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캠핑11

캠핑의 계절, 노을이 아름다운 곽지해수욕장 야영장 캠핑의 계절, 노을이 아름다운 곽지해수욕장 야영장 여름이 다가오기 시작하면서 야외활동과 레저를 즐기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올해는 코로나 영향으로 인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실내보다는 실외로 많이 찾는 느낌을 받습니다. 무엇보다도 육지에서 여행을 오시는 분들은 제주도내의 이름 있는 야영장에서 캠핑을 즐기는 분들이 부쩍 늘었습니다. 그나마 평일에는 조금 한가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제주서부에 있는 곽지해변을 찾아가봤습니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는 제주도, 제주도는 그 어느 곳보다 캠핑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한데요, 장소유형별로 보면 크게 산과 바다로 나눌 수가 있겠습니다. 사실 제주도에서 산이라고 해봐야 한라산을 들 수가 있는데, 이곳은 비박과 취사행위가 금지된 곳이라 야영은 불가능하고.. 2020. 5. 29.
서귀포휴양림, 찜통 제주에서 가장 시원한 피서지 찜통 더위 탈출, 서귀포휴양림 야영장 "확 달라진 서귀포 휴양림 야영장 정보" 올해 장마에는 유난히 마른장마를 보였던 제주도입니다. 육지부에 비가 많이 내리다 보니, 습한 기운이 제주로 유입돼, 그렇잖아도 습한 기후를 가진 제주도는 찜통 같은 여름을 보내고 있는 실정이네요. 지난해 대구에서 아프리카를 빗대어 대프리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는데, 올해는 제프리카라는 말도 생길 정도입니다. 이와 같은 무더위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네요, 해가 갈수록 점점 아열대 기후로 바뀌면서 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제주도,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곳이 제주도였는데, 이제는 그것도 옛말인가 봅니다. 연일 30도를 오르내리는 제주도의 여름, 무더위를 피해 떠날 수 있는 피서지가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뜨거운 자외선이 내리.. 2017. 7. 31.
운치가 차고 넘치는 국토 최남단 마라도 캠핑 운치가 차고 넘치는 국토 최남단 마라도 캠핑 “누구나 꿈꾸는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에서의 캠핑” 제주도에는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많은 야영지가 있지만, 제주 본섬 외에도 제주 부속 섬에서의 캠핑은 더 없는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우도의 비양도와 가파도에 이어 이번에는 국토 최남단의 마라도에서 캠핑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여행을 즐기고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로망이기도 하겠지만, 마라도에서 야영을 하면서 일몰과 일출, 더 나아가 밤하늘의 별 사진까지도 찍어보고자 했던 것이 원래 목적이었는데, 참 우여곡절도 많았던 여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섬 전체가 천연보호구역이라 공유지에서의 야영은 전면 금지해 놓은 부분도 있었지만, 기상 악화로 소기의 목적(?)은 이루지를 못했다는.. 2017. 6. 9.
가파도 캠핑, 꼭 한번은 해보고 싶었던 가파도에서의 백패킹 가파도 캠핑, 꼭 한번은 해보고 싶었던 가파도에서의 백패킹 “나만이 만끽할 수 있는 섬속의 운치, 가파도 캠핑” 섬에서의 캠핑은 언제나 로망으로 다가옵니다. 제주도에 살고 있는데 뭔 소리야 할지 모르겠지만, 제주본섬에서는 아무래도 감흥이 덜하더군요, 그래서 사람들은 백패킹의 성지로 섬 속의 섬 우도를 많이 찾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도에서의 백패킹은 예전에 소개를 해드렸고, 이번에는 제주 안에 또 다른 섬 가파도로 백패킹을 다녀왔습니다. 최남단 섬이라는 상징적 의미의 마라도에 묻혀 상대적으로 사람들에게 인기가 덜한 곳이지만, 제주고유의 토속적 미와 함께 봄철이면 청보리로 대변되는 청정의 섬으로 한껏 매력을 뽐내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쯤에서 청보리의 계절에 가파도를 여행하려는 분들에게 가벼운 팁 하나 드릴게.. 2017. 6. 2.
백패킹 입문 필수코스인 우도 비양도 백패킹 백패킹 마니아들이 한번쯤 꼭 가보고 싶어 하는 비양도 "제주도 백패킹의 성지인 우도 비양도" 진짜 마니아들은 계절에 상관없이 캠핑을 즐기지만, 저처럼 경험이 많이 부족하거나 동계용 장비가 없는 사람들은 겨울철에는 포기를 하고 날이 좀 풀리기만을 기다리게 되는데요, 요즘이 딱 백패킹을 하기에 좋은 계절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밤낮으로 기온차가 있기는 하지만 옷을 조금만 껴입으면 우모가 들어간 한겨울용 침낭이 아니어도 견딜만한 계절이 바로 지금인데요, 날이 풀리기만을 기다렸다가 후딱 다녀온 곳이 바로 우도에 있는 비양도입니다. 비양도라는 지명은 제주도에 두 곳이 존재합니다. 한림읍 협재해수욕장 앞에 있는 비양도와 우도에서 다리를 건너 들어가는 조그마한 섬 비양도가 있는데요, 우도 비양도에는 캠핑을 하기에 아주.. 2017. 3. 28.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제주도 캠핑장 베스트6 캠핑의 천국 제주도, 가성비가 좋은 캠핑장 여섯 곳 캠핑, 누구나 자연으로 돌아가 자연과 더불어 휴일을 보내는 최고의 여가활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캠핑 인구는 물론, 혼자 자연을 벗 삼아 자연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백패킹 마니아들도 부쩍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캠핑에 빠져들면 여가활동 중 이보다 중독성이 있는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캠핑 마니아들이 늘면서 제주도가 많은 사람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한라산을 중심으로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여진 제주도, 지나가다 어디든지 가방을 풀어 텐트를 치면 앞으로는 시원하고 이국적인 바다풍경이 펼쳐져 있고, 뒤로는 웅장한 한라산의 풍광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제주도의 어디를 가든 쉽게 볼 수 있는 그림이 펼쳐집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제주도를 캠핑의.. 2016. 7. 18.
