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딸애가 받아 온 선생님의 쪽지에 감동한 사연

by 광제 2010. 11. 23.
반응형




시험! 시험! 시험!

언제면 시험에서 해방되는 날이 올까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딸이 불과 열흘 전에 '중간고사'를 치렀는데, 오늘 또다시 '제학력평가'라는 시험을 봐야합니다. 숨을 돌릴 틈도 없이 연속적으로 이어지는 시험 탓에 오히려 역효과를 내는 것은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습니다.

며칠 전에는 아들 녀석이 밤늦도록 못 다한 것이 있다면서 새벽 6시에 깨워 달라고 부탁을 하더니, 결국 동도 트기전인 새벽에 눈을 비비며 책상 앞에 앉는 녀석을 보니 얼마나 마음이 아프던지요, 정말 이렇게 애들을 키워야 하나 싶더라구요.

얼마나 피곤하고 졸렸으면 아침밥상위에 올려놓은 국에 코를 빠트리는 해프닝도 있었답니다. 아들 마음 상할까봐 억지로 웃어넘기기는 했지만, 결코 웃어 넘겨서는 안 될 일이었지요. 공부와 학교라는 전쟁터에 밀어 넣으려고 세상에 태어나게 한 것 같아, 부모가 아닌 죄인 된 심정입니다.

오늘 또다시 시험입니다. 제학력 평가라네요.

열흘 전 치렀던 중간고사와 같은 국,수,사,과, 네 과목의 시험을 본답니다.
어제는 시험을 앞둔 3학년 딸애가 조그마한 선물을 하나 들고 들어 왔습니다.
초콜릿 종류의 사탕을 싸 넣은 비닐봉지와 함께 조그마한 쪽지가 달려 있는 선물이었습니다. 이 선물은 다름 아닌 딸애의 선생님이 시험을 앞둔 저의 딸에게 힘을 실어주려고 마련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쪽지에 적힌 메모내용이 사람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고 말았습니다.

♡연수♡
시험 잘 보는 마술 약
요번에 못 본 수학 땜에 충격이 컸겠지만,
잊어버리고 이번에 명예회복할거라 믿는다.
계산 실수가 많으니까,
빨리 풀더라도 거꾸로 검산 꼭 해야 하는 거 잊지 말고....
"집중" 잊지마, 파이팅
시험 잘 보렴


정성스럽게 마련한 사탕을 두고 시험을 잘 보는 약이라고 표현을 하였습니다.

열흘 전 치렀던 중간고사에서 수학문제를 다섯 개나 틀려 속상해 했던 딸애의 이야기를 제 블로그를 통해서도 소개를 한 적이 있습니다. <다시보기>

딸애가 받았던 충격을 선생님께서도 간파를 하셨나봅니다. 자신이 시험을 못 본 것이 왜 아빠에게 미안해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 여간 신경이 쓰이질 않았는데, 그때의 일로 딸애가 자신감마저 잃어버릴 것을 염려한 선생님의 정성어린 배려가 정말로 눈물겹습니다.

저의 딸애는 지난해 35점의 수학점수를 받았던 애입니다. 솔직히 부모 된 입장에서 공부 잘하고 점수 잘 받아오는 자식새끼 반갑지 않은 부모 어디 있겠습니까. 하지만 저는 35점을 받아 왔을 때도 전혀 실망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열흘 전, 다섯 개의 문제를 틀렸을 때에도 잘했다고 등을 두들겨 줬습니다.

공부를 잘해야 한다는 압박과 스트레스에 시달려온 학창 시절을 그대로 겪었었기에 자식새끼에게 만큼은 그런 정신적인 압박을 주고 싶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잔잔하면서도 용기를 가질 수 있는 선생님과 같은 응원은 미처 생각치도 못했습니다. 마음으로만 고맙다는 표현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이번 제학력평가 수학 시험의 결과는 그저 딸애가 자신감을 찾을 정도로만 나와 줬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댓글55

  • 이전 댓글 더보기
  • 훈훈한 선생님이십니다. 저런 선생님 대학교 캠퍼스 도입이 시급합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11:06

    진짜 멋진 선생님이시네요~
    아이들에게 관심이 있어야 이렇게 해줄 수 있는건데^^
    이런 분들이 많으셨으면 좋겠어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0.11.23 11:21 신고

    지난번에 시험에 망쳤다고 속상해 하는 딸아이에 대한 포스팅 읽었었는데
    선생님께서 너무 멋지시네요.
    아이에게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주시는 선생님...
    이런 선생님들만 있으면 참 아이들 맡길만 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11:23

