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봉투는 놔두고 현금만 빼가는 이유는 뭘까

지독한 한파가 몰아친 주말이었습니다. 눈이 내리면 눈썰매를 타러 가자고 벼르던 애들도 바깥날씨를 보고는 엄두가 나질 않았나 봅니다. 잠시 차를 몰고 나갔다가 포기하고는 그냥 집에 돌아올 정도였습니다. 겨울방학이 시작되면 아들과 함께 목욕탕이라도 다녀올 생각이었는데 그것마저도 귀찮더군요. 강추위가 한풀 꺾인 어제서야 아들을 데리고 목욕탕엘 다녀왔습니다.

전날 야근을 한 상태라 충분히 잠을 잔 후 느긋하게 눈을 떠 아들과 함께 들어선 사우나, 하루 전에 기세등등하던 강추위는 간데없고 비교적 쾌청한 날씨를 보입니다. 아주 기분 좋게 아들과 함께 서로 등을 밀어주고 할 때만 해도 잠시 후에 일어날 일은 예상하질 못했습니다.

목욕을 마치고 나면 갈증이 나게 마련입니다. 아들 녀석도 목욕을 마친 후에 좋아하는 음료수를 사서 마시는 것이 습관이 되어 버렸습니다. 냉장고에서 두 개의 음료수를 골라 꺼내고는 요금을 지불하고 난후 나머지의 돈 봉투를 락커에 넣어둔 채 휴게실에서 잠시 쉬었다 가기로 하였습니다.

목욕탕에 가면서 웬 돈 봉투냐구요? 며칠 전 크리스마스 때 아내의 선물을 따로 준비하질 못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무엇을 사야할지 몰라 미루다보니 늦어 버렸습니다. 하는 수 없이 봉투에 10만원을 넣어 사고 싶은 것을 사라고 전해주었습니다. 오히려 아내는 이렇게 돈 봉투를 받는 것을 좋아합니다. 어설픈 선물보다는 직접 맘에 드는 것을 고를 수 있기 때문이지요.

마침 목욕을 나오면서 목욕비로 2만원만 달라고 했던 것이 아내는 우선 쓰다가 나머지 갖고 오라며 급한 데로  며칠 전 받아 두었던 돈 봉투를 그대로 전해줬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 돈 봉투에 들어 있던 소중한 현금이 잠깐사이에 감쪽같이 사라진 것입니다. 둘의 목욕비를 지불하고 음료수를 사먹은 나머지 약 9만원이 들어 있던 돈 봉투입니다. 음료수를 사고 나서 락커에 넣어두면서 문을 잠그지 않고 그대로 둔 것이 가장 큰 실수였습니다.

더욱 황당한 것은 돈 봉투는 그대로 놔두고 안에 들어 있던 현금만 쏙 빼갔다는 사실입니다. 기가차서 말이 나오질 않습니다. 그리 많은 사람들이 있었던 것도 아니고 휴게실에서 음료수를 마신 시간도 불과 10분이 채 되질 않습니다. 대범하게도 그사이에 돈을 털어갔습니다. 왜 돈을 털어가면서 봉투는 그대로 두고 갔는지는 지금도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반사적으로 탈의실의 천정을 살피게 됩니다. 그러면 그렇지요. 목욕탕 탈의실에 CCTV가 설치되어 있을 리가 없겠지요. 바로 종업원에게 달려갔습니다. 얼핏 보니 아르바이트 생으로 보입니다. 자초지종을 얘기했더니 난색을 표하면서 사장으로 보이는 사람을 데리고 옵니다. 하지만 사장이라고 해서 뾰족한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완전 대낮에 두 눈 뜨고 코 베인 격입니다.

