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풀지 못 할 부조봉투에 얽힌 사연

애경사(경조사)에 얼마 정도의 금액을 봉투에 넣고 계신가요. 수십 년 전에는 5천 원이나 만 원짜리 봉투고 있었지만 최근에는 거의 사라졌지요. 딱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보통은 3만원에서 조금 가까운 사이면 5만원, 특별한 사이라면 10만원도 넣고 그럽니다.

얼마 전, 일가친척집에 아주 큰 애경사가 있었답니다. 힘들게 애경사를 치르고 난 뒤, 부조금 봉투를 열어보던 중, 희한한 봉투를 하나 발견하였답니다. 대사를 치른 뒤라 당연히 대부분의 가족들이 모여 있었고, 그 자리에서 하루 종일 들어온 봉투를 하나하나 열어보면서 정리를 하고 있을 때였지요.

"헛..이건 뭐지?"

봉투를 열어보던 조카가 갑자기 놀란 모습을 하는 겁니다. '봉투에 뭐가 들었나?' 하면서 시선들이 집중되는데, 알고 보니 봉투 속에는 현금 2만 3천원이 들어 있었던 겁니다. 다들 놀래기는 마찬가지였지요, 아니, 놀랬다기 보다는 조금 황당한 눈치들이었습니다.




대체 왜 2만3천원을 넣은 걸까?

2만원도 아니고 3만원도 아닌, 2만 3천원의 정체, 차라리 2만원이었다면 그냥 넘어갔을 테지만 3천원이 사람 머리 아프게 합니다. 봉투의 정체에 대해 의견들도 분분합니다.

봉투의 주인공???
당연히 봉투에는 이름이 적혀 있었지요. 그렇다고 이 상황에서 당사자에게 연락을 취해 2만3천원을 담은 이유에 대해 물어 볼 수는 없는 것입니다. 자칫 큰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렇다면 대체 왜 이런 금액을 넣은 것일까요.
아니면 우리가 모르는 다른 사연이 있었던 건 아닐까요? 

당사자에게 물어보면 쉽게 풀릴 일이지만 그러지도 못하는 수수께끼 같은 2만3천원의 정체...
잠시 후, 누군가가 그럴싸한  경우를 유추해냅니다.

조문을 온 봉투의 주인은 거하게 취해있는 상태였고, 그 자리에서 지갑을 열어 5만원을 봉투에 넣는다는 것이 그만 천 원짜리와 만 원짜리를 구분 못하고 넣었다는 겁니다.

듣고 보니 그럴싸한 예측입니다. 더군다나 봉투의 주인공이 늦게까지 머물다 갔다고 하니 더욱 신빙성이 있어 보입니다.

그럴싸한 추측으로 어느 정도 수긍이 가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예측에 불과하지요. 당사자에게 물어보다고 해도 서로의 입장만 난처해질 뿐이지요. 그저 2만3천원을 5만원입네...하고 감사히 받아두는 것 밖에는 말입니다. 여러분들 중에선 이런 경우 당하신분 안계시지요? 애경사 부조봉투에 얽힌 황당한 사연이었습니다.

추천도 꾸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수 아니었을까 추측해 봅니다 ^^;;

    2011.06.20 16:35 신고
  3. 지대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수인 척 하고 이만삼천원 넣고 속으론 이만칠천원 벌었다고 쾌재을 부른건 아닐까요?
    머리 좋~읍니다.

    2011.06.20 20:19
  4. Polaris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지도 말고,,, 받지도 말자````````` 근심걱정만하게하는 뇌속에 노동일 근심걱정뿐...

    아부.아첨하는 돈문제들에,,,,, 개인가계부에 부담들주는 한국에 이상한 풍습들,,,

    빈몸으로가서,,,, 축하나``` 슬픔을 전하면 되는데,,,, 돈들고가야하는 한국에 풍습들,,,,

    돌잔치에 금...환갑잔치에 돈.... 결혼에 돈봉투... 장례식장에 돈들고 줄서서????

    이상한 금융에 경제사회... 한국 부정부패부조리길들도,,,,,

    개똥철학 기분에살고 기분에 죽는 한국인들에 우상론들 가정의례준칙들```

    구민이 뽑는 각종선거에 당선자는,,, 월급도 빈봉투로 생활해야 정상적인길.....

    법이정하는 월급수에 아는사람많으면 돈지출도 많은것.....

    2011.06.20 20:24
  5. Polaris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지도층이라면 아주 가난한 서민층이되어야 정상적인길....

    아는사람많으니,,,, 돈지출이심해서 가진재산이없어야.... 정통성 전통 산술법의 답안지다!!!...

    정~~~~~~~~~~~~~~~~~~~답!!!!!!!!!!!!!!!!!!!!!!!!!!!

    2011.06.20 20:28
  6. 하품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좀 더 드시고 5만원짜리 5장 넣으시지...

