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멋스런 제주

벌써 꽃망울 터트린 매화, 봄향기 물씬

by 광제 2009. 2. 10.
반응형




과연 제주, 봄을 알리는 꽃중의 꽃 매화가 피었네.

 봄의 화신 매화는 매실나무에 피는 꽃으로서, 아주 빠르면 2월 늦게나 보통 3월~4월에 피는데 과연 남쪽은 남쪽입니다. 오늘 제주도에는 벌써 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만물이 추위에 떨고 있을 초봄에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봄이 왔다는 것을 알려주는 매화는 불의에 굴하지 않는 선비정신을 표상으로 삼았고, 사랑을 상징하는 꽃 중에서 으뜸이며, 시나 그림의 소재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매화의 꽃말은  '고격'. '기품'입니다. 









봄이 성큼 다가 왔다는 것을 알리고 있는 매화가 꽃망울을 터트린 곳은 제주시 한라수목원입니다. 2008년도 한 해에만도 190만 6천명이 찾아 명실공히 200만 탐방객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는 시민들의 안식처입니다. 하지만 2008년 한 해만 보더라도 시민들의 숫자(46만명)보다 관광객의 숫자가 월등히 많은 144만6천명이 다녀갔습니다. 시내와 아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기도 한 한라수목원은 제주시에서 운영을 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탐장객이 증가하고 있는 곳입니다.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