생각하면 정말 오해를 살수도 있겠어요 ㅋㅋ
    잘보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BlogIcon 직딩H 2011.02.09 00:40 신고

    너무 마음이 따스하신걸요?? ^^
    아내분의 말도 일리는 있지만...
    그 아이는 세상이 참 아름다운 곳이라는
    생각을 오랫동안 간직 할 것입니다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