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에 갔었던 최남단 마라도, 오랜만에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오후에 마라도에서 나와 제주시로 달려오는 중 한통의 문자메시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집에서 온 것은 확실한데, 운전 중에 얼핏 보고는 상당히 심각한 메시지라는 것을 단번에 느낄 수 있었습니다.

뛰는 심장을 잠시 억누르며 생각해 보니 딸애가 보낸 것이 분명합니다. 바로 오늘이 중간고사의 성적발표가 있는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메시지를 보낸 딸애는 이제 초등학교 3학년, 5학년인 아들도 같은 날에 시험을 치렀지만 아들의 성적발표는 제때에 이뤄졌지만 딸애의 반에서는 불가피하게 하루가 늦춰졌기 때문입니다.

자메시지만 놓고 본다면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닙니다. 학교에서 돌아오자마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입니다. 비록 운전 중이긴 했지만, 즉시 집으로 전화를 했더니 예상대로 딸애가 전화를 받습니다. 전화를 받자마자 대뜸, 미안하다는 소리를 먼저 합니다. 기운이 없는 축 처진 목소리입니다.


자신이 예상했던 만큼 중간고사 성적이 나오질 않은 것이었습니다. 딱 보아하니 어떻게든 위로를 해줘야 할 상황, 점수는 집에 가서 물어보기로 하고 우선 마음을 달래주는 것이 급선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딸, 점수는 안 나왔지만 최선은 다한 거잖아!"

"웅~아빠!"

"그럼 된 거야~ 잘했어! 금방 집에 도착하니까 잠시 후에 보자."

일단 마음을 달래놓고는 집으로 이동하면서 오만가지 생각이 스쳐갑니다. 얼마나 성적이 안 나왔기에 저럴까 보다는, 과연 시험을 못 본 것이 아빠에게 미안해해야 하는 일인지가 더욱 신경이 쓰이는 것입니다. 속도 모르는 다른 사람이 본다면 정말 아빠가 학교성적으로 애들을 잡는다고 오해하고도 남을 일입니다.


이번에 애들이 학교에서 본 중간고사는 국,수,사,과의 네 과목으로 애들 스스로가 절치부심, 올백에 도전하겠다며 아빠엄마에게 큰소리를 뻥뻥 치면서 준비했던 시험이었습니다. 비록 둘 다 원했던 올백은 나오지 않았지만, 아들 녀석은 그나마 현상유지는 했고, 딸애도 시험이 끝난 직후만 하더라도 올백에 가까운 성적이 나올 것이라며 기대에 부풀어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아들보다 하루 늦게 발표된 자신의 성적을 보고는 너무 실망한 것이었습니다. 서둘러 집으로 돌아와 보니, 딸애의 표정이 말이 아닙니다. 금방이라도 울음보가 터져버릴 것 같은 기세입니다. 꼭 껴안고는 등을 토닥토닥 두들겨 주니 조금은 안정이 되는 듯합니다.

잠시 후, 성적을 물어봤습니다. 궁금해서 참을 수가 있어야지요. 얘기를 들어보니 크게 실망할 성적도 아니더군요. 다만 수학에서 5개를 틀렸다는 것이 스스로가 용납이 안 되는 눈치입니다. 워낙에 승부욕이 강한 애라 이럴 때면 가끔 눈물을 쏟아낸 적도 여러 번 있어 왔기에 바짝 긴장이 됩니다.

"엄마한테 뭐라고 하지, 큰일 났네.."

그런데 딸애가 걱정하는 건, 다른데 있었습니다. 바로 엄마입니다. 문자메시지에 적어 놓은 그대로입니다. 엄마에게 야단을 맞는 건 둘째 치고, 불과 며칠 전 까지만 해도 올백을 맞아 올 테니 두고 보라며 큰소리를 뻥뻥 쳤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되고 보니 엄마의 반응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상황이 이렇게 되고 보니, 어쩔 수 없이 아직 집에 들어오지 않은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행여 딸에게 시험 못 봤다고 눈치는 주지 말라고 말입니다. 이렇게 한참 위로를 하고 나니 조금 전 보다 표정이 한층 밝아졌습니다.

마지막으로 딸애에게 한가지의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다음부터는 시험을 보지 못하더라도 스스로가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이 들면 아빠엄마에게 미안하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말입니다. 이제 2011년 수학능력시험도 하루 앞으로 다가왔네요. 수험생 모두 스스로가 최선을 다하는 수능이 되었으면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시험성적이야 어쩌면 운이라고도 생각이 듭니다.
    열심히 했으면 그걸로 된거고...멋진아빠에 멋진 딸이네요.

    2010.11.17 10:49 신고
  3. Favicon of https://zasulich.tistory.com BlogIcon 자수리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파르르님 같은 아빠가 되려고 노력해야겠네요.^^
    요즘 아이들 넘 불쌍해 보입니다.