    2011.06.20 20:40
  7. vb  수정/삭제  댓글쓰기

    2만 3천 원이면 어떻고 2만 3천 2백 34원이면 어떠냐? 별거 가지고 고민이구나 . 그냥 와줘서 자리를 빛내주는 것만으로 고마운 것이지. 돈 땜에 사람 부르냐? ? 썩은 근성들 속물 ㅅ ㄱㄱ들

    2011.06.20 20:40
  8.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술이 취해서 그런거 같아요 ^^
    재미있는 해프닝이네요 ㅎㅎ

    2011.06.20 20:47 신고
  9.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HS다비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아무래도 그 예측이 맞지 않을까요?

    뭔가 애매하지만.. 장수는 딱 맞는.. 그런 느낌이네요`^^

    2011.06.20 22:43 신고
  10. Favicon of http://alislam-kr.blogspot.com/ BlogIcon عبدلله!!!  수정/삭제  댓글쓰기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http://acquaintedwithislam.maktoobblog.com/

    O Jesus, son of Mary! Is thy Lord able to send down for us a table spread with food from heaven?

    http://jesussonofmary1432.blogspot.com/

    http://www.islamhouse.com/

    2011.06.23 06:17
  11. 수국  수정/삭제  댓글쓰기

    쌀 한 말 가격이 아마 23000원 정도 할 거예요.

    어른들 중에는 옛날처럼 경조사시 쌀 한 말 값을 부조하는 분들이 계시답니다.

    서로 돕는 미풍양속의 전통이라고 생각되는데요......

    금액을 떠나 그 자리에 함께 해 주는 것이 진정한 부조 아닐까요? ^^

    2011.06.29 22:22
  12. 아해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실수로 만원을 더 넣어 6만원 했었는데,, 짝수로 했다고 욕바가지로 들었음

    2011.07.09 13:07
  13. Favicon of http://www.bestsunglassesbrand.com BlogIcon Cheap Sunglass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꼭 상태를 코피로 표현하다니.. ㅎㅎ 이상하니.. ㅋ

    2011.08.05 14:39
  14. 둘둘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저런 실수한적 있음.
    10만원 넣는다는게 오밤중에 깜깜한데서 넣을땐
    1천원과 만원이 잘 구분이 안되어서 실수를
    결국 8만2천원을 넣고,
    한달뒤 친구가 감사에 자리에서 그때 웃겼다고 해서
    몹시당황했다는~~~

    2011.08.24 23:20
  15. 돈독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 것이나 감사할 것이지 왜 5만원을 안주고 2만 3천원을 주었냐하면서 징징거리는 꼬라지하고는. 돈독이 잔뜩 올랐는데 이렇게 죽는 소리하는 꼴 보니 지지리도 못사는 듯 하구만.

    2011.08.25 03:34
  16. vgbd  수정/삭제  댓글쓰기

    ㅆ ㅂ 2만 3천 2백 2십 1원을 내던 2만 3천 999원을 내던 그딴게 그리 중요하고 고민거리냐? 애경사때 사람이 그래도 마음이 있어서 같이해주는게 고마운거지..조 ㅈ 같은 ..

    2011.08.25 07:15
  17. 돈독올랐어?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당? 여유가 안되면 그럴수도 잇지 축의금이나 부의금에 정해진 금액 잇어요? 웃기는 사람이네.

    2011.08.25 09:12
  18. GranTurismo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천원짜리 만원짜리가 아닌 5만원짜리였으면???

    2011.08.25 09:15
  19. 에흐...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그러려니 하고 가벼이 웃어 넘길일을 인터넷에 올리는것을 보니 댁도 아량이 그다지 넓은 사람은 못되는구랴.
    조의금을 낸사람의 마음은 안중에도 없고 그저

    돈에만 눈이 멀은 밴댕이 속알딱지말 말이오.

    댁이나 댁의 가족 친구 지인들도

    그런 실수를 할수 있을텐데 말이오

    여기다가 올려봐야 누군지도 모를 그사람 칭찬받을확율

    은 제로고 비판일색일일텐데 무슨의도로 올린건지

    모르겠수다.

    글쓴이는 사소한 일도 그냥 못기는 꽁생원 같군요.

    벌써 글에서 부정적인 냄새가 심하게 풍깁니다

    아마 그런 생각을 했겠지요.


    더군다나 봉투에 이름까지 써있었다면서

    이런글을 올리다니 참나...

    그분 누군지 몰라도 그냥 댁들과 영원히 인연

    끊으라고 말하고 싶네요.

    부주는 커녕 인사차 와주기만해도 고마운줄 아는게

    제대로 인간의 심성이거늘, 찾아오는건 아주

    당연한거고 거기에 금액까지 뭐라고 하는걸

    댁도 인간되려면 아직 멀은것 같소


    생각하는 수준이 완전 애들이구만....

    2011.12.20 13:16
  20. 장승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집안에 어르신 돌아가셔서 부조 받았는데, 두툼한 봉투를 내신 어떤 분이 계셨지요..
    사람들 많은 가운데 뒷분 계속 들어오고... 그런데.... 49만원...ㅋㅋㅋ
    세고 또 세고 또 세고 또 세고.....ㅋㅋ

    2011.12.20 14:52
  21. 열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9만1천원 받은기억이나네요.

    2011.12.21 08:1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71)
멋스런 제주 (415)
숨겨진 비경 (107)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7)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5)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69)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953,478
  • 2,0734,805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