제주도 해변에서 보낸 낭만적인 나의 첫 백패킹 2016. 5. 20.
제주 최고의 자연휴양림에서 1박2일 캠핑 제주 최고의 자연휴양림에서 1박2일 캠핑 피톤치드에 제대로 한번 취해보자, 하룻밤의 행복 찾기 오는듯하더니 가버리는 올 여름입니다. 개인적인 예상으론 올해 여름만큼은 무더위가 극에 달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최근 들어 가장 시원한(덥지 않은) 여름을 보낸 것 같습니다. 열대야를 한 번도 겪어보지 않고 보낸 여름, 대체 얼마만인지 모르겠는데요, 때문에 올해 피서 열풍은 예년만 못했던 것 같습니다. 국민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던 사건사고들도 유난히 많았던 시기라 자제 분위기도 한 몪 했지만,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날씨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시원한 날씨에 더욱 각광을 받는 레저인 캠핑, 제주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서귀포자연휴양림 캠핑장의 모습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제주시에서 1100도로.. 2014. 9. 3.
제주도캠핑장, 눈부신 해변이 있는 김녕캠핑장 제주도캠핑장, 눈부신 해변이 있는 김녕캠핑장 토박이가 추천하는 제주 최고의 해변캠핑장 얼마 전, 여름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제주시내에 있는 이호해변에서 야영을 한 적이 있었답니다. 제주도내에는 유명한 전문 캠핑장이 여럿 있지만 여름철 성수기에는 해수욕장에 있는 야영장도 별도로 운영되어 캠핑족들을 맞기도 하거든요. 하지만 이호해변에 있는 야영장에서 야영을 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와 같더군요. 지정된 야영장은 이미 일부업자에 의해 선점되어 빈틈없이 텐트가 장악을 하고 있는 상태, 야영객들이 텐트를 치고 즐겨야 할 곳에는 장삿꾼들이 이미 자리를 선점하여 텐트를 치고는 하룻밤 이용료로 3만원씩 받고 장사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하는 수 없이 이호해변 동쪽에 있는 울퉁불퉁한 나무숲 밑에 울며 겨자 먹기로 야영을.. 2013. 8. 14.
캠핑장에서 볼 수 있는 꼴불견 보고 싶지 않은 추태, 캠핑장에서 본 5가지 꼴불견 시간과 여유가 있는 소수만 즐길 수 있다고 생각했던 캠핑, 어느덧 캠핑을 즐기는 인구가 300만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어떤 이가 요즘 대세는 캠핑이라고 하던데 밖으로 나가보면 비로소 실감이 납니다. 산과 계곡은 물론 해수욕장까지 조금의 장소와 틈만 있으면 텐트가 자리를 잡고 있고, 미처 자리를 잡지 못한 캠핑족은 선점했던 사람이 철수시간에 맞춰 미리 대기를 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마치 전쟁터를 보는듯합니다. 캠핑이라는 것이 한번쯤 해본 사람이라면 중독성이 아주 강한 레저 활동이란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심지어 텐트를 구입한 날, 아파트 거실에 임시로 쳐 놓은 텐트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도 한다니 말입니다. 저 또한 언제부터인가 캠핑에 푹 빠져 .. 2013. 8. 12.
제주도 캠핑장, 저렴하고 인기 있는 관음사 야영장 제주도캠핑장, 저렴하고 인기 있는 관음사 야영장 힐링 여행자를 위한 제주 최고의 캠핑지 며칠 전에 한 가족여행자를 만난 적이 있는데요, 제주도를 정말 저렴하고 알차게 여행하고 돌아간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바야흐로 여름 시즌, 숙박은 물론 항공편까지 모두 바닥이 난 상태, 돈을 얹어 주고도 힘든 게 성수기의 제주도 여행인데, 어떻게 저렴하고 알찬 여행이 될 수 있었을까. 이들은 예약이 어려운 항공편은 아예 포기를 하고 장흥을 거쳐 성산포로 자동차를 직접 끌고 제주도로 들어왔습니다. 집을 푼 곳은 제주도의 모 야영장, 비록 유료 야영장이었지만 별빛 쏟아지는 자연에서 숙박을 해결하고 가족끼리 이야기꽃을 피우며 추억을 만들어 간다고 생각하니 수 십 만원을 호가하는 호텔에 비할 바가 아니었지요. 야영지에 캠핑 장.. 2013. 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