    2010.11.17 10:49 신고
  4. 센스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신 아버지시네요!! 그렇지만, 초등학생 어린 아이가 그렇게 성적하나에 얽매인 모습은 안타깝긴 합니다. ㅠㅠ 그래도 멋진 아버지 밑에서 자라니 행복하게 클거라 생각됩니다! 화이팅입니다^^

    2010.11.17 11:06
  5. 어찌보면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제일 엄격한 선생님....

    뭐 잘되라고 그러는거겠지만
    어릴때 맞은 회초리는 엄청난 공포가되었엇죠 ㄷㄷㄷㄷ

    엄마 릴렉스~~다들 나름 적성을 찾아갈거에요~
    수험생분들도 수능시험 단한번에 일희일비나 실망하지마시고 차근차근 적절한 진로를 찾아가기를 화이팅@

    2010.11.17 11:20
  6. Favicon of http://golden21.tistory.com BlogIcon 오붓한여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땐 아빠가 든든한지원자죠.
    우리딸도 위급할땐 아빠를 찾는다는...
    가끔 아빠의 전화한통화가 가화만사성이될때가 있답니다.

    2010.11.17 11:35 신고
  7.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적...뭐 그리 중요하것습니까...
    이런 든든한 아빠가 있고 따듯한 가정이 있는데요.
    성적은 다음에도 올리면 되고 않오르면 말고...살아보니
    그리 연연할 필요는 없는거 같습니다.

    2010.11.17 11:54 신고
  8. 성적이뭔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애들 자살하는거보면 섬뜩합니다.
    당신은 학부모입니까? 부모입니까?
    선전을보면서 부모 체면 생각들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애들을 위한다지만, 결국 애들을 죽일수도 있지요.

    2010.11.17 12:05
  9. Favicon of https://with-travel.tistory.com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 우리사회가 하루 늦고 하루 빠른거, 일년 늦고 일년 빠른거에 집착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그렇게도 해야하긴 하지만...

    2010.11.17 12:07 신고
  10.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공부를 잘하는 아이일수록 더 잘해야한다는 강박감이 있는 것 같습니다. ㅡ.ㅡ;;

    2010.11.17 12:15
  11. Favicon of https://bucheon.tistory.com BlogIcon 판타시티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아빠이신 것 같아요 ^^
    계속해서 좋은 아빠로 남아주시길~~

    2010.11.17 12:21 신고
  12. Favicon of https://moonlgt2.tistory.com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아빠세요~ㅎ
    마지막이 감동입니다^^

    2010.11.17 12:29 신고
  1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17 12:51
  14.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아버지의 멋진 딸입니다.
    딸이 얼마나 힘을 얻었을까요? ^^
    좋은하루 되시길 바래요 ^^

    2010.11.17 13:04
  15. Favicon of http://elleysea.tistory.com BlogIcon 엘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선을 다했으니까 된거죠.. 아버지로서 정말 훌륭하시네요 ^^

    2010.11.17 13:25
  16.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은 잠시 힘들어했겠지만 이해해주고 생각해주는 멋진 아빠가 있으니 걱정없겠어요.

    2010.11.17 13:54 신고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hjhwang119 BlogIcon HJ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가 자신을 위한 것인지 부모님을 위한 것인지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신 멋진 교육이신 것 같습니다. 따님이 아마 실망하실 까봐 그런것같은데요. 정말 기특하고 착한 따님 두셨습니다. 행복한 가정의 소소한 이야기에 잔잔한 감동이 전해져오네요 . ^^

    2010.11.17 15:47
  18.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최선을 다하고 그런 성적이면 엄마도 알지 않을까요..^^

    아빠가 잘 감사주시나봅니다..
    편안하게 아빠에게 문자보내는걸 보면~~^^

    2010.11.17 20:24 신고
  19. Favicon of https://gkyu.co.kr BlogIcon G-Kyu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아버님이십니다 ^^

    2010.11.18 00:23 신고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학교다닐때 결과만 보고 평가했던 어른들이 참 미웠는데 내가 어른이 되고 보니 어쩔수없이 결과만 보게되더라구요
    파르르님은 그런점에서 보면
    배울점이 참 많아요..^^

    2010.11.18 04:32
  21. Favicon of http://rainblue.egloos.com BlogIcon 레블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아빠이십니다. 말로는 쉬워도 정말 행동으로 하기가 쉽지 않죠.

    2010.11.18 16:46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4)
멋스런 제주 (407)
숨겨진 비경 (106)
명품 한라산 (87)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64)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34)
전국맛집 (25)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7)
세상과 만사 (567)
사는 이야기 (237)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3)




twitter
Daum 블로거뉴스 베스트 블로거기자
get rss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현장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 49,439,699
  • 9892,380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