    정말 제대로 된 선생님을 만나것 같아요~
    어쩜...
    연수는 복이 많은데요?
    아마 이번 시험 저 예쁜 쪽지 덕분에 잘 볼것 같습니다.^^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11:42

    학생도많고선생님도많지만 이렇게 궁합이 잘맞는학생과선생님이 만나는것도 큰복인듯...
    답글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0.11.23 11:59 신고

    포스팅을 읽고 마음이 따뜻해지면서도...한편으로는 우리나라 교육제도가 우리때나 별반 바뀌지 않은채로 여전히 아이들을 누르는 것 같아 ..아이들이나 그걸 지켜보는 부모님 마음은 또 어떨지라는 생각이 드네요. 시험의 연속이군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12:05

    마음이 참 예쁜 선생님이군요.
    부럽습니다. 좋은 선생님을 모신 것 ^^
    답글

  •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1.23 12:05 신고

    학생들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 참다운 선생님이시군요.
    배려가 깊으니, 학생들을 바르게 이끄실 것이라 생각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gkyu.co.kr BlogIcon G-Kyu 2010.11.23 12:33 신고

    훌륭한 선생님이십니다..!
    어떤것이 문제인 것과 따뜻한 격려가 담겼으니 말이지요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hjhwang119 BlogIcon HJ 2010.11.23 12:37

    정말 좋은 선생님입니다.
    추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2848048k BlogIcon 박씨아저씨 2010.11.23 13:58

    참 깜찍한 아이디어를 가지신 선생님...
    아마 앞으로도 존경받고 사랑받을겁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2010.11.23 14:21

    선생님의 정성이 끝내주네요.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14:52

    히야, 훈훈함이 여기까지 전해집니다.
    울 애덜도 시험 잘 봐야하는데 말입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ch76.co.kr BlogIcon 키다리아저씨 2010.11.23 14:53

    좋은선생님을 만난것도 정말 축복이네요~~~*^^*
    오랫동안 기억에 남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kd2015.tistory.com BlogIcon 꿍디 2010.11.23 15:49 신고

    개인적으로 아이가 공부에 대해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저 또한 부모님께서, 저를 믿고 자유분방하게 풀어주셨던터라,, 전 그점이 너무 감사해서, 보답해드리고자 이자리 까지 오게됬습니다. 물론 아주 높은 위치도 아니지만, 떳떳하게 대학도 왔구요.. 사람은 공부보다는 인성이 중요하다라는 가르침을 계속 반복하신 우리 부모님께서 어찌나 고마우신지 저는 늘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제는 제가 받은 가르침 사회에 봉사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쪼록 감기 조심하고, 아이에게 항상 응원과 칭찬을 아끼지마시고 옆에서 지켜주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n860924/262 BlogIcon 멍든곰 2010.11.23 16:39

    요즘은 선생님들 너무너무 아읻르 잘챙겨주고 사랑해 주는것 같아요.
    중학교 고등학교 가면 그 사람이 조금 덜 느껴지겠지만 말이에요..^^
    답글

  • 그린레이크 2010.11.23 18:32

    정말 멋진 선생님이셔요~~그런 선생님과 공부할수 있는 따님도 행운이구요~~
    3학년인데도 저리 열심히 하니~~요즘 아이들 넘 안스러워요~~
    많이 뛰어 놀아야할 나이인데~~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1.23 22:04

    와우! 저런 존경스러운 선생님이 계셧군요.
    따님은 참 복도 많네요.
    글 잘쓰시고 멋진 아빠에 저렇게 자상한 선생님도 있으니...^^
    답글

  • Favicon of http://ddplan.blog.me/ BlogIcon 외계인똥 2010.11.23 23:54

    저두 수학 잘 못했는데...^^ 그래도 선생님의 마음이 그대로 전해졌을듯...정말 좋네요^^ 학창시절 가슴에 남는 선생님이 한분씩은 계시죠....수학을 잘 가르치는 선생님도 기억이 남지만 가슴에 와 닿는 선생님은 따로 계신듯...
    답글

  • Favicon of http://www.islamhouse.com/ BlogIcon عبدلله 2010.11.25 03:27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http://ia331411.us.archive.org/3/items/TvQuran.com__1/TvQuran.com__020.mp3

    Allah, CREATED THE UNIVERSE FROM NOTHING

    http://allah-created-the-universe.blogspot.com/

    THE COLLAPSE OF THE THEORY OF EVOLUTION IN 20 QUESTIONS

    http://newaninvitationtothetruth.blogspot.com/

    ((( Acquainted With Islam )))

    http://aslam-ahmd.blogspot.com/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