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아빠를 살려낸 초등생 딸애의 절묘한 재치

by 광제 2012. 10. 13.
반응형

       





딸애의 문자메시지 하나가 아빠를 살려내

유난히 회사일로 바쁜 요즘,
퇴근을 앞두고 있는 저녁 무렵,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애에게서 한통의 문자메시지가 날아왔습니다.
몇 분 동안 딸애와 오고갔던 몇 통의 문자메시지 덕분에 죽다 살아난 사연이 있어 소개할게요.
딸아이를 키우시는 아버님들, 이게 바로 딸아이 키우는 재미라고 많이들 공감하실 겁니다.
↓ ↓ ↓ ↓ ↓콕!눌러주세요^^ 
 

얼마 전, 음력 8월 23일은 아내의 생일이었답니다.
근데 딸애의 문자를 받기 전에는 까마득히 잊고 있었답니다.
해마다 아내의 생일을 잊지 않으려고 무던히 애를 쓰지만 그게 쉽지만은 않더군요.
결혼 15년 동안 아내의 생일을 챙겨주지 못해 큰 화(?)를 입었던 것은 제 기억으로 두 번 정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발이 내린다고 하잖아요.
이상하게 아내가 남편 생일을 잊으면 그리 개의치 않는데, 남편이 아내 생일을 잊으면 굉장히 큰 실수를 한 것처럼 느껴집니다.
남녀가 같이 결혼한 것인데, 결혼기념일만 되면 남편이 아내에게 선물을 사주는 경우와 비슷한 경우지요.

과거에도 그랬지만 하마터면 이번에도 아내에게 며칠에 걸쳐 고생깨나 할 번 하였는데,
다행히도 딸애가 사전에 정보를 흘려주는 바람에 무사히 넘길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던 문자메시지입니다.
생일 축하한다고 말 한마디 못하고 출근했는데, 그래서 아내 또한 내가 잊고 있을 것이라 생각했을 겁니다. 
더더욱 나에게는 소중하고 절실한 문자였지요.



한참 일하고 있던 시간이라 문자온 것도 모르고 있었으니 딸애가 많이 걱정했을 것 같습니다.
서둘러 답장을 해줬지요. 일단 엄마에게는 비밀.....!!

하지만 퇴근 무렵이 되어서는 꽃집이 거의 문 닫을 시간이었답니다.

시내를 돌고 돌아 겨우 찾아들어간 꽃집,
요즘에는 금방 시들어 버리는 꽃다발 보다는 오래도록 집안에 놓고 볼 수 있는 화분을 많이 사가는 추세라고 하더군요.
주인 분께서 추전해주는 꽃이 핀 화분을 차에 싣고는 다시 딸애에게 상황보고~!
그런데 딸애가 다시 보내온 문자를 보고는 정말 화들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집으로 들어갈 때마다 번호 키를 열어서 들어가는데,
이번에는 직접 문을 열지 말고 초인종을 누르라는 겁니다.
왜 그런지 처음에는 이해를 못했는데, 극적인 효과를 내려고 나름대로 이런 방법을 생각해낸 것으로 보이더군요.
쫌 여우같지 않나요??ㅋ


딸애가 알려준 작전대로 아내에게 선물할 화분입니다.

평소에는 축하쪽지도 잘 안 쓰는데,
이번에는 꽃집 주인장의 얘기대로 여자들은 조그마한 것에 감동을 받는다기에 못 쓰는 글씨지만 축하메시지도 적어서 끼워 넣었습니다.

초인종까지 누르며 활짝 핀 화분을 본 아내의 표정은 굳이 말 안 해도 알겠지요?
대뜸 한다는 말이 "알고 있었구나?" "그럼 내가 잊을 리가 있나...험!" 옆에서 이런 모습을 보고 있던 딸애,
의미심장한 미소를 보내주네요. 에고! 이쁜 것!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반응형

댓글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