당장은 락커를 잠그지 않은 실수를 들어 목욕탕의 입장에서는 잘못이 없다는 눈치입니다. 정 억울하다면 경찰을 부르라는데, 그 참, 이 정도의 금액으로 경찰을 부르는 난리법석을 피우는 것도 참 우스워 보입니다. 억울하지만 그냥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문제는 아내에게 아직도 얘기를 꺼내질 못했는데, 이 사실을 알고 나면 분명 모든 화살은 나에게 돌아올 것이 뻔합니다. 얼른 돈 봉투를 마련하는 것이 시급해 보입니다. 이거 완전 연말에 제대로 액땜하는데요....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remorseless.tistory.com BlogIcon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어쩌다 그런일을..
    큰일이군요.. 아내분께서 아시는 날에는..ㅠ
    액땜하셨다고 생각하시고 화이팅 하세요!!
    그저께에 이어 새벽에 눈이 또 많이 왔네요.. 길이 미끄러우니 조심하세요 ^^

    2010.12.28 09:22 신고
  3. 그린레이크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아까워라~~우짠데요~~
    이미 잊어버리셨으니 맘이라도 편하게 내년액땜 미리 했다고 생각하셔요~~
    전 얼마전 어이없이 210불짜리 테켓을 끝은지라~~내년액땜 미리했다 생각하기로 했답니다..
    너무도 아까운 돈이지만~~~빨리 잊어 버리셔요~~

    2010.12.28 10:00
  4. Favicon of http://elleysea.tistory.com BlogIcon 엘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말 액땜하셨네요... 내년에 좋은일만 있으려고 그랬던 걸꺼에요.. 빨리 잊으세요...

    2010.12.28 10:02
  5. Favicon of https://armynuri.tistory.com BlogIcon 아미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통상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네요. 어째서 저 봉투는 남겨놨을까요.

    훔쳐가느라 시간없었을텐데요.. 별일 다있네요. 액땜하셨다고 생각하시기를...

    2010.12.28 10:46 신고
  6.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는 사람은 잠궜는데도 털어갔다네요. 찜질하는 사람들이 다 사는 심야에...10분 사이라...마치 먹이감을 기다리고 있었던 상습범 같은데요.

    2010.12.28 11:45 신고
  7.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수정/삭제  댓글쓰기

    액땜이라고하지만
    많이 아깝다는..ㅡㅡ
    눈깜짝할사이에 빼가다니..

    2010.12.28 11:45
  8.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내년엔 뭔가 좋은일이 있을려나봐요~~ㅎㅎ
    원래 그러잖아욧~ㅎ
    목욕탕에서 속옷 자주 훔쳐간 사람도 있는데
    돈은 더하겠지요~
    내속옷 훔쳐간 사람 아마 지금쯤 작은 란제리 가게하나 하고 있을지도~!!ㅋ
    아깝지만 털어버리세요~^^
    점심식사 맛있게 하시구요^^

    2010.12.28 12:10
  9. Favicon of https://noas.tistory.com BlogIcon 배낭돌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긍!! 연말에 이런일이 .ㅠ.ㅠ.
    훔쳐간 사람에게 저주를 슈슈슈!!

    가족여행으로 인사가 늦었습니다.
    파르르님 남은 2010년 연말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기원 또 기원합니당.
    늘 감사하는 배낭돌이가 인사 드리고 갑니당. 슈슝!!

    2010.12.28 13:34 신고
  10. 혜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목욕탕에서 그런일이..ㅡ.ㅡ
    거참.. 정신 나갔나 봅니다..

    눈길... 한라산 조심히 잘 다녀오세요~!^^

    2010.12.28 14:10
  11. Favicon of http://mixsh.com BlogIcon mixsh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후.. 속상해요..ㅠㅠ
    간도 크네요.. 그 사이에 그 돈을 .!!!
    파르르님 빨리 잊으시고, 새해맞이하세요~

    2010.12.28 14:14
  12. Favicon of http://coinblog.co.kr BlogIcon 칼리오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ㅠ 목욕탕에서 왜 그런대요 ㅠ
    하긴 옷, 속옷도 훔쳐가는데 하물며 돈이라구~

    2010.12.28 14:51
  13. Favicon of https://dudcjfdlgod1.tistory.com BlogIcon ♡솔로몬♡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짝 놀라셨겠어요~! ㅡㅡ;
    순식간에 그것을 가지고 가네,,,대단한 넘들이다~!
    참네,,

    2010.12.28 16:15 신고
  1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ㅠㅠ 제가 막 화가 나는데요!!
    훔쳐간 넘은 2011년 불운이 찾아오리라ㅎㅎㅎ
    액댐하신 파르르님은 2011년 모든 일이 술술 풀리실꺼예용^^

    2010.12.28 16:17
  15.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나~빠르기도하네요..
    돈봉투를 두고간 건 돈봉투에 돈이 있다고 생각하게끔 하기 위한게 아닐런지요..
    미스조로님 처럼 기분은 조금 나쁘겠지만 한해 액은 다 날려보낸거라 생각하시길요..^^

    2010.12.28 20:18 신고
  16.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아 아깝겠군요~
    눈길 미끄럼 조심하세요~

    2010.12.28 21:02 신고
  17. Favicon of https://boskim.tistory.com BlogIcon 털보작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귀신같군요.
    돈이 있는지 어떻게 알고..........
    에긍! 그저 액땜한셈 쳐야할것 같군요.

    2010.12.28 21:50 신고
    • 귀신  수정/삭제

      어떻게 알긴요.
      봉투에서 돈을 빼고 다시 락커 안에 던져두는 걸 그냥 우연히 본거지.

      귀신의 수준을 뭘로 알고 자존심 상하게 그런 말씀을 하세요? ㅋㅋㅋ(농담)

      2010.12.29 11:31
  18.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황당하군요..
    그참...

    2010.12.29 20:13 신고
  19.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BlogIcon 닉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참... 항상 잠궈야 되는데... 아쉽네요.
    분명 누군가 봉투 넣는걸 보고 있다가 가져갔을거에요 ㅡㅡ;

    음... 연말에 불우이웃 돕기 하셨다고 생각하셔야겠어요.
    더 큰 범죄 안 저지르게 도왔다고.... ㅡㅡ;; ㅎㅎ

    저 같으면 경찰 신고 했을지도; ;;

    2011.01.01 04:25 신고
  20. ...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중한 소지품을 카운터에 맡기지 않는 한 '분실시 책임지지않습니다'라고 명시되어있습니다.

    본인이 락커에 넣으셨는데 감쪽같이 훔쳐갔다니.. 유감입니다.

    그런데 자동잠금 아닌가요?

    2011.01.07 23:50
  21. 휴우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실습하다가 돈 잃어먹은적 있지요ㅠ
    딱 9만원 이였고 저는 봉투마저 사라졌던...ㅋㅋ
    심지어 락커가 있던 방을 잠가놨었는데
    저녁먹고 잠깐 가보니 없더라구용ㅋㅋㅋ
    하아 지금 생각해도 어이가 없네요...ㅋㅋㅋㅋㅋ
    저는 학생이라서 9만원이 큰돈이거든요ㅠㅠ
    실습하는 장소라 괜히 소란일으키면 제 실습점수에
    문제 생기니까 그냥 참고 참았는데....ㅠ
    몇달이 지난 지금도 막 속상하고 그래요ㅠㅠㅠㅠㅠ

    2011.03.19 23:48

BLOG main image
감성 제주
제주의 숨겨진 비경, 맛집, 아름다운 이야기 등을 많은분께 알리고 있습니다.
by 광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028)
멋스런 제주 (435)
숨겨진 비경 (114)
명품 한라산 (88)
제 주 오 름 (34)
제 주 올 레 (34)
제주맛집&카페 (176)
제주도축제 (46)
캠핑&백패킹 (15)
여행 (40)
전국맛집 (26)
해외여행 (36)
생활의 지혜 (78)
세상과 만사 (580)
사는 이야기 (238)
블랙박스로 본 세상 (18)
블 로 그 (14)
초 대 장 (8)
모든리뷰 (44)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50,757,272
  • 8601,380
get rss
